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지혜

스스로 진단해보는 컴플렉스 테스트 과연 나의 상태는?

우리밀맘마2016.05.19 22:14

'넌 컴플렉스가 심해!' 라는 말을 듣고 고민에 빠질 때가 있다. 정말 그런가? 그런데 살짝 고민에 빠진다. 컴플렉스가 뭔가? 뭐길래 우린 뜬금없이 이런 말을 하는 것일까? 


컴플렉스에 대해 찾아봤더니 위키백과에서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정리해보면


콤플렉스(독일어: komplex) 또는 컴플렉스(영어: complex)는 정신분석학의 개념으로 사람의 마음 속의 서로 다른 구조를 가진 힘의 존재를 의미한다. 감정 복합, 즉 필링 톤드 콤플렉스(Feeling Toned complex)라고도 불린다.


사람들은 누구나 약하거나 강한 콤플렉스를 지니고 있으며, 그 적용 범위는 공통의 가치관이 통용되는 범위에 따라 각 개인의 콤플렉스에서 나아가 집단의 콤플렉스, 사회의 콤플렉스로 확장되기도 한다. 콤플렉스는 상황을 왜곡하여 보게 하며 그 세기에 따라 많은 상황을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보기 힘들어진다. 그래서 생각, 감정, 행동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장군이



컴플렉스라는 말을 최초로 반입한 것은 요제후 브로이아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 말을 유명하게 한 것은 융이다. 

융의 정의에 의하면, 컴플렉스란, 어떠한 감정에 의해서 통합된 심리적 내용의 모임이다. 어느 일과 본래 무관계한 감정이 결합된 상태이며, 이것을 「심리적 복합체」라고도 번역한다.


아들러라는 심리학자는 「열등복합(inferiority complex)」을 주장하며, 사람은 이 열등복합의 극복을 통해서 인격의 발달이 성립한다고 주장했다. 「열등복합」이란 「열등 컴플렉스」이지만, 일본에서 이 아들러의 이론이 일반적으로 수용된 후에, 컴플렉스 중 열등 컴플렉스가 특히 유포했기 때문에, 컴플렉스의 이름으로 「열등복합」을 가리키는 일상의 용어법이 태어났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지금 덧붙여 「컴플렉스」라면, 암묵적으로 「열등 콤플렉스」를 가리키는 경향이 있다. 게다가 정신분석의 용어로부터 멀어지고, 「컴플렉스」를 「열등감」의 동의어로 하는 오용도 태어났다. 컴플렉스에 대한 일본의 성향이 우리나라에도 그대로 통용되고 있는 것 같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컴플렉스, 과연 나는 어떤가? 한번 테스트해보자 


 

예(1점)   아니오 (0점)   잘 모르겠다 (0점)


1. 나는 숨기고 싶은 과거가 있다.
2. 나는 부모님이 부자였으면 한다.
3. 때로 지금의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길 바란다.
4. 나는 다른 사람들보다 잘난 게 별로 없다.
5.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이다.
6. 얼굴이 마음에 들지 않아 성형수술을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7.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평가할 지 무척 신경이 쓰인다.
8. 내 주머니 사정보다 더 많이 쓸 때가 많다.
9. 가족을 다른 사람에게 소개하는 것을 꺼린다.
10. 다른 사람의 비판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편이다.
11. 키가 커 보이려고 굽 높은 신발을 신어 본 적이 있다. 또는 키를 적게 보이려고 어깨를 움츠리고 다닌 적이 있다.
12. 다이어트를 하려고 시도한 적이 몇 번 있다.
13. 어린 시절로 돌아간다면 하고 싶은 일이 너무 많다.
14. 스스로 나 자신을 내세우며 자랑하는 편이다.
15. 나는 이따금 과거에 한 행동 때문에 부끄러울 때가 있다.
16. 평소에 다른 사람을 칭찬히기 보다 비판하길 좋아한다.
17. 싫어하는 사람과는 절대 말을 하지 않는 편이다.
18. 나는 문제점이 많아 고쳐야 할 것이 많다.
19. 나는 튀는 옷차람이나 머리 모양을 좋아한다.
20. 차나 오토바이에 요란한 치장을 하고 질주하는 것을 좋아한다.

 


장군이2



나의 콤플렉스 이렇게 해결하자



7점 이하
콤플렉스와 관계가 적다. 자신이나 자신의 가족 주위 환경에 대해 긍정적인 편이다.


8-15점
보통 수준의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 자신의 콤플렉스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자신감을 가지고 노력하면 된다.


16-20점
콤플렉스가 심한 편이다. 당신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길 바란다. 당신은 귀한 사람이다. 좀 더 긍정적으로 세상을 보도록 노력하고 자신감을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

 

사람은 누구나 이상하리만큼 자신만의 컴플렉스를 갖고 살아가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렇기에 남과 비교하는 것은 그리 현명한 처신이 못된다. 콤플렉스가 발견되면 그냥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 좋다. 그래야 괜한 열등감이나 이를 숨기려고 하는 에너지 낭비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의 약점을 보며 그런 열등감에 집중하기 보다 도리어 나의 장점이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그것을 개발해 가는 것이 더 지혜롭다. 


누군가 이런 말을 한다. 좋은 사람과 거리끼는 사람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좋은 사람은 그가 가진 많은 장점과 단점 중 장점이 조금 더 부각되었고, 거리끼는 사람은 단점이 조금 더 부각되었을 뿐이다.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울 막내 별명으로 놀림당하자 스스로 이겨낸 비법

우리밀맘마2010.05.29 06:00

 

 
 



울 아이들 스스로 만든 별명과 예명

오늘은 우리 막내딸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지금 초등학교 4학년인데 별명이 "이삐"입니다. 어렸을 때 이삐라고 계속 불렀던 것이 아명이 되어서 지금도 이삐로 불려집니다. 별명을 보니 어떻게 생겼는지 대충 짐작이 가시죠? 정말 꼭 깨물어주고 싶을 정도로 이쁘게 생겼습니다. 아빠 표현으로는 주머니에 꼭꼭 넣어 다니고 싶고, 시집보내지 않고 그냥 곁에 두고 데리고 살고 싶을 정도로 그렇게 이쁘답니다. 제가 이런 말을 하면 아이들은 고슴도치 사랑이라며 핀잔을 주기도 합니다. 고슴도치도 제 엄마 아빠에겐 이쁘게 보이니, 객관성이 없다나요? ㅎㅎ

이삐가 초등학교 일학년일 때 교회 마당에서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교회 마당 놀이터에서 잘 놀고 있던 아이들이 갑자기 자기 엄마에게 쪼르르 달려가더니

"엄마, 이제부터 날 예삐라고 불러줘"

또 한 아이는

"엄마, 난 이삐이삐라고 불러줘~ "

그러면서 갑자기 아이들이 자기를 이삐라고 불러달라며 이삐 타령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무슨 일인가 했더니, 우리 막내를 두고 언니 오빠가 놀이터에 놀러와서는 "이삐야~" 하고 부른 것을 보고 샘을 낸 것입니다.

"왜 쟤만 이삐야? 나도 이삔데.. "

그런거죠. ㅎㅎ 그래서 똑같이 이삐라고 하기는 뭐했는지 "예삐" 나 아님 이삐보다 배나 더 이쁜 "이삐이삐"로 불러달라는 것입니다. 엄마들이 좀 황당하기도 했지만 아이들 요구대로 아이구 우리 예삐, 이삐이삐 뭐 이렇게 불러주더군요. 지금은 어떻냐구요? 궁금해서 물어보니 아이들은 자기들이 그랬던 것도 다 잊고 있더라구요. 뭐 세월이 벌써 3년이나 지났으니 그럴만도 하죠.

언젠가 아빠가 막내에게

"이삐야, 너도 이제 별명을 좀 바꿔야겠다. 벌써 초등학교 4학년인데 너무 어린티가 나잖아!"

그랬더니 아빠의 그 말에 서운했는지 입을 삐죽이 내밀며,

"아빤 내가 이제 이쁘지 않는거야?"

순간 급 당황한 아빠

" 아니 그게 아니라 이제 나이에 걸맞는 다른 별명을 가지는게 안좋냐는 거지. 계속 그 별명 가지고 있으면 아이들이 놀릴텐데 괜찮아?"

듣고 보니 일리가 있습니다. 언제까지 이삐로만 있을 수는 없는 거잖아요. 그런데 울 막내, 눈물이 글썽하며 말합니다.

"싫어, 난 이삐가 좋아... 뭐 다른 좋은 게 있으면 몰라도 .."

그러면서 말끝을 흐립니다. 딸의 분위기를 보니 더이상 말하면 안되겠다 싶었는지 남편이 슬그머니 물러서더군요. 그런데 최근 남편의 우려가 적중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남자애들이 울 막내 별명을 가지고 놀려댔는데, 최근에는 여자애들도 몇명 가세해서 놀린답니다. 처음에는 아빠 힘내세요라는 노래에 맞춰 

"이삐 사랑해요, 우리가 있잖아요" 

그러면서 단체로 몰려와 딸 앞에 서서 하트를 그리며 막 놀려대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요즘은 새천년체조에 맞춰 마치 북한 주민들이 김일성을 찬양하기 위해 두 손을 받드는 그런 동작을 하며 이삐 사랑해요를 외친다고 하네요. 그 말을 들으니까 가슴이 좀 답답해오더군요. 이거 아무래도 뭔가 대책을 세워야지 안그럼 우리 막내 마음이 많이 상할 것 같구요. 그래서 아이에게 제가 조심스레 말을 꺼냈습니다. 

"이삐야, 아무래도 이제 별명을 좀 바꿔야 하지 않겠니? 아이들이 계속 그렇게 놀리면 안좋잖아?" 

그러자 우리 막내, 전혀 예기치 않는 반응을 합니다. 그 말을 듣고 제가 깜짝 놀랐습니다. 뭐라고 했냐구요? 


 




"엄마 괜찮아요,
아이들이 절 좀 더 찬양하도록 내버려 두세요" 





ㅎㅎ ㅋㅋㅋ 우리 막내 정말 많이 컸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