아기 안는 방법, 아기를 오래 안고 있는 엄마에 대한 남편들의 무지와 오해

 



 

 

 

남자들이 얼마나 바본줄 아세요? 예전에 제가 둘째를 임신했을 때 제 배에 아이 하나 넣고, 울 첫째 우가를 안고, 그리고 한 손에는 장바구니를 가득 채워 4층 집까지 걸어서 올라다녔습니다. 얼마나 힘들었던지..지금도 그 때 생각을 하면 얼굴에서 식은 땀이 흐릅니다. 지금 다시 그렇게 하라면 아마 죽어도 못할 겁니다. 그 땐 어떻게 그렇게 했는지 제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얼마전 저녁 식사 때 아이들이 엄마는 결혼해서 언제 가장 힘들었냐고 묻더군요. 그래서 제가 이 이야기를 해주면서 그 땐 정말 얼마나 힘들었는줄 모른다고 했죠. 그랬더니 그 이야기를 듣던 울 아이들 아빠를 노려보며 물어봅니다.

 

"아빠, 엄마가 그렇게 힘들었을 때 아빤 뭐했어?"

 

울 남편 아이들의 기세에 눈길을 피하며 아무 말도 못합니다.

 

"아빠가 뭐했겠니? 일했지. 그런데 얘들아 아빠가 일하지 않는 날도 함께 시장 보면서 우리집 입구에 들어서야 장바구니 들어주었다. 넘 심하지 않니?"

 

울 아이들, 이 말을 듣자마자 벌떼 같이 일어나서 아빠를 공격합니다 .

 

"아니 세상에 어떻게 그럴 수가? 아빠 왜 그랬어요?"

 

그러자 울 남편 아주 기어들어가는 소리로 변명을 합니다.

 

"그때는 다 그랬다. 남자가 장바구니 들고 여자 옆에 서서 따라가면 사람들이 좋은 눈으로 보질 않았거든. 장바구니는 여자가 드는 것이라는 통념이 있어서 아빠도 그랬지. 그래도 집에 오면 계단 오르는 길은 내가 다 들어주었다."

 

 

 

아이 업은 엄마사진은 다음이미지에서 퍼왔습니다.

 

 

울 남편의 그 말 완전 아이들 가슴에 분노의 불을 지폈습니다. 아들까지도 그럴수는 없다며 아빠 편을 들어주질 않네요.

 

"아니 아빠, 엄마는 그 연약한 몸으로 임신해서 거동하기도 힘든데, 거기다 아기까지 안고 있잖아요. 장바구니만 들어줄 것이 아니라 아기까지 같이 들어줘야죠. 힘센 남자가 그리하는게 당연하잖아요. 그떻게 갸냘픈 여자에게 그 많은 짐을 다 지우고...와 정말.. "

 

ㅎㅎㅎ 복수닷.. 저는 그런 아이들의 가슴이 더 불타오르도록 살짝 기름을 얹어주었습니다.

 

"그런데 우가야..있잖아.. 니 어릴 때 아빠는 길에서 널 거의 안거나 업어주질 않았다. 엄마가 매일 안고 다녔지. 매일 너 안고 다닌다고 엄마 팔뚝이 이렇게 굵어진거야."

 

그러자 울 아이들 눈을 반짝거리며 제게 묻습니다.

 

"엄마 정말? 그럼 히야는? 뚱이는? 이삐는?"

 

제가 아주 불쌍한 표정을 지으며 대답했죠.

 

"아마 막내 이삐는 좀 안고 다녔는데, 너희들은 집에선 안아줘도 길에선 전혀... 항상 엄마가 안고 다녔지? 심지어는 뚱이를 업고, 히야를 안고, 우가를 손잡고 그렇게 다닌 적도 많아."

 

저의 이 말에 울 아이들 다시금 난리가 납니다.

 

"우아 아빠 어떻게 그럴수가 있어요. 정말 ~~"

 

그러자 울 남편 얼굴에 식은 땀을 딲으며 이렇게 변명합니다.

 

"그건 정말 무지의 소산이다. 사실 아빠가 너희를 안고 다니기도 했거든. 그런데 한 5분 정도만 안아도 팔이 끊어질 것 같더라. 그런데 너 엄마는 거의 한 시간을 안고 있어도 괜찮아. 그래서 아빤 이렇게 생각했지."

 

울 아이들 눈을 똥그랗게 하고 아빠의 말을 기다립니다.

 

"아하 ~ 여자들은 남자들이 모르는 아이 안는 비결이 있구나. 아이는 여자가 안는 거구나. 그렇게 생각했지."

 

세상에~~ 힘좋은 남자들이 안아도 팔이 끊어질 것 같이 아픈데, 이렇게 연약한 여자가 안으면 얼마나 힘들겠어요? 모성애 하나로 버티는 건데 그걸 남자들은 하나님께서 여자들에게 아기를 안아도 팔이 아프지 않는 특별한 능력을 주셨다고 생각하였다니..정말 울 남편 이렇게 무식해도 되나요? 울 남편만 이런 건가요? 하여간 울 남편의 그런 무지덕에 저는 10여년을 아이 업고 안고 다닌 덕에 팔뚝에 알통 생기고 씩씩해졌죠.

 

울 남편 요즘 저를 보고 그럽니다.

 

"내 사슴 돌리도..결혼할 때 그 사슴 어디가고 호랑이만 있다."

 

여보, 그 사슴 이렇게 호랑이 만든 건 다 당신 덕이랍니다. "양호유환"이라고 다 스스로 자초한 일이니 어떡하겠어요? 그려느니 하고 살아야죠. ㅎㅎ

 

 

 



 

 

 

 

by 우리밀맘마

 

눈물샘이 막힌 아기, 기적적으로 치료한 사연 

어린이집에 맡긴 아기 얼굴에 할퀸 상처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감기걸린 아기 정말 목욕시키면 안되는 것인가?

 

 

Posted by 우리밀맘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