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즐기기

이번 주 나가수 댄스가수의 진면목을 보여준 무대

우리밀맘마2011.07.11 05:30

 
 


이 글은 어제 일요일 나가수가 끝난 뒤 바로 작성한 글입니다. 

이번 주 나가수, 4라운드 1차 경연 기대했던 대로 김조한이 나왔고, 알앤비 대디라는 칭호가 그냥 나온 것이 아님을 제대로 보여준 무대였습니다. 사실 이번 경연의 결과 좀 의외라 싶었습니다. 일단 조관우씨의 무대, 정말 남행열차를 이렇게 구슬프게 부를 수 있다는 사실에 들으면서 놀라고 그러면서 눈물짓고...그러나 그 감동이 끝나기 전에 울 나가수의 여성들의 기세에 조관우의 무대는 완전 잊혀지는 듯했습니다. 옥주현, 박정현, 거기다 장혜진까지 모두 락과 댄스로 무장한 무대, 나가수에서 이런 무대를 펼칠 수 있구나..정말 놀랐습니다. 울 남편 완전 행복한 모습이더군요. 전 이 세명 중에서 한 명이 일등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김조한, 생긴 것관 넘 다른 목소리 , 첨인데 정말 여기 원년 멤버 같은 그런 포스, 그리고 달콤하면서도 날카로운 아주 색다른 맛이 느껴지는 무대..아마 김조한 씨가 조금만 날씬했다면 완전 오빠를 외치며 광팬이 될 뻔했습니다. ㅋㅋ 이상하게 오늘 무대 김범수만 빼고 모두 조용한 무대였습니다. YB도 이문세의 노래를 그렇게 끝까지 고집스럽게 끌고갈 줄 몰았습니다. 

이전 같았으면 무대공연이라는 특성상 나가수에서 첨 부른 가수, 조용히 부른 가수, 특징이 없이 음악성으로만 승부한 가수들은 모두 하위권을 벗어나질 못했는데 이번에는 아니네요. 청중평가단의 구미가 바뀐 건가요? 김조한과 조관우 그리고 YB모두 선전했고, 김범수 역시 좋았습니다. 

도리어 파격적인 무대로 무대를 완전 장악한 여성 삼인방, 박정현만 제외하고 옥주현과 장혜진씨는 6,7위에 머물렀네요. 제 생각인데, 그들의 모습이 넘 매력적이어서 여성 청중평가단의 미움을 산 것은 아닌지, 그리고 셋다 비슷한 모습이어서 하나에 몰아주기 한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ㅎㅎ

그런데 이번 나가수의 여성들의 공연은 댄스 가수의 진면목을 유감없이 보여준 무대였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이 노래를 들었을 원 가수들 엄청난 충격을 받지 않았을까 싶네요. 셋 다 그렇게 열정적으로 춤도 추고 혼신을 다해 부르는데 호흡 하나 흐트러짐이 없었습니다. 요즘 댄스나 아이돌 가수들 자신의 노래를 부르면서도 라이브로 할 수 없는 태생적 한계가 있어 이 때문에 많은 비판을 받고 있는 것에 반해 오늘 나가수의 댄스 가수들은 댄싱곡을 이렇게 소화시켜야 한다는 모범을 보여준 것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나가수 갈수록 흥미진진해 지네요. 다음에는 어떤 변신을 시도할지 자못 궁금해지구요. 독기 품은 조관우 장혜진씨 그리고 옥주현씨 어떤 모습으로 무대에 서게될 지 정말 궁금해집니다. 
나가수 때문에 행복합니다. ㅎㅎㅎ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문화즐기기

나가수 이소라의 탈락 그런데 더 기대가 되는 이유는?

우리밀맘마2011.06.13 21:58

 
 

지난 주일 우리 가족들 모두 모여 나가수 12회차 공연을 보았습니다. 기대했던 대로 우리 범수씨 정말 환상적인 무대를 펼쳤네요. 그냥 저도 모르게 박수가 쳐지고 어깨가 들썩이고..그리고 박명수씨 쪼쪼댄스 우리가족 모두 따라했습니다. 쪼쪼댄스 대박날 것 같네요. ㅎㅎ 일등 예감

그리고 박정현씨의 무대..바로 앞 김범수의 무대를 잊게 만드네요. 김범수 무대가 너무 들썩였기 때문에 박정현씨 정말 긴장했을텐데..넘 멋있어요. 공연이 마친 후에도 그 소리가 마음에서 울려나는 그런 무대였습니다. 이소라씨가 요정이라고 표현했는데, 노래하는 요정 맞습니다.

세번째 BMK, 이 노래 BMK 완전 작정하고 부른 것 같습니다. 뭐랄까요? 노래의 진동이 내 가슴으로 밀려오는듯한 느낌.. 특히 사랑해 사랑해..사랑 안했다가는 못배길 것 같은 애절함과 강렬한 포스 그리고 감동..6월말에 결혼한다는데..정말 그런 원더풀한 사랑하세요.

네번째 옥주현..이제 옥주현씨의 노래실력에 대해 왈가불가할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노래를 이해하고 그것을 풀어가며 또한 드라마를 만드는 능력 대단했습니다. 김건모씨가 아 이노래를 이렇게 해석할 수도 있구나 싶은 그런 마음을 들지 않았을까 싶구요, 스포츠댄스로 나온 남자 무희..정말 가슴이 아찔했습니다.

다섯번째, 제가 넘 좋아하는 윤도현씨.. 그런데 이번에는 뭐랄까 너무 매니아적인 노래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차라리 시작할 때 좀 더 원곡이 주는 그런 느낌에다 윤도현씨의 보이스가 부각되어졌다면 어땠을까? 그럼 후반 반전과 더 잘 맞물리지 않을까 싶었구요. 아직은 제가 이런 락에 익숙하지 않아서 제 느낌에 청중평가단의 점수는 크게 받기 힘들겠다 싶었습니다. 그런데 신기하게 들을수록 제 가슴에서 뭔가 울림이..가슴이 울렁울렁거리는 것 있죠? 이게 락의 느낌인가요?




여섯번째 소라씨...전 개인적으로 소라씨의 노래를 2위로 꼽았습니다. 이게 노래구나..마음이 편안해지고, 그저 음률에 몸과 마음을 맡긴채 이렇게 쉴 수 있구나. 노래를 듣고 있는 동안 행복했습니다. 이런 노래를 더이상 나가수에서 들을 수 없다니 갑자기 슬퍼지는 것 있죠?

마지막 김동욱씨..저는 한영애라는 가수가 누군지 모르고, 조율이라는 노래 역시 처음 들어봤습니다. 그런데요, 그 노래가 마음을 울리네요. 맨날 사랑 노래에 찌들었는데 이런 가사도 있구나, 이런 창법도 있구나..우리 대중음악의 주제가 더 넓어지는 느낌.. 노래를 중단하지 않고 그대로 진행했다면 더 좋았을텐데..두번째는 뭔가 김빠진 느낌..넘 아쉬웠습니다. 원곡이 어떨까? 원곡을 구해서 다시 들어보고 싶은 그런 무대였습니다. 그런데 김동욱씨 마저 하차한다고 해서 또 마음이 슬펐습니다.






지난 글에 나가수에 대한 여러 안좋은 이야기와 스포일러 등으로 인해 그냥 나가수를 회피하게 되는 그런 마음에 대해 글을 적었는데, 이번 주부터는 도리어 스포일러의 말들이 사실일까 그런 생각을 하며 TV를 보게 되네요. 도리어 스포일러의 말들을 즐기게 되었다고 하나요? 로또 번호 맞추는 기분이랄까? 그리고 이번에 이소라씨의 탈락과 김동욱씨의 하차는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그런데요.. 묘하게 그런 아쉬움 속에서 이번에는 어떤 가수가 나올까? 궁금해집니다. 지난 번 백지영, 김건모라는 엄청난 대형스타들이 하차한 후 임재범, BMK, 김연우라는 우리가 잘 몰랐던 보석을 만난 것처럼, 우리 시대에 숨겨진 또 다른 능력자들을 만날 것 같은 예감입니다.

나가수 다음 주를 또 기대합니다. 정말 나가수 때문에 우리 가족 넘 행복합니다.


 

 


신고

댓글

  • 해바라기2011.06.14 05:19 신고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나가수라 생각하며 다음회가 기대되네요.
    좋은 화요일 되세요.^^
  • Favicon of http://www.e-guccibags.com/gucci-wallets-c-16.html BlogIcon juicy2011.07.11 18:04 신고 난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창의적인 사람이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난 버스 모양의 호텔 들어본 적이있다. 그것은 아주 흥미로운해야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