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무조건 울 남편이 잘했다고 추켜세워줬더니

우리밀맘마2010.11.14 05:30

 
 



미국 스미스소니언박물관에 가면 링컨 대통령이 암살을 당해 숨질 때 남겨 놓았던 세 가지 유품이 전시 되어 있다. 손수건 한 장과 주머니칼 하나, 그리고 신문지 조각 이 세 유품이 전시되어있는데 이 세 유품에는 그 나름대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손수건은 자기 아내가 훌륭한 대통령이 되라는 뜻으로 에이브러함 링컨이라는 이름이 수놓인 손수건이고, 주머니칼은 시골에 사는 한 소녀가 좋은 대통령이 되라는 뜻으로 손수 깎아서  만든 나무칼이고, 또 신문조각은 ‘링컨대통령이야말로 역사상 가장 존경받을만한 대통령이다’ 이런 기사가 실린 신문조각을 늘 소지하고 다녔다고 한다. 국정을 운영 하다가도 또 인생을 살아가도 힘들고 어려운 일이 닥칠 때마다 그 세 물건을 하나씩 꺼내보면서 위로를 받고 힘을 얻었다고 하는 것이다. 대통령도 위로와 격려가 얼마나 필요한가를 이 유품이 우리에게 증거하고 있다.


지난 번 저희 교회 목사님께서 주일에 설교하셨던 내용 중의 일부입니다. 위 글의 마지막 말, 링컨이라고 하는 위대한 대통령도 위로와 격려가 필요했다는 말을 들을 때 제 자신을 조금 돌아보게 되더군요. 위로와 격려 내겐 어떠했는가 하는 것입니다.

먼저 누가 내게 위로해준 적이 있나? 나에게 격려해주어서 내가 다시 힘을 낸 적이 있었던가? 나도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데 말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전 참 복이 많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전 주위에서 저에게 끊임없이 위로해주고 격려해준 많은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잊고 있었는데, 참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구나 생각하니 콧등이 시큰거렸습니다.

제게 가장 큰 격려와 위로를 해주는 사람은 역시 울 남편이구요, 그리고 우리 아이들입니다. ㅎㅎ 오늘 달려라 꼴찌님이 평소에 아이들을 세뇌시킨 효과를 톡톡히 보았다고 하셨는데, 저도 틈만 나면 그 비슷한 세뇌를 시킵니다. 어떻게 하냐구요? 일단 울 남편 퇴근해서 돌아오면 이제 저의 조잘거림을 듣게 됩니다. 화장실 앞에서도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를 하죠. 그런데 제가 어떤 이야기를 해도 울 남편 고개를 끄덕이며, 제 편을 들어줍니다. 그게 규칙입니다. ㅋㅋ 한 20년을 같이 살다보니 자연스레 그렇게 된 것도 있지만 제가 좀 그렇게 훈련을 시켰답니다. 어떻게 했는지 궁금하시나요?

남편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면 울 남편 잔소리 할 때도 있거든요. 그러면 제가 이렇게 말합니다.

"여보~ 전 지금 충고와 조언이 듣고 싶은게 아니라 그저 제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해주길 바란답니다. 아셨죠?"

그러면 울 남편, 크게 한 숨을 내쉬며 "넹~" 그럽니다. ㅎㅎ

어떤 때는 이렇게 말하기도 합니다.

"여보 지금부터 제가 무슨 말을 하더라도 무조건 당신이 잘했다, 당신이 옳은거야 라고 하셔야 되요. 알았죠?"

그럼 울 남편 좀 떨떠름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입니다. 그리고 정말 제가 무슨 말을 해도 고개를 끄덕이며, 당신이 옳아, 당신이 잘한거야 라고 추임새를 넣어줍니다. 이렇게 하는 것이 세월이 쌓이다 보니 이제는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그렇게 말해주네요.

그럼 저는 어떻게 하냐구요? 사람이요, 받은게 있으니 그만큼 보답하게 되더라구요. 아니 받은만큼은 못해줘도 조금이라도 갚을려고 하는 미안한 마음이 생기데요. 그래서 저도 울 남편 표정을 잘 살피다, 저의 격려와 동조가 필요하다 싶은 때에는 유감없이 울 남편 편을 들어줍니다. 어떨 때는 울 남편이 잘못한 것도 그냥 두 눈 딱 감고, 당신이 잘했다고 그렇게 편들어줍니다. 뭐 돈드는 것도 아니구.. ㅎㅎ 그러면 울 남편 싱긋이 웃으면서 제 볼에 뽀뽀해주며 이렇게 말하죠.

"고마워, 당신이 최고야~~ "

오늘 화끈하게 한 번 제대로 편들어줘보세요. ㅎㅎ 행복하세요.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o-canada.tistory.com BlogIcon 엉클 덕 (용팔)2010.11.14 05:47 신고 칭찬은 고래을 춤추게 한다고 하죠?
    아이들은 물론이지만 어른도 예외는 아닌듯 합니다.
    누구는 목숨을 받쳐 충성하고, 누구는 총구를 겨누는 사람으로 될수도 있는것 같습니다. 우리밀맘마님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군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11.14 18:35 신고 감사합니다. 말씀에 힘이 납니다.
  • Favicon of http://hls3790.tistory.com BlogIcon 옥이2010.11.14 06:47 신고 맞는말씀인것 같아요..
    아무리 내가 잘 못한 일이라도 남편이 편을 들어주면 힘이 나지요..
    우리밀맘마님도 현명하신것 같아요..
    칭찬을 언제나 좋은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일..은혜로운 주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11.14 18:36 신고 네 옥이님도 오늘 은혜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 들꽃2010.11.14 11:04 신고 현명한 아내는 늘 행복 하기 마련입니다,
    한수 느껴 봅니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11.14 18:37 신고 감사합니다. 제가 현명한 아내가 되어버렸습니다. ㅎㅎ 이 한주간 더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2010.11.14 13:46 신고 아..또 반성...얼마전에 저는 남편한테 투덜댔는데....
    책좀 사서 가져오라고 부탁했더니 너무 무겁다고 하길래..ㅠㅠㅠㅠ
    내일은 당신 최고라고 한마디 해줘야 겠어요.
    아내 위해 꼭 사다줄 것 같은 남편이라고 하면 또 투덜댈른지 모르겠지만요.
    늘 평화와 함께 하는 시간되세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11.14 18:37 신고 초록누리님도 평화가 넘치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 Favicon of http://www.daum.net BlogIcon 정정2010.11.14 17:05 신고 추켜세워줬더니(x)---->치켜세워줬더니(O)
    다음 뷰 메인에 올라간 만큼 표준어를 사용하셔야 겠죠?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11.14 18:39 신고 둘 다 표준어인데.. 부산에서는 치켜세우다는 말보다 추켜세우다는 말에 더 익숙하네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www.daum.net BlogIcon 정정2010.11.15 01:21 신고 둘 다 표준어가 맞는데 말의 쓰임이 잘못되었다는 것이지요
    사람을 정도 이상으로 크게 칭찬하다라는 뜻 일때에는 추켜세우다 치켜세우다 둘 다 맞지 않고
    치켜세우다가 맞는 문장이고 추켜세우다는 명백히 잘못된 문장입니다
    추켜세우다는 위로 치올리어 세우다라는 뜻만
    지니고 있어서 다음 문장과 같이
    눈썹을 위로 추켜세우다 일 때 맞는 문장이 되죠
    사람들이 익숙하게 두루 쓴다고 잘못된 표현이 맞는 표현이 되진 않죠
    못 믿으시겠으면 사전을 정확히 찾아보십시오 둘 다 사전에 나와있다고
    맞는 것은 아니지요
    잘 아셨으면 고쳐주십시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0.11.15 10:24 신고 그런가요? 한 번 다시 확인해볼께요.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2010.11.16 18:11 신고 고마워, 당신이 최고야. 멋진데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