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시렁 낙서장

완전 빵터진 지하철에서 희망을 파는 아저씨 이야기

우리밀맘마2015.04.01 18:45


지하철치솔팔이, 지하철에서 치솔을 파는 잡상인 "다음칸"에 대한 희망 철학을 말하다


우리밀파파입니다. 제가 즐겨찾는 SLR 클럽 자유게시판에 천년만년백수라는 자게이께서 완전 빵터지면서도 뭔가 가슴 훈훈하게 해주는 재밌는 이야기가 올리셔서 여기에 퍼왔습니다. 전 이 글 천년만년백수님께서 올린 글인 줄 알았는데, 지하철칫솔팔이로 검색하니 이미 유명한 실화더군요. 아래는 SLR 클럽 자유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글을 제가 살짝 좀 더 보시기 편하도록 편집한 것입니다. 



지하철에서 본 황당한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물론 실화죠.

“자 여러분, 안녕하쉽~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 앞에 나선 이유는 가시는 길에 좋은 물건 하나 소개해 드리고자~ 이렇게 나섰습니다. 자, 플라스틱 머리에 솔이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요?......
맞습니다. 칫솔 입니다. ...
이걸 뭐 할라고 가지고 나왔을까요?
 ......맞습니다. 팔려고 나왔습니다.
얼마일까요?...... 처어넌입니다.
뒷면 돌려 보겠습니다.
영어가 써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일까요?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됐을까요? 안됐을까요?
… 망했습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하나씩 돌려보겠습니다”


지하철_잡상인우승미 작가의 웹툰 지하철잡상인 중에서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렸습니다.

황당해진 사람들은 웃지도 못했습니다.
칫솔을 다 돌린 아저씨가 말을 이어갑니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요?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에 알려 드리겠습니다.”

궁금했습니다. 몇개나 팔렸을까요?

4개가 팔렸습니다. 말이 이어졌습니다.

“자 여러분, 칫솔 네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요?
칫솔 4개팔아서 4천원 벌었습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요? 안했을까요?…
예~ 쉬일망 했습니다.
제가 여기서 포기할까요? 안할까요?
저얼때 안합니다. 왜냐구요?
바로 다음칸으로 갑니다!”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 칸으로 건너갔습니다.


남아 있는 사람들 거의 뒤집어졌습니다. 웃다가 생각해보니 그 아저씨는 웃음만 준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아저씨가 우리에게 보여준 더 중요한 것은 희망, 바로 희망이었습니다. 그 아저씨처럼 우리에게도 누구에게나 ‘다음 칸’이 있으니까요.




그 아저씨도 참 재밌지만 이렇게 간단하게 희망을 이야기하는 천년만년백수님의 코멘트도 참 감동을 주네요. 올핸 우리 모두 실망하지 않고, 희망을 이야기하는 한해가 되길 기도합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궁시렁 낙서장

사랑의 배신자는 갈 수 없는 곳 배반네 거리

우리밀맘마2012.04.23 05:30


경주여행, 재밌는 거리 이름, 경주의 "배반네거리"



 

 



 

 

 

경주에 맛있는 콩국 먹고, 이곳 저곳 들러다 우연이 보게 된 곳

"배반 네거리" 입니다.

신호등에 걸려 멈춰섰다 우연히 보게된 거리 이름에 저도 모르게 "쿡"하고 웃었습니다. 울 남편 갑자기 제가 그렇게 웃으니 눈을 동그랗게 뜨고 왜 그러냐고 하네요. 제가 손으로 길 이름이 서있는 표지판을 가르키니 울 남편 역시 쿡 하고 웃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 ..

 

"이 거리 배반자들은 마음 찔려서 못오겠다"

 

 

 

 

 

 

개콘의 용감한 녀석들에서 이런 용감한 대사를 하더군요.

 

"전국에 계신 수험생, 직장인, 학생 여러분, 주말 개콘보며 잘 보내셨나요? 내 일 ~~~ 월요일이다"

 

ㅎㅎㅎㅎㅎ 월요일입니다. 웃고 시작하시라고 사진 올렸습니다. 배반자들은 패스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궁시렁 낙서장

너무 추워서 웃자고 적어본 글 아니 옮겨온 글

우리밀맘마2011.12.10 13:47

 
 



엄청 춥네요. 제가 사는 이곳도 영하로 뚝 떨어져서 타자를 치려고 하니 손가락이 다 아픕니다. 그래서 오늘은 치지 않고 퍼온 글을 올려봅니다. 뭘 쓸까 제 컴을 이리저리 뒤적이다 보니 이전에 넘 재밌어서 퍼온 글이 있네요. 제목은 엽기적인 상담입니다. 넘 추워서 웃자고 올린 글이니 읽으시고 재밌으면 웃어주세요.


 

엽기적인 상담

 Q :

저는 17세의 소녀입니다. 사춘기를 맞았는지 요즘들어 여러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고민은 자꾸 "나란 무엇인가?"하는 질문에 사로 잡힌다는 점입니다. 그 생각 때문에 공부도 안 됩니다. 도대체 나는 무엇일까요?

 

A : "인칭대명사"입니다.




Q :

안녕하세요? 전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학생입니다. 영어 숙제가 산더미 같은데 모르는게 너무 많습니다. 단어를 찾아오는 숙제인데 "작은 배" 라는 단어는 사전에 안나와 있습니다. 배가 ship 인 것은 알겠는데 작은 배는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가르쳐주세요.  

 

A : "ship 새끼" 라고 쓰세요. 

 

  Q :

얼마 전에 "작은 배"의 영어 단어를 질문했던 중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대답해주신 답을 들고 갔다가 죽도록 맞았습니다. 게다가 긴 영작 숙제까지 벌로 받았습니다. 영작 숙제를 그럭저럭 다 했는데 "삶은 계란"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성실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A : Life is egg 입니다.

 

  Q :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4수에 실패한 인생 낙오자입니다. 잘하려고 해도 뭔가가 제 앞을 막고 있는 것 같습니다. 뭐를 해도 자신이 없고 그저 죽고 싶은 생각뿐입니다. 집에서도 저를 포기한 것 같습니다. 주위의 시선은 너무나 따갑고 냉정하기만 합니다. 누구에게 위로를 받고 싶은데 아무도 저를 위로하려 하지 않습니다. 따뜻한 말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십시요.

    

A : 가스 보일러, 난로, 전기장판, 모닥불, 아궁이, 열내는 하마 ......

 

 
Q :

23세의 고민남입니다. 그녀를 정말 이대로 보내기가 싫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요. 전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이 고통의 날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삶의 의미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아마 전 미쳐가고 있나봐요. 내 모든 것인 그녀 ... 보내기 싫습니다 ... 보낼 수 없습니다. 이대로 보낸다면 ... 전 자살할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좋죠?

  

A : 가위나 바위를 내세요.

 

  Q :

안녕하세요, 아저씨? 저는 샛별 초등학교 5학년 2반 32번 맹짱구라고 합니다.선생님이 숙제로 북극에 사는 동물 5개를 써오라고 내주셨는데, 저는 북극곰하고 펭귄 밖에 몰라요.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이 안나요. 어떻게 써서 가야되나요?

 

  

A : 북극곰 3마리, 펭귄 2마리라고 쓰세요. 

 

  즐거운 주말, 행복하세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문화즐기기

교회에서 일어나는 포복절도하는 재밌는 이야기들

우리밀맘마2011.10.30 17:48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는 이제 교회 예배와 일이 다마치고 저만의 평온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남편이 타주는 커피와 컴퓨터에서 들려오는 7080의 아름다운 노래를 듣고 있답니다. 좀 있음 나가수를 봐야겠죠. ㅎㅎ 이번 주는 정말 기대됩니다.

내일 발행할 글을 미리 써놓을까 하다가 오늘을 더 재밌게 마무리 지으면 좋을 것 같아 오늘은 교회에서 일어나는 재밌는 이야기를 들려드릴께요. 우리 교회 일은 아니구요, 인터넷에 아주 재밌는 글이 있어 소개해드립니다.

교회의 광고시간에 있을법한 에피소드


☆내일부터 사흘간 있을 금식 기도회에 많이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참가비는 오만원이고 여기에는 숙박비와 식비(?)가 포함됩니다.

☆금일 담임목사님의 고별 설교가 있은 후 성가대의 특별 찬양이 있겠습니다. 찬양 곡명은 "기뻐 뛰며 노래하라"입니다.

☆다음 주에 있을 예정이던 "평화와 화합을 위한 기도회"는 회원들의 의견 충돌로 인하여 취소되었습니다.

☆오늘 아침 갑자기 박XX 장로님의 소천 소식을 들었습니다. 다같이 유족을 위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찬송가 "이런 기쁨 또 어디 있으리"를 부르시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소프라노 이XX 집사의 특송이 있겠습니다. 그 후 목사님께서 "견딜 수 없이 괴로운 경험"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시겠습니다.

☆이번 주일 1부 예배 설교 제목은 "물 위를 걸으신 예수님" 이고, 2부예배 설교 제목은 "예수님을 찾아서"입니다.

☆다음 주에는 여선교회 주최로 각 가정에서 필요 없는 물건들을 가져와 싸게 판매하는 행사를 가집니다. 잊지 마시고 남편들을 꼭 데리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내일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한 주.. 자신있게 당당하게 살아가시길 기도할께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