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이야기

하지 말랬는데 말안듣는 아이 전 무시해버렸습니다

우리밀맘마2010.04.29 05:00



 

 


오늘 하루도 이쁜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늘따라 아이들이 사고를 치긴 했지만, 그래도 여기 어린이집아이들은 정말 순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집에서도 엄마, 아빠중에 조금 무서운 사람이 있어야 되잖아요. 너무 오냐 오냐 받아주기만 하면 도리어 커서 불효자요, 망나니가 되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적당히 규칙과 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여기 어린이집에서 무서운 분은 원장선생님이신 것 같습니다. 원장선생님께서 악역을 하고, 반선생님들은 자상하게 품어주는 것이지요. 원장선생님의 악역 덕택에 선생님들이 덜 힘드시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신참인 제가 2-3살반에 다섯명을 보조하고 있잖아요. 담당선생님께서는 상을 당하셔서 금요일에 오신다고 하더군요.  제나름의 교육관이 있어도, 저는 실습생이기때문에 그 원의 방침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아이들에게 하고 싶지 않은 말도 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은 다들 내아이들 같고, 어려서 그저 안아주게 되고 품어주게 됩니다. 이 꼬맹이들이 제가 맘이 좋은 줄을 알아서인지, 하나씩 점점 말을 안듣기 시작했습니다.

그중에 웅이라는 아이가 뱅글뱅글 돌기 놀이를 합니다. 어른인 우리도 뱅글뱅글 돌면 넘어지려고 하잖아요. 우리집에서 우리아이들과 그런 놀이를 하긴 했지만, 어린이집에서는 아이들의 숫자가 많고, 한명이 시작하면 따라하며, 공간이 넓지 않고 장애물이 있어 다칠 위험이 있더군요. 제가 가서 웃고 안아주며, 다치니까 뱅글뱅글 돌기는 하지 맙시다라고 얘기를 했더니, 웅이 더 신이 나서 하기 시작합니다. 순간 어떻게 할까? 생각하다가 관심을 두지 않고 무시하는 방법을 써보았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다른 친구가 블록놀이하는 것을 보며 블록놀이에 관심을 가지는 것처럼 보이면서, 웅이를 불러 블록놀이를 하자고 했더니, 선뜻 와서 블록놀이를 하더군요.

보통 동생이 생긴 첫째 아이들이 하지마라고 말하는 행동을 많이 하잖아요. 그것은 동생에게 빼앗긴 관심을 자신에게 돌리려는 노력이라고 합니다. 비록 꾸중이라고 해도, 엄마가 관심을 갖는 것을 아이들은 원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럴땐 계속 야단치고 꾸중을 하는 것 보다는 하지 않았으면 하는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고, 했으면 하는 행동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지고 칭찬해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아니면 역으로, 아이의 잘못된 행동이 엄마의 관심을 끌고자 하는 것이 목적이므로, 야단을 치는 대신 충분히 아이를 안아주고 관심을 가져주고 사랑해주면 그러한 행동이 없어지게 된다고 합니다.

 
 

오후4시가 되자 한이라는 아이는 잘 신은 양말을 가지고 짜증을 냅니다. 처음엔 몇마디 반응을 해주고 받아 주었지만, 이 아이는 아무 문제가 없는 일을 가지고 트집을 계속 잡는 것입니다. 자기 나름대로 이유는 있겠지만, 그 아이의 트집에 관심을 두지 않고, 예쁘게 앉아서 안전과 관계된 비디오를 보고 있는 아이에게 관심을 가지고 칭찬을 해주었더니, 한이의 트집이 멈추더군요. 한이가 트집을 부린 것은 4시가 넘어도 자신을 데리러 오지 않는 엄마에게 화가 났던 것이었습니다. 대문소리가 나자 한이는 손살같이 나갑니다. 하지만 엄마가 아니자, 이내 시무룩해지더군요. 선생님께서 한말씀 하시네요.

"이런 아이의 마음을 엄마들이 알아야 되는데 말이예요."

어린이집에서 몇일이지만 실습을 해보니, 몇가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어린이집에 있는 아이들은 엄마와 떨어져 있는 동안 엄마와 같은 사랑과 관심을 선생님에게 받기를 원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집에선 엄마와 아이가 비율이 보통 1:1이든지, 1:2이지만 원에서는 더 많은 아이들을 보게 되잖아요. 그래서 선생님들도 인간이기에 엄마와 같은 사랑과 관심을 모든 아이들에게 주는 것은 무리인 것 같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선생님에게 사랑과 관심을 받고자 노력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조금은 안스럽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좋은 점도 있겠지요. 여러가지 교구를 통해 새로운 자극을 받고 느끼며, 친구들과 서로 사이좋게 지내는 법도 배우며, 어린이집이라는 작은 사회에서 미리 사회학습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규칙과 예절에 대해서도 배우게 되지요.

많은 아이들은 어린이집에서 적응하며 즐겁게 잘 지내지만, 몇명의 아이들은 적응하기를 싫어하는 아이들도 보입니다. 제가 꿈꾸는 보육원은 모든 아이들이 즐겁고 편안하고 행복한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비록 보육원이 자신이 사는 집이지만, 그곳을 자랑스러워하고, 당당하게 말 할 수 있는 그런곳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가져봅니다. 그저 저의 꿈이랍니다. ㅎㅎ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2010.04.29 06:41 신고 이긍...아이 떨쳐놓고 다닌 노을이...글을 보니 맘 아프네요. 사랑받고 관심받기위한 방법으로 말 안 듣는 아이도 가끔있지요.ㅎㅎ 아이들 성격이 모두 같지가 않으니...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우리밀맘마2010.04.29 08:14 신고 그저 집에서 아이들을 키운 제가 본 어린이집에서의 풍경이지요. 좋은 점도 있으니까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nextgoal.tistory.com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2010.04.29 06:44 신고 아이들이 즐겁고 편안하고 행복이 가득한 보육원
    기분이 좋아지는것 같네요
    아이들을 키우면서는 약간의 처벌과 악역역할을 하는사람은 어쩔수 없이 있어야겠지만 아무리~그래도 매는 개인적으로 반대입니다.~!!!
  • 우리밀맘마2010.04.29 08:15 신고 매를 들어야 할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초등3학년 이후로는 매를 들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더군요. 그전에도 매는 안드는 것이 좋겠지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koreatakraw.com BlogIcon 모피우스2010.04.29 06:59 신고 자녀를 키우는게 보통일이 아니라는 것을 뼈져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생각하게 하는 글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우리밀맘마2010.04.29 08:17 신고 아이들 키우는 것이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결혼을 시켜도 걱정은 걱정이라고 하더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2010.04.29 07:36 신고 저희 아이도 어린이집을 다닌지 벌써 3년차로군요.
    모든 아이들이 즐겁고 편안하고 행복한 어린이집. 그런 곳이 있으면 좋겠씁니다^^
  • 우리밀맘마2010.04.29 08:18 신고 ㅎㅎㅎ 예 선생님의 인성과 교육관, 철학에 따라 아이들을 대하는 것이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요즘 엄마들은 똑똑하게 알아보고 보내는 것 같더군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hls3790@tistory.com BlogIcon 옥이2010.04.29 08:27 신고 우리밀맘마님..오랫만에 방문했습니다...
    티스토리이사로 정신없고...회사도 바빠서요..
    죄송합니다...바람이 많이 불어요..감기 조심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04.29 20:39 신고 옥이님 많이 바쁘신데,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조심하시구요.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killerich.com BlogIcon killerich2010.04.29 09:53 신고 아이들은 언제나 관심을 받고 싶어하죠^^..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04.29 20:40 신고 예 그렇지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2010.04.29 11:56 신고 어린이집을 다닐 땐 진짜 시간이 널널했는데 말이죠.
    요즘은 보내고 뒤돌아 서면 돌아올 시간이라... 너무 빡세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04.29 20:41 신고 ㅎㅎ 초등 저학년이군요.
    고학년이 되면 좀 널널해지지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0.04.29 14:08 신고 아이를 떼어 놓고 일하러 가는엄마는 심정이 늘 아픕니다.
    요즘은 어린이 집이 많이 생겨서 다행입니다. 저는 아이때문에 직장을 그만 두었거든요. 예전에..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04.29 20:43 신고 맞습니다. 그런 엄마들도 많지요.
    그런데 앞에서 말한 아이의 엄마는 직업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하더군요. 의외로 직업이 없는데도, 영아들을 맡기는 엄마들이 생각보다 많더군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