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즐기기

나가수 정말 가수들의 무덤? 인순이가 탈락하다니

우리밀맘마2011.12.12 06:00

 
 


이번 주 나가수 설마 했던 일이 정말이 되어 버렸네요. 전 지난 번 경연에서 인순이의 그 모험 그 도전에 대해 사실 갈채를 보내었습니다. 넘 등수에 연연하는 것보다 나가수는 그런 속에서 가수들이 자존심을 잃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펼치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그래도 이번에 우리 인순이 다시 그 특유의 카리스마를 뽐내며 후배들에게 이게 바로 나가수 무대의 진수다며 멋지게 비상할 것을 기대했는데... 5위..그리고 최종 순위 탈락이 되어 버렸습니다.

도저히 믿을 수가 없네요. 어떻게 인순이가 탈락할 수 있을까요? 정말 김창완씨의 말처럼 나가수는 "가수들의 무덤"인가요? 인순이는 명예졸업 분명히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그리고 인순이가 탈락하는 이 나가수 다음엔 누가 과연 도전할 지 기대보다는 더 걱정이 됩니다.


오늘 인순이의 무대...흠 저는 좀 안타까웠습니다. 산울림의 청춘을 원곡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 완벽한 편곡을 했지만, 그리고 그 편곡을 소화하는 인순이의 가창력과 퍼포먼스 그 어느 것 하나 정말 흠잡을 수 없을 정도로 완벽했지만 청중들의 감흥을 일으키기엔 부족한 편곡이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나가수의 등수를 결정짓는 가장 큰 요소는 정말 노래를 잘부른다는 것을 청중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폐쇄된 공간에서 라이브로 부르는 무대음악의 특성을 얼마나 잘 살리느냐가 결정한다고 생각하는데, 인순이는 이번에도 이것보다는 자신이 해보고 싶은 노래 불렀고, 청중들에게 정말 노래 잘하는 가수로서, 또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긴 했지만 무대 공연이 갖는 청중과의 감흥에 실패했기 때문에 장렬히 전사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반면에 거미는 청중과 완벽하게 호흡하며 청중들을 들뜨게 하였고, 열광시켰습니다. 당연 1위..하지만 이런 퍼포먼스와 편곡..이미 인순이라는 대형가수가 추구할 것은 아니었다 싶기도 합니다. 이건 거미같은 후배가수들이 나래를 펴도록 하는 것이 또 대선배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그런데 이번 거미의 무대..와 정말 재밌게 노래하더군요. 특히 빅뱅의 탑이 나온 건 정말 예상하지도 않았습니다. 얼마나 연습을 했는지 척척 맞는 호흡 그저 보기만 해도 재밌고 흥겹고... ㅎㅎ 아이돌 둘이 뭉치니 나가수 1위를 할 수 있네요. 빅뱅의 탑 그저 겉멋만 부리는 총각으로 생각했는데 나가수 무대에서도 주눅들지 않고 자신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군요. 새로운 발견을 했습니다.




아~ 이전에는 박정현 김범수 윤도현 없는 나가수 상상도 할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젠 새로운 멤버들의 무대에 완전 적응했는데...그 중심축을 이루던 인순이가 사라집니다. 과연 누가 이 빈자리를 채울지.. 넘 아쉽네요, 그리고 인순이는 나가수 중간에 터진 세금 문제 때문에 더 큰 불이익을 받지 않았나 생각도 들어서 더 아쉽습니다.

새로운 한 주 힘차고 재밌게 보내시길 바래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문화즐기기

나가수 자우림은 여우다 꼬리 아홉달린 백여우다

우리밀맘마2011.11.28 05:30

 
 


오늘 나가수 정말 뭐라 표현해야 할지..누가 그러기를 요즘 소망이 뭐냐고 아이들한테 물으면 '나가수 청중평가단'이 되는 것이라고 하던데, 정말 그렇습니다. 저도 저 홀에서 나가수 출연 가수들이 부르는 노래를 생음악으로 듣고 싶어집니다. 나가수 PD님 제 글 보시거든 좀 특별초청 안해주시나요? 울 남편과 함께 두 장 부탁드립니다. 꾸벅^^

오늘 나가수 무대에서 전 두 분의 무대에 정말 넋을 잃고 말았습니다. 바로 인순이와 자우림입니다. 물론 첫 출전한 적우와 거미, 그리고 1등한 윤민수외 기타 등등 ㅎㅎ 모두 훌륭한 무대를 선보였습니다만 아직 제 가슴에 그 여운을 남기는 가수는 인순이와 자우림이네요.

인순이, 정말 볼수록 멋진 가수라는 생각이 떠나질 않습니다. 어찌 인순이가 꼴찌를 할거라고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하지만 인순이는 보란듯이 꼴찌를 했지만, 이것은 나가수에서 얻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솔직히 등수를 부를 때 3위에 인순이 이름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한 계단 한 계단 내려갈수록 도리어 제가 더 초조해지더군요. 설마 설마 했는데 정말 인순이가 꼴찌를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인순이 덕에 일반 가요 무대에서는 결코 만날 수 없는 너무 새롭고 진한 감동을 주는 그런 세계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아 이것이 음악이구나~

꼴찌한 것은 정말 아쉽지만, 전 인순이 무대가 끝나자 바로 일어서서 기립박수를 쳤답니다. 인순이 다음 무대를 기대하며 기다립니다. 그리고 선배가 이렇게 꼴찌를 무릎쓰고 도전을 해야 후배들도 겁없이 따라 들겠죠. 이것이 나가수의 진정한 매력이 아닐까요?




그리고 자우림. 아우~ 같은 여자이지만 김윤아씨 매력덩어립니다. 오늘은 단발머리에 진짜..완전 여우 그자체입니다. 울 남편 제가 옆에 있다는 것도 잊고, 입이 헤벌레 하네요. 울 아이들도 오늘 자우림의 변신에 완전 열광입니다. 같이 손벽치면서 처음 듣는 그 노래를 따라 부르고 난리가 아닙니다. 제 생각에 나가수 무대를 완전히 즐기는 것은 자우림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도 자우림 자기만의 색깔로 자기가 부르고 싶은대로 그렇게 나가수 무대를 한 판 제대로 놀았습니다. 얼씨구~ 아 나도 저런 여우가 되어야 나이 들어도 사랑받는 아내가 될텐데 완전 부럽습니다.






그리고 오늘 처음 본 적우씨, 이런 가수가 어떻게 이렇게 오랜 세월 무명으로 남아있었던 것이죠? 남편 말로는 고음에 강한 가수들은 많지만 저음을 제대로 소화하는 가수 특히 여성 가수는 드물다고 하면서 적우를 상당히 높이 평가하더군요. 저음에서 고음까지 그리고 음색 또한 여자 임재범이라고 할만한 마력을 갖고 있더군요. 다음 무대는 어떻게 드러날지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적우의 노래 실력은 아마 논란거리가 되지 않겠지만, 그의 네임밸류에 관해서는 계속 되는 논란이 이어질 것 같습니다. 하지만 첫 대면의 느낌은 밉상은 아니더군요. ㅎㅎ 옥주현 정도까지는 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누가 아나요? 나가수 때문에 그의 이름값이 레전드 급으로 급상승할지요. 오늘 들은 노래실력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 무대가 기대가 됩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문화즐기기

원년멤버 빠진 나가수 안보려다 다시 채널을 돌린 이유

우리밀맘마2011.08.22 05:30

 
 


나가수, 원년멤버들이 모조리 빠진 나가수는 일단 우리 가정에서는 퇴출 분위기였습니다. 저는 윤도현 팬, 울 아이들은 박정현 팬, 울 남편은 김범수 팬, 뭐 이렇게 나누기도 좀 그렇네요. 이 세 사람은 우리가족들 모두의 팬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이들이 나가수의 전설이되고, 그렇게 아름답게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이제 나가수는 안본다며  일요일 저녁 가족들이 함께 식사를 하면서 딴 연예프로를 보고 있었습니다.

좀 늦게 집으로 돌아온 남편, 갑자기 "나가수 안보니?" 그러면서 하는 말

"인순이 나온다는데.."

"예?" 우리 가족 모두 그렇게 놀라 소리치고는 바로 채널을 돌렸습니다. 인순이가 나온다면 봐야죠. ㅎㅎ 그런데 조금 후 우리 가족 모두 좋은 선택을 하였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새로운 멤버 바비킴과 윤민수는 사실 잘 모르는 사람이라 어떻게 노래부를까 궁금했습니다. 그런데 아주 색다른 느낌을 가져다 주네요.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노래의 색깔입니다. 특히 윤민수 오늘 2등했지만 그만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 장혜진이 불러서 술이야라는 노래를 알았는데, 원가수가 부르는 술이야는 또 다른 맛을 느끼게 해주네요. 장혜진의 술이야는 이별에 홀로 아픔을 달래는 여성적인 것이라면 윤민수는 떠나간 그녀를 잊기 위해 몸부림치는 남자의 아픔이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장혜진 조관우 김조한 자우림.. 저는 오늘 김조한의 노래가 더 좋더군요. 김조한의 매력을 하나씩 느껴간다고 할까요? 조관우씨는 갈수록 이뻐지는 사람입니다. 뭐랄까요? 그 투정을 다 받아주고 싶은 그런 친근함을 갖게 합니다. 그런데 오늘 자우림도 넘 좋았는데, 그리고 6번이면 최고의 번호를 뽑은건데, 오늘 최고로 재수없었다고 해야겠네요. 자우림 나오자말자 울 아들 얼굴이 반색입니다. 그 아들의 아빠 어깨춤을 덜썩이며 자우림 이쁘다면 연발합니다. 속으로 이 곡 끝나면 주겄어라고 했는데 노래를 들으면서 잊어버렸습니다. 그렇게 좋은 자우림이었지만 안타깝게도 그 뒤의 무대에 인순이가 버티고 있네요. ㅠㅠ


인순이

사진은 뉴시스에서 퍼왔습니다.





우리 가족 모두 순간 긴장했습니다. TV에서 눈을 뗄 수 없더군요. 인순이가 무대로 걸어나오는데 정말 구름을 타고 스윽 나타나는 듯한 포스. 얼굴 하나하나에 노래가 들리는 가수..정말 그 전설이 이 경연장에 섰습니다. 후아~ 그런데 오늘 부른 노래 "아버지'입니다. 전 솔직히 첨 듣는 노래입니다. 울 아들도 다른 아이들도 모두 처음 듣는 노래랍니다. 그런데 남편이 이러네요.

"아~ 아버지다. 이거 몇 번 들었는데, 들을 때마다 엄청 울었는데.."

그런데 남편의 그 말이 무슨 뜻인지 조금 후 알겠더군요. 노래를 듣다가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나도 모르게 흐느끼고 있고, 그 소리가 제 귀에 들립니다. 고개를 돌아보니 아들도 울고, 울보 아빠는 거의 얼굴이 울음바다가 되었습니다. 울 딸들도 울고...

전 이상하게 웬만큼 감동해도 잘 울지를 않습니다. 그런데요 그런 제가 울고 있더라구요. 나가수를 이제껏 시청하면서 제 마음을 울컥하게 한 적은 몇 번 있습니다. 코끝이 찡해지면서 눈물이 살짝 비친 적도 몇 번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대놓고 울어보기는 아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줄줄줄 흘러내리기는 첨이었습니다. 노래가 이리 사람을 울리네요. 하~ 

나가수 이번에 또 한 번의 변신을 했네요, 다시 세번의 노래를 부르는 옛 체제로 간 것 환영할만하고, 매니저들이 가수를 소개하는 것도 신선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나가수에서 인순이를 볼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담 주에는 고민하지 않고 채널을 고정할 것입니다.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담 주에 그들이 뭘 부를지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