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과 건강

귀찮은 티눈 저절로 떨어져 나가게 하는 방법

우리밀맘마2016.07.02 12:00

귀찮은 티눈 퇴치기 (나의 티눈 제거기)

 (이 글은 2016.7.2.에 수정 update 되었습니다.)

 

 

몇년 전의 일입니다. 발에 티눈이 생겨서 걸어다닐 때마다 아프더군요. 처음엔 대소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갈수록 티눈으로 인해 걷기가 힘들어 졌습니다. 그래서 일단 약국에 가서 티눈을 제거하는 약물을 티눈에 계속 발랐습니다. 첨에는 효과가 있는 듯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별 차도가 없더군요. 아프기는 계속 아프고..  어떻게 하면 티눈을 없앨 수 있을까 방법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첫째, 티눈 제거에 대해 인터넷으로 검색해 보았습니다.

 

티눈은 우리가 걸을 때 무게중심이 한쪽으로 쏠리면 그곳에 굳은살 같은 것이 배기는데 그렇게 해서 생겨난다고 하더군요. 아하~ 몸의 균형이 문제다 싶어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스트레칭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쿠션이 있는 좋은 운동화를 신는 것도 중요하다고 해서 일명 메이커 운동화를 구입했습니다.

신발은 좋은 것을 사라고 한 이유를 알 것 같더군요.

 

 

 

둘째, 티눈 제거, 피부과에 가서 어떤 방법이 있는지도 알아보았습니다.

 

주사를 놓아서 녹이는 방법, 수술을 하는 방법 등이 있더군요.

주사로 치료하는 법은 나을 수도 있고 안 나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수술을 하면 뿌리 채 파내야 하기 때문에 티눈의 몇 배를 파내야 하구요, 밴드를 오랫동안 바르고 다녀야 한답니다.

 

 

 

 

 

티눈 제거 수술은 하고 싶지 않고, 그래서 기도를 하면서 주님께 지혜를 구했습니다.

"주님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사실 우리 몸은 계속해서 세포가 죽어가고, 새로운 세포가 만들어지잖아요?

이런 생각이 미치자, 소독한 칼로 정상적인 살보다 뛰어나온 살을 아프지 않는 곳까지만 매일 잘라내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티눈을 제거한 후 잘 소독을 해주었구요.

걸을 때면 티눈이 있는 곳은 힘이 덜 들어가도록 조심스럽게 걸어 다녔습니다.

 

그리고 생각이 날 때마다 기도를 했지요.

  

그러던 어느 날 정말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발에서 밥 알갱이만한 것이 뚝 떨어져 나오는 것입니다.

이것이 뭐지? 하고 보았더니,

티눈에 해당하는 뿌리까지 저절로 발에서 떨어져 나갔더군요.

그리고 티눈이 있던 자리에는 약간 안으로 들어갔을 뿐 정상적인 살로 차 있었습니다.

 

 

 

 

여러분, 이거 하나님이 도와 주신거 맞죠? ㅎㅎ

 

 

우리 몸은 스스로를 치료할 능력이 있는데,

몸이 원하는 것을 제대로 알아서 해주면 낫지 않을까 생각했던 것이 이런 좋은 결과를 낳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우리 몸이 무엇을 원하는지 하나님은 저에게 지혜를 주시는 것 같구요.^^

주님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잘 부탁드려요.♥♥♥♥♥♥

 

 

by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