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엄마

치매엄마 요양보호 심사관 앞 도저히 이해 안되는 엄마의 행동

우리밀맘마2012.12.31 06:00

치매 엄마,요양보호 심사관 앞에서 이해하지 못하는 엄마의 행동 


우리 부모님들은 왜 그러실까요? 
자식들이나 가족 앞에서는 아픈다고 하시고 힘들다고 하시는데, 어떻게 다른 사람들에게는 왜 그리 기를 쓰고 멀쩡하게 보이려고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시아버님도 그렇고 우리 친정 엄마도 그러시네요. 그 때문에 사실 많이 속상합니다. 무슨 사연이냐구요?

며칠 전 친정집에 들렀습니다. 엄마는 막내딸을 보자 넘 좋아하시네요.


"너가 왔구나~ 어서 와라."

여전히 전기장판에 이불을 덮어 놓고 강아지 (이삐와 대박이) 둘과 같이 TV를 보고 있었습니다. 엄마랑 있는 것이 심심했던지 오늘따라 이삐와 대박이가 저를 많이 반기네요. 옆에서 꼬리치며 짖고 올라타고 난립니다.
외로운 엄마에게 언제부턴가 이 이삐와 대박이가 아주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답니다. 자식은 바쁘다는 핑계로 일주일에 한번 겨우 들르지만, 얘들은 항상 엄마 곁에서 힘이 되어주고 기쁨이 되어주거든요. 
 
"엄마, 얼굴이 좀 그러네. 어디 안좋은데가 있어요?"

"요즘, 밥맛도 없고, 밥먹기도 귀찮다."

"엄마, 그러니까 요양보호사를 불러요. 그 집사님 참 좋아요. 엄마 힘들 때 곁에서 돌봐주실 수도 있고, 말벗도 되어주고, 딸 하나 더 얻은 셈 치세요."

"싫다. 난 돈도 없고...."

"나라에서 돈을 다 대줘요. 우린 조금만 내면 된다니까요. 그래야 저도 좀 안심이 되구요."

"누구 있으면 쉬고 싶어도 못 쉬고, 싫다. 모르는 사람은..."

"왜 못쉬어요. 같이 누워서 쉬면 집사님도 좋아하죠. 그리고 필요할 때 부르고, 엄마가 쉬고 싶을땐 이제 가도 된다고 하면 더 좋아하죠."

싫다고 하면서도 조금은 고민이 되나 봅니다. 느닷없이 대박이에게 묻네요.

"대박아, 아줌마 부를까?"

"왜 대박이 한테 물어? 엄마는~"

제 어머니는 오래동안 파킨슨 병을 앓으셨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치매기까지 있으셔서  금방 했던 일도 잘 잊어먹으시고, 한 말을 또 하고 또하십니다. 오늘은 증세가 좀 더 심하시네요. 요양보호사를 부르면 덜 외롭고 힘도 덜 드실텐데, 1년전부터 얘기했지만 아직도 싫다고 하시네요. 제 생각에 파키슨병도 있은지 10년이 넘었고 연세도 70이 넘으셨기에 신청하면 될 것 같은데, 엄만 자꾸 싫다고만 합니다. 그래서 말을 꺼낸 지 1년이상을 기다렸습니다.

예전에 홀로 계신 85세 할머니가 쓰러져 경찰의 도움이 아니었다면 돌아가실뻔 했다는 글을 읽고나서는 더 걱정이 되더군요. 그 할머니도 쓰러진지 하루가 지나서야 발견이 되었다는데 그 경찰관이 아니었으면 정말 큰일 났을 겁니다.
저도 한번씩 전화를 해도 받지 않으면 얼마나 걱정이 되는지 모릅니다. 




어머니는 낯가림이 좀 심한 편입니다. 지금은 교회를 다니시며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예전에는 사람들 많은 곳엔 가지도 못했는데, 예배에도 잘 참석하시고, 또 교회 구역식구들과 집에서 구역예배도 드리고 하지만,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별로 좋아하시지 않으십니다. 왜그리 싫다고만 하는지..이제는 억지로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
어제는 시아버님을 돌봐주시는 요양보호사와 같이 친정집에 갔습니다. 

"엄마, 저왔어요. 집사님도 바쁘지 않다고 해서 같이 왔어요."

"응, 그래."

처음엔 별내색은 없었지만 당황해 하시는 것이 눈에 들어옵니다. 하지만 차츰 서로 대화를 나누다 보니 분위기가 한결 편안해지네요. 특히 요양보호사님이 개들을 아주 잘 다루시는데, 이삐와 대박이가 저보다 요양보호사를 더 잘 따르는듯하네요. 이 모습이 어머니 마음을 많이 움직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정말 나라에서 돈을 주는 거야? 난 조금만 주면 돼?"


"그렇다니까요."

"어머니, 넘 마음 쓰지 마세요. 그런데, 어머니가 넘 건강해 보여서 장기노인요양보험 등급이 될지 모르겠어요. 제 생각엔 안될 것 같아요."

오늘은 이상하게 전혀 이상행동을 안보이시네요. 어떨땐 정말 걱정이 될 정도로 이상한 행동을 하시다가 또 어떨땐 멀쩡하답니다.

"파키슨병이 있은지 10년이 넘었는데도, 어머니정도면 정말 몸 관리를 잘하신 것 같아요. 될지 안될지 모르지만, 한번 신청이나 해봐요."

"그래야겠네요."

집에 돌아와 엄마와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엄만 요양보호사도 맘에 들고 신청하고 싶은 생각이 있으네요.
그래서 우선 신청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딸의 걱정과 마음을 알아주고 따라주시니 고맙구요. 그런데 문제는 신청한 뒤 울 엄마, 정말 걱정스러울 정도로 이상행동을 하십니다.그래서 안되겠다 싶어 저희 집으로 일단 모셨답니다. 얼마나 돌발행동을 하시는지 제가 직장에 나가기가 겁이 날 정도였답니다.

그런데요, 그렇게 우리를 걱정시키던 울 엄니, 막상 심사관이 오자 얼마나 반듯하게 행동하는지요. 덧셈 뺄셈, 무슨 기억은 그리 좋은지, 그리고 걸어가라 하면 걸어가고, 손을 들라 하면 들고.. 심사관이 어머님은 대상이 아니라는 판정을 하곤 돌아가시네요. 하~~~ 그런데요, 그 심사관이 돌아가고 나자 바로 이상행동을 하시는 겁니다. 그 사람 누구냐? 왜 왔냐? 오늘 점심은 먹었냐? 마치 치매환자역을 맡은 연기자 같아 보입니다. 사람을 아주 덜덜 볶습니다.

왜 그러실까요? 울 엄마 그 후 몇 달을 저희와 함께 있다 다시 사시던 집으로 돌아가시네요. 지금은 다행히 오빠가 모시고 있어 걱정을 덜었지만 마음이 참 답답합니다. 그래도 울 엄마, 파킨슨 병 그렇게 오랫동안 앓으면서도 이정도 건강하게 자신을 돌보고 있었던 것은 참 고맙기도 하구요.
엄마 사랑해요^^


저도 나이 들어 울 아이들이 걱정하지 않고 지낼 수 있도록 몸관리에 좀 더 신경을 쓰야겠습니다. 건강할 때 건강을 지키라는 말이 새삼 마음에 다가옵니다. 



 

 


by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치매 엄마

치매에 걸린 우리 엄마 가족이 감당하기 힘든 돌발행동들

우리밀맘마2011.11.29 07:44


 
 


치매에 걸린 울 엄니 우리집에 오신지도 벌써 2개월이 훌쩍 지났습니다. 다행히 그간 큰 사고 없이 잘 지냈고, 건강도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얼굴색도 분홍빛으로 뽀얀게 제 피부보다 더 좋아지신 것 같구요. 그냥 외모만 보면 어머니가 이런 병에 걸린 분이지 잘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반면에 전 좀 더 초췌해지고, 피부도 거칠어지고, 몸은 좀 더 피곤에 쩔어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한 번씩 벌이는 엄마의 돌발적인 행동에 가슴이 철렁철렁..엄마 걱정보다 제 건강이 더 걱정이 될 지경입니다.

치매에 걸린 노인들, 울 엄마도 그렇지만 대부분 치매는 우울증과 함께 온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우울증 증세가 좀 남달라서 곁에 있는 사람을 엄청 피곤하게 만든답니다. 울 엄마도 그렇습니다. 완전 어린애 그 자체입니다. 제가 어린이집에서 돌보고 있는 울 아기들, 조금만 제가 시선을 돌리면 앵앵거리며 따라와 저만 봐달라고 합니다. 울 엄마도 그렇네요. 전 아침에 직장도 가야하고, 남편도 챙기고, 울 아이들도 챙겨야 하는데, 울 엄만 그런 저의 사정을 전혀 봐주지 않고, 오직 엄마 생각만 해달라는 식으로 절 귀찮게 합니다.

젤 어려운 것이 제가 출근하려고 집을 나서면 엄마도 같이 따라나서는 것입니다. 엄마만 나서는 것이 아니라 엄마가 키우는 두 강아지도 같이 졸졸 따라나서는데, 그런 엄마 설득해서 집에 앉혀놓는 것이 쉽지 않답니다. 매일 아침마다 벌어지는데 정말 짜증이 나기도 하면서도 한편으론 이해가 되죠. 모두가 제 할일 있어 집을 떠나면 엄마 혼자 떵그러니 집을 지켜야 하는데 얼마나 외롭고 심심하겠습니까?

그런데 이렇게 겨우 집에 계시도록 해놓으면 한 시간을 참지 못하고 밖으로 나오십니다. 강아지들 끌고 나와서 집 근처에 있는 교회도 가고, 동네 주변을 돌아다니시다 마침내 사위가 있는 사무실로 무턱대고 들어가시죠. 울 남편 이젠 만성이 되어서 지금 엄마가 오실 땐데 하고 기다린답니다.
 
그런데, 그렇게 사무실로 잘 오시면 되는데, 한번씩은 여기저기 한 눈 파시다 딴 길로 가시기도 하거든요. 그럼 울 남편 그 때부터 초조해집니다. 혹시나 길 잃어버리시진 않았나 싶어 조금 더 기다리다 동네를 뒤지며 엄마를 찾아다니죠.


울 엄마 집에 들어가는데 제일 큰 장애물이 있습니다. 바로 전자자물쇠를 열지 못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연습을 해도 곧 잊어버리고 맙니다. 그래서 집에까지 왔다가 다시 사위 찾으러 사무실 갔다 오죠. 덕분에 운동은 참 많이 하십니다.


대박이 부부

엄마랑 함께 산책을 즐기는 대박이 부부





더 큰 일은 한 번씩 과거 생각에 사로잡혀 집을 찾아 무작정 떠나실 때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럴 때는 정말 우리 가족 모두 혼이 나가죠. 아니 정정합니다. 울 남편 혼이 나갑니다. 그 사실 알고 있는 사람 남편 밖에 없거든요. 우린 저녁에서야 엄마 찾아 고생한 이야기를 들으며 함께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이 동네엔 택시도 거의 오질 않는데 어떻게 택시를 타셨는지, 하루는 택시 기사에게 목포 가야 되니 시외버스터미널로 가자고 하셨답니다. 기사가 가는 도중에 아무래도 이상해서 엄마에게 혹시 연락처가 있느냐고 물었더니 남편이 교회 주소와 남편 전화번호를 적은 쪽지를 내밀더랍니다. 남편이 혹시나 해서 엄마 주머니와 들고 다니는 손가방에 큼직하게 써서 준 쪽지입니다. 요즘 세상이 어수선해서 집주소를 적으면 도리어 위험해질까봐 교회이름과 교회 주소를 적었구요,

택시기사가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울 남편 넘 놀라 택시기사에게 주소를 가르쳐주고 엄마를 집으로 모시기도 한답니다. 울 엄마, 영문도 모른 채 택시에서 내리자 사위가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보고는

"자네가 목포까지는 웬일인가?"

그렇게 묻는데, 참 웃을 수도 없고, 이거 알고 그러시는건지 모르고 그러시는건지.. 택시기사가 얼마나 고마운지, 울 남편 요금 외에 감사하다고 사례했다고 합니다.


 

 


이런 일을 한 주에도 서너번씩 겪다보니 요즘은 엄마 걱정에 말이 아닙니다. 직장에 있으면서도 집에 자주 전화해서 확인해봐야 하고, 전화를 안받으면 걱정이 되고.. 울 남편 일하다가도 엄마 찾으러 가야 하고..

저희가 집을 비운 낮 시간만이라도 누가 엄마를 좀 돌보아주면 좋겠는데 그런 사람 찾기도 쉽지가 않네요.
일단 다시 요양보호사 신청을 해보려고 합니다. 요즘 신청을 잘 받아주질 않는다고 하는데, 그래도 해봐야겠네요. 오늘은 글이 넋두리가 되어 버렸습니다.


치매 엄마 모시고 살다보니 절감하는 치매환자에게 꼭 필요한 시설
가출한 치매걸린 엄마 극적으로 다시 찾은 사연
치매 걸린 엄마의 건강염려증 이를 이용한 약장수의 상술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피오나2011.11.29 07:50 신고 치매에 걸리며 주변 사람들이 제일 힘들다고 하죠..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인데 감당해야죠..
    에공... 남의 일 같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loveniriming BlogIcon 예원예나맘2011.11.29 07:52 신고 힘내세요....뭐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그래도 이렇게 사랑으로 함께 해주는 가족이 있으니 정말 다행입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2011.11.29 08:11 신고 치매..
    본인이나 가족이나
    모두에게 괴로운 병입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BlogIcon 굄돌2011.11.29 08:20 신고 에고 맘마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살아계시는 동안 조금이라도 더 잘해드려야겠지만
    얼마나 고단할까 싶네요.
    집에서 살림만 하는 사람도 아니고...
    사위도 참 예뻐요.
    엄마 복이겠지요?
  • 대관령꽁지2011.11.29 08:32 신고 그래도 사랑하는 가족이 같이하니 위로가 됩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mensch76/61 BlogIcon 영낭자2011.11.29 09:01 신고 에공...
    우리밀맘마님...
    정말...힘드시겠어요.

    저 또한 뭐라 말씀을 드려야할지...기운 내시라는 말씀 외에는..
    그리고 요양보호사~~꼭 찾으실 수 있음 좋겠어요.

    힘내셔요~~
  • 강춘2011.11.29 09:09 신고 고생이 많으세요.
    더구나 통큰 사위님에게도 수고가 많으세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11.29 22:14 신고 감사합니다. 강춘님 칭찬에 울 남편 오늘도 좀 으쓱거리며 갑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2011.11.29 09:12 신고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요양보호사란 제도가 있다니 다행이네요.
    꼭 좋은분 만나서 도움 받으셨음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mindme.net BlogIcon 마음노트2011.11.29 14:17 신고 고생하시구 수고하십니다.
    저도 올해 엄마가 초기치매기가 있어 너무 힘들었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좋아지셨구요..좋은 요양기관이나 요양사분을 만나셨음합니다.
  • 별들의 고양시 일산2011.11.29 16:20 신고 여건만 되시면 요양원에 모시는 것이 좋습니다. 저희 어머니도 요양원에 계십니다. 요양원에서는 규칙적인 식사와 프로그램,전문가들이 돌봐주기 때문에 훨씬 좋습니다. 치매등급에 따라 국가보조금도 받을 수 있습니다. 맨처음엔 가슴이 아프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면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 치매는 가정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국가에서 책임져야 할 문제이니 잘 알아보세요.
  • Favicon of http://bookdj.tistory.com BlogIcon DJ류연2011.11.30 00:46 신고 http://heavenwa.blog.me/135737927
    내기억의 피아니시모라고 제가 읽은 소설중의 하나인데,
    알츠하이머환자 본인의 관점으로 써내려간 소설입니다.
    그래서 알츠하이머를 보다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답니다.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 대관령꽁지2011.11.30 10:12 신고 어릴적 온가족이
    한방에서 살때가 좋았다는 생각이 드는것은 왜일까요.
  •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2011.11.30 11:54 신고 혼자 두시면 위험한 상황도 올것 같습니다.
    좋은 요양원을 알아보시는게 나을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ㅠ.ㅜ
  • BlogIcon 박꽃2013.12.04 14:04 신고 여의도 순복음에서 운영하는 복지센타(오산리기도원입구)로 모시면 되겠어요031-934-5770
  • BY_DJSSL2017.01.05 12:27 신고 저는 7개월째 시어머님과 동거중인데 피해망상증상으로인해 저희와 살면서 일명 욕치매에 제가 손을 놓아버리고싶을정도예요. 물건감추시고 내놓으라고,아들한테 일러바치고,요양보호사를 거부하시면서 씻지않으시고,옷도안벗으시고 시골에 보내달라고하시면서 손하나움직이지 않으시네요, 우째 제넋두리만했군요
    여생을 저희집에서보낼것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지만 가끔 제편이되주기도 한답니다
    자신을 내려놓지못해서 제가 어머님을 엄마로 못받아들이고 있네요 조언 마니마니 부탁드려요 건강잘챙기세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