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아들 방에서 몰래 뽀뽀하다 들킨 부부 아들의 반응은?

우리밀맘마2011.11.30 05:30

 
 


요즘 우리 부부 좀 불쌍합니다. 엄마에게 안방을 내주고 울 아들 방에서 더부살이를 하다보니 평소 잘하던 스킨십도 눈치보며 해야하고, 어쩌다 뽀뽀라도 한 번 할참이면 온갖 괄시를 당해야 한답니다. 요즘은 그 옛날 부모님 눈치 보며 몰래 데이트 하는 영화 속의 주인공이 바로 저희 부부랍니다.


집 안에서 이런 괄시와 감시를 당하다 보니 우리 부부 어쩔 수 없이 집 밖에서 살짝 데이트 하는 일이 잦아집니다. 예전에는 퇴근하면 바로 집으로 가서 엄마랑 놀아주고, 저녁 준비하고, 아이들 공부하는 것도 챙겨주고 그리 했는데, 요즘은 일단 남편 사무실로 직행합니다. 그러면 울 남편 유자차랑 모과차랑 그리고 커피랑 허브차랑 설록차랑 하여간 온갖 좋은 차란 차는 하나씩 꺼내어 끓여줍니다.

뭔가 그림이 그려지지 않으세요. 영화 속에 허름한 사무실에 가운데 난로가 하나 놓여 있고, 그 위에 놓인 주전자에 김이 피어 오릅니다. 사무실만큼 허름한 탁자 위에 커피 잔이 놓여 있고, 소파 앉은 연인이 마주 앉아 눈길을 마주칩니다. ㅎㅎ 완전 연예하는 청춘남녀의 그 두근거리는 심장 소리가 들리는 듯하지 않으신가요?

비록 오래 있진 못하지만 그 짧은 시간이 저에겐 더없이 소중한 시간이 되었답니다. 어떨 때는 남편이 하는 일이 바빠 저랑 같이 마주 앉아 줄 시간이 없을 때도 있지만 그 때는 혼자 소파에 앉아 남편이 일하는 모습을 보며 차 한잔 마시는 것도 너무 너무 좋더군요.


차 한잔

다음이미지에서 퍼왔습니다



그런데 저의 이 행복한 시간, 그 짧은 시간도 샘내고 핍박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보통 집에 도착하는 시간보다 30분 늦었을 뿐인데 일단 울 엄마의 표정이 달라집니다. 뭔가 심술이 잔뜩난 그래서 어떻게 복수할까 하는 그런 눈빛으로 절 맞습니다.

"왜 인제와?"

헐~ 대뜸 들어오자 마자 시비조입니다. 그런데 울 아이들은 한 술 더 뜹니다.

" 엄마 어디 갔다 왔지? 솔직히 말해봐요."

완전 절 취조하기 시작합니다. 전 지들 늦게 올 때도 그냥 부드럽게 늦었구나 배고프지 밥 챙겨줄까? 이러는데, 제가 좀 늦었다고 이 녀석들은 어디 갔다 온 거예요? 이실직고 하세요 이러는 겁니다. 할 수 없이 제가 이실직고 했죠.

"아빠 사무실 갔다 온다. 왜?"

울 아들 아주 호기심 어린 눈으로 다시 취조를 시작합니다.

"아빠 사무실? 거기서 뭐했죠? 설마 뽀뽀?"

아이구 머리야.. 그런데 아들만 그러는 것이 아니라 딸들도 덩달아서

"뭐야? 엄마 아빠 사무실에서 아빠랑 뽀뽀하고 온다고 이렇게 늦은 거야? 정말이야? 넘 하다."

완전 벌떼처럼 한꺼번에 들고 일어나 왕왕거리는데 어찌나 시끄러운지. 너희들이 집에서 울 부부 구박하지 않으면 이렇게 하질 않지. 다 너희들 때문이다. 누굴 탓하겠냐? 제가 이렇게 항변해보았지만 전혀 먹혀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저 너머에서 울 엄니 그런 저를 노려보고 있네요. 우 무서워라.

그렇게 저녁을 먹고 밤이 되었습니다. 울 남편 오늘은 좀 일찍 들어왔네요. 덕분에 울 부부 좀 일찍 잠자리에 들 수 있었습니다. 전 남편 품에 안겨 오늘 저녁에 있었던 일을 모두 고자질했습니다. 그러자 울 남편 절 꼬옥 안아주면서 에구 울 마눌, 고생했구나 그러면서 제 입술에 뽀뽀해줍니다. ㅋㅋ 울 옆에 누운 아들 보거나 말거나 오늘 저녁 당한 일의 복수라 생각하고 소리가 나도록 찐하게 했죠. 그렇잖아도 제가 코맹맹이 소리 해가며 남편에게 고자질 하는 폼이 마땅치 않았던 울 아들, 저희 부부의 그런 모습을 보더니 벌떡 일어나서 크게 소리칩니다.

"어이구 바퀴벌레 한쌍이 딱 달라 붙었네."

뭐라구? 이녀석 보자보자 하니까 엄마 아빠를 바퀴벌레라니.. 울 남편 그런 아들을 무서운 얼굴로 노려보았습니다. 그러자 그 녀석 이렇게 말하네요.

"어라 방금 여기 있었는데 어디 갔지? 엄마 아빠 바퀴벌레 한 쌍 못보셨어요? 둘이 딱 달라 붙어있던데.."

이렇게 능청을 피웁니다. 울 남편 그런 아들 보며 화를 낼까 말까 고민하다 그냥 피식 웃네요. 그러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아들, 그 바퀴벌레 한 쌍, 나중에 니가 결혼하면 네 집 안방에 있을거다. 그 때 아빠가 득달같이 달려가서 잡아주마. 걱정하지 마라."

울 아들 아빠의 말에 뜨끔했는지 이럽니다.

"괜찮아요. 전 그 때 이집에서 안살거니까.. 안녕히 주무세요."

그러고는 이불을 푹 뒤집어 쓰고 잡니다. 그런데 그 순간 그 바퀴벌레 꼭 제 꿈 속에 나타날 것 같은 이 불길함은 뭘까요? 에이 나쁜 아들.. 바퀴벌레 나타나면 그놈들 이끌고 네 꿈속에 들어가서 복수하고 말테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사랑이 담긴 엄마의 포옹 아이의 나쁜 버릇도 고친다

우리밀맘마2011.06.22 05:30

 
 


입술 빠는 아이

울 둘째가 갑자기 입술이 텄다고 하네요. 그래서 세면을 한 뒤에
입술에도 로션과 바세린을 발라주며, "너 혹시 입술을 빠는 것이 아니냐?" 라고 물었습니다. 왜냐면 예전 생각이 떠올랐거든요. 우리 둘째 어릴 때에 입술을 아주 심하게 빨았더랫습니다.

울 둘째 11개월이 되었을 때 저는 셋째를 임신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유산끼가 너무 심해 병원에서는 그저 누워 있으라고 하면서 약을 주네요. 약을 먹을 땐 괜찮다가도 약을 먹지 않으면 또 유산끼가 심하게 나타났기에, 울 둘째 아직도 엄마 품에 많이 안겨야 할 때인데 그렇게 마음처럼 안아줄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요, 언젠가부터 그 녀석 입술을 빨기 시작합니다. 안스럽게 느낀 저는 '그래, 그렇게라도 욕구를 풀수 있다면, 계속 빨아라.' 하고 그냥 두었습니다. 언제가 크면 저절로 고쳐지겠지 그렇게 생각했죠, 하지만 3살이 되고 4살이 되어도 우리 아이 입술 빠는 것을 그치지 않네요. 그래도 그 때까지 그렇게 문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남편의 직장 문제로 서울에서 다시 부산으로 이사를 오게 되었습니다. 일반 주택 1층에서 살았는데, 바로 위층에 1학년 여자아이와 3학년 남자아이를 둔 부부가 함께 살았습니다. 아래집 윗집 사이에 울타리가 없다는 노래처럼 우린 그렇게 친하게 지냈구요, 아이들은 두 집을 번갈아 가며 마치 제 집처럼 그렇게 오가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그 해 첫번째 겨울이 되었을 때,  초등학교 삼학년인 윗집 아들이 입주위가 뻘겋게 부어있는 것이 마치 펭귄을 연상하게 하였습니다. 

"석아, 입술주위가 왜그래?"

"입술을 자꾸 빨아서 그래요."

부끄럼을 타며 제대로 말 못하는 오빠 대신 동생이 그렇게 대답을 합니다. 순간 제가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거 대충 넘어갈 문제가 아니구나, 우리 아이도 입술 빠는 버릇 빨리 고쳐야지 안그러면 이렇게 되는구나'

저는 어떻게 하면 이 버릇을 고칠까 고민하다 ,그 이야기를 윗집 아주머니와 이야기를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제 얘기를 듣더니, 자신도 해 볼 것은 다 해보았다면서 절대로 고칠 수 없다고 장담을 하더군요. 그래도 전 실망도 포기도 하지 않고 한번 고쳐 보기로 다짐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기도하며, 고민한 끝에 아이에게 이렇게 얘기 했습니다.


"히야(둘째 예명), 입술을 빨고 싶을 때마다 엄마에게 안아달라고 해라. 그러면 엄마가 꼬옥 안아줄게, 그렇게 할래?"

"응."

아이가 엄청 좋아하네요.아이는 입술을 빨고 싶을 때마다 하루에도 여러번 저에게 안아달라고 했고, 저는 아무리 힘이 들어도 아이를 원하는 만큼 안아주었습니다. 

전 1년을 계획했습니다. 내 마음처럼 그렇게 되지 않아도 절대로 실망하지 않고 끝까지 인내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사실 그때 셋째가 있었고, 셋째도 엄마를 알아 많이 안기던 터라 둘째를 안아 주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3학년이 되어도 입술을 빨거라는 생각을 하니 아무리 힘들어도 내아이를 위해 실망하지 않고 노력해야겠다 굳게 마음 먹었지요. 어떤 분이 포옹에는 엄청난 효과가 있다는 글을 본 적이 있는데 이 사랑의 포옹법은 곧 효과를 나타냈습니다.  

너무도 감사하게(하나님의 은혜라고 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정말 너무도 감사하게 아이는 1달만에 입술을 빠는 버릇이 없어졌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는 도중에도 그 때 일이 생각나 제마음이 짠하고 감동이 밀려옵니다. 

울 둘째 벌써 중3입니다. 예전보다 좀
까칠해지고, 때로 우주인 같은 짓도 하면서 절 많이 당황스럽게 하지만 여전히 엄마에게 사랑받고 싶어하는  사랑스런 딸이지요. (*)






혹시 도움이 될까해서 손가락이나 입술을 심하게 빠는 아이의 원인과 지도방안을 책에서 읽은 것을 적어드릴께요.

원인은 심리적인 경우에는 유아가 긴장을 했거나 불안하면 입술이나 손가락을 빨게 되며, 애정 결핍으로 인해서도 입술을 빤다고 합니다. 또는 배가 고프거나 무료한 경우와 피곤할 때 또는 심심할 때도 그렇다네요.

지도방안으로는 심리적인 원인일때는 유아를 자주 안아주고 쓰다듬어 주는 등 신체적 접촉을 하여 부모의 사랑을 느끼게 하고, 유아가 입술이나 손가락을 빨지 않도록 다른 놀이를 하는 등 관심을 돌려 주어야 한다고 합니다.배가 고프거나 무료한 것이 원인일 때는 엄마와 이런 저런 놀이를 제공하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