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과 육아

[육아상식] 어릴 때 자연을 즐기고 배운 아이가 영재로 자란다

우리밀맘마2014.11.05 07:06

육아상식-자연을 즐기고 배운 아이가 영재로 자란다

 

 

미운 네 살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네 살이 되면 호기심도 많아지고, 활동량도 엄청나죠. 거기다 자의식이 생기기 때문에 이 때 아이들은 "내가 내가"를 외치면서 온갖 사고를 칩니다. 고집도 그런 고집이 없습니다. 오죽하면 미운 네 살이라고 하겠습니까?

 

 

그런데 이 미운 네 살 때 아이에게 꼭 해줘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자연을 충분히 느끼게 하는 일입니다.

 

요즘 '아빠 어디가?' 라는 TV프로그램이 있는데, 아빠와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온갖 체험을 하는 장면을 봅니다. 제가 아주 관심을 갖고 보는 방송인데, 우리 아이들 어릴 때 모습과 비교도 해보면서 때로는 참 부럽기도 하더군요. 그런데 방송을 보면서 그저 재밌겠다고만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그걸 보고 우리도 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따라하기를 해봐야죠. 왜냐면 어릴 때 부모가 아이와 함께 자연을 즐기는 것은 꼭 해줘야 할 교육활동이기 때문입니다.  

 

 

아빠어디가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교육학을 가르치는 교수님 중 영재에 대한 연구를 하신 분이 이런 연구 결과를 내 놓았습니다.

 

"전 세계의 알아주는 영재나 천재들을 연구해본 결과 이들의 특별한 공통점은 없었다. 다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11살 이전에 자연을 충분히 즐겼다는 것이다."

 

 

요즘 우리나라 엄마들 영재교육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어릴 때부터 영어와 아이들에게 좋다는 온갖 공부를 시키기에 여념이 없는데, 이건 완전 핀트가 어긋난 짓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아이 똑 소리 나는 영재로 키우려 한다면 아이로 하여금 어릴 때 자연속에서 충분히 놀고 즐기도록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주말에 야외로 나가보면 도시생활에서 접할 수 없는 자연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나무와 풀, 신기한 새와 벌레들. 또 둥지들이 있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이 경험한 것을 그대로 그리게 해보세요.  떨어진 나뭇잎이나 풀들을 책갈피에 끼워 놓았다가 나중에 그대로 그리게 해보세요. 색깔을 알기 시작하기 때문에 색에 짙음과 옅음이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됩니다. 밤하늘의 별에 대해서 배우기도 하고, 별에 얽힌 이야기, 옛날 이야기를 들으며 상상력과 삶을 저절로 배우는 것입니다. 

 

이렇게 자연을 관찰하면서 여러가지를 만들어보고, 그려보게 하면 탐구심과 창의력 그리고 아름다운 심성을 스스로 가꿀 수 있는 것입니다.  

 

 

 



 

 

by 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우리 큰 아이 천재 소리 들으며 키운 비법

우리밀맘마2010.05.04 17:14

부모들은 대부분 첫 애를 낳고 키울 때, .

우리 아이 아무래도 천재가 아닐까 싶은 생각을 다 가진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쪼그만 애가 부모가 전혀 생각하지 못한 그런 일들을 척척 해낼 때가 있거든요.

거기다 우리 아이는 남달라야 한다는 부모의 바람까지 들어 있으니,

하는 짓마다 이쁘고, 하는 짓마다 영특해 보여서 정말 우리 아이 천재인가 싶은 것이죠.

저도 그랬습니다. ㅎㅎ

저는 우리 첫째가 태어난 지 1개월 때부터  책을 읽어 주었습니다.

물론 그림이 크게 그려져 있는 그림책이지요.

그런데 이 녀석 눈을 똘망똘망하게 한 채 어찌나 집중을 잘 하는지, 너무 이뻐서 읽고 또 읽어주었답니다. 


그렇게 매일 책을 읽어주니까 나중에는 읽을 수도 없는 책까지도 가지고 와서 그 책을 뚫어지게 바라보는 것입니다.

조금 더 지나니까 이제 지가 읽고 싶은 책이 있으면 그것을 엄마에게 읽어 달라고 들고오기 시작하더군요.

그땐 아기가 하나라 그리 할 일도 없어서 정말 잘 놀아주고, 책도 많이 읽어 주었답니다.

 

 

 


우리 아이가 책을 열심히 읽는다는 소리에 남편은 어디서 가져오는지 열심히 책을 사오기 시작하네요.

어떤 때는 박스채 사오기도 하구요.. 그런데, 그렇게 많은 책을 사가지고 오니 혹시나 아이가 책에 질리지 않을까 걱정이 되더군요. 그리고 육아책에도 아이에게 많은 책을 주기 보다는 읽을 수 있는 몇 권의 책을 보여주고, 그것을 다 읽고 난 뒤 또 몇 권을 보여주는 식으로 하는 것이 좋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30권이나 되는 전집을 사가지고 오면 이 중 25권은 숨겨두고, 5권만 아이에게 아이가 원할때 반복해서 읽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너무 많이 읽었다 싶으면, 또 다른 5권의 책을 꺼내 읽어 주었습니다.

 

그림책을 펴서 작은 상에 올려놓고, 그림을 보며, 글자를 손으로 짚어가며 그렇게 읽어주었습니다.

이런 식으로 30권의 책을 읽어 주었지요. 그 때 우리 아이 만 2살을 갓 넘길 때였습니다.

그런데요, 두 돌이 지난 어느 날 우리 아이가 혼자 책을 읽는 것이 아닙니까? 

그런데, 정말 놀랍게도 한 자도 틀리지 않고 글을 줄줄줄 읽어가는 것입니다.

헉~ 이게 어찌 된 일일까? 사실 저는 글을 체계적으로 가르쳐준 적이 없었거든요. 우리 아이에게 읽은 준 책 중에 한글 학습에 관련된 것이 있기는 했지만 그 책도 그저 다른 책을 읽어 주듯이 읽어 주었을 뿐이었습니다.그런데, 아이가 책을 읽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그것도 막힘 없이 줄줄줄 ...


저는 정말 기적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 집에 천재가 났구나 ...


그런데 좀 있어 보니 우리 아이 책을 그렇게 막힘 없이 읽을 수 있게 된 비밀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은 글을 읽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하도 많이 반복해서 읽다보니 그림과 글을 외우게 된 것이죠. 글을 알아서 읽고 있다기 보다는
글도 하나의 그림처럼 인식해서 엄마가 읽어준 것을 암기한 상태로 읽어나간 것입니다.


혹시 제가 이렇게 말하니 "그러면 그렇지.."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실 분이 있으실지 모르겠습니다만 그게 그렇지가 안더군요.
우리 아이 제가 같은 책을 반복해서 많이 읽어주니, 30권 책의 내용을 한자도 빠짐없이 외웠고, 그 속에서 글자가 서로 다른 것을 깨우치며, 실제로 글자를 알아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 식으로 책을 읽기 시작한 우리 첫째, 세 돌이 지나서는 숫자는 물론 못 읽는 글이 없게 되었고,
급기야 글을 쓰기 까지 하더군요. 어떤 날은 서울에서 부산에 계시는 저의 시부모님께 전화까지 하더군요. 시어른들은 진짜 천재가 났다며 난리였습니다.  


그렇게 자란 우리 큰 딸 지금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어려서는 천재라는 소리도 참 많이 듣고 자랐는데, ㅎㅎ 동생들이 줄줄이 태어나고, 아무래도 애들 키우는 것이 바빠 울 큰 딸 제대로 신경써 주지 못한 까닭일까요. 지금은 그저 똑똑한 아이일 뿐이랍니다. 그치만 너무 뛰어난 아이보다 지금의 모습이 제겐 훨씬 좋아 보입니다. 왜냐면 우리 딸 자기 꿈을 갖고 있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거든요. 그리고 친구들 잘 사귀고, 또 그렇게 잘 어울려 지내니 얼마나 좋은지요. 

행복한 인생을 위해서는 세 가지가 꼭 있어야 한다고 하잖아요? 부모와 자식 그리고 친구, 이것이 제일 큰 재산이라잖아요. 저는요~ 아주 탁월한 능력으로 홀로 독야청청하는 것보다 좀은 평범하면서 좋은 친구들과 어울려 잘 지내는 것이 훨씬 좋아보입니다. ㅎㅎ ^^


내일 어린이날, 이제 큰 딸과 둘째 딸은 고딩 중딩이라고 엄마 아빠랑은 안 놀겠다네요. 좀 서운하긴 하지만 ㅎㅎ 이제 꼬맹이 둘만 좀 더 크면 남편과 저 이렇게 단둘이 오붓한 데이트를 즐길 날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무얼 선물해줄까 고민하다 얘들에게 어디갈까 하고 물으니 열심히 둘이서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남편도 내일은 아이들이랑 하루 종일 놀아주려고 모든 스케줄 다 뺐다고 하네요. 내일이 기다려집니다.


내일 글 오늘 저녁에 미리 포스팅합니다. 즐겁고 행복한 어린이날 되세요.


 

 

 

by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usfusionhome.tistory.com BlogIcon 베니2010.05.04 21:32 신고 어려서 책을 많이 읽어주어 그걸 외울 정도면 독서 습관 들이는것은 쉬웠을 거에요.
    그건 아이들에게 굉장히 중요한 거잖아요.
    아직도 아이들이 어려 사는 삶이 신선해 보이네요.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2010.05.04 22:07 신고 저도 그런 생각 많이 한답니다. 혹시 우리 아이가 천재가 아닐까? 하는
    책 반복해서 많이 읽어주면 정말 줄줄 외우더라구요. 추임새로 넣은 단어까지 외워버려서 그 후부터는 꼭 책에 있는 글자 그대로 읽어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근데 만 4살이 넘었는데도 진짜 읽지는 못하던데 역시 천재는 아닌가봐요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nextgoal.tistory.com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2010.05.05 19:04 신고 요즘 어린이들 책보면 보통 세트로 많이 파는데..
    맘마님처럼 애들이 너무 질려하지 않게 조금씩 보여주면서
    반복해서 읽어주면 애들이 더 재미있게 읽을수 있겠어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