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연애

빠질 것 없는 교회언니 노처녀로 늙어가는 이유

우리밀맘마2012.02.17 06:00

 

교회 언니 아직 결혼하지 못하는 이유


어떤 분이 교회에 노처녀들이 늘어가는 현실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사실 교회 노처녀들 많은 이유는 크게 세 가지라고 할 수 있어. 하나는 첫째는 남자가 적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고, 둘째는 신앙심 좋은 여자 청년들 한창 연애해야 할 때 교회 일에 전념하느라 혼기를 놓쳐버린 것이지. 교회 일 하면서 교회 안에서 서로 연애하면 좋으려만 그 땐 그게 잘 안되거든. 이제 후배들한테 일 물려주고 지금부터 내 남자 찾아야지 했는데, 괜찮은 남자들은 이미 다 채가버린 상태니 결혼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상황이 안되는 거지. 세번째로 또 교회 일 열심히 한 츠자들 눈이 엄청 높아요. 왜냐면 너무 신앙 훈련이 되다보니 괜찮은 남자의 기준이 예수님이 돼버린거야. 알게 모르게 예수님 같은 그런 자상하고 인품 좋은 사람을 찾으려고 하니 어디 그런 사람이 있어야 말이지. 그렇게 한 해 두 해 가다보면 서른은 훌쩍 넘고, 그러면서 노처녀가 되는거지." 

 

교회의 청년들이 결혼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어떻게 하면 극복할 수 있을까요? 청년사역을 하는 한 목사님이 기독신문에 올린 글을 정리해보았습니다.

 

청년들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는 직장과 결혼이다. 한국교회 청년사역에 있어서 결혼문제는 이미 심각한 수준이 되었다. 모두 공감하겠지만, 적령기가 지나서도 결혼하지 못한 자매들이 교회마다 적지 않다. 그래서 청년사역을 잘 하는 사역자는 결혼을 잘 시키는 사역자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어떻게 하면 될까?

 

첫째, 결혼에 관한 소그룹을 만들어라. 결혼에 대한 특강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다. 대부분 이성교제가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지나친 신중함과 자기 자신을 모르는 무지함, 그리고 막연한 소수의 이성에 대한 동경 등이 있다. 결혼 소그룹은 바른 결혼에 대한 생각을 갖게 해 준다. 특히 자신의 눈높이를 낮출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둘째, 공통의 관심사 소그룹을 만들어야 한다. 사진반이나 등산반, 볼링반 등 공동체에 오래 머물러 있었던 지체들을 중심으로 자발적인 교제 모임을 만들어 준다. 이런 모임에서 좋은 만남이 일어나는 예들도 많다.

 

셋째, 단기선교나 아웃리치를 통해서 좋은 만남이 일어나는 예들도 많다. 정략적으로 조를 짜서 잘 배치해 주면 더 좋은 효과가 있을 것이다.

 

넷째, 올바른 이성교제와 성(性)윤리에 대한 가르침이 있어야 한다. 심심치 않게 성문제로 큰 어려움을 당하는 지체들을 만나게 된다. 세상이 하도 어수선해서 교회공동체 안에서도 과거보다 성문제에 대해 개방적이며 적지 않은 어려움을 초래하는 예들을 보게 된다. 지도자는 전체 특강이나 강의를 통해서 올바른 데이트에 대한 기본 가이드를 정해 줄 필요가 있다.

 

다섯째, 교제를 시작한 커플들이 올바른 교제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결혼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돕는 것과 더불어 결혼하지 못한 싱글들에 대한 준비도 해야 한다. 사실 교회에서 결혼하지 못한 싱글 자매들에 대한 대책을 간구하는 것이 더욱 절실하다. 왜냐하면 시간이 지나 동료들이 결혼하고 몇 몇이 남게 되면 청년부서에서 존립하기가 어려워진다. 이것은 교회 안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들이 교회 안에서 설 자리는 그리 많지 않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뒤로 물러나게 되고, 교제를 위해 대형교회로 이동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갖게 된다.

 

이 문제는 부서담당 사역자도 고민해야 하지만, 교회 차원에서도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교회 규모가 어느 정도 된다면 싱글들을 위한 부서를 만들어 서로 교제하며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좋다. 소그룹을 운영할 경우나 성인부서나 구역에 편입시킬 때는 상당한 기술적인 방법들이 요구된다. 비록 나이는 일반 성도들과 유사하거나 많더라도 이들은 청년들의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기 때문에 융화가 잘 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별도로 이들만을 위한 소그룹, 혹은 구역을 만들어주고 담당사역자가 목양하는 방안도 좋다.

 

나이 많은 싱글뿐만 아니라, 돌아온 싱글이라고 불리는 이혼 후 홀로된 청년 아닌 청년들에 대한 대처도 간구해야 한다. 큰 교회는 문제가 덜하겠지만 작은 교회에서 이들을 구조적으로 품기에는 한계가 많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들이 편안하게 머무르며 예배할 수 있는 공동체, 이들이 회복되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공동체가 이 시대에 요구되고 있다는 점이다.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om BlogIcon 연리지2012.02.17 07:15 신고 결혼도 적령기가 있습니다.
    이 때를 놓지면 남녀 불문 늦어지는것 같습니다.
    우리밀마마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2012.02.17 07:30 신고 인연은 따로 있겠지요 뭐...ㅎㅎㅎ
    쉽게 생각할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하구요.

    잘 보고가요
  •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블로그토리2012.02.17 08:16 신고 너무 잘 나도 탈이군요.
    신앙 있으면 더 기회가 많을 듯 한데 그렇지도
    않나 봅니다. 알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2012.02.17 08:18 신고 속을 들여다 보니 정말 쉽지 않은 조건이었네요.....
    그래도 꼭 맞는 인연을 빨리 만났으면 좋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 되세요....*^*
  • Favicon of http://kkolzzi.com BlogIcon 꼴찌2012.02.17 08:32 신고 저도 인연은 때가 되면 다 나타난다고 생각해요^^
  • 2012.02.17 09:2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2012.02.17 09:26 신고 ㅎㅎㅎ
    아그래서 모두~~~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2012.02.17 10:18 신고 정말 결혼하기 어려울것 같습니다.
    기독교인들 중에는 그런 남자 잘 없을걸요.
    한가지는 꼭 빠질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nhicblog BlogIcon 건강천사2012.02.17 11:08 신고 스팩이 너무 좋으셔서 눈이 높으실수도 있지만,
    상대방 남자분도 너무 부담스러워 피하실수도 있지 않나 싶네요 ㅎㅎ
    여하튼 올해는 좋은 반려자분 만나서 꼭 청첩장 찍으셨으면 좋겠네요 ㅋㅋ
  • Favicon of http://hbebe.tistory.com BlogIcon ♡♥베베♥♡2012.02.17 13:36 신고 ㅎㅎㅎ
    본인은 아니라고 하지만 들여다보면 눈이 높은게 맞는거군요^^;;
    안타깝당...
    더 늦게 전에 얼른 짝을 찾음 좋을텐데...싶네요...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2012.02.17 23:21 신고 아하,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네요^^
  • Favicon of http://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 품절녀2012.02.18 00:49 신고 맞아요. 교회 안에는 노총각 노처녀가 많아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2012.02.19 09:46 신고 모든 조건 외에 신앙이 기본적으로 갖추어져야 하니....
    결혼하기 힘든 이유가 이해가 가고도 남아요.
  • 김경민2013.04.13 15:03 신고 지나가다가 보고는 어이가 없어서 한 글 냄깁니다
    결론은 글쓴이님 잘났고 교회언니분은 잘났지만 나보다 못하다네요
    남편분이 이런저런 말할때 아 그렇군요 하면서 듣고 있었던 글쓴이님의 표정이 상상되구요
    무언가 오만이 느껴지는군요
    타인에 대한 연민보단 결국 나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지는 글이군요
    행복한 맘님
  • 김경민2013.04.13 15:09 신고 글이 수정은 안되고 삭제만 가능하군요
    다시 찬찬히 보니 어이가 없는 건 아니구요
    근데 님의 글에서 기분나쁜 점이 뭐랄까
    난 다행이군요
    노처녀들 큰일이에요 이런 메시지가 있어서요
    뭐 그리 기분나쁘지도 좋지도 않은 글이긴 하네요
    그냥 어느 기혼녀의 작은 자부심 이야기?
    눈높은 노처녀는 옳지 않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해 주시는
  • BlogIcon 롱롱타임2013.11.13 15:35 신고 저도 눈 높다는 얘기 많이 듣다가 늦은 나이에 결혼한 사람입니다. 꽤 오래 독신을 해서 독신의 모든 것을 알고 있죠. 공식 아줌마가 되니 또 그 나름의 세계가 있더군요. 근데 주위에 보면 결혼한 게 뭐 대단한 능력인양, 안하거나 못한 사람에겐 못난 하자든 잘난 하자든 뭔가 문제가 있는 것처럼 여기는 건 일종의 폭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인물 아닌 여자가 조금 괜찮은 남자랑 결혼하면 그런 위세가 더 하더군요. 개인적 경험으론...
  • 롱롱타임2013.11.13 15:39 신고 저도 김경민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저는 오랫동안 독신을 하다 결혼했는데, 독신인 사람은 저마다의 사정이 있고, 타이밍도 있어서 결혼을 안하거나 못하거나 미루는 겁니다. '인물 좀 아닌 여자들이 자신에 비해 여러 면에서 괜찮은 남자를 만나면 이런 식의 유세를 떠는 경우를 종종 봤습니다...' 라고 하면 기분 좋으시겠어요? 다 저마다의 사정이 있는 겁니다. 글을 보면 결혼 적령기 여자들은 교회 다니지 말아야겠네요. 기독교 신자로서 할 이야기인가 싶습니다.
  • BlogIcon 명두희2014.09.27 14:39 신고 쉽게말래 완전 쓌된거지 뭐 늙어 죽을ㄹ때까지 독거노인으로 홀로살다 황천가는거지 뭐 ㅋㅋ
  • 2015.05.11 20:40 신고 결국 내가 이겼다 인가요? ㅎㅎㅎ 소개글은 하니님을 사랑하는 자매의 블로그인데, 글을 보니 한숨이 나오네요. 전혀 하나님의 사랑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예전에 그 자매를 경계했다->투기, 시기 지금은 내가 더 잘된거 같다. ㅎㅎ (교만?) 이보세요. 정신차려요. 님한테도 앞으로 어떤 시련이나 고난이 닥칠지 몰라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