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울 둘째가 직접 만든 초콜릿 이걸 아들에게 먹였더니

우리밀맘마2012.02.13 06:00

발렌타인데이 울 둘째 딸이 직접 만든 초콜릿 안에 뭔가가 들어있다.

 

흠 드뎌 발렌타인데이가 다가오고 있네요. 우리집 여인들 발렌타인데이를 준비하느라 부산합니다. 그 중 가장 바쁜 것은 울 둘째네요. 한 일주일 전부터 열심히 인터넷을 검색하면 이런저런 물품을 주문합니다. 주문한다고 지 아빠 카드를 뺐어갔네요. 도대체 뭘 주문하길래 이리 열심일까 하고 봤더니 전부 초콜릿 만드는 재료들입니다. 이번 발렌타인데이 때 자기가 직접 만든 초콜릿을 선물할거랍니다.


드뎌 지난 금요일 주문한 것이 왔고, 울 딸 열심히 초콜릿 만드는 법을 읽고 또 검색도 해가면서 울 딸의 노하우로 하나씩 만들어 갑니다. 하트 모양도 있고, 곰돌이 모양도 있고..검은색도 있고, 분홍색도 있고 ㅎㅎ 정말 잘만드네요.

저도 예전 정말 공을 들여 초콜릿을 만들어본 적이 있습니다. 스승의 날 때 울 딸들과 함께 열심히 초콜릿 만들어, 직접 만든 쿠키와 함께 예쁜 상자에 담아 선생님들께 선물을 드렸거든요. 정말 직접 해보니 여간 손이 많이 가는게 아니더라구요. 그런데 울 딸 불평 한 마디 않고 아주 즐겁게 초콜릿을 만들어갑니다. 그런데 양이 장난 아닙니다. 도대체 사랑 고백할 남자들이 얼마나 많은지 냉장고에 박스 가득 초콜릿이 담겨있습니다. 그래서 물어봤죠.

"넌 좋아하는 애가 도대체 몇명이냐? 이런 식으로 어장관리하는 거 아니냐?"

그러자 울 딸 그럽니다.

"엄마 미안, 이거 받을 남자애는 한 명도 없다. 모두 여자들 줄껀데."

요즘 발렌타인데이는 의미가 달라졌나 봅니다. 평소 고백못한 남자에게 주는 것이 아니라 친한 친구들에게 우정을 과시하기 위해 주는 것이라네요. 그리고 부모님과 가족들에게도 마찬가지구요. 제가 호기심이 발동해서 물었죠.

"엄마 꺼도 있냐? 있으면 그 때 줄 거 있니? 지금 줘!"

그러자 울 둘째, 아주 쿨하게 냉장고에 있는 상자에서 제 꺼라면서 꺼내 줍니다. 아주 앙증맞게 포장한 비닐 안에 세개의 초콜릿이 있네요. 곰돌이 모양의 짙은 갈색 초콜릿 두개에는 LOVE라는 영문이 나뉘어 적혀 있고, 또 분홍빛 나는 하트 모양의 초콜릿입니다.



초콜릿울 둘째딸이 직접 만든 초코릿




 

 


맛있어 보이죠? 넘 고맙다며 그 초콜릿을 받은 저..그런데 이걸 제 옆에 있는 울 아들에게 줬습니다. 아무리봐도 울 아들 이번 발렌타인데이 때 이런 초콜릿 하나 받지 못할 것 같은 안스런 마음..측은지심이 발동하여 울 아들에게 줬다고 생각하신다면 천만의 말씀..ㅎㅎ 그럼 왜 줬냐구요?

"아들, 이거 맛있어 보인다. 네가 먼저 먹어봐~"

울 아들 저의 이런 뜻밖의 행동에 놀라며, 엄마가 웬일이래? 그러면서 반색하고 그걸 받아 입에 넣네요.

"엄마 고마워요... 음~ 맛있다. 이걸 누나가 직접 만들었어? 와~ 다시 봐야겠네."

제가 다시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괜찮냐? 맛있어?"

울 아들 아주 행복하고 만족한 표정으로 대답합니다.

"응..맛있어. 엄마 다른 것도 나 주면 안돼? 누나! 내꺼도 있어? 설마 하나 밖에 없는 남동생 거 안만든건 아니겠지? 누나 사랑해~~"

이러면서 누나에게 갖은 애교를 다 떱니다. 참 초콜릿 하나에 이런 변신이.. 제가 아들에게 그랬죠.

"이걸 왜 너 주냐? 이건 히가 나 먹으라고 준건데 내가 먹어야지. 아들 엄마가 왜 이 맛있는 초콜릿 네게 준 건지 모르지?"

"응~ 엄마 정말 무슨 일이래요?"

제가 아주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대답했습니다.

"그거 먹고 괜찮은 건지 확인해볼려고. 작년에 우가가 만드는 것 보니 그 안에 겨자, 고추가루, 고추장, 막장, 청국장 등등 온갖 것을 다 넣어 만들어주더라. 이번에 울 히도 그렇게 만들었는가 좀 걱정이 돼서 너에게 먼저 먹여본 거야. 이젠 안심하고 맛있게 먹어야징~~ 아들 고마워"

ㅋㅋ 울 아들 완전 어이없다는 표정. 정말 내 엄마가 맞을까 하는 그 표정 ㅋㅋ 미안하다 아들아. 그래도 엄마는 널 엄청 사랑하고 또 사랑한단다.

오늘 예배 때 울 목사님 광고 시간에 모레가 발렌타인데인데 여자분들 남편에게 꼭 초코릿을 선물해주라고 말씀하십니다. 초콜릿이 아니더라도 엿이나 아님 쪽지나 그것도 싫으면 밥을 주더라도 "고마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라고 하시네요. 사랑은 표현해야 아릅답다면서 만일 그렇게 안한 분이 있다면 자기에게 신고하라고 하십니다.

ㅎㅎ 흠~ 전 좀 야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초콜릿을 입에 물고 울 남편에게 찐하게 키스하면서 줄려구요. 벌써부터 그런 저를 보고 눈이 둥그레질 울 남편 상상하니 즐겁네요. ㅋㅋㅋㅋ 남푠 기다려!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좋아하진 않아도 주는 사탕은 받아오는 여자의 심리

우리밀맘마2010.03.20 06:00

화이트데이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주는 사탕도 거절 않고 받아오는 여자의 심리


이번 화이트데이에 맛난 선물 받으셨나요? 우리 가족은 항상 발렌타인데이에도 화이트데이에도 가족끼리 작은 선물을 서로 나눈답니다. 꼭 그렇게 할 필요는 없겠지만, 그래도 의미 있는 날에 서로 준비해서 나누는 것이 그리 나쁜 것 같지는 않아 서로 챙겨주지요. 이번 발렌타인데이에 저는 남편에게 줄 작은 초코렛을 준비했답니다. 그런데 뭔 초콜렛이 그리 비싸데요? 작은 거 세 개 집어넣어놓고, 가격은 4천원씩이나 하더군요. 거의 포장값인듯..  그래도, 그저 저의 사랑의 표현을 한다는 뜻에 준비했답니다. 그리고 아이들 것도 같이 준비를 했습니다. 울 딸들도 아빠와 뚱이꺼를 준비해서 주더군요. 이제 우리 여성들이 선물을 받아야할 화이트데이가 다가왔습니다. 

울 남편은 항상 바쁘답니다. 그래서 화이트데이나 무슨 기념일 이런 거 잘 못챙기거든요. 그래서 저랑 울 이삐는 아빠가 기억하고 사탕을  사올 것이라는 기대는 이미 하지 않는답니다. 대신 아예 전화를 해서 아빠를 깨우쳐주죠. ㅎㅎ 시간이 지나도 오지 않는 아빠, 드뎌 이삐가 전화를 합니다.

"아빠~ 오늘 화이트데이예요."

"ㅎㅎㅎ 오늘이 화이트데이야. 알았어. 아빠가 맛난 사탕 사가지고 갈께."

 

 


그런데요. 아이들은 더 재밌습니다.

 

발렌타인데이는 여자가 남자에게 초코렛을 주는 날이고, 화이트데이는 남자가 여자에게 사탕을 주는 날이잖아요.

그런데 초코렛과 사탕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는 남자니 여자니 그런 건 중요하지 않나 봅니다.

발렌타인데이 때나 화이트데이 때에도 그냥 사고 싶은 사람이 사고 주고 싶은 사람에게 주더군요.

화이트데이이지만 울 아들도 막대사탕을 여러개 받아서 먹고 있네요.

울 이삐도 여자친구들에게 여러개 받아서 먹었답니다. 그래서 제가 이삐에게 얘기했지요.

"이삐야. 사탕은 이미 먹었으니. 아빠에게 아이스크림 사오라고 하면 어떨까?"

"좋아. 제가 전화 할께요."

조금 있으니, 울 첫째 우와 둘째 히가 교회에서 왔습니다.

그런데요. 울 히를 좋아하는 남자가 있답니다. 그런데, 울 우가 도리어 히를 불쌍하게 생각하네요. 이윤 아시겠죠? ㅎㅎ
 
"왜 하필이면 그애가 나를 좋아하냐구요. 아이~."

그런데 오늘 그 아이가 준 사탕바구니를 받았답니다. 별로 좋아하지도 않는다면서 사탕바구니는 받았다네요.ㅋ

 

 그래서 제가 슬슬 시비를 걸었지요.

"히야, 좋아하지도 않는데, 왜 사탕을 받아~. 싫으면 정확하게 표현을 해야,

그 애도 단념을 할 꺼 아니야. 괜히 사탕 받아서 그 아이 착각만 키우게 하는 거 아냐?"

"그래도 성의를 봐서, 사탕은 받아야죠."

"그럼, 계속 쫓아다니면 성의를 봐서 함 사귀어야 겠네."

"어~ 그건 아니죠. 엄만 내가 그 아이랑 사귀길 바래요."

"아니, 너가 그리 싫다면, 그 아이가 기대하지 않게 사탕을 받지 않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거지.

그 아이도 자기 집에서는 소중한 아들인데."

"그래도 사탕은 받아야죠. 주는데, 왜 안받아요."

 

울 우도 히의 말이 맞다고 하네요. ㅋ 그런데 저는 그 아들이 왜 불쌍하게 느껴질까요?  전혀 좋아하지 않는 남자아이가 주는 사탕도 받아야 한다고 하는 아이들..이건 좀, 


 



저녁이되자 울 남편 맛난 아이스크림 두 상자를 사왔답니다.

 

안에 낱개로 포장된 아이스크림 있잖아요? 하나는 초코아이스크림, 또 하나는 다양한 맛의 아이스크림 그렇게 사왔네요. 그 중 한 상자를 저에게 주며,

 

 "이거 다 당신꺼야, 내 사랑 알지?"

 

그렇게 말하는데, ㅎㅎ 제가 좀 닭살이 돋더군요
.

그리고 하나는 이삐를 주면서 "이건 이삐꺼~ 사랑해" 그러면서 볼에 뽀뽀까지 해주네요. 씨~

그러자 옆 방에 딴 짓하고 있던 큰 딸들이 "아빠, 내꺼는?" 그러며 우루루 몰려나오니 순간 울 남편 당황합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태도를 바꾸며, 여보 이거 절반만 당신꺼, 이삐야 너도 절반만 니꺼다,

ㅎㅎ 그러자 아들이 아빠에게 말합니다.

"아빠 내껀 없어요?"

"야, 넌 남자잖아?"

"아빠 어떻게 제가 남자예요? 전 이렇게 이쁜 딸인데요.. 저도 주세요~~"

그러면서 온갖 아양을 떱니다.

아이스크림을 위해 아들 자리도 박차버리는 우리 아들, ㅎㅎ

그렇게 식탁에 둘러앉아 자기가 먹고 싶은 것을 골라서 아주 행복한 모습으로 먹었답니다.

이건 비밀인데요, 울 남편 잇몸이 좋지 않아서 아이스크림 못먹거든요.

우리가 맛나게 먹는 모습 보며, 침만 삼키네요. ㅋㅋ

 

 

by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