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호빵을 맛있게 먹는 우리 아이들의 비법

우리밀맘마2013.01.30 18:19

호빵을 맛있는 먹는 방법, 호빵 전자렌지에 돌리는 가장 좋은 시간


냉장고에 보관하고 있는 호빵을 아이들에게 주니 전자렌지 앞에 차례대로 줄을 서네요. 그런데 빵을 데우는 시간이 각각 다릅니다. 

먼저 둘째는 1분을 데우네요. 꺼내는 호빵을 보니 너무 데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관록의 첫째, 40초를 데웁니다. 그런데 꺼내놓고 보니 역시나~ 딱 안성마춤이더군요. 셋째인 우리 아들은 30초를 돌립니다. 제가 보기에는 아무래도 조금 덜 데워진 느낌입니다. 막내는 큰 언니를 따라하는지 40초를 돌립니다.  


여론을 조사해보니 호빵을 맛있게 먹는 첫번째 비법은 

냉장고에 있는 호빵은 40초를 데우라는 것입니다


모두 함께 상에 둘러 앉아 호빵을 먹는데, 우리 아들 먹는 폼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얘들아, 우리 호랑이(울 아들이 호랑이띠라 한번씩은 그리 부릅니다.) 좀 봐라, 또 이상하게 먹는다."

어떻게 먹고 있기에 제가 그렇게 말했을까요? 이 녀석 호빵을 귤처럼 껍질을 까서 먹는게 아닙니까? 호빵 겉을 싸고 있는 하얀 껍질을 살짝 벗겨내서 그걸 손으로 뜯어 먹고 있는데, 그 모습이 왜 그리 우스운지. 그런데 그런 저를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며 울 첫째와 둘째 자신의 호빵을 제게 보여주는데 이것도 살짝 껍질을 벗겨낸 모습입니다. 

"엄마, 호빵은 이렇게 겉껍질을 벗겨 먹어야 부드럽고 맛이 좋아요. "

"정말이니? 야, 니들 호빵을 참 창조적으로 먹는다?"

"하하하.까르르르.."

 

호빵겨울의 별미 호빵



제 말이 우스운지 아이들이 호빵을 먹다말고 배를 잡고 웃네요. 뭐 웃으면서 먹으면 소화도 잘되니 저도 같이 따라 웃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우리 막내, 속살을 이쁘게 벗겨낸 호빵을 보여줍니다.

"도대체 누가 그렇게 먹기 시작했지?"

제가 궁금한 마음에 아이들에게 물으니 울 첫째가 말합니다.

"엄마, 그건 유전이예요."

그런데 그 때 우리 막내는 슬며서 손가락으로 큰언니를 가르키네요. 

울 첫째가 개발한 호빵을 맛있게 먹는 두번째 비법, 호빵의 속살을 벗겨라. 

그래서 겉껍질을 먼저 먹고, 부드러운 속살을 먹는다는 것이 두번째 비법이었습니다. 

그런데, 첫재가 다시 말을 잇습니다.

"엄마, 호빵을 더 맛있게 먹으려면 입으로 베어 먹으면 안돼요."

"그럼?"

"손으로 이렇게 뜯어서 먹어야 씹는 맛이 더 맛있어요."

그러면서 아주 터프하게 호빵을 뜯는 모습에 우리 가족들 다시 한 번 뒤집어집니다.

"아이고, 참, 하하하하......"

그러자 둘째도 질세라 또 다른 비법을 보여줍니다.

"엄마, 입으로 베어먹고 싶을 때에도 살짝 이렇게 씹으면 맛이 없구요, 마치 갈비살을 뜯듯이 이렇게 뜯어먹어야 맛있어요."

그러면서 정말 갈비살을 뜯듯이 호빵을 두손으로 맞잡고 이를 앙물로 뜯어먹는데, 

이쁜 녀석이 그렇게 먹으니까 더 맛있게 보이는거 있죠? 여러분도 함 해보세요. 


우리 아이들 먹는 거 하나도 대충 안먹고 자신들만의 맛있게 먹는 비법을 개발해가며 먹네요. 자 이제 정리하겠습니다. 

호빵을 맛있게 먹는 세번째 비법, 손으로 뜯어서 먹든지, 갈빗살 뜯듯이 먹는다 입니다. 

오늘 우리 아이들이 개발한 호빵을 맛있게 먹는 비법 덕분에 아침부터 신나게 웃으며 즐긴 멋진 아침식사였습니다. 


주말 건강하고 맛있게 보내세요. ㅎㅎ  ^^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김이 모락모락 피는 호빵 맛있게 먹는 우리 가족 비법

우리밀맘마2011.10.25 07:10

 
 

우리 집 아침은 언제나 분주합니다. 여섯 식구가 한꺼번에 움직이려니 아침밥 먹는 것만 해도 만만치 않거드요. 그래서 요즘은 아침을 간단 식탁으로 꾸밉니다. 제가 식빵을 식탁 위에 올려 놓으면 울 아이들 일어나는 차례대로 계란에 적셔 토스트를 구워 먹습니다. 잼에 발라 먹기도 하고, 치즈를 곁들이기도 하고, 우유, 요구르트, 과일과 함께 그렇게 먹습니다. 그리고 겨울이 되면 ㅎㅎ 식빵 자리에 호빵을 살며시 곁에 둔답니다. 그러면 울 아이들 골라먹는 재미도 있죠.

이제 호빵의 계절이 왔습니다. 동네 슈퍼에 호빵이 들어왔는지 살펴봤는데 아직 보이질 않네요. 하지만 이렇게 날씨가 추워지는 걸 보니 곧 우리 곁으로 올 것 같습니다. 길을 지나다 보면 호빵이 따끈하게 데워지는 그런 풍경을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오늘은 이렇게 호빵의 계절이 다가오니 울 아이들 호빵을 맛있게 먹는 비결을 알려드릴께요.

일단 호빵은 전자렌지에 데우는 시간이 중요합니다. 덜 데우면 맛이 없고, 많이 데우면 딱딱해지죠. 사실 전자렌지에 데우는 것보다는 찜통에 찌는 것이 더 좋은데 그건 넘 번거로워서 잘 하기 힘들더구요.  

먼저 우리집 가수 둘째는 1분을 데우네요. 꺼내는 호빵을 보니 너무 데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관록의 첫째, 40초를 데웁니다. 그런데 꺼내놓고 보니 역시나~ 딱 안성마춤이더군요. 셋째인 우리 아들은 30초를 돌립니다. 제가 보기에는 아무래도 조금 덜 데워진 느낌입니다. 막내는 큰 언니를 따라하는지 40초를 돌립니다. 

우리 아이들의 여론을 들어보니 호빵을 데우는 가장 적당한 시간은 40초를 데우라는 것입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호빵, 모두 함께 식탁에 둘러 앉아 먹는데, 우리 아이들 먹는 방법도 제각각입니다.

"얘들아, 우리 호랑이(울 아들이 호랑이띠라 한번씩은 그리 부릅니다.) 좀 봐라, 또 이상하게 먹는다."

이 녀석 호빵을 귤처럼 껍질을 까서 먹는게 아닙니까? 호빵 겉을 싸고 있는 하얀 껍질을 살짝 벗겨내서 그걸 손으로 뜯어 먹고 있는데, 그 모습이 왜 그리 우스운지. 그런데 울 아이들 모두 절 이상한 눈으로 보네요. 이상한 느낌에 주위를 쓰윽 둘러보니 모두다 그렇게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엄마, 호빵은 이렇게 겉껍질을 벗겨 먹어야 부드럽고 맛이 좋아요. "

"정말이니? 야, 니들 호빵을 참 창조적으로 먹는다?"

제 말이 우스운지 아이들이 호빵을 먹다말고 배를 잡고 웃네요. 뭐 웃으면서 먹으면 소화도 잘되니 저도 같이 따라 웃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우리 막내, 속살을 이쁘게 벗겨낸 호빵을 보여주며 한 입 먹어보라고 하네요.

"도대체 누가 그렇게 먹기 시작했지?"

우리 막내 슬며서 손가락으로 큰언니를 가르킵니다. 여기서 우리집 호빵을 맛있게 먹는 두번째 비법, 호빵의 속살을 드러내어라. 그래서 겉껍질을 먼저 먹고, 부드러운 속살을 먹는다는 것이 두번째 비법이었습니다.

그런데, 첫째가 다시 말을 잇습니다.

"엄마, 호빵을 더 맛있게 먹으려면 입으로 베어 먹으면 안돼요."

"그럼?"

"손으로 이렇게 뜯어서 먹어야 씹는 맛이 더 맛있어요."

그러면서 아주 터프하게 호빵을 뜯는 모습에 우리 가족들 다시 한 번 뒤집어집니다.

"아이고, 참, 하하하하......"

그러자 둘째도 질세라 또 다른 비법을 보여줍니다.

"엄마, 입으로 베어먹고 싶을 때에도 살짝 이렇게 씹으면 맛이 없구요, 마치 갈비살을 뜯듯이 이렇게 뜯어먹어야 맛있어요."

그러면서 정말 갈비살을 뜯듯이 호빵을 두손으로 맞잡고 앙~ 하고 뜯어먹는데, 이쁜 녀석이 그렇게 먹으니까 더 맛있게 보이는거 있죠? 여러분도 함 해보세요. 호빵을 맛있게 먹는 세번째 비법, 손으로 뜯어서 먹든지, 갈빗살 뜯듯이 먹는다 입니다

혹시 오늘 글 제목을 보고 정말 호빵을 맛있게 먹는 특이한 방법을 알고자 오셨다면 낚시에 걸렸다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그 분들께는 죄송^^ 그런데 무슨 음식이든 이렇게 신나게 웃으며 즐기면 정말 맛있는 식사가 아닐까 합니다. 날씨 넘 추워요. 감기조심하세요 ^^

 

 



답글 다는 게 글쓰는 것만큼 힘들더군요.
답글은 달아드리지 않지만 답방은 꼭 한답니다. 양해해주세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