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제품 안전하게 사용하는 다섯가지 방법 

 

 

플라스틱 제품에서 건강을 해치는 환경호르몬이 나온다는 보도가 있은 후 플라스틱 제품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가볍고 깨지지 않는 플라스틱 그릇을 모두 내다 버릴 수도 없고, 어떻게 하면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까요?

 

플라스틱 용기의 구분

 

흔히 쓰는 플라스틱 용기는 크게 폴리프로필렌(PP) 제품과 폴리카보네이트(PC) 제품 두 가지로 나뉩니다. 폴리프로필렌 제품은 탄소와 수소로 결합된 것으로 반투명한 재질이고, 폴리카보네이트는 화학물질인 비스페놀A를 원료로 합니다.

 

이 중 젖병이나 물병, 캔 내부 코팅제, 가전제품 부품 등으로 많이 쓰이는 PC 소재의 경우, 열을 받으면 인체의 내분비계에 이상을 일으키는 물질인 비스페놀A가 나온다는 논란이 벌써부터 제기돼 왔습니다.

 

또한 환경호르몬을 유발해 생식·면역기능을 약화시키고 암 발생률을 높일 수도 있을 뿐만 아니라 태울 경우에는 유독성 화학물질인 다이옥신까지 발생시킵니다. 강력한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은 생식기 장애와 발달장애, 면역계 손상, 호르몬 이상 등을 일으키는 성분으로 쓰레기를 태울 때 가장 많이 나오고, 자동차 배기가스, 담배연기 등에서도 나옵니다.

 

그리고 PC에는 납이 포함돼 있어 미세먼지 등과 섞여 체내에 흡수될 경우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그래서 세계적인 환경운동 단체인 그린피스는 유독성에 따라 플라스틱의 순위를 매긴 `플라스틱 피라미드’에서 PC를 폴리염화비닐(PVC) 다음으로 유해한 것으로 규정했습니다.

 

플라스틱 제품을 주로 만드는 회사들은 이러한 연구결과를 반박하며, 현재 시중에 시판되는 제품들은 엄격한 환경기준을 통과한 제품으로 인체에 무해하다는 주장을 합니다. 하지만 플라스틱의 유해성에 대한 보고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 가능하면 플라스틱 제품을 적게 사용하고, 사용할 때는 유해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안전수칙을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플라스틱 제품 안전하게 쓰는 방법

 

첫째, 가열하지 않는다.

어떤 플라스틱 제품이든 전자레인지에 돌리는 게 가장 좋지 않습니다. 젖병도 전자레인지에 넣지 않는 게 좋고, 끓는 물에 소독할 때는 3~5분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합니다. 플라스틱 용기에 뜨겁거나 기름기가 있는 음식을 넣는 것도 좋지 않으며, 또 냉장고 속에 오래 보관해도 환경호르몬에 노출될 위험이 있습니다.

 

둘째, 부드러운 수세미를 사용해 세척한다.

거친 수세미를 사용해 닦는 것도 금물입니다. 플라스틱 성분이 음식에 녹아날 수 있으므로 부드러운 수세미를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셋째, 즉석식품은 유리나 도자기 그릇 등에 옮겨 담은 후 전자렌지로 가열한다.

제조업체는 즉석식품을 담은 용기는 폴리프로필렌 소재라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즉석 카레나 짜장 등의 레토르트 식품 포장재의 경우는 다른 나라에서도 아직 환경호르몬이 검출된다는 보고가 없습니다. 그렇더라도 전자레인지보다는 중탕을 이용하는 것이 더 안전하겠죠.

 

 

넷째, 종이컵이나 스티로폼 용기 등의 일회용기를 쓰지 않는다.

종이컵은 펄프로 만든 내부를 LDPE라는 경질 폴리에티렌의 일종인 플라스틱으로 코팅처리를 합니다. LDPE는 상온에서도 독성 기체를 내뿜는 PVC 같은 연질 플라스틱과는 달리 상온에서는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뜨거운 물 등을 부으면 미량이라도 톨루엔, 시안화수소 등의 독성 물질이 나올 수 있으며, 이를 장기간 섭취하면 정신 이상, 우울증, 짜증, 간·신경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다섯째, 전자렌지를 사용할 때 랩도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

랩의 원료는 크게 염화비닐계와 폴리에틸렌계로 구분됩니다. 염화비닐계의 랩은 소각할 때 다이옥신이 발생하고, 내열성을 높이거나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안정제, 가소제, 난연제, 곰팡이방지제 등 여러 가지 첨가물이 사용됩니다. 업체에서는 140~160℃를 넘지 않으면 유해물질이 나오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건강을 생각한다면 될 수 있는 대로 폴리에틸렌계 랩을 쓰는 게 좋으며, 유리뚜껑 등을 쓰는 게 낫습니다.

 

 

 

by우리밀맘마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