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의 한마디

안철수의 후보사퇴 그러나 이해 안되는 막가파식 행동

우리밀맘마2012.11.24 06:00


안철수, 안철수 신당, 대선후보 안철수의 아름답지 못한 사퇴



저도 이번 대선에 상당히 관심이 있답니다. 사실 이전에는 선거 때가 되면 좀 피상적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직장 생활을 하고 나니 다르더군요. 정말 잘 뽑아야겠다는 생각이 시시각각 들었습니다. 왜냐면 정치권에서 일어나는 일, 그리고 그렇게 결정되는 정책들이 바로 제 삶과 직결된다는 것을 여러차례 겪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가 계속 고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니 좀 애가 타더군요. 이런 일이 더 민감한 울 남편 많이 답답한지 차라리 제비뽑기를 하던지, 아님 둘이서 끝장 토론을 벌이든지 해야 하지 않겠냐고도 합니다. 울 남편에게 둘 중 당신은 누굴 지지하냐 하니 둘 다 괜찮은 사람이니까 누가 되어도 좋고, 일단 빨리 단일화해서 국민들이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내놓아야 이번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네요.

그런데 오늘 안철수씨가 후보 사퇴하며, 백의종군해서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의 기자회견을 TV로 보며 역시 이 사람들 대인배구나 하는 생각을 감출 수 없네요. 통 크게 용단을 내려준 안철수 후보에게 정말 감사하구요, 문재인 후보에게 파이팅을 외칩니다.


안철수안철수 대통령 후보



이제 단일화가 되었기에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에게 바라는 것은 정책대결을 해달라 하는 것입니다. 이미 고정표는 변동이 없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국민들로 하여금 투표장에 갈 수 있도록 발을 이끄는 것이고, 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정책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민주당에 정말 아쉬운 것은 아직까지 이전의 구태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상대의 약점과 단점 물고 늘어지고 새로 까발려 봐야 여기에 귀 기울일 국민들 없습니다. MB 정부 내내 일어났던 일 새삼스럽지 않기 때문입니다. 도리어 그런 것에 몰두하면 똑 같은 것들이 뭐하냐는 비판만 듣게 됩니다


우린 다르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확실하게 보여주어야 합니다. 정치, 국방, 경제, 사회 , 교육 모든 면에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파악해서 이런 국정 운영을 하면 된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보여주어야 합니다. 저도 그게 가장 궁금하고 기대하는 것입니다. 그런 저의 기대를 좀 채워주세요. 








by 우리밀 맘마

성폭행범의 심리와 가장 효율적인 성폭행범 대처법
차인표 북송반대 시위에 참가한 이유 함께 울어주기 위해서라고
정치인의 낯가죽 일반인보다 더 두꺼운 이유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2012.11.24 09:24 신고 그렇게 되야하는데...정책대결로 말이죠. 근데 그게 한쪽만 한다고 되는게
    아니라서 말이죠. 그리고 말씀한 부분중 그런 네거티브 전략이 안먹히는게
    아니라 상당히 잘 먹히다보니 선거때마다 네거티브가 근절되지 못한 측면이
    있습니다. 후보들에게 변화를 요구하기 전에 성숙한 민주의식으로 국민들이
    먼저 변해야겠지요. 근거없는 비방, 흑색선전에 놀아나지 않고 정책을 먼저
    들여다보는, 그런 국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님말고식 무차별적인
    네거티브를 하는 후보를 낙선시켜 버려야지요.
  • 나의느낌 꺼지라2012.11.26 13:47 신고 니가 뭔디 누구를 평가해
댓글쓰기 폼

궁시렁 낙서장

안철수 의혹제기와 술판 노인들의 대화

우리밀맘마2012.09.11 06:00

 


 

 

요즘 인터넷을 서핑하다보면 우리 사회에서 완전 왕따 당하는 무리들을 봅니다. 저들은 무언가 나라와 사회를 위해 큰 일을 한다고 야답법석인데 실은 국민들의 완전 무관심 속에 놓여 있는 사람들이죠. 바로 정부와 정치권 사람들입니다. 특히 정부와 대통령은 요즘 무얼하는지 궁금하지도 않고, 제발 임기말에 다른 사고치지 말고 조용히만이라도 있어줬음 하는 바람입니다. 예전 개콘의 비상시국대책위원회에서 대통령과 인사하면서 "쓸데 없는 말 좀 하지 마십시오" 라든지 "가만 있어주는게 도와주는 겁니다." 이런 말들이 어찌 그리 공감이 가는지요.

 

또 한 무리가 있습니다. 바로 국회의원들과 정치인들입니다. 무노동 무임금을 외치며 일하는 국회가 되겠다고 하고, 세비도 한 달 반납하겠다고 하더니만 국민들 한눈 파는 새에 세비 22%나 올리는 능력, 정말 대단합니다. 전 국회가 언제 열렸고, 그리고 그런 결정을 언제 어떻게 했는지도 몰랐습니다. 이 결정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있다면 국민투표를 해서라도 다시 세비 22% 인하시켰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세비가 너무 적어서 일 못하겠다고 하면 그냥 짤라버리고 싶구요. 이 작은 나라에 국회의원 수는 왜 그리 많습니까? 요즘 학교에서도 교수들도 학생들의 학업평가제를 하는데, 국회의원들도 일년에 한 번씩 그런 평가를 해서 기준에 못미치면, 첫번째는 세비 50% 반환하고, 두번 낙제하면 퇴출하는 것으로 법을 개정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대선정국이라 그런지 험한 말들이 많이 오가네요. 그래서 정치쪽 기사는 거의 읽어보질 않는데, 그래도 하도 기사가 많아서 읽어본 것 중에 안철수 씨에 대한 의혹제기에 관한 기사입니다. 의혹을 제기한 사람과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내용을 보면, 의혹 제기하는 사람들 정확한 증거가 없이 그저 그런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는데, 확실치도 않은 이야기를 왜 저리 욕을 먹어가면서 할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한 날은 검색어에 보니 "안철수 여자, 안철수 뇌물, 안철수 협박, 안철수 룸살롱" 뭐 이런 것들이 상위에 걸려 있더군요. 저도 궁금해서 하나씩 읽어봤는데, 의혹 제기는 있지만 증거는 없는 그래서 믿고 싶으면 믿으라, 아니면 말고 식의 내용들이었습니다. 어떻게 정당의 책임있는 관계자가 이렇듯 무성의한 내용을 폭로한답시고 말하고, 또 이런 내용을 기자들이 검증도 해보지 않고 그저 무책임하게 기사로 옮길 수 있는지 그것도 참 신기했습니다. 그런데 저의 이런 의혹은 아주 허무하게 풀렸답니다.

 

 

정자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인데, 길 가 정자에 마을 어르신들이 대여섯분 모여 소주를 놓고 이야기를 하고 계시더군요. 제가 사는 마을에서는 아주 흔한 풍경이랍니다. 어르신들 그런데 오늘은 무슨 일인가 좀 흥분하셨는지 이야기 소리가 크시네요. 이렇게 크게 이야기하실 때는 거의가 정치 이야기하실 땐데, 역시 그랬습니다.

 

"안철수 있잖아~ 그거 정말 별거 없두만, 요즘 여자문제만 해도 그래, 지도 남잔데 돈 좀 벌었으면 뭐 그럴 수도 있지?"

 

헉, 전 제 귀를 의심했습니다. 그러자 다른 분들도 맞장구를 치면서 그럽니다.

 

"안철수도 사업하려고 뇌물 줬다잖아, 술 안먹다더니 룸살롱은 왜 갔노?"

"그런 ×이 대통령은 왜 나온다고.."

"그러게 말야, 그 놈이 그놈인데.. 어린아들이 뭘 몰라서 그런거지 뭐.."

 

그러면서 계속 욕을 해대시는데 듣기 정말 민망하더군요. 신문과 방송에서 의혹제기라고 하였는데, 이 분들은 이것을 이미 사실로 받아들인 것입니다. 아~ 이래서 의혹제기를 하는구나. 의혹만 제기해도 사람들은 그것의 진실을 가려보려 하기 전에 이미 진실로 받아들일 수 있구나..

 

전요, 이런 의혹제기가 아니라 대통령이 된다면 이런 일을 하겠습니다라고 똑부러진 공약을 듣고 싶습니다. 이번 대통령처럼 제가 공약을 내건건 맞지만 그게 아니라는 것을 알아서 안하겠습니다라는 그런 비겁하고 야비한 공약 말고, 이 나라의 발전과 국민들이 좀 더 잘 살 수 있도록 고민하고 발로 뛰고 그래서 찾아낸 그래서 꼭 해내야 할 그런 공약을 듣고 싶습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