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결혼도 안하겠다더니 친구의 100일만남을 기억하는 이유는

우리밀맘마2013.02.18 11:41


남학생의 괴롭힘 때문에 결혼을 안하겠다고 하는 울 큰 딸, 하지만 친구의 100일 만남은 기억하고..

울 큰 딸 초등학교 때 같은 반 남학생을 좋아하지 않더군요. 울 둘째도 그랬습니다. 그리고 막내인 울 넷째도 남학생들이 놀리고 괴롭힌다고 좋아하지 않는답니다. 특히 울 큰 딸과 둘째는 초딩 때 늘하는 말이

"엄마, 난 결혼은 절대 안할꺼예요. 당연히 애도 안낳을 꺼예요."

다른 친구들은 이성과 교제도 한다는데, 울 큰 딸은 전혀 그렇지 못할 뿐 아니라 남자아이들을 싫어하기까지 하더군요. 혹시 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 스러웠답니다. 그런데 요즘은 지 친구들이 남자를 사귀는 얘기를 종종 들려주더구요.

"엄마 누구는 만난지 100일이 되어가요. 그래서 친구들끼리 100일 전에 헤어지나 안헤어지나 내기도 해요."

요즘 아이들은 쉽게 만나고, 또 쉽게 헤어지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럴때 저는 이렇게 말하지요.

"우야, 너도 남자친구 한번 데리고 와봐. 사귀게 되면 엄마 꼭 보여줘야 된다. 엄마가 허락해 줄테니까. 알았지. 건전하게 사귀면 되니까."

"됐거든요. 맘에 드는 남자가 하나도 없어요."

 

커피_연인


그런데 제 눈에 보기에도 청소년 때에 남자친구를 사귀어 본 애들이 나중에 연애도 잘하더군요. 그리고 남편 감도 잘 고르구요. 도리어 남자에 대해 전혀 모르는 숙맥들이 이상한 남자와 결혼한다고 난리를 쳐서 부모 속을 썩이게 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습니다. 제 주위에도 그렇게 결혼했는데, 사기 결혼한 이도 있고, 알고 보니 알콜과 도박에 빠진 그런 사람과 결혼에서 만신창이가 된 친구들도 있거든요. 그래서인지 저는 우리 아이들이 남자친구를 사귀는 것에 대해서도 조금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답니다.

"남자친구도 한 번씩 사귀어봐야 남자도 알게 되고 나중에 좋은 남자 만날텐데, 콧대만 높으면 안되는데...."

그런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변하는게 참 많은 것 같습니다. 그토록 결혼은 죽어도 안한다는 울 첫째와 둘째가 사춘기가 되더니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예 장래 걱정까지 하더군요. 울 큰 딸이 하는 말이

"엄마, 나는 결혼해도 패션디자이너로 일을 하며 바쁠텐데, 우리 아이들은 어떡하죠. 엄마가 좀 키워주세요. "

"됐거든. 너희아이들은 너희가 키워라. 아님 돈 많이 벌어 유모를 들이면 되겠네."

"아이~ 그러지 말고. 엄마가 하는 보육원에 보내줄께요. 일찍 사회생활하는 것도 괜찮겠네."

"얘가~. 됐거든."

아직 남자친구가 없는 울 첫째와 둘째 지금은 괜찮은 이성을 사귀고 싶은 마음은 있나봅니다. 그런데 맘에 드는 이성이 없다네요. 아니,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긴 하지요. 모두 다 연예인인 게 탈이죠. 책에서 보니 연예인을 좋아하는 이때의 사랑을 송아지 사랑이라고 표현했더군요. 우리 아이들이 그 나이 때가 된 것이지요. 요즘 공부의 신에 나오는 유승호, 이현우를 보면 좋아죽습니다. ㅋ


울 둘째도 요즘 웃깁니다. 한번은 제가 장난을 쳤더니 이런말을 하네요.

"엄마, 안그래도 요즘 등이 많이 시려요. 그렇게 걱정되면 엄마가 한명 소개를 해주시든지요."

우와~ 우리 둘째가 이런 말을 하다니.. 변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신기하기도 하고 재밌기도 합니다. 나중에는 어떤 모습으로 어떤 말을 하게 될지 조금은 걱정이,  많이는 기대가 됩니다. ㅎㅎ 이런 이야기 울 남편에게 했더니 시무룩하니 벌써부터 눈에서 눈물이 그렁합니다. 딸 시집 보내는 생각만해도 가슴이 아린 모양입니다. ㅋㅋ 거봐 당신은 나밖에 없다니까..

이제 때가 되면 사랑하는 남자를 데리고 올 때가 있겠죠. 부모 보기에도 흡족한 사람을 데리고 오면 좋겠지만, 그것이 제 맘대로는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서로 사랑하고 아껴줄 수 있는 그런사람이 되면 좋겠네요. 그래서 그런 제목을 두고 기도도 한답니다. ^^

모두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사랑하세요.

 



 

 

by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송아지 사랑 이젠 로맨스에 눈을 뜨는 딸을 보는 마음

우리밀맘마2012.04.24 07:24


딸의 연애, 로맨스에 눈을 뜬 딸의 사랑을 지켜보는 엄마의 마음

 



 

 

 


울 큰 딸 초등학교 때 같은 반 남학생을 좋아하지 않더군요. 울 둘째도 그랬습니다. 그리고 막내인 울 넷째도 남학생들이 놀리고 괴롭힌다고 좋아하지 않는답니다. 특히 울 큰 딸과 둘째는 초딩 때 늘하는 말이

"엄마, 난 결혼은 절대 안할꺼예요. 당연히 애도 안낳을 꺼예요."

다른 친구들은 이성과 교제도 한다는데, 울 큰 딸은 전혀 그렇지 못할 뿐 아니라 남자아이들을 싫어하기까지 하더군요. 혹시 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 스러웠답니다.

 

"엄마 누구는 만난지 100일이 되어가요. 그래서 친구들끼리 100일 전에 헤어지나 안헤어지나 내기도 해요."

요즘 아이들은 쉽게 만나고, 또 쉽게 헤어지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럴때 저는 이렇게 말하지요.

"우야, 너도 남자친구 한번 데리고 와봐. 사귀게 되면 엄마 꼭 보여줘야 된다. 엄마가 허락해 줄테니까. 알았지. 건전하게 사귀면 되니까."

"됐거든요. 맘에 드는 남자가 하나도 없어요."

 

 

 

 



그런데 제 눈에 보기에도 청소년 때에 남자친구를 사귀어 본 애들이 나중에 연애도 잘하더군요. 그리고 남편 감도 잘 고르구요. 도리어 남자에 대해 전혀 모르는 숙맥들이 이상한 남자와 결혼한다고 난리를 쳐서 부모 속을 썩이게 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습니다. 제 주위에도 그렇게 결혼했는데, 사기 결혼한 이도 있고, 알고 보니 알콜과 도박에 빠진 그런 사람과 결혼에서 만신창이가 된 친구들도 있거든요. 그래서인지 저는 우리 아이들이 남자친구를 사귀는 것에 대해서도 조금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답니다. 

 

"남자친구도 한 번씩 사귀어봐야 남자도 알게 되고 나중에 좋은 남자 만날텐데, 콧대만 높으면 안되는데...."

그런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변하는게 참 많은 것 같습니다. 그토록 결혼은 죽어도 안한다는 울 첫째와 둘째가 사춘기가 되더니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청춘의 로맨스에 눈이 뜬 것 같습니다. 아예 장래 걱정까지 하더군요. 울 큰 딸이 하는 말이

"엄마, 나는 결혼해도 패션디자이너로 일을 하며 바쁠텐데, 우리 아이들은 어떡하죠. 엄마가 좀 키워주세요. "

"됐거든. 너희아이들은 너희가 키워라. 아님 돈 많이 벌어 유모를 들이면 되겠네."

"아이~ 그러지 말고. 엄마가 하는 보육원에 보내줄께요. 일찍 사회생활하는 것도 괜찮겠네."

"얘가~. 됐거든."

아직 남자친구가 없는 울 첫째와 둘째 지금은 괜찮은 이성을 사귀고 싶은 마음은 있나봅니다. 그런데 맘에 드는 이성이 없다네요. 아니,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긴 하지요. 모두 다 연예인인 게 탈이죠. 책에서 보니 연예인을 좋아하는 이때의 사랑을 송아지 사랑이라고 표현했더군요. 우리 아이들이 그 나이 때가 된 것이지요.

 

울 둘째 요즘 웃깁니다. 한번은 드라마를 같이 보다 울 딸은 언제 저런 멋진 사위를 데리고 올까나 하며 제가 장난을 쳤더니 이런말을 하네요.

"엄마, 안그래도 요즘 등이 많이 시려요. 그렇게 걱정되면 엄마가 한명 소개를 해주시든지요."

우와~ 우리 둘째가 이런 말을 하다니.. 변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신기하기도 하고 재밌기도 합니다. 나중에는 어떤 모습으로 어떤 말을 하게 될지 조금은 걱정이,  많이는 기대가 됩니다. ㅎㅎ 이런 이야기 울 남편에게 했더니 시무룩하니 벌써부터 눈에서 눈물이 그렁합니다. 딸 시집 보내는 생각만해도 가슴이 아린 모양입니다. ㅋㅋ 거봐 당신은 나밖에 없다니까..

이제 때가 되면 사랑하는 남자를 데리고 올 때가 있겠죠. 부모 보기에도 흡족한 사람을 데리고 오면 좋겠지만, 그것이 제 맘대로는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서로 사랑하고 아껴줄 수 있는 그런사람이 되면 좋겠네요. 그래서 그런 제목을 두고 기도도 한답니다. ^^

 

 

 

 

모두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사랑하세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