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시렁 낙서장

신발장에 둥지에서 튼 어미새, 그리고 둥지에서 태어난 아기새들

우리밀맘마2012.07.03 06:00


신발장에 둥지를 튼 어미새, 그리고 그 둥지에서 태어난 아기새들



 

 
 

 

두어 주 전에 우리 교회 목사님께서 새벽기도회 때 이런 광고를 하셨습니다.

 

"우리 교회 교육관 신발장에 새 집이 생겼습니다. 예쁜 알을 네 개를 낳고 어미새가 지금 품고 있는데, 혹시 놀랄 지 모르니 교육관 출입하실 때는 조심해주시기 바랍니다."

 

목사님 이야기를 들어보면 교회 신발장에 어느 날 새가 둥지를 틀어놓았다고 합니다. 이게 뭔가 하고 봤더니 그 새 집에 예쁜 새알이 네 개가 놓여져 있었고, 어미새가 알을 까려고 알을 품고 있다네요. 정말 너무 신기해서 목사님도 한참을 쳐다보며 사진을 찍었는데 그런 목사님을 두렵게 생각한 새가 날아가 버리더랍니다. 아~ 이러면 안되는데..그래서 목사님 새벽기도회 때 광고를 했구요, 목사님의 광고를 들은 울 교인들 모두 새벽기도회 마치고 난 뒤엔 좀 멀찍히 떨어져서 새가 부화를 했나 살펴보는게 일과가 되었답니다.

 

 

 

둥지_새집 신발장 제일 윗 칸에 이렇게 예쁜 새집이 놓여 있습니다. 원래 아래칸에 보이는 등산화 뒤에 지어져 있었는데 사진을 찍는다고 일단 치웠습니다.

 

 

 

저도 매일 아침 새집에 들러 살펴보고 사진찍는 것이 일과가 되었습니다. 운 좋으면 새가 알을 깨고 나오는 장면도 찍을 수 있을 것 같은 마음에 두근거리기도 하구요. 이거 포스팅하면 정말 대박날 것 같은 그런 생각에 하루 하루를 조류 학자처럼 살폈답니다. 그런데 매일 그렇게 하다보니 새랑 좀 친해졌나요? 예전엔 제가 가까이만 가도 푸드득거리며 날아가더니 이제는 절 노려봅니다. 저는 손을 흔들며 "안녕" 그렇게 인사도 하죠.

 

 

 

둥지_새집_알신발장에 만들어진 새의 둥지

 

둥지_새_새알어미새가 이 둥지에 네 개의 작은 알을 낳았습니다.

 

둥지_새_새알신발장 둥지, 어떻게 보면 아주 안전해보입니다. 주인이 좋은 사람이라면요 ㅎㅎ

 

둥지_새_알품기저녁이 되지 어미새가 둥지에서 알을 품고 있네요.

 

절 말뚱히 쳐다보는 새 정말 이쁘더군요. ㅎㅎ

 

 

둥지_새_알품기 목사님 등산화 앞에 둥지를 틀고 알을 품고 있는 작은 새

 

 

그런데 이렇게 알을 품고 있는데 2주가 지나도 부화가 되질 않습니다. 우리가 새를 너무 긴장시킨 것인지.. 아기새가 태어나지 않는게 꼭 제 탓인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워지더군요. 그런데 2주가 지난 어느 날, 못보던 광경이 제 눈 앞에 펼쳐졌습니다.

 

 

 

둥지_새끼 새어느 날 알을 깨고 새끼 새들이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어느 날 모두 알을 깨고 네 마리의 아기새가 새 둥지에서 꼬물거립니다. 저는 너무 놀라서 순간 "와! 새가 태어났다" 정말 처음 보는 광경입니다.  

 

 

새끼새 새가 놀랄까봐 가까이 가지 못하고 이렇게 멀리서 찍었습니다.

 

 

새끼새새끼새 한 마리가 배가 고프다고 입을 벌리며 울고 있습니다. 넘 귀여워요. ㅎㅎ

 

 

 

 

그 중에 한 마리가 배가 고픈지 밥달라고 입을 쩍 벌립니다. 아우~ 귀여워

 

 

새끼새입벌리고 울고 있는 새끼새

 

 

그리고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랍니다. 불그레 하던 피부에 조금씩 털이 생기고 부리가 특화되구요. 이렇게 넷이서 뭉쳐 있습니다. 이제 어미새는 둥지를 떠나 열심히 벌레를 잡아 오는라 바쁩니다. 제가 좀 잡아도 주면 좋겠는데..

 

 

 

새끼새 둥지에서 어미가 물어다 주는 먹이를 먹고는 쑥쑥 자라고 있는 새끼 새들

 

어제 보니 이제 완전 새 모양을 갖췄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들 표정이 압권입니다. ㅎㅎ 꼭 우리 어린이집 아기들 같습니다. 배가 고픈지 서로 이렇게 기대며 둥지 이쪽 저쪽으로 함께 몰려다니네요. 이제 조금만 더 자라면 어미새처럼 훨훨 날아다닐 것 같습니다. 내일은 이 녀석들 어미새와 아비새를 보여드릴께요. 울 목사님 찍어논 사진 제가 압수해놨습니다. ㅎㅎ 블로그에 올릴 거라니까 흔쾌히 주시네요. 고마워용 목사님 ^^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2012.07.03 08:24 신고 ㅎㅎ 신기합니다. 신발장에다 둥지를 짓고 말입니다.
    어미새가 독특한 취양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2012.07.03 08:45 신고 귀한 장면 목격하셨네요~ 어미새가 알을 놓고 달아나지않아서 참 다행입니다~
  •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2012.07.03 18:16 신고 어미가 알을 잘 품었나보네요~
    다행입니다 ^^
  • Favicon of http://blog.daum.net/yongnjee BlogIcon 꿈 꾸는 자2012.07.03 21:25 신고 올 초에 저의 우편함 깊숙이에 새가 알을 낳았었어요.
    처음에 남편이 발견하고 얼마나 신기해 했는지!
    너무 깊은 안쪽에 낳아서 사진을 찍어도 잘 않나와
    기록으로 남기지 못해 안타까왔었는데 사진을 잘 찍으셨군요!
    저희 새도 다행히 부화까지 잘 해서 모두 잘 날아갔답니다.
    나무들도 많은데 왜 하필 사람의 우편함을 택 했는지 모르겠네요?
    어쨋든 새끼들이 다 잘 자라는것 같아 다행이에요!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아빠와 등산을 시작한 아들 도대체 산에서 뭘 봤길래

우리밀맘마2011.06.06 05:30

 
 


요즘 울 남편도 중년기의 건강이 걱정이 되나 봅니다. 제가 그렇게 잔소리를 해도 체중은 자꾸 늘어나더니 이젠 스스로도 걱정이 되나 봅니다. 그래서인지 몇 주 전부터 집 뒷산을 매일 등산하기 시작하더군요. 이곳으로 이사와서 얻은 좋은 환경 중 하나가 공기가 맑다는 것과 이렇게 좋은 등산 코스가 있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 집 뒷산은 동네 등산객들이 참 많이 사랑하는 곳입니다. 산 정상까지 오르면 거의 한 시간 정도가 걸리기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오르내릴 수 있고, 또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기 때문에 더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등정 코스도 경부고속도 지명을 따라 대구 대전 서울 찍고 내려온다고 합니다. 대구까지 20분, 대전까지 20분 더, 그리고 서울까지 올라가면 한 시간이 걸린다고 하네요. 대전에 가면 벤치와 각종 운동기구들이 있어서 대부분 대전에 운동하고 내려온다고 합니다.

울 남편 몇 일 혼자 다니더니 심심했는지 아들을 꼬십니다.

"뚱아, 아빠랑 매일 등산하지 않을래? 건강에도 좋고, 가보면 정말 괜찮다."

울 아들도 요즘 체력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는지 예상외로 아주 쿨하게 대답합니다.

"네, 아빠 학교 마친 후 아빠 사무실로 갈께요."

그리고 다음 날부터 울 집의 두 남자 등산을 하기 시작하네요. 첫 날 등산 다녀온 아들, 온 만신이 쑤신다고 엄살을 피웁니다. 그래도 다음 날 또 가더군요. 그리고 셋째날 제가 따라가겠다고 은근히 아들을 떠 봤습니다. 그런데 울 아들, 안된다고 하네요. 그러면서 아빠에게 물어보랍니다. 제가 남편에게 전화로 물어봤더니 울 남편.

"어허~ 때로는 남자들끼리 해야할 일도 있는거야"

그러면서 오지 말라고 하는 것이 아닙니까? 괘심한 ~~~ 솔직히 저도 일이 고되서 갈 맘은 없었는데,이렇게 매를 버는 말을 하니 어쩌겠습니까? 마음에 앙심을 품게 만드네요. ㅎㅎ 두 남자 좀 있다 보자~~

어김없이 한 시간이 지난 뒤 두 남자 산에서 내려와 집으로 들어옵니다. 그런데 집으로 들어오는 울 아들 눈이 반짝반짝, 산에서 아주 신기한 경험을 한 모양입니다. 들어서자 마자 수다를 떨기 시작하네요.



다람쥐

울 아들이 산에서 본 야생다람쥐입니다. 귀엽죠?




"엄마, 오늘 제가 처음으로 다람쥐를 봤어요. 그것도 두 번이나요. 정말 귀엽게 생겼데요. 와 정말 동물원 말고 야생 다람쥐 오늘 처음봤어요. 그렇게 귀여울 수가~~"

그렇게 시작한 수다가 끝이 없네요.

"엄마, 청개구리도 봤는데 정말 색깔이 완전 초록색인 거 있죠, 조그만한게 넘 귀여웠어요. 그리고 뱀도 봤어요. 요만한 게 바로 우리 눈앞에서 쉬리릭 거리며 풀숲으로 사라지는데.. 어휴 섬뜩하데요. 그런데 좀 아쉬웠어요. 지나가는 뱀 말고 눈을 부라리는 뱀을 똑바로 보면 좋았을텐데..그리고요.."

울 아들의 수다에 저도 서서히 동화되기 시작하더니, 조금 전까지 오기만 해봐라 하던 복수심이 슬거머니 자취를 감추고 울 아들의 수다에 넋을 놓기 시작합니다. 간간히 추임새도 넣어주고 그러니 울 아들 더 신이나서 열심히 떠들어대네요.



강아지

울 남편만 보면 죽어라 짓어댄다는 개





"엄마 우리 산에 대구 대전 서울 그렇게 코스가 있는데, 대구에 가면 개들이 열마리 이상 있어요. 그런데 그 중한 한 놈은 아빠만 보면 기를 쓰고 짖어요. 아빠가 다가가면 바로 개집으로 들어가서 숨는 겁쟁인데, 개집에 들어가서도 아빠를 노려보고 짖어대요. 신기하죠? 아빠가 미운털이 완전 박혔나봐요. 나보고는 그렇게 안짖는데 ㅎㅎ 그리고 닥스훈트 같이 다리가 짧은 개가 있는데 완전 귀여워요. 다른 개는 다 묶여 있는데 이 놈만은 자유롭게 돌아다니거든요. 제가 올라가면 슬며시 다가오다가 제가 손을 내밀면 달아나버려요. 내일은 또 뭘보게 될지.. 진짜 등산 재밌네요. 엄마도 같이 가면 좋은텐데.. 내일은 엄마도 같이가요."


"내일은 같이 가요" 그 한 마디에 제 마음은 눈녹듯 녹아져버렸습니다. 그런데 아들의 말을 듣다보니 울 아이들 제대로 자연을 즐길 기회가 없었네요. 야생 다람쥐를 처음 봤다는 말에 충격 먹었습니다. 우리가 그만큼 아이들을 자연 속으로 데려오질 않았구나. 자책감도 들구요. 몇 년 전에 성묘하러 갔다가 메뚜기를 잡으면서 얼마나 신기해하는지.. 있잖아요. 도시 아이들이 시골에 가서 나락이 여무는 것을 보고는 "와 쌀나무다"라고 했다는데, 울 아들이 벼를 보고 "쌀나무"라고 하더군요. 에구... 우리 아이들 좀 더 자연과 벗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이젠 신경을 좀 더 쓰야겠습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