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인강보며 딴짓하는 딸 야단쳤더니 엄마를 더 좋아하게 된 사연

우리밀맘마2012.10.09 06:00


 
 


이제 고등학생이 된 울 둘째 히야, 늦은 밤에도 혼자 공부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괜시리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내심 흐뭇하기도 합니다. 학원 다니지 않고, 부족한 것은 인강을 찾아 보며, 저렇게 스스로 공부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거든요.   

울 둘째 히야는 노래에 소질이 많답니다. 그래서 초등학교 4학 때부터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원으로 활동하였습니다. 초등학교 때는 성적이 그래도 상위권이었는데, 중학교에 들어가니 사정이 많이 달라지더군요. 첫번째시험을 쳤는데, 기대보다는 성적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합창단 활동을 하며 힘들게 공부한 것이라 그 정도면 잘한 것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그래도 자기 스스로 공부하겠다고 해서 원하는대로 공부하도록 두었죠. 대신 두번째 시험 때에는 성적이 더 떨어지면 엄마가 조금 간섭을 하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그런데 공부는 더 열심히 하는 것 같은데, 성적은 이전보다 더 떨어졌더군요.

저는 스스로하는 공부가 진짜 공부라고 생각하여 웬만하면 별 다른 간섭을 하지않으려는 편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다보니 조금 문제점이 있더군요. 혼자서 공부하는 것은 좋은데, 공부하는 요령이나, 공부의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중요한 것을 놓치게 되고, 이것이 쌓이다보면 다음 과정에도 영향을 미쳐 나중에는 학습의욕을 떨어뜨리게 되고, 마침내 공부를 포기하게 되기도 하더라구요. 

제가 보기에 우리 히야도 그런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그런 약속을 한 것입니다. 그렇게 1학기를 마치고, 2학기에 접어들어, 중간고사를 쳤습니다. 이런~ 등수는 조금 올랐는데, 평균성적은 더 떨어졌습니다. 이를 어쩌나? 저도 좀 고민이 되더군요. 그런데 다행히 울 딸 조금은 힘이 빠진 얼굴과 목소리로 이러네요. 


"엄마, 이제 엄마가 좀 도와주세요."

그래서 옆에서 공부하는 것을 도와주었습니다. 학습지를 풀고 제가 검사를 하고, 또 공부 내용 중 잘 모르겠다 싶은 것은 표시를 하게 해서 그 부분을 설명해주었습니다. 또 사회 같은 과목은 언니의 도움을 받도록 했구요. 그런데 그 정도의 관리를 했는데 기말고사 성적이 많이 올랐습니다. 기말고사를 치고 나서 조금 자신감이 생겼는지 겨울 방학 때 선행학습을 해보겠다는 겁니다. 

"엄마, 이번 겨울방학 때는 2학년 책도 읽고 예습도 해야 겠어요. 예습을 안하니,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몰라서 그냥 잠이 오더라구요."


인강

다음이미지에서 퍼왔습니다.




 
 


정말 기특하죠? 그래서 어떻게 선행학습을 하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다 EBS로 공부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잘해보겠다고 다짐을 하니 얼마나 고마운지요. 그런데 그 고마움도 잠시, 한 번씩 EBS 방송 듣는 모습을 보니 이건 아니다 싶네요. 저도 디지털 대학을 다녀보았기 때문에 온라인 수업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거든요. 교실 강의 수업을 받는 것보다 더 많은 집중을 해야 공부가 됩니다. 그런데 스스로 공부하겠다는 우리 딸, 그림을 그리면서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 순간 넘 화가 나서 야단을 쳤습니다.

" 히야, 수업을 들으면서 그림을 그리면 어떻하니? 수업만 들어도 잘모르는데.. 너 스스로 공부를 해야 겠다고 EBS과목들을 사달라고 했잖아. 그런데 왜 그렇게 공부를 하니? 공부 한다고 힘든 것은 알지만, 그렇게 하면 안되지......  "

제가 조목조목 우리 딸의 학습 태도에 대해 지적하면서 엄마가 실망하고 걱정스런 마음을 이야기했습니다.

"엄마, 죄송해요."


사춘기라고 제가 많이 봐주었지요. 그리고 제가 사실 공부에 대한 결과를 가지고는 말을 하지 않거든요. 항상 "수고 했다. 잘했다." 라고 말을 하거든요. 하지만 그래도 자신이 할 수 있는 열심은 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오늘은 넘 실망스러워서 아이에게 좀  심하게 야단을 쳤더랬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사춘기라 '건들지마 모드'였던 울 히가 다시 저를 보고 웃고 상냥하게 대하네요. 참 이상합니다. 장난도 치고, 더 살갑게 대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EBS도 얼마나 열심히 듣는지요. 그렇다고 제 눈치를 살피거나 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뭐랄까요? 기분 좋은 변화? ㅎㅎ

책에서 읽었는데, 자녀가 잘못을 저질렀을 때 그것을 두고 제대로 야단을 치면, 아이는 도리어 이를 부모가 자신을 사랑하는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하던데 그래서 그런건지.. 뭐 그러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여간 좀 많이 부드러워진 우리 딸, 진짜 이쁩니다. 화를 낼 만 할때는 내는 것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이 이야기를 했더니 교육학을 전공한 우리 남편 야단칠 때도 공식이 있다며 훈수를 둡니다. 어떤 훈수냐구요?
 
"야단을 칠 때 인격을 건들지 않고, 잘못한 행위를 구체적으로 지적해서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를 알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고 합니다.

이번 일로 우리 히야 사랑스런 우리 둘째 딸로 돌아온 것을 보니 기분이 좋습니다. 그런데 또 변할까봐 좀 무섭긴 하네요. ㅎ ^^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과 댓글 부탁드려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