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과 육아

[육아상식]아이의 끝없는 질문 부모가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방법

우리밀맘마2014.11.04 07:22

아이의 끝없는 질문 효과적인 부모의 대처 방법

- 아이가 자라면서 부모에게 던지는 질문은 무려 20만개 정도

-성실하게 자녀의 질문에 대답하면 아이의 창의력이 커진다

 

 

아이가 자라면서 부모에게 보통 20만번 정도의 질문을 던진다고 한다. 아이의 나이를 열 살로 잡았을 때 하루에 무려 54번의 질문을 부모에게 하며 자라는 것이다. 말이 54번이지 아이의 잠자는 시간을 빼면 1시간에 4번 꼴로 부모에게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아이의 질문이 얼마나 사람을 힘들게 하는지 당해본 사람은 안다. 처음에는 성실하게 대답해주다가도 대부분 귀찮게 느껴질 때가 되면 “아직 몰라도 돼” “바쁘니까 나중에 알려줄게”라며 아이에게 면박을 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러면 안된다. 먼저 아이가 왜 이렇게 많이 질문하는지 그 이유를 알아야 한다.

 

 

사랑해_아이와부모

 

 

 

우리 아이들, 왜 이렇게 많은 질문을 쏟아낼까?

 

 

아이들은 궁금한 것이 참 많다. 자신과 자신의 주변에서 생기는 모든 일에 호기심을 갖고 끊임없이 질문한다. 일상의 사소한 것 하나부터 저 광활한 우주의 섭리에 이르기까지, 때론 엉뚱하고 때론 기발한 질문이 꼬리에서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이렇게 아이는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부모에게 질문으로 하면서 키워하고, 또 풀어내는 것이다. 아이의 성장은 곧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키우는데서 시작한다.

 

 

또한 아이는 엄마에게 똑같은 질문을 여러 번 되풀이해서 묻기도 하는데, 그것은 엄마가 끊임없이 자신에게 관심을 갖고 상대해주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이다. 이때 자신의 물음에 엄마가 귀찮아하거나 무관심해하는 눈치가 보이면 아이는 자신이 알고 싶어 하는 욕구를 억제하게 된다. 아이는 자신의 물음에 끊임없이 답해주는 엄마의 태도에서 자신이 소중한 존재임을 느끼고, 함께 나누는 대화에서 인생의 즐거움을 경험한다. 

 

자신과 자신이 사는 세상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는 아이. 그 호기심 어린 눈을 지그시 바라보며 성심성의껏 대답해주면 아이의 생각은 더 넓고 깊어진다. 나중에 아이 공부잘하게 하려고 억지로 이런 저런 학원 보내보아야 돈만 낭비하는 것이다. 어릴 때 아이의 질문에 성실하게 대답해주면 우리 아이 똑똑한 아이로 자라게 되고, 스스로 자기 인생을 탐구하며 개척하는 멋진 인생을 살아가게 될 것이다.

 

누가 그랬다. 아이가 자라면서 부모에게 던지는 20만번의 질문, 그건 곧 부모가 아이와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하나님이 주신 20만번의 기회라고..

 

 

 

 



 

 

by 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출산과 육아

아이가 자랄때까지 부모에게 몇번이나 질문할까?

우리밀맘마2011.05.05 05:00


질문과 답변, 아이가 자랄 때 부모에게 하는 질문 그리고 부모의 답변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의 이야기를 청취해주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의 이야기를 그저 흘려듣거나 귀찮아 하죠. 한 교수님이 이런 고백을 하시더군요.

 
"내가 학교에서 있었던 어떤 일로 놀라서 집으로 돌아 왔을 때 아버지는 바쁘셨지만 할 일을 접어두신 채 최고로 내 이야기를 잘 들어 주셨던 일이 생각난다.

아버지께서 나의 이야기를 들으시면서 보여 주시던 평온함과 관심은 나의 불안을 덜어 주었다. 그 불안의 내용이 무엇이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단지 아버지지와 그 불안에 대해 이야기함으로써 더이상 불안을 느끼지 않게 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던 것만 기억이 난다.

나는 지금 내 아이가 나에게 이야기하고자 할 때 신문 보는 것을 그만둘 것이다. 나는 신문을 볼 수 없게 되었을 때 화를 내는 등의 성급한 말을 자제하겠다. 분명히 그러한 시간들은 사랑,친절, 그리고 확신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어림잡아 아이는 보통 15살까지 약 50만개의 질문을 던진다고 합니다. 이건 바로 삶의 의미에 관해 아이와 나눌 수 있는 기회가 50만번 있다는 것이죠.

어린 시절은 배우는 시기입니다. 그러면서 아이가 15살에 이르게 되는데 부모가 그 대부분을 가르치게 됩니다. 그리고 아이는 15살이면 특별히 부모가 필요하지 않을 때에는 찾질 않게 됩니다. 아이와 인생을 나눌 그런 기회를 갖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것이죠.




대화

아이와 책을 읽으며 대화하는 부부




아이가 이야기하러 올 때 어떻게 행동하시나요? 혹 허공을 쳐다보거나 딴 짓 하지 않으시나요?  

하던 일을 멈추고 잘 청취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해 그의 눈을 쳐다 보아야 합니다. 눈은 말보다 많은 것을 보여줍니다. 자녀가 부모의 얼굴을 바라보려다 부모가 자기의 이야기를 듣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자신의 얼굴을 떨구게 되는 일은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죠.


어린 자녀의 이야기를 잘들어 주는 부모는 자녀가 부모의 말을 평생동안 마음에 두고 지키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자녀가 어렸을 때 그가 관심을 갖고 말하는 것을 청취해주는 것과 그 아이가 십대가 되었을 때 부모와 함게 나누는 그의 관심사의 정도 사이에는 지극히 중요한 관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녀가 어렸을 때 말하고 느끼는 것을 이해하는 데 시간을 투자하는 부모는 자녀가 성장했을 때에도 그를 이해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죤 엠 드레셔라는 분이 지은 "내가 다시 가정을 다시 시작한다면"이라는 책에 나와 있는 내용을 제가 일부분 각색해보았습니다. 오늘 어린이날 우리 아이에게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선물이 무엇일까 생각하다 이 책의 내용이 생각나더군요.



"우리 아이의 말 잘 들어주기.
50만번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죠."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