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생각 하나로 천국과 지옥 넘나들기

알콩달콩우리가족

by 우리밀맘마 2013. 2. 15. 06:00

본문

반응형

 

생각의 차이, 긍정적인 생각이 중요한 이유

 

허리가 아프기 시작한 다음 날 절 병원에 데려다 주는 남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여보 쉬는 날에는 무슨 일 있어요?"

은근히 남편이 옆에 있어 주었으면 하는데, 혹시 바쁜 약속이라도 있으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물어보았습니다. 

"응. 그날 사진 찍으러 갈건데.."

너무도 덤덤히 그렇게 말하는 남편의 모습에 화가 나더군요. 그래서 눈에 힘을 주어 말했죠.


"뭐라구요?"

"ㅎㅎㅎㅎ 농담이야. 농담."

팔딱 뛰는 저를 보고 기대 했던 반응이 나왔다는 듯이 장난기 어린 모습으로 웃습니다. 그런데 전 왜 그말이 농담으로 들릴지 않죠? 울 남편 사진 찍는 걸  넘 좋아해서 시샘을 해서 그런가? 괜시리 이런 저런 잡다한 생각이 머리 속에 헤집고 다닙니다. 

 

집에 들어온 저는 허리가 많이 아픈지라 꼼짝을 못하니 착한 울 아이들이 엄마 대신 이것 저것 한다고 바쁩니다. 그런데 잠시 누워있는데~ 문득 한 가지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모레 제가 학교에 가서 우리 동아리 소개를 해야하는데 도저히 이 몸으로는 못가겠더군요. 그래서 회장에게 사정 이야기를 하고 대신하기로 했는데, 문제는 동아리조끼와 입학생들에게 나눠줄 동아리를 소개하는 인쇄물을 제가 가지고 있다는 거죠. 이걸 내일까지는 학교에 갔다 두어야 하는데.. 고민하다  남편에게 전화를 해 보았습니다. 

"여보, 동아리 조끼와 인쇄물을 어떻하죠? 택배로 붙일까요?"

그러자 남편이  말을 합니다.

"아~ 내가 내일 서면에  약속이 있는데, 가는 길에 학교에 가져다 주지 뭐."

남편이 가져다 준다는 말에 안심을 했습니다. 다행이다. 어~ 그런데, 웬 쉬는 날에 약속? 분명히 아까는 사진 찍으러 가지 않는다고 했는데.. 누구랑 약속을 한거지?  아내가 아픈데 약속이나 잡구.. 제머리속이 순간적으로 복잡해지기 시작합니다.

 

 

등불



사실 조금전까지만 해도 이런 생각을 했거든요. 그래도 울 남편이 있어서 난 참 행복한 사람이다. 울 남편이 있어서 내가 이렇게 편하구나! 소중한 남편이구나! 이렇게 생각을 하니 천국이 따로 없었습니다. 비록 아파서 누워있지만, 난 참 행복한 사람이 되더군요. 

그런데, 남편의 전화를 받고, 쉬는 날에 약속을 잡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부터 남편에 대한 실망감, 남편은 역시 날 별로 사랑하지 않나봐 하는 추측...도대체 아픈 아내보다 더 중요한 사람이 누구야? 이렇게 머리가 복잡해지자 지옥이 따로 없더군요. 울 우가 설거지를하고 방으로 들어오자 딸을 붙잡고 하소연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우가야, 아빠 내일 서면에 약속이 있데. 나한테는 사진찍으러 간다며 놀려대더니, 엄마가 많이 아프다는 걸 알면서도 서면에 약속을 잡았데. 어떻게 생각하니?"

"왜? 그러셨지? "

"아빤, 집에 있는게 정말 싫은가봐."

"엄마, 그건 아닌 것 같아요. 그건 엄마 생각이잖아요. 아빠가 어떤지는 모르는 거예요."

"그래?"

같은 여자로서 이럴 땐 내편이 되어 주면 좋으련만 울 딸은 중립을 지킵니다. 제편이 되어 주진 않았지만 그래도 중립을 지키는 울 우가가 대견스럽네요. 저렇게 말을 하는구나! 생각하는 것도 많이 컸다는 생각이 듭니다. 드디어 남편이 퇴근하고는 제가 누워있는 방으로 들어옵니다.  

"여보, 약속이 없다더니. 서면에 무슨 약속이예요? 언제 약속한 거예요?"

최대한 화를 내지 않고 그저 차분히 아주 다정한 목소리로 물었습니다. 또 내가 생각지 못한 이유가 있을 수도 있으니까요.

"동창모임인데, 1달전에 약속된 것이라 내가 잊어먹고 있었어.

그러데 이 친구들이 모두 바쁜 사람들이 되어서리 자동 취소되었어. 내일 안가도 돼."

그랬네요. ㅎㅎ 전 새로 약속을 잡았는지 알고 아주 기분이 나빠졌는데, 남편과 대화를 하고 나니, 오해도 풀리고 제 마음의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한 번씩 저도 모르게 이렇게 머리 속이 혼란할 때가 있더군요. 작은 생각이 불씨가 되어 나중에는 걷잡을 수 없이 헤메다가 혼자서 분노하고 고민하고 그러다 실망하고 좌절하고.. 이러는 속에 제 마음이 지옥의 수렁에 빨려들어가는 것이죠.

 

이럴 때 생각을 바로 잡아야만 다시 천국으로 갈 수가 있는데, 그게 참 쉽지가 않아요. 열심히 마음을 고쳐먹고, 그러다 안되면 또 기도하고, 잠시 옆길로 샜다가 다시 또 기도하고..간신히 마음을 바로 잡는데 참 힘들더라구요. 

하지만  이해하지 못하고 미워하는 태도에서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사랑하려는 태도로 바꾸기만 하면 지옥에서 천국으로 바뀌는 것은 그리 어려운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마치 손전등의 스위치를 컸을 땐 깜깜하지만 스위치만 바꾸어 눌리면 환해지는 것과 같더군요.  ㅎㅎ 



 

 

by우리밀맘마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3.09 06:08 신고
    솔로천국 커플지옥...ㅋ
    요즘 왜이리 이 멘트가 좋은지...
    제목보고 들어왔습니다...ㅋ
  • 프로필 사진
    2010.03.09 07:03 신고
    모든 것은 생각하기 나름이죠^^..
  • 프로필 사진
    2010.03.09 07:58 신고
    깜짝~~ 스킨 바꾸신거 맞죠??
    다른집 온줄알고 나같다 다시 들어 왔어요 ㅋ
    중립을 지키는 따님이 현명한것 같아요...
    조금더 남편분을 믿어주시면 될것 같은데...사람이란게 그게 쉽지가 않은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13:04 신고
      네 한 번 바꿔봤는데 어떨지 모르겠어요, 사실 저도 좀 낮설어서 나갈려했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3.09 08:14 신고
    역시 생각이 모든것을 지배하는듯^^
    레몬같이 상큼한 하루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08:43 신고
    좋은쪽으로 생각하며 살아야죠.ㅎㅎ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3.09 09:24 신고
    생각이란 참 놀라운 힘을 갖고 있지요. 물론, 상황이란것과 줄다리기가 그렇게 넉넉치만은 않은 사람들이 많이 계시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저는 나이가 나이인지라, 어떤게 화목이라고 하는건지.. 관심이 많았습니다.

    우리밀맘마님의 글에서 늘 많은 것을 배웁니다.

    무엇보다도 남편분이 상당히 현명하시군요. 따님도 마찬가지고요. 따님의 경우, 어쩌면 제가 활동할 시기에 두드러지는 몇몇중에 한분일지도 모르겠다는 기대감이 듭니다. 예술가란 참 멋진 사람들이지요. 어차피 나이란 무의미 하니까요. 세상에는 생각보다 고수가 많거든요. 그래서 더욱 흥미로운것 같습니다. 성별의 차이는 없지요.

    중립이라기 보다도, 따님은 두분 모두를 이해하고 계시군요. 그것도 정확하게 말입니다.

    우리밀맘마님 글에서 언제나 많은것을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
    • 프로필 사진
      2010.03.09 13:06 신고
      감사합니다. 버니스님의 말씀에 힘이 나네요. 울 남편 현명하기도 하고 어떨 땐 절 많이 속상하게도 하죠. 그래서 더 좋은거 같아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10.03.09 09:34
    대화를 하다 보면 오해 했던 부분들이 풀리게 되더군요..
    오늘도 행복하고 좋은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13:06 신고
      네 저도 이 대화를 좀 잘할 줄 알아야 하는데 쉽지 않네요. 이번엔 속으로 생각않고 남편에게 말을 끄집어내길 잘한 것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09:43
    왜 웃음이 나지요. 공감해서 그런가 봐요.^^
    맘마님 모습에서 제 모습을 발견했나봐요. ㅋㅋㅋ
    전 남자인데도 아프면 사람이 생각이 다 똑같나 봐요 ㅎㅎㅎ
    • 프로필 사진
      2010.03.09 13:07 신고
      투유님도 그런 경우가 있으시네요. 다행 ㅎㅎ 솔직히 이 글 쓰고 나만 그런가 하고 걱정했는데 동지가 생겼습니다. 감사해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09:50 신고
    ㅎㅎ 남편분 자상하네요 ㅋㅋ
    아프면 누가 있어주었으면 하지요 ^^
    • 프로필 사진
      2010.03.09 13:08 신고
      네 그래도 어딜 가지 않고 하루종일 시중 들어주고 넘 고마웠습니다. 시집 잘 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3.09 10:22
    ★순간 오해하신거군요~^^
    자상한 남편분 만나셔서, 정말 마음이 편안하고 행복해보입니다.
    이젠 미리 걱정부터하시지 마세요~~~~^^
  • 프로필 사진
    천국과 지옥이라.. 한마디 말의 차이 같아요 ㅎ
    서로를 생각하는 맘이 느껴져요 ~
    즐거운 날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14:59
    평상시에는 안그렇다가도 제가 좀 아프거나 화나거나 불편하면 그런 저런 서운한 생각이 들기도 하고 그러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10.03.09 15:16
      그러게요. 몸이 건강하지 않으니 마음까지도 흔들리더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프로필 사진
    2013.02.15 06:28
    ㅎㅎ생각하기 나름이지요.
    부부도 대화가 필요하구요. 미리 오해는 금물이죠.ㅎㅎ

    옛글 발행 하셨나 봅니다. 그래도 읽으니 새롭네요
    • 프로필 사진
      2013.02.15 07:51 신고
      네 블로그 주소 옮기면서 묶여있었던 글들이 많아 하나씩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이제 거의 다 한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3.02.15 07:35
    모든건 마음에^^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