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즐기기

스마트폰 중독의 폐해 미리 예언한 아인슈타인의 소름돋는 명언

우리밀맘마2014.07.10 07:29

스마트폰 중독에 대해 아인슈타인의 예언, 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7가지 방법

여러분은 어떤 핸드폰을 가지고 계신가요?

저도 대세에 따라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지만, 폴더폰으로 바꿀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그리고 우리 아이들 핸드폰도 모두 폴더폰으로 바꿀까 고민도 되구요.

 

언뜻 아이들에게 "그렇게 하면 어떻겠니?" 했다가 아주 극심한 반대에 부딪혀 뜻을 이루진 못했지만 때가 되면 바꾸어야겠다는 생각을 종종 하곤 합니다.

이유는 다 아시겠지만 스마트폰의 폐해가 제가 생각해도 심각하다 싶습니다.

 

예전에는 우리 가족 외식을 하면 정말 재밌거든요.

그런데 이제는 외식을 해도 말이 없습니다. 모두 음식을 먹으며 몇 마디 하다가

모두다 고개를 떨구고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하던지 아니면 카톡을 하던지 폰에 시선을 다 빼앗깁니다. 또 밤늦게 계속 폰질하다가 늦잠을 자는 경우도 많고, 학업에 방해되는 것은 당연하구요. 계속 그렇게 고개를 숙이니 목디스크라던지 그런 건강의 문제도 있구요.

 

아인슈타인은 좀 다르긴한가 봅니다.

스마트폰이 있지도 않는 시대에 '스마트폰 중독'을 미리 예언했다잖아요?

그분이 이렇게 말했답니다.

 

"과학기술이 인간 사이의 소통을 뛰어넘을 그날이 두렵다. 세상은 천치들의 세대가 될 것"

 

정말 우리는 아인슈타인의 말처럼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스마트 미디어에 어느새 중독된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심각한 스마트폰 중독. 요즘 우리 아이들에게 가장 큰 벌은 스마트폰을 빼앗는다거나, 몇 시간 하지 못하도록 제재를 가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스마트폰이 손에 없으면 울 아이들 그렇게 허전하고 심리적으로 불안하다고 하네요.  

 

스마트 미디어의 중독은 나이가 어릴수록 더 빠르게 진행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부모들은 아이들이 스마트 기기를 잘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고, 발달이 빠르다고 오해해 이를 방치하는 경우도 많다고 하네요. 이는 절대 IT 신동이라서 그런 것이 아닌데 말입니다. 미디어중독자가 되는지도 모르고 착각도 이정도면 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떻게 해야 이 스마트폰 중독(미디어중독)을 예방하거나 벗어날 수 있을까요?

 

먼저 자녀가 스마트폰 사용 시기를 최대한 늦추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미 접했다면 스마트기기가 허용되는 장소와 시간을 정해 스스로 사용을 끝낼 수 있도록 교육시켜야겠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스마트기기를 손에서 놨다면 자녀가 좋아하는 활동이나 재밌는 놀이를 함께 하면 더 좋겠죠. 스마트폰과 같은 미디어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일곱가지 방법이 있다고 해서 살펴봤습니다.

 

1) 눈 앞의 스마트폰를 보이지 않게 가려둔다.
2) 운전 중 스마트폰은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3) 정기적으로 스마트폰 사용습관을 점검하고 체크한다.
4) 스마트폰을 무심결에 사용하기 전에 무엇을 하려 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고 사용한다.
5) 어플은 꼭 필요한 것만 다운로드 한다.
6) 채팅이나 메신져로 온 메시지는 바로 답장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갖는다.
7) 스스로 스마트폰 중독이 아닐까 의심된다면 테스트를 받는다.

 

성인도 스마트폰 중독 쉽게 생각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아이가 더 쉽게 중독될 수 있지만 어른도 예외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른이 먼저 스마트폰에 대해 바른 사용을 하게 된다면 아이들도 그것을 보고 따라할 수 있겠죠. 어른의 올바른 습관이 아이들에게 가장 큰 교육이 된다는 사실 잊지말아야겠습니다.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중학교 영어교과서에 우리집 이야기가 실려있네요

우리밀맘마2011.04.29 07:57

 
 


요즘 우리 아이들 열공 모드입니다. 지금 중간고사 기간이거든요. 셋째 뚱이가 제일 먼저 시험을 마쳤고, 어제 희야가 마쳤고, 오늘부터는 울 우가가 시험입니다.울 남편 아이들 시험 잘 치자려 피자와 통닭, 훈제 오리까지 아낌 없이 쏩니다.

그저께 밤이었습니다. 울 남편 늦게 퇴근해서는 옷도 갈아입지 못한채 울 희야에게 붙잡혔습니다. 내일이 영어 시험인데 아빠에게 물어볼 것이 있다며 붙잡고 놓아주질 않네요. 희야는 우리집 식당 탁자를 전세 놓고 거기서 공부합니다. 둘이 공부하는 소리가 제 방까지 들리네요. 그런데 한참 영어를 가르쳐 주던 아빠 갑자기 껄껄거리며 웃습니다. 그 웃음에 희야의 애교띤 말이 섞여 나옵니다.

"아니야, 이건 내가 아니라니까, 뚱이야, 이거 뚱이보고 하는 거야. 봐 엄마와 아들 이야기잖아"

잉? 순간 엄마라는 말에 움찔, 계속 누워있지만 못하겠더군요. 슬며서 열공하는 부녀 사이로 쓰윽 다가섰습니다. 그리고 뭔데 그러냐고 물어봤지요. 갑자기 나타난 저의 모습에 두 사람 움찔하더니 책을 보여줍니다. 보니 엄마와 아들이 영어로 대화하는 내용이 보입니다. 울 남편 절 위해서 친절히 해석해주기까지 하네요. 울 남편 영어실력이 이 정도인줄 몰랐습니다. 근대 왜 외국인 만나면 한 마디도 제대로 못하는 걸까요? ㅎㅎ

책 내용을 보니 엄마와 아들이 이런 대화를 합니다.

저녁 먹으러 오라는 말에 아들은 건성으로 대답만하고 내려오질 않습니다. 엄마가 아들 방에 가보니 게임을 하고 있네요. 이 장면에서 두 모자가 말다툼을 합니다. 엄마는 아무래도 네가 게임에 중독되어 있는 것 같아 걱정이 된다. 내 생각에는 이렇게 집안에 틀어박혀 게임하는 것보다는 밖에서 친구들이랑 스포츠하는 것이 훨씬 좋겠다고 말합니다. 아들은 그런 엄마에게 전 게임에 중독된 것이 아니라 지금 제 또래의 아이들은 대부분 이렇게 하고 있다고 항변합니다. 그렇게 이야기하는 중에 아들의 핸드폰은 쉴세 없이 문자가 왔다는 표시를 하고, 아들은 엄마의 말을 제대로 듣지 못한 채 문자질하기 바쁩니다. 아들에게 엄마는 네가 길갈 때에도 문자질을 하다 전봇대에 머리를 박아 다치기도 하고, 이렇게 컴퓨터 게임하다 식사도 거르는 정도가 아니냐? 이건 건강에도 좋지 않다고 또 지적하고, 아들은 엄마 말대로 나가서 놀려고 해도 놀 아이가 없으며, 이렇게 하지 않으면 아이들에게 왕따 당한다고 대답합니다.

이런 내용으로 모자가 옥신각신 하는 내용이 실려있네요. 책을 읽다보니 완전 우리 집 이야기입니다. 단지 문자질하다 다치는 수준은 아니라는 것만 차이가 나네요. 그리고 지난 겨울 방학 때 제가 울 아들에게 한 말이 정말 그대로 적혀 있습니다. 제발 방에서 게임만 하지 말고 나가서 놀아라, 울 아들은 놀 아이가 없어요. 아이들 만나려면 게임방가야 하는데, 거기서 게임하는 것보다 집에서 하는 것이 더 좋아요 하며 방학 내내 실갱이를 벌였거든요.

"엄마, 엄마도 읽어보니까 이거 뚱이 이야기 맞지?"

ㅎㅎ 제가 보기에 울 희야보다는 뚱이가 더 해당사항이 많긴 하지만 둘 다 비슷한 처지입니다. 누구 편들 수 있는 내용이 아이더군요. 울 남편은 너도 동생과 다를 것이 없다면 몰아붙이구요. 이러다가는 아빠와 딸이 공부하다 싸우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제가 한 마디로 두 부녀의 다툼을 잠재웠습니다.

"공부하세요 공부, 지금 그거 따지고 있을 시간입니까?"

ㅋㅋ 두 부녀 잔말 않고 다시 공부하더군요. 그런데 정말 신기합니다. 그 영어 교과서에 있는 내용 어떻게 저와 우리 아들의 대화내용을 그대로 적어놨을까요? 우리집에 와보지 않고 말입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