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애인을 부를 때 '자기'라고 하는 말 국립국어원에 물어봤더니

생활의 지혜

by 우리밀맘마 2013. 1. 17. 06:00

본문


 
 


보통 연인들이나 결혼한 부부가 서로를 부를 때 "자기야"라고 많이 하잖아요? 왜 자기라고 했을까? 한겨레 신문 기자 중 한분이 이 질문을 풀어보는 글이 있더군요. 평상시에는 당연하게 생각하더라도 누가 그거 좀 이상하다고 하면 그제서야 나도 이상하다는 의문을 품게 되는 경우가 많잖아요? 자기야도 그렇더군요. 사실 저도 울 자기보고 자기야 라고 닭살 돋게 자주 부릅니다. 요즘은 "신랑"이라고 더 많이 부르는데, 우리 신랑 그러면 저보고 이럽니다.

"세상에 20년짜리 신랑이 어딨냐? 그 신랑 이제는 고물상에 있다"

그렇다고 울 자기를 '헌랑'이라도 부를 순 없잖아요? ㅎㅎ

다시 '자기'에게로 돌아가볼까요?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을 보면 '자기'(自己)는 '그 사람 자신' 혹은 대명사로 '앞에서 이미 말했거나 나온 바 있는 사람을 도로 가리키는 삼인칭 대명사'라고 풀어놓았습니다.

이 기자분 궁금증을 풀어주는 국립국어원 가나다 전화를 이용해 질문했답니다. 

"최근 애인이나 부부 사이에 '자기'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잖아요. 이런 용법이 어디서 나온 걸까요?"




설명을 맡으신 분이 한참을 투닥투닥 무엇을 찾아보시더니 말합니다.

"'자기'는 원래 대명사입니다. 아마도 이를 확장해서 애인이나 배우자 사이에 호칭으로 사용하는 것 같은데요, 이는 화법상 인정하지 않는 말입니다."

흠~ 현재 표준화법 상으로는 바른말로 인정되지 않는 말이군요. 우리 기자님 끈질기게 다시 질문해봅니다.

"그래요? 그래도 일상이나 드라마에서도 많이 사용하잖아요?"

일상 드라마에서 많이 사용한다며, 이미 대중화된 말인데 이에 대해 국립국어원에서 뭘하고 있냐고 따지는 것으로 들릴 수도 있겠습니다. 그렇지만 상담원 아주 무덤덤하게 무심권법으로 대처하십니다.

"그러니까 '자기가 그래놓고서는…'과 같은 말이 있을 수 있죠. 이런 의미를 확장해서 호칭으로 쓰이게 된 것 같은데요. 표준화법에 어긋납니다."

여전히 상담원은 표준화법에 초점을 맞춥니다. 하지만 울 기자님 마지막으로 간을 쥐어짜서 한 번 더 물어봤습니다.
 
"최근에 국어연구원에서 짜장면도 인정했잖아요? 자꾸 쓰다 보면 '자기야'도 인정할 날이 올까요?"

상담원 조금 생각하더니 아주 정직하게 대답하시네요.

"…잘 모르겠습니다."

모른다는 것을 모른다고 말하는 거, 이거 정말 쉽지 않거든요. 하여간 결론은 났습니다. 삼인칭 대명사 '자기'의 용법이 어쩌다 보니 이인칭인 애인이나 배우자에게 사용된 것이고, 자꾸 쓰다보면 언젠가 표준화법으로 인정될지 모르겠네요. 그렇기에 내 자기를 두고 '자기야'라고 부르는게 틀렸다고 할 게 아니라, 언젠가는 바른 말이 될 수도 있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사랑하는 자기에게 "자긔야~~ " 조금은 닭살 돋게 한 번 불러주심 어떨까요? ㅎㅎ 행복하세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3.01.17 06:51
    요즘은 자기라는 말이 더 일상화되어 있죠..
    남편이라던가 여보가 대려 사라지고 있는 것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08:06
    어쩔 수 없이 인정하는 날이 올지라도 아닌 건 아닌 거지요.
    대세에 밀려 어쩔 수 없이 인정하게 되어
    혼란이 가중되는 경우들이 얼마나 많은가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08:25
    요즘에 남편도 오빠, 오빠도 오빠 이상스런 호칭이 많아요.
    차라리 신랑이 좋지 않을까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08:39
    그러게요~
    자주 사용하면 안되겠어요
    목요일을 뜻깊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09:09
    여보~
    당신~
    너무편하고 좋던데요~ ㅎㅎ
    멋진하루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09:13
    재미 있는 화두네요.
    오빠라는 것도 한 번 물어보시지 않고....
    요즈음 젊은 여성들은 남편을 오빠라고 부르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09:54
    재밌네요 ~ ㅎㅎ
    덕분에 잘 알아 갑니다~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10:02
    여보 당신이 최고던데..노을이두..ㅎㅎㅋㅋ

    잘 보고가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10:36
    자기야가 표준어가 아니군요.
    그래도 저는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게 표준어라고 생각해서
    그렇게 신경쓰지 않아요.
  • 프로필 사진
    2013.01.17 11:15
    저도 좀 들어 보고 싶네요. =_=;;;
    있어야 듣죠 ㅎㅎㅎ;;;
  • 프로필 사진
    2013.01.17 12:18 신고
    헛.. 표준어가 아니었군요 ㄷㄷ
    흥미롭게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13.01.17 12:55
    화법상 맞지 않군요?
    그래도 많이들 쓰잖아요. 저도 가끔은 그리 부르는데...
    그냥 오빠란 말을 더 많이 하지만요. ㅋㅋ
  • 프로필 사진
    2013.01.17 12:56
    무심코 했던 말인데 표준어가 아니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13.01.17 13:42
    쑥스럽기는 한것같아요~ㅎㅎ
  • 프로필 사진
    2013.01.17 15:13
    그래도 자기야는 은근 정감이 있어 보이잖아요..ㅎ
    저는 결혼 15년 됐지만..이런 호칭 들어본적이 없어서요...
    오랜만에 댓글 남겨봅니다..
    추운날씨...건강유의하시구요^^
  • 프로필 사진
    2013.01.20 20:51
    물랐어요. 그런 의미가 있었군요.
  • 프로필 사진
    2013.10.01 11:32
    '자기야'가 맞다면 '여보야'도 맞게 봐야 하고, '당신아'도 맞는 말이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 모두 어법에 어긋나는 말입니다. 왜냐하면 '~아(야)'는 호칭어이고, 이는 지칭어와 구분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자기'는 그냥 가리키는 말일 뿐 부름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되는 말이고, 방송에서 쓴다고 해서 맞는 게 아님은 방송극본의 잘못된 표현이 많이 등장하는 현실에서 확인할 수 있는 사항입니다. 방송언어 가운데 순화의 대상이 아직도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