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시렁 낙서장

정말 어이없고 짜증나는 택시 기사

우리밀맘마2013.04.01 08:28


택시기사, 어이없는 택시기사의 횡포, 택시기사의 잘못된 운전



최근 택시에 대해 대중교통으로 인정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어왔습니다. 그런데 택시 대중교통에 대해 가장 비판적인 내용 중 하나가 택시기사들의 운전 태도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승차거부, 그리고 끼어들기, 길 한가운데서 손님 태우기, 양보없는 운전 등 많은 비판들이 쏟아졌죠.

어제 오후에 남편이랑 낙동강 30리 벚꽃길 구경 갔습니다. 낙동강 둑을 따라 엄청난 벚꽃길이 조성되어 있더군요. 정말 벚꽃 질리도록 봤습니다. 그런데 조금 늦은 저녁이라 바람이 많이 불어서 춥기도 하고, 안타까운 것은 이 길에서 만난 노점상은 엿파는 아저씨 밖에 없었습니다. 지속적으로 단속해서 그런지 엄청난 인파에도 불구하고 먹거리를 파는 곳은 없더군요.

울 남편 완전 물 만난 고기처럼 연신 셔터를 눌러댑니다. 제가 보기엔 그 풍경이 그 풍경인데 뭘 저렇고 찍고 또 찍어대는지..난 다리만 아픈데..그래도 한 번 왔으니 끝은 봐야겠다는 생각에 무작정 걷고 또 걸었습니다. 제가 사상역에서부터 시작해서 북쪽으로 모라동까지 걸었거든요. 길에 보니 2.5km 반환 표지판이 보이더라구요. 최소 2.5km는 걸은 셈이겠죠. ㅎㅎ 운동 잘했습니다.

4시쯤 도착해서 2시간을 걸었더니 다리도 아프고, 이곳은 맨날 차를 타고 지나갔지 대중교통으로 다녀본 적이 없어서 우린 택시를 타기로 했습니다. 울 남편 주일이라 여기 차댈 곳이 없을 거라며 양산에서 지하철 2호선을 타고 내려왔거든요. 그래서 택시를 타고 인근 모라역까지 갔습니다. 5분 거리에 지하철이 있더군요.

택시 기사 아저씨 지하철역으로 가면서 하시는 말씀

"손님들, 제가 지금 교대시간이 되어서 이렇게 태워주는 것이지 안그랬음 어림도 없습니다."


낙동강_벚꽃_삼십리길사상역에서 본 낙동강벚꽃 삼십리길 이렇게 낙동강 둑을 타고 삽십리에 이르는 벚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이건 무슨 소린지..저나 남편 서로 바라보며 피식 웃고 말았습니다. 울 남편 태워줘서 고맙다고 인사하네요. 넉살도 좋아..그렇게 가는데 택시 기사 저기 삼거리에서 우회전 해서 30미터만 더 가면 지하철역이라고 친절하게 설명해주십니다. 그리고 삼거리에 도착하여 우회전 하려는 순간.. 택시가 급정거 하면서 섰습니다. 끼익~~

"아니 저것들이 미쳤나?"

택시 기사의 입에서 욕설이 튀어나옵니다. 상황을 봤더니 우리가 우회전하는 곳에 건널목이 있었고, 우회전 하는 찰나에 보행자 파란불로 바뀐 것입니다. 신호가 바뀌니 당연히 보행자들은 길을 건너려고 나섰고, 이런 생각 없이 우회전하려는 택시는 깜짝 놀라 급정거를 한 것이죠. 보니 자전거를 탄 두 분이 건널목을 건너가고 그 뒤로 몇 사람이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뭔 사람들이 신호가 바뀌자 마자 바로 뛰어드냐? 진짜 어이없네. 이러니 사고가 나지, 에잉.. 정말 어이없네, 뭐 저런 인간들이 있냐?"

택시 기사 아저씨 쉴 새 없이 욕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다행히 그 삼거리에서 역까지 30미터여서 망정이지 안그랬음 그 택시기사 아저씨의 욕설을 계속 듣고 가야했겠죠. 에구 제가 다 어이가 없습니다. 우회전 길이면 일단 정지해서 상황을 보고 가야 하는게 기본이고, 신호가 바뀌면 보행자가 건널목으로 가는 것이 당연한 것인데, 이 아저씨 자기 잘못은 하나도 생각 않고, 도리어 법을 제대로 지키고 가는 사람 뒤통수에 대고 계속 욕을 해댑니다.

"아저씨가 잘 못 했네요."

이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오는 것을 간신히 참았습니다. 울 남편 어이없는지 그저 쓴 웃음만 짓고 있네요. 기본요금 2800원이 나오더군요. 잔돈은 필요없다고 하고, 내리면서 한 마디 했습니다. 

"아저씨 태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전에 치매에 걸린 제 친정 엄마 혼자 집을 나서다 길을 잃고 헤메는 걸 지나가던 택시기사가 이상하게 여겨 엄마를 집까지 모셔다 준 적이 있습니다. 그 분 정말 친절이 몸에 베신 분이더군요. 얼마나 고마운지 .. 안받겠다는 걸 억지로 택시비에 식사비까지 챙겨 드렸습니다. 같은 일을 하는데도 일하는 방식이 이렇게 차이나는구나 싶습니다.








by 우리밀맘마

택시 대중교통으로 인정하기 전 먼저 살폈어야 하는 것
  치매에 걸린 우리 엄마 가족이 감당하기 힘든 돌발행동들
  술취한 할아버지의 객기에 안타까운 젊은 기사의 죽음
  서울로 보낼 우편물 때문에 서울 갈뻔한 사연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아줌마의 한마디

택시 대중교통으로 인정하기 전 먼저 살폈어야 하는 것

우리밀맘마2012.11.22 07:49


버스파업, 택시의 대중교통화에 대한 문제, 택시 대중교통화에 대한 법률 개정과 문제점



버스는 왜 파업할까? 
이유를 알아보니 지난 21일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고, 이 법안에는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인정하고 재정 등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택시업계가 금전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는 것인데, 문제는 이때문에 추가 예산을 편성할 여력이 없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택시 지원금을 버스와 추가로 새롭게 편성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요구에 대해 “예산을 편성할 여력이 없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고 하네요. 추가 예산은 지원이 안된 상태에서 기존에 있는 예산을 버스와 택시가 같이 나눠먹기를 해야 하니 당연히 버스 업계가 반발할 수밖에요. 그래서 버스 업계가 자신들에게 책정된 ‘예산’지키기에 들어간 것입니다.

버스 파업 이유를 보니 이해는 됩니다. 
하지만 택시업계의 열악한 상황을 계속 외면할 수도 없다는 것이 지난해 기준으로 시내버스 기사(4~7년차 기준)들의 연봉은 평균 4021만원인데, 이에 비해 택시기사 평균 연수입은 2000만원 정도라고 하네요. 


그런데 저는 이렇게 택시업계에 대한 지원을 법제화 하기 전에 택시회사들이 갖고 있는 고질적인 병폐와 구조조정에 관한 문제부터 짚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택시 기사들의 생활이 고단한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일이지만 이것은 단지 그 수입이 적어서라기 보다 회사의 구조적인 문제가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도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리고 택시 회사 역시 정부로부터 여러 많은 특혜를 누리고 있구요.

재정지원 하기 전에 택시회사의 수익분배가 온전한지 부터 살펴보고 이를 개선시킬 방안부터 챙겨야 하지 않을까요? 그런 것은 그냥 두고 단지 재정지원을 하겠다는 발상은 또 다시 회사의 배만 채우게 되는 결과를 만들게 되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다행히 오늘 아침 파업이 철회되긴 해서 다행이긴 합니다만 이런 이유로 버스가 총파업한다는 것은 또 생각해봐야 할 문제입니다. 버스는 대중교통입니다. 서비스 하는 대상이 일반 서민들이구요. 이렇게 파업하면 일차 피해를 입는 것은 서민들입니다. 

오늘 신문을 보니 또 의사들이 준법투쟁을 한다며 진료시간을 줄이겠다고 하네요. 
이것도 일종의 부분파업인 것인데 이로 인한 일차 피해는 또 일반 국민들이 보는 것입니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항상 국민을 볼모 잡고 행동하는 것..이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자꾸 이런 식이면 아무리 정당한 일이라도 나중에는 국민들로부터 외면 당할 것입니다. 
그리고 정부 또한 일이 이렇게 불거지기 전에 그 사정을 제대로 들어주고, 서로 깊은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의 자세를 보여야 할 것입니다. 

이렇게 총파업하면서 피부에 닿는 피해가 생겨야만 문제의식을 갖고 대처하는 것 
이제는 좀 고칠 때도 되지 않았나요?
 



 

 

by우리밀맘마



공감하시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2012.11.22 08:06 신고 자신의 밥그릇 챙기기..
    이젠 정말 지겹네요..
  •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2012.11.22 08:07 신고 물론 말씀에 100% 공감합니다만 이렇게 노동자 입장에서 할수있는 최고
    수준의 의사표명이 파업이고, 이는 결국 서민을 볼모로 할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하지 않으면 말을 들어주지 않으니까요. 부당한 처우를 개선하라고
    목소리를 높여도 누구 하나 들어주지 않고, 최후의 수단으로 파업을 하면
    또 서민을 볼모로 한다고 비난하고, 그렇다면 결국 아무소리 하지말고 죽어
    지내라는 말밖에 안돼죠. 대중교통등 서민생활과 직결되는 분야는 노동자
    와 회사, 정부당국이 상시협의체를 구성하든 해서 분쟁을 조정하는게 우선
    이라고 봅니다~ 물론 저도 서민이라 이런 파업사태가 달갑지 않은건 당연
    하구요 ^^;
    긴 글 써놓고 보니까 결국 맘마님이 하신 말과 똑같은 내용이네요. 이런..
    죄송 ㅡㅡ;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