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 조선시대 명정승 맹사성의 일화,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친다는 스님의 충고

 


 

오늘 새벽기도회 때 목사님 하신 말씀의 요지가 완고한 마음을 버리고, 겸손해야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사람의 마음이 교만하고, 자만심에 가득차 있으면, 항상 자신의 생각에 가득차 있어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하질 않는다는 것이죠. 이 말씀을 듣다 보니, 세종대왕 때 정승을 지낸 맹사성의 이야기가 생각이 났습니다.



 

맹사성_소세종 때의 명정승으로 유명한 맹사성 그는 소를 타고 다니기로 또 유명한 분이었습니다. (그림:이무성)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고 합니다. 어느 날, 그가 무명 선사를 찾아가 물었습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 내가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대답했습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 말에 기분 나쁜 듯 피식 웃으며 맹사성이 대답합니다.
 
"그런 건 삼척 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 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습니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녹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붙잡았구요,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닙니까?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습니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다가 문지방에 머리를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합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잠언에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사람의 마음의 교만은 멸망의 선봉이요 겸손은 존귀의 앞잡이니라" (잠18:12)






by 우리밀맘마

기독교인들 전도할 때 제발 혐오감이 들지 않게 말해주세요
예수님은 왜 손가락질받는 죄인들과 식사하셨는가?
염려 대신에 기도합시다

신고
  1. BlogIcon 뜨개쟁이 2013.10.08 10:32 신고

    우리 동네에 맹사성고택이 있어요.
    우리 고장의 자랑거리이신 분이시죠.
    배울점도 많은..

  2.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 2013.10.10 17:06 신고

    뜨개쟁이님 아산에 사시나요? 거기 정말 좋던데요. 예전에 현충사 보러 간 기억이 납니다. 다시 맹사성 고택 찾아 가봐야겠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