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황혼이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쓴 울 남편의 꼼수

우리밀맘마2015.11.05 15:12

날로 심각해지는 황혼이혼, 울 남편의 꼼수 



어제 신문을 보니 황혼이혼이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해 30만여쌍이 부부의 연을 맺은 반면, 11만여쌍이 파경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혼한 부부 가운데 20년 넘게 결혼생활을 한 부부들의 '황혼 이혼' 건수가 3만3140건으로 전체의 28.7%인 것으로 집계되었고, 이는 신혼부부의 이혼율을 넘어선 것으로 역대 최고수치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황혼이혼의 비율은 △2010년 23.8% △2011년 24.8% △2012년 26.4% △2013년 28.1% 등 매년 증가해 온 것으로 조사됐는데, 지금 100세 시대를 살아가다 보니, 자녀들 다 출가시킨 후 이제라도 내 인생을 찾겠다는 생각에서 이혼을 생각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기 재밌는 통계가 함께 있습니다. 

이렇게 황혼이혼한 부부를 조사해봤더니 그들의 자녀수와 황혼이혼 비율이 상관성을 갖고 있더라는 것이죠. 이혼한 부부 중 무려5만8073건(50.4%)이 자녀가 없는 부부였다고 합니다. 또 자녀가 1명인 경우는 2만9972건(26%), 2명인 경우는 2만3344건(20.3%)으로 자녀가 적을 수록 이혼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그리고 자녀가 3명이상인 부부의 이혼율은 3%를 넘지 않는다고 하네요. 


아무래도 자녀가 많으면 부부가 서로 다투고 갈등을 가져도 자녀들이 가운데서 중재해주거나, 자녀들의 눈치를 살펴야 하니 이혼하기 힘들어서 그렇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자녀가 많으면 그 자녀들을 키우기 위해 오랜 세월 함께 악전고투하며 고비를 넘기며 살아왔기 때문에 전우애 같은 그런  깊은 우정이 들었고, 이것이 사랑보다 깊은 사랑이 되어 함께 살아가다 보니 그렇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이런 기사가 나면 울 남편 좀 섬뜩한 모양입니다. 

젊은 시절 애는 열심히 만들어 넷이나 낳았지만, 일에만 몰두하면서 가정을 거의 외면한 죄가 많아서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ㅎㅎㅎ 울 딸들이 아빠의 이런 약점을 쥐고 한 번씩 기합을 주기도 하거든요. 아빠는 나이 들수록 엄마에게 잘해야 한다구요. 이런 딸이 셋에다 항상 제 편이 되어주는 아들까지 가세하니 울 남편 그야말로 가시방석인 것이죠. 


얼마 전 결혼 22주년 기념일을 우리 두 부부끼리 아주 조용히 보냈습니다. 

남편이 제게 내게 시집와줘서 고맙고, 내 아내로 잘 살아줘서 고맙다고 합니다. 

저도 그렇게 대답을 해줬죠. 당신이 내 남편이라서 고맙고, 그래서 행복하다구요. 


그러저 울 남편이 이렇게 말합니다. 

"그렇지? 그럼 우리 앞으로 20년 더 우리 부부로 잘 살아보자." 

그러는 겁니다. 그래서 그랬죠. 

"그럼 20년 뒤에는 우리 바이바이해도 되는거야?" 

"뭐 그건 그 때 가서 다시 계약 갱신해야지. 지금은 우리가 20년을 무탈하게 보냈으니, 이제 앞으로 20년을 더 잘 살아보는 목표를 갖고 가야지. 목표가 너무 길면 힘드니까 20년이 딱 적당한 것 같다."

남편이 이렇게 말하니 저도 기분이 좋아져서 약속했습니다. 

"좋아" 

기억이 좀 가물한데, 그 때 손가락걸고 복사하고 지장까지 찍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이렇게 우리 부부 결혼 22주년을 아주 흐뭇한 분위기로 이어갔습니다. 


그런데 며칠 후 큰 언니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맘마야 네 생일과 결혼 축하한다." 

"고마워 언니.."

"그런데 너 니 남편과 앞으로 20년 더 살아주기로 계약했다매?" 

"무슨 말이야?" 

"ㅋㅋ 매제가 자기 페이스북에 어제 너랑 결혼기념일 케익 사진과 함께 앞으로 20년 더 결혼계약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떡 하니 올려놓았더라." 


헐~~~ 그래서 남편의 페이스북을 찾아가봤습니다. 

그렇네요. 울 남편 사진과 함께 이런 글을 올려놨습니다. 





저녁 퇴근 시간, 남편이 오길래 물어봤죠. 

"아니, 페이스북이 뭐 그런 걸 다 올려놔 사람 부끄럽게..언니가 전화했더라, 결혼계약 20년 연장한 것 축하한다고.." 

그러자 남편이 반색을 하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그래? ㅎㅎㅎ 그렇게 문서화 해놔야 나중에 딴 말 못하지. 이제 온 나라 사람 아니 외국에 있는 내 친구들도 다 증인이니까 잘해!" 

"아니 뭘 잘해?" 

"앞으로 20년간 내 아내로서 잘 하라구. 나도 남편도리 잘 할테니까.." 


아놔~ 참... 이 남자 어찌 갈수록 귀여워집니까?

하도 어이가 없어서 더 이상 말하지 말라고 제 입으로 남편의 입을 막아줬습니다.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좋은가정만들기

[황혼이혼]그동안 억울했던 내 삶에서 이젠 벗어나고 싶다

우리밀맘마2013.08.07 07:31

황혼 이혼, 이혼하는 이유는 "억울한 인생에서 벗어나고 싶다"

 

 


60대 이상의 노부부, 20년 이상을 함께 살아온 이들이 자식들 다 키워놓고 이혼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남편이 이혼을 원하는 것보다는 아내가 이혼을 원합니다. 이혼하고자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물었더니 의외의 답변을 합니다. 남편이 바람이 피워서, 구타해서, 술에 취해서, 성격 차이가 심해서 등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이유가 아닙니다.

“이제까지 억울하게 살아온 인생에서 벗어나고 싶다.”


그런데 이 대답이 생소하기는 하지만 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는 답변입니다. 지금은 많이 달라지고 있지만(어떤 이들은 남성의 역차별을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우리 사회에서 여자가 아내와 엄마라는 명칭은 어떻게 보면 인생의 굴레라고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얼마든지 더 자신의 행복을 찾아 나설 수 있지만 아이 때문에 참고, 아내이기에 참고, 그렇게 참고 참으며 가정을 지켜온 희생의 상징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참아오다 자신의 어깨 위에 짐지워진 것이 하나 둘 벗겨지면서 이젠 이런 인생에서 벗어나고 싶은 것이죠.
 
남편들은 여자들의 이 마음을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이제껏 잘 살아와놓고 뒤늦게 이게 무슨 일이냐며 놀랄 뿐이지요. 그래서 아내는 더 섭섭하고, 더 억울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희생하며 살아왔는데 자식도 남편도 알아주질 않으니 내가 괜한 수고를 했나 싶은 것이죠.

황혼이혼-황혼결혼우리나라의 50이상의 이혼과 재혼 추이

 


지금 치매에 걸려 저와 함께 살고 있는 우리 엄마, 저는 우리 엄마에게 늘 감사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젊어 결혼한 남편, 늘 술에 취해 살다가 제가 10살이 되던 해에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30대에 과부가 되신 것이죠. 우리 엄마 연세가 드신 지금도 참 곱고 이쁩니다. 30대의 꽃다운 나이에 상처를 했으니, 주위에서 재혼하라는 권유가 참 많았다고 합니다. 좋은 자리도 많았구요. 그런데 우리 엄마, 우리 오남매 때문에 그 모든 것을 포기했습니다. 그리고 홀로 우리 오남매를 키웠습니다. 만일 그 때 엄마의 행복을 찾아 우리를 버렸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그저 우릴 버리지 않은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기에, 지금 치매에 걸려 사실 모시기가 참 힘들긴 해도 그저 엄마가 제 곁에 계신 것만으로 감사합니다.

 

우리 시어머니도 그렇습니다. 시아버님 성격 대단하시거든요. 시할머니께서 또 장수하셨습니다. 93세에 돌아가셨는데, 그 시어머니를 모시고 무려 45년을 시집살이 하셨습니다. 제 남편 말로는 어린 시절 때로 무시무시한 세월을 보냈다고 합니다. 그래도 그런 환경 속에서 가출하지 않고 제대로 학업 마치고 이렇게 사회에서 제 몫을 하며 살아갈 수 있게 된 것은 우리 엄마의 희생 때문이었다고 말합니다. 때로는 눈시울을 붉혀가면서 말입니다.

시어머니께서 한 번씩 그 때 그 고생스러웠던 때를 이야기하시며, 주위 사람들이 차라리 이혼하라는 권유를 많이 들었다고 합니다. 친정 아버님(시외할아버지)께서는 고생하는 모습이 안스러워 강제로 집에 데려가려고까지 했다 하시더군요. 그런데 우리 시어머니, 그런 이야기를 다 뿌리치고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셨고, 그 결실을 지금 보고 계신 것이죠. 제가 시집 왔을 때 시할머니께서 시어머니 흉은 때때로 보셨지만 칭찬은 잘 하지 않으셨거든요. 그런데 한 가지 이런 부러움을 표현하셨습니다.

“네 시애미는 자식들을 잘 키웠잖아. 난 그게 참 부럽다. 에구 내 자식 손주들 반만이라도 닮았으면..쯧쯧”
  
 제가 이 이야기를 시어머니께 했더니 어머니 아주 유쾌하게 웃으시더군요.

더이상은 못참아-드라마-황혼이혼드라마 더이상은 못참아의 한 장면

 

 

엄마로서 아내로서 희생하며 산다는 것은 어찌보면 참 억울한 일일 것 같습니다. 그래서 때가 되어 그 굴레를 벗어버리고 싶은 마음 많이 공감이 갑니다. 그런데 그 희생이 억울하지만은 또 않은 것 같습니다. 나도 희생했지만 나 역시 다른 이의 그런 희생의 덕을 보고 살아왔기 때문이죠. 섬김과 희생은 억울한 일이라기 보다는 고마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희생은 사람을 행복하게 살도록 이끌어줍니다.

 

며칠 전 제 남편 친구들과 부부 동반으로 한 식당에 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그런데 그 식당 종업원이 얼마나 친절하게 서빙을 해주는지 우리 모두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그 집 음식이 더 맛있게 먹어지더군요. 남편 친구 중에 한 분이 그 직원에게 이렇게 말하더구요.

 

“음식이 입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마 세상에서 가장 억울한 사람은 예수님일 것입니다. 결혼도 하지 않고, 모함을 받아 십자가라는 극형에 처해, 가장 고통스러운 죽음을 당했습니다. 그것도 인생을 한창 꽃피울 30대에 말이죠. 가장 존경받아야 할 분이 가장 모욕적이고, 가장 처절한 죽음을 당한 것이죠. 하지만 예수님은 그렇게 억울한 죽음을 당하면서도 “다 이루었도다” 하셨습니다.

저도 종종 억울하다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예수님을 생각하며 제 생각을 달리해봅니다. 힘들긴 하지만 그런 예수님을 닮고 싶습니다. (*)






by 우리밀맘마 

↙81년이나 함께 산 부부 가장 힘든 것이 무엇이냐 물었더니
시어머니들이 뽑은 내 며느리 정말 얄밉게 느껴지는 행동 베스트 5
아들 위한다고 딸을 이혼으로 몰고간 막장 친정엄마 그 결말은?
한국의 부부,나이들수록 남편이 심하게 착각하고 있는 불편한 진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