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시렁 낙서장

자식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건 새도 마찬가지네요

우리밀맘마2012.07.04 06:00


어미새와 아기새, 교회를 찾아온 예쁜 새의 날개짓

 



 



 

어제 약속한 대로 오늘은 우리 교회 신발장에 둥지를 튼 어미새와 아빠새의 모습을 보여드릴께요. 크기는 참새 정도인데 참 이쁩니다. 특히 날개짓하는 모습이 얼마나 이쁜지 몰라요. 아침 일찍 먹이를 찾아 나서 새끼들 입에 넣어주는 그 부지런함..부모의 마음이 새도 똑 같더군요. 사진은 우리 교회 목사님 작품입니다. 저도 이렇게 좀 잘 찍었으면 좋겠네요.

 

 

어제 글 -> 신발장 새집에서 태어난 아기새 너무 신기해

 

 

자두나무우리교회 뜰에 있는 자두나무에 작은 새 한마리가 찾아왔습니다.

 

 

자두나무_작은새먹잇감이 어디있는 열심히 주위를 살펴보네요. 사뭇 진지합니다.

 

 

 

 

첫 사진이 엄마새가 먹이를 물고 있는 장면입니다. 큰 벌레를 한 마리 잡은 것 같네요. 위 사진이 모두 엄마새의 모습이구요, 아래 사진들이 아빠새의 모습입니다. 사실 전 새에 대해 잘 몰라 이 두 새가 같은 종인지 구분하기가 좀 어렵지만 둥지 주위에 이 두 마리의 새가 항상 함께 번갈아가며 둥지를 지키더군요. 그래서 아빠새라고 생각했습니다. 엄마새는 둥지에서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을 많이 보아서 낯이 익구요.

 

 

 

새_자두나무 이번에는 그 옆에 몸에 예쁜 무늬가 있는 새 한 마리가 다가옵니다.

 

 

날개짓_새 무엇을 발견했는지 급하게 날개짓을 하며 날아가네요.

 

 

위 사진 아빠새의 날개짓이 보이시나요? 이건 확대했으면 좋았을텐데 제 실력이 안되서 죄송~

 

 

새_어미새 생긴 모양을 보면 아빠새 같은데..새 이름을 몰라요.

 

 

새 그냥 참새라고 해도 될까요?

 

 

어미새가 아빠새를 부르는 것 같습니다. 새 소리가 작은 전자파음처럼 들립니다. 아주 고음이면서 짧게 끊어지는데 처음에 우리 교회에 무슨 전자기기가 장치되어 있는 줄 알았답니다.

 

오늘 아침 둥지를 보니 빈둥지네요. 그 작은 녀석들이 이제 모두 훨훨 날아다닙니다. 새벽에 보니 대여섯마리가 교회 주위로 날쌔게 날아다니는 것을 봤는데 너무 흐뭇한 거 있죠? 그나저나 울 목사님 이 빈둥지를 어떻게 하실련지.. ㅎㅎ 아침에 보니 아주 기분 좋게 등산화를 꺼내 신으시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