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이야기

학교폭력? 어린이집 폭력도 있다 울 아이 맞지 않게 하는 방법

우리밀맘마2013.04.22 07:16

폭력 아동, 학교폭력과 어린이집 폭력, 유아들이 폭력에 대처하게 하는 현명한 방법


 

 

학교폭력이 사회적인 문제입니다. 그런데 아이들 간의 폭력 문제는 유치원 심지어 어린이집에도 있답니다. 어린이집에 아이 보냈더니 맞고 돌아오는 아이, 때리는 아이가 있죠. 그 때문에 학부모 간에 불화가 생기기도 하고, 생채기가 난 아이의 모습에 분노하기도 합니다. 때리는 사람은 편히 못자도 맞은 사람은 두 발 뻗고 잔다는 옛말이 있는데 전 솔직히 인정 못하겠습니다. 맞으면 더 분해서 잠을 못이루죠. 이렇게 어린아이들, 그 아이들은 왜 다른 아이를 때릴까요?

그런데 어린이집에서 맞고오는 아이, 우리집에도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울 아들 뚱입니다. 지금은 중학생이죠. 아마 지 어릴 때 어린이집에서 맞고 돌아온 일은 기억하지 못할 겁니다.

울 뚱이 4살 때 제가 사는 집 근처 교회에서 운영하는  선교원에 다녔습니다. 어려서부터 순하기만 했던 뚱이. 그런데 선교원이나, 어린이집에 보면 자기 뜻대로 되지 않으면 때리는 아이들이 있잖아요. 어느 날 뚱이가 선교원에서 다른 아이에게 맞은 이야기를 하더군요. 한번이 아니라 여러번 맞았답니다. 그리고 그 아이는 뚱이만이 아니라 다른아이들도 잘 때린답니다. 보통 엄마들이 맞고 오는 것보다는 때리고 오는 것을 더 좋아한다고 하더군요. 저는 우리 아이가 다른 아이를 때리는 것도 안좋지만, 매일 맞는다는 얘기를 들으니 정말 기분이 나쁘더군요. 그래서 울 뚱이에게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뚱아, 그 아이가 또 때리거든, '때리지마, 왜 때려.' 그렇게 말을 하고, 그래도 때리거든 다시 '때리지마라고 했지. 때리지마.' 라고 말을 하고 또 때리거든 '때리지마, 다시 때리면 나도 너를 때린다.'라고 말을 해라. 그래도 때리거든. 너도 세게 그 아이를 때려라. 아주 세게. 알았지?"

이렇게 얘기해주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선교원에 다녀 온 뚱이에게 그아이가 또 때렸는지, 그리고 어떻게 했는지를 물어보았지요.

"엄마, 엄마가 시키는데로 저도 때렸어요. 그랬더니, 이제 안때려요. "

라고 말을 하며 웃습니다.


운동하는 아이울 아들 집근처 운동시설에서 열심히 몸을 가꾸고 있습니다.

 



이제 어린이집교사 3년 차이만 그간에 참 많은 아이들을 경험합니다. 지금 제가 다니고 있는 어린이집 아이 중에도 그런 폭력성이 있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는 이유가 있어서 폭력성을 띠는 아이도 있고, 별 이유없이 습관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아이도 있습니다. 어리이집 교사의 입장에서 이런 폭력적인 아이 힘듭니다. 아무리 눈에 불을 켜고 아이를 지켜보지만 사고는 순식간에 일어나거든요. 손이 어찌나 빠른지..잘 놀고 있는 평화로운 나라를 한순간에 울음바다로 만들어버립니다.

아동행동지도 책을 보니 공격적인 아이는 가정에서나 사회에서 공격적 행동을 적절히 표현하는 법을 습득해야 한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주된 이유 중의 하나는 좌절에서 비롯된다고 하며, 특히 유아 때 엄마 품을 떠나 있게 되면 불안하게 되고, 그것이 정서에 영향을 미쳐 폭력성향을 띤다고 하네요. 그리고 집에서 폭력적인 장면을 보거나, 아님 TV 같은 데서 폭력적인 장면을 보면서 그걸 학습하게 되고, 이렇게 시작한 폭력적인 행동은 자꾸 강화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어릴 때 폭력적인 행동을 바로 잡아주는 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폭력적인 행동을 고치고자 할 때는 먼저 아이를 자세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왜 저 아이는 폭력적으로 행동할까 원인을 알아야죠. 예전에 있던 어린이집에 다른 아이를 잘 때리는 범이라는 아이가 있었는데 선생님들의 골칫거리였습니다. 범이 때문에 최소 한 아이는 울면서 집에 돌아갔거든요.

제가 한 일주일을 관찰했습니다. 두 가지가 눈에 띄더군요. 하나는 엄마도 아이를 귀찮아하고 폭력적인 말을 서슴지 않습니다. 말 안들으면 엉덩이나 몸을 때리는 일이 예사구요. 또 한 가지는 범이가 때리는 아이가 있고, 건들지 않는 아이가 있더군요. 계속 때리는 아이들은 대부분 범이가 때릴 때 대항하지 않거나 ,그저 아파하며 작게 울 뿐 어떤 말도 행동도 하지 못하더군요. 그런데 어떤 아이는 맞자 마자  '왜 때려?~'라고 대항을 하니 그 다음부터는 그 아이에게는 폭력을 사용하질 않습니다. 

제 생각인데, 범이는 뭔가 자기 맘대로 할 수 없을 때 폭력을 행사합니다. 그렇게 상대를 때리면 친구들이 무서워하면서 자기 원하는대로 할 수 있으니까, 때리면 되는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것이죠. 때리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때리게 되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어릴 때부터 그저 착한 아이로 키울 것이 아니라, 자신이 해를 입을 때 대항할 수 있도록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다 생각됩니다. (*)

by우리밀맘마

어린이집 교사가 보는 유아영어교육 이건 정말 미친짓이야
어린이집에 맡긴 아기 얼굴에 할퀸 상처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어린이집 안가겠다는 아이 그 이유가 난감해
어린이집 교사가 말하는 가장 좋은 어린이집은?
어린이집 7개월 아기가 부리는 텃세 어떻게 해야하나?





 
추천부탁드려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출산과 육아

미국에서 학교폭력에 대처하는 현재의 방향과 방안들

우리밀맘마2012.09.04 06:00


학교폭력 대책, 미국에서 학교 폭력에 대처하는 방향과 방안들


 

오늘은 우리밀맘마의 남편 우리밀파파가 글을 씁니다. 우리밀맘마의 블로그에 더부살이하며 교육에 관계된 방을 하나 마련했습니다. 샛방살이의 서러움이 있지만 그래도 감사하게 생각하며, 교육에 관계된 글들을 올리고자 합니다. 많이 읽어주시고 여러분의 생각을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최근 한국교육개발원에서는 학교폭력에 대처하는 세계 각국의 방안들에 대해 그 지역 통신원들이 보내온 글들을 발행하였습니다. 오늘은 첫번째로 미국의 학교 폭력에 관한 대처방안을 이세웅 통신원의 글을 읽고, 어떤 내용이 있는지 하나씩 살펴보면서 저의 생각을 간단하게 피력하고자 합니다.

 

 

미국의 학교폭력 대처방안 

 

미국은 학교폭력에 대해 무관용원칙(Zero Tolerance)을 적용합니다. 학교 폭력에 대해 상당히 엄격에 처벌하며, 특히 최근 미 법원은 학교폭력의 가해 학생을 흉기로 살해한 피해 학생에게 무죄를 선고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엄격하게 처벌해도 학교 폭력이 그렇게 줄어들지 않고 있다는 것이 큰 문제입니다. 거기다 한 번씩 일어나는 학교 내 총기사고는 큰 사회적인 충격을 안겨다 주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말하는 학교 폭력

 

미국에 학교폭력을 나타내는 단어는 많지만 Harassment(놀림), Intimidation(위협) 그리고 Bullying(괴롭힘)이 대표적으로 사용되며, 사이버상에서의 괴롭힘(CyberBullying)도 학교폭력의 일환으로 생각해야 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런 학교폭력이 불법행위이며, 범죄라는 인식이 더욱 강해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미국의 학교폭력 대처 방안

 

 

정부에서는 학교에서 학교폭력이 일어났을 때 크게 6가지 대처 방안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1) 학교폭력이 일어났을 경우 학교구와 주 교육당국에 보고(Reporting)를 해야 한다. 
2)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조사(Investigation)를 실시하며
3) 사건이 심각할 경우 주정부에서 조사를 해야 한다.
4)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을 논의해야 한다.
5)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Training)과 학교 차원에서의 방지(Prevention) 노력 그리고 피해 학생에 대한 상담(Counseling)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
6) 학교폭력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 학교에서는 학부모와 학생들을 상대로 수시로 설문조사를 통해 학교폭력 여부를 알아본다. 

 

 

학교폭력에 대처하는 최근의 동향

 

 

최근의 경향은 학교폭력에 관한 법 개정을 통해 학교와 학교구가 학교폭력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주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뉴저지 주의 경우 모든 학교에 학교폭력에 관한 상담가(전문가)를 배치해야한다는 의무 조항을 신설하였습니다. 그래서, 학교폭력이 발생할 경우 즉시 대처하도록 하는데, 사건 발생 48시간 안에 학교구에 보고하도록 법 규정을 강화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익명으로 학교폭력을 제보할 수 있도록 방법을 마련하여 학생들 스스로가 학교 폭력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폭력사건이 일어났을 때 학교가 아닌 제3기관이 조사를 할 수 있게 하여, 은폐 및 축소 가능성을 방지하며, 피해자 보호를 위해 가해자의 강제 전학 및 접근 금지를 신청하는 등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무엇보다도 우선시하고 있다는 점은 우리가 눈여겨 봐야할 부분입니다. 우린 어떻게 된 것인지 피해자가 도리어 더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의 부족에서 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특히 학생의 성적이나 행동이 평상시와 다를 경우 이들 학생을 집중적으로 관찰하고, 점심시간과 체육시간 등에는 학교의 외진 곳이나 폭력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장소에 교사들을 배치하여 문제의 발생을 미리 방지하도록 한다고 합니다. 사전에 문제 소지를 원천봉쇄하는 것이죠. 

 

특이한 것은 학교폭력의 가해 학생들은 처벌받은 내용이 징계기록부에 남아 대학 입학 시 혹은 취업 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가해 학생이 본인의 행동을 반성하고 학교를 성실히 다녔을 경우 기록을 삭제해주는 제도 또한 함께 운영 중이어서 가해 학생의 인권 또한 배려하고 있다고 하네요.

 

학교폭력학교폭력 생활기록부 기재 반대를 위해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아마 기재하는 방식과 적용하는 것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기에 그런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미국 학교폭력 대처방안의 문제점

 

그러나 현재 학교폭력의 정의, 범위 그리고 유형이 주마다 서로 다르다는 것이 큰 문제점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어떤 주에서는 문제가 안 된다고 하는데, 어떤 주에서는 그것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어 학교 폭력에 대한 이해가 엇갈리고 있다는 것이죠. 많은 전문가들은 학교폭력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학교폭력의 정의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하고 이를 바탕으로 관련 법규를 재정비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학교폭력에 대해 우리는

 

 
미국의 학교 폭력 대처 방안을 보면서 우리가 가장 먼저 시급한 것은 학교 폭력이 범죄라는 인식을 갖게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미 오래 전부터 우리 사회는 아이들의 폭력을 두고 “어린 시절에 그럴 수 있지, 아이들이 싸울 수도 있지”라는 말로 아이들의 폭력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정말 어쩌다 감정이 격해 주먹다짐하는 경우라면 그렇게 이해하고 서로 화해하도록 하는 것이 좋겠죠. 하지만 요즘 일어나는 학교 폭력은 그런 정도를 지나 범죄화되고 있고, 아이들이기 때문에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학교 폭력을 더 부추기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리고 학교 폭력을 대비하기 위해 전문 상담교사를 두는 것 또한 시급히 해야할 해결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모 학교에서 학교 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둔 도우미 교사가 도리어 아이들을 성폭행해 왔다는 사실을 밝혀져 사회를 경악케 하였습니다. 학교에서 아이들의 폭력 현장을 예방하고 말릴 수 있는 인력도 필요하고, 수시로 아이들과 상담하고 예방하는 전문 교사를 통해 예방도 하고, 상처받은 아이들의 마음을 치료도 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한 조사기관의 통계에 따르면 학교 성폭력이나 학교 폭력의 경우 전문 상담시설이 있는 지역에서 현저하게 발생률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즉 관심이 없을수록 문제와 사건이 더 많이 일어난다는 것이죠.


우리 아이들, 성적과 학업부담으로도 학교 가기 싫은데, 이런 폭력까지 걱정해야 한다니 정말 우리나라 아이들 너무 불쌍합니다. 학교 폭력 좀 더 관심을 갖고 적절하게 대처하여서 하나라도 큰 짐을 좀 덜어주었으면 합니다. (*)

 



 

 

by 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