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시렁 낙서장

영화 써니처럼 20년 후에 절친을 은행에서 만났다

우리밀맘마2011.07.04 08:02

 
 


20년 후 죽고 못살듯이 그렇게 친했던 고교 친구를 다시 만나면 어떨까? 사실 저도 몇 년 전 그런 일이 있었습니다. 전 낯가림도 좀 있고, 성격도 그리 활발하지 않았기에 영화 써니처럼 그런 파란만장하고 재밌는 학창시절이 별로 기억나질 않네요. 그저 친구들과 수다 떨고 공부하고..넘 평범한 아니 그보다 더 덜 평범한 그런 학창시절을 보냈거든요. 그런 중에 친하게 지낸 친구는 정말 3년을 다해도 손에 꼽을 정도였습니다. 그 손에 꼽을만한 친구 중 하나를 은행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었습니다. 

첨에는 서로 알아보질 못했습니다. 은행에 볼 일이 있어  표를 끊고 기다리고 있는데 그 친구가 제 곁에 앉더군요. 저는 별로 신경쓰지 않고 제 차례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우연히 그 친구와 얼굴을 마주치게 되었는데 굉장히 낯이 익은 사람이었습니다. 누구랄 것도 없이 서로 손가락으로 가르치며 "혹시" 그리고는 서로의 이름을 불렀답니다. 정말 영화에서나 보던 그런 순간이었죠. 얼마나 반가운지 우리는 은행에서 나와서 근처 커피숍에서 지난 이야기를 나누며 옛 추억을 여행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서로 연락처를 주고받고 다음에 또 만날 것을 기약하고는 헤어졌답니다.

집에 들어와도 전 흥분에 싸여 있었답니다 그리고 그 옛날 그 풋풋했던 여고시절로 제 마음은 돌아가 있었던 것이죠. 저의 그런 모습을 보던 울 남편 제가 굉장히 신기해보였던 모양입니다. 그리고 우린 그 후로 몇 번을 더 만났답니다.





그런데 세번째 만남부터 예전의 절친으로 만나게 되지 않더군요. 그 친구 남편 사업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하면서 제가 도움이 되는지를 타진하기 시작하더니 이런 저런 부탁을 하기 시작하네요. 편하게 소비자의 입장에서 물건을 사주는 정도로 제가 해줄 수 있는 것이면 괜찮은데 제가 해줄 수 없는 일들을 부탁해오니 넘 부담이 갔습니다. 그리고 제가 그 친구에게 별 도움이 되질 않는 걸 느꼈는지 그 때부터 좀 서먹해지더니 연락이 끊어졌습니다. 그 친구도 제게 연락을 하지 않고, 저도 연락을 하려니 또 그런 부탁을 받을 것 같아 저도 연락을 하지 않으니 자연 그렇게 된 것이죠. 좀 많이 씁쓸하더군요.

옛 친구는 그저 추억에서나 존재하는가 봅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깅춘2011.07.04 08:42 신고 씁슬하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
  •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2011.07.04 08:44 신고 안타깝네요..
    20년만에 만난 절친인데..
    고달픈 생활에는 친구도 필요없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2011.07.04 09:01 신고 풋풋이 갑자기 씁쓸로 바뀌는순간이네요...
    아쉬우셨겠어요..
    행복한 월요일 아침되세요~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2011.07.04 09:04 신고 소중한 추억이었는데..역시 현실은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그놈의 돈이 뭔지....
  • Favicon of http://blog.daum.net/antian54 BlogIcon 흐르는 물2011.07.04 09:14 신고 왠지 아쉬움이 전해지네요.
    순수한 만남은 그리 많지 않은가 봅니다.
    감사히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주 이어 가세요.
  • Favicon of http://neonastory.tistory.com BlogIcon 네오나2011.07.04 09:23 신고 오랫동안 전혀 다르게 살아왔다면 아무래도 다른 절친처럼 되기는 어려운 거 같아요. 그래도 그저 친구로서만 만나실 수 있었더라면 좀 더 좋은 관계가 되셨을텐데...사업이야기가 끼면 아무래도 어려워질 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tvsline.tistory.com BlogIcon 카라2011.07.04 09:45 신고 아무래도 그런 경우가 많은것 같아요.
    살면서 조금씰 달라지게 된 탓인가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 Favicon of http://sun77.tistory.com BlogIcon 역기드는그녀2011.07.04 09:48 신고 안타깝네요 ...
    정말 순수한 만남은 없는 걸까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2011.07.04 09:52 신고 참 반가웠을텐데...
    그렇게 예전 추억 되세기며 친구로 남을수도 있을텐데
    왜 남편 바깥일과 결부시키며 관계를 한정지었는지 조금은 안타깝네요.

    추억은 추억일때가 아름답단 말이 생각납니다.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2011.07.04 09:58 신고 친구일수록 부탁은 더 안해야된다고 봐요.
    씁쓸..그 자체로군요.ㅎㅎ
  • Favicon of http://nnkent11.tistory.com BlogIcon NNK Co.2011.07.04 10:19 신고 마음이 아프네요,,,
    여러 생각이 들게해주는 글입니다 ^^
  • Favicon of http://www.kidspoon.com BlogIcon 키드스푼2011.07.04 10:19 신고 그게 바로 현실이지요. 저도 그런경험 몇번 있답니다.
    그냥 추억으로만 있었으면 좋았을것을, 만나지 말것을, 그런 후회들로 가득찼었지요.
  • Favicon of http://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2011.07.04 11:57 신고 에공.... 사람사는게 어쩔 수가 없나 봅니다.
    저두 그래서 멀리하게 된 옛친구들이 여럿있답니다.
  • 데자부2011.07.04 12:21 신고 동창회에 나오는 사람은 자기자랑하러 나오던가 돈빌리러 나오는 사람중 하나라고
    하는말이 있죠. 물론 순수한 그당시 추억과 마음을 나누는 사람들도 있지만
    결국 자신이 세월속에서 얼마나 때가 묻었는지를 보여주려는 사람들도 많더군요...
    저도 오랜 세월이나 다시만났던 동창들속에서 많이 실망하고 추억마져 상처받은 경우들도 있었죠. 얼굴이 많이 달라졌어도 나누었던 마음만은 변하지 않길 바랬던 제가
    비현실적인 사람이었던건지 모르지만... 차라리 추억의 앨범을 넘기는것으로
    살았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BlogIcon 굄돌2011.07.04 13:44 신고 이런 경우, 있지요.
    오랫만에 만났는데 이상한 얘기만 끄집어 내고...
    자기 집이 얼마나 잘 사는지,
    사업이 얼마나 잘되는지만 자랑하는 친구도
    오래 가기 힘들어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damotoli BlogIcon 바람흔적2011.07.04 13:56 신고 정말 기분좋은 일이 였겠습니다.
    고등학교 친구가 제일 보고싶은 친구중 하나죠?
  •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2011.07.04 15:27 신고 아... 너무 계산적인 사회가 되어버린게 아닌가 싶습니다 ㅠ.ㅜ
  •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2011.07.04 19:14 신고 잠시 들럿다 갑니다^^
  •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2011.07.04 22:30 신고 저도 정말 보고 싶은 친구가 있는데
    소식이 서로 끊어졌어요.
    이렇게 길 가다 우연히라도 만나면 얼마나 좋을까요?
  • 루피2011.07.05 00:45 신고 예전 TV 연예인들 친구 찾는 예능에서
    본 장면인데 지금도 기억에 남는군요
    중년 여성 연예인이 나와 친구를 찾았는데
    중년 남성이 나오자 마자 거래처 전화번호라고 전화 좀 해달라고 하더군요
    나오자 마자 하는 말이 그거라
    편집도 못하고 바로 방송에 나왔는데 씁쓸하더군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