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울 막내의 꼼수가 숨어있는 자작 성탄카드 다시 봐도 재밌어

우리밀맘마2014.12.09 07:00



성탄카드, 울 막내가 손수 만든 성탄카드, 성탄카드에 무슨 내용이 들어 있길래








*제가 블로그 한 지가 꽤 오래되었네요. 누적 방문자도 5백만이 넘었고, 제가 쓴 글이 간간이 이슈가 되기도 하구요. 그럴 때는 조금 어깨가 으쓱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보다 더 제가 블로그 하기를 정말 잘했다고 생각할 때는 바로 우리 가정의 옛 이야기가 제 블로그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는 것입니다. 살다보면 좀 힘들고 지칠 때가 있잖아요? 전 그럴 때 예전에 썼던 제 블로그의 글을 읽어봅니다. 어떨 때는 이거 내가 쓴 글이 맞나 싶을 정도로 잘 쓴 글도 있구요. ㅎㅎ (죄송합니다.)우리 아이들의 어릴 적 이야기를 읽으며 잠시 그 때의 추억을 되살려 보면 그저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고, 피곤했던 일상이 다시 새로워지는 것을 느낍니다. 아래는 성탄절을 맞아 울 막내가 엄마 아빠를 위해 만든 성탄카드 이야깁니다. 이런 걸 만들어 우리에게 주었던 때가 있었네요. ㅎㅎ 이 때가 벌써 5년 전입니다. 울 막내가 초등학교 3학년 때인데, 그 아이가 지금 김정은도 벌벌 떤다는 중2입니다. 울 막내가 만든 성탄카드..다시 읽어봐도 참 재밌네요.   


며칠 전 울 막내가 크리스마스 그림을 숙제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무엇을 그릴지 저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이전에 그려갔지만 통과하지 못했다며, 저의 의견을 물어왔지요. 그래서 저는 크리스마스 때 단란하게 모여있는 가족을 그리고 식탁엔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생일케익을 그리면 어떨까? 제안을 했지요. 드디어 그림을 완성한 울 막내 저에게 보여 주더군요. 빨간 색 바탕에 산타가 봇짐을 지고 있는 모습이 성탄의 분위기를 아주 잘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성탄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우리집 식구의 모습이 이상하네요.

" 이삐야, 그런데 왜 식구가 3명이야? 우린 여섯인데.."

"ㅎㅎㅎ 이건 엄마, 아빠, 나 이렇게 3명이예요."

"언니, 오빠는 어디에 있어?"

"응, 모두 나갔어."

ㅋ 울 막내 친구 중에 외동딸이 있는데, 학교에서 엄마가 아이를 위해 활동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항상 외동딸을 잘 챙기는 그 엄마와 친구가 부러웠나 봅니다. 그래서 기회만 닿으면 자기를 우리집 외동딸이 되게 합니다.

"이삐야, 엄만 우리 여섯 식구가 다 있는게 좋은데...."

울 막내 저의 얘기를 맘에 두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오늘 또 막내가 크리스마스카드라고 저에게 보여줍니다. 마분지에 아주 크게 입체적으로 참 잘 만들었습니다. 하트도 있고 별도 있고, 산타도 있습니다.  



성탄카드_내용_막내울 막내가 손수 만든 성탄카드



성탄카드_산타겉과 속에 있는 산타는 모두 다섯명, 우리 식구는 여섯명, 하나는 어딜 갔을까?


(안 밖으로 아무리 보아도 산타는 다섯밖에 없습니다. 하나는 어디 갔냐니까 언니 둘은 하나로 합체했다고 합니다. )


"엄마, 그림만 봐, 글은 크리스마스가 되면 봐요. "

"응? 넘 보고 싶은데, 먼저 보자, 크리스마스에 또 볼께."

"알았어."

어? 그런데 이번에도 산타가 하나 모자랍니다. 앞에 둘, 안에 셋. 

"어? 산타가 다섯명이네."

그러자 이삐가 신이나서 설명을 합니다.

"앞에 있는 이건 엄마 산타, 옆엔 나, 그리고 안에 있는 여긴 아빠 산타, 오빠산타...."

"그리곤 하나 밖에 안남네. 언니는 둘인데?"

"히히, 언니는 둘이 합체야 합체."

"ㅎㅎㅎ...."


울 막내 순간 순발력에 한바탕 웃었습니다. 6명을 만들려고 했는데, 그만 색종이가 다 떨어졌다지 뭡니까? ㅎ 제가 보기엔 잘 만들었는데, 어떤 것 같으세요. 다음 주가 벌써 성탄절이네요.

예수님의 평화가 세상에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성탄카드_카드내용우리 막내의 마음이 담겨있는 성탄카드 내용


 

행복한 성탄되세요. 예수님처럼 좋은 일도 많이 하시구요.

울 막내 이제 다 컸다고 그런지 이런 예쁜 성탄카드 더이상 만들어주질 않네요.

요즘은 그저 입으로 떼웁니다. 제가 좀 불만을 토로하면 볼에 뽀뽀해주는 것으로 모든 것을 무마시킬려고 하구요. 다시 이런 때로 돌아갈 순 없겠죠?  

 
 * 이 글은 2014.12.9.에 수정 update 되었습니다.

 







by 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2009.12.16 21:11 신고 멋진 성탄 카드군요
    이삐가 아주 예뻐 보입니다. ^^
  • 우리밀맘마2009.12.17 14:49 신고 제가 봐도 크리스마스카드만든 이삐가 이뻐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2009.12.19 14:43 신고 사랑스런 성탄카드입니다. ^^
  • 우리밀맘마2009.12.19 17:25 신고 예 감사합니다. ^^
  • oysuk512009.12.25 14:41 신고 아이잘키우는게보기좋아요
    저도 첫애가 클때 그림책을 읽어주니 면을 넘길때마다 읽는것을보고 천재인줄알았어요
    아는 후배한테 자랑했다가 애들은 부모가 보면 다 천재라면서 핀잔도 들었지만
    그래서 고등학교 다닐때도 공부 독촉 안 했는데 나중에 보니 잘 크더라고요
    지금은 고등학교 그럭저럭(성적은 중간정도)마치고 런던대 졸업하고 에딘버러에서 석사마쳤는데 자립심이있어 큰걱정은 안해요 물론 자식걱정안하는 부모는 없겠지만
    애들은 엄마가 사랑만 퍼붓고 믿어주고 독촉하지않는게 잘크는거 아닐까해요
    행복한 가정 늘 부러워요 행복하시길빌어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4.12.07 22:18 신고 감사합니다. 댓글을 넘 늦게 달았네요. oysuk님이 많이 부러웠던 모양입니다. 제 큰 딸도 지금 영국 유학 준비 중인데 잘되길 기도해주세요.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울 막내딸 올해 산타에게 보내는 무시무시한 경고

우리밀맘마2011.12.26 06:00


산타와 딸, 산타에게 보내는 막내 딸의 무시무시한 경고




 


 
에구..이제 성탄이 지나갔습니다.
별로 한 일도 없는 것 같은데 무에 그리 바쁜지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모두 성탄 잘 지내셨는지요?

우리 교회는 시골이라 아이들도 별로 없고 해서
도시 교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축하공연 같은 것은 할 엄두도 못내구요,
그래서 어제 저녁에 어른들끼리 모두 모여 윷놀이를 했답니다. 저녁으로는 한 성도님이 맛있게 끓여오신 호박죽을 먹고, 떡도 먹고 ㅎㅎ 그리고 세 팀으로 나누어 정말 진이 빠질 정도로 열심히 놀았습니다. 예수님도 저희 곁에서 열심히 열내면서 놀이에 전념하시지 않았을까? 


그래서 그런지 오늘은 아침부터 정신이 없네요.
예배 시간 좀은 멍하니 있어서 목사님 보기에 좀 죄송했습니다.
일부러 뒷자리에 앉았는데..워낙 작은 교회라 숨을 곳도 없고 ..목사님 저만 노려보시는 것 같고..

그렇게 예배가 끝나고 교회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답니다.
맛있는 떡국을 끓였습니다. 제가 좀 솜씨를 발휘했죠. 제가 좀 정신이 없었던 이유 중 하나가 일찍 교회와서 떡국 끓인다고 분주했던 탓도 있답니다.


그런데 떡국을 먹고 있던 이삐 갑자기 이렇게 말하네요.

"엄마, 아무래도 올해 산타가 정신이 없나봐~"

산타가 정신이 없다니 무슨 소리? 무슨 소리냐는 눈빛으로 이삐를 봤죠.
순간 그 옆에 있던 아빠가 움찔합니다.


산타

선물보따리를 든 산타




"다른 집엔 선물을 다 두고 가더니 우리집만 슬쩍 지나쳐 갔지 뭐야.."

ㅋㅋ 아이고.. 그러자 뚱이가 같이 거듭니다.

" 요즘 산타는 만원 상품권이 필요해요 이렇게 구체적으로 말 안하면 선물 안주기로 작정했나봐. 작년에는 내가 MP플레이가 필요해요 했더니, 척 하니 머리맡에 있더니만 올핸 아무 말도 안하니 그냥 넘어가네."

그러자 아빠가 그 말에 바로 응수합니다.

"야! 넌 이제 초등학교 졸업했잖아. 중딩이 무슨 산타 선물이냐?"

울 아들 그런 아빠를 흘깃 보면서 이야기합니다.

"성탄의 기쁨은 중딩도 누릴 권리가 있거든요.
선물은 중딩도 춤추게 한다구요."


ㅎㅎㅎㅎ 저 떡국 뿜을 뻔 했습니다. 같이 식사를 하시던 성도님들 모두 배꼽을 잡네요. 한 성도님이 울 뚱이를 거들어 줍니다.

"맞다 맞다 성탄의 기쁨은 중딩도 누릴 권리가 있지. 암 ~~ 맞죠? 박선생님.."
 
울 남편 아주 난처한 표정으로 고개를 돌려 애써 외면합니다. 제가 울 이삐에게 이렇게 말했죠.

"이삐야, 내가 듣기로 산타가 올해는 은퇴했다든데..이제 산타 안한단다."

그러자 이 말을 듣던 울 이삐 아주 분개하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절대 안돼. 누구맘대로..
내가 대학교 들어갈 때까지는 은퇴 절대 못하지."


아빠가 애처로운 눈빛으로 말합니다.

"헐~ 그럼 넌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산타를 기다릴거냐? 넘하다.."

울 이삐 아빠를 보고 이렇게 말합니다.

"오늘 밤에도 우리집 건너가면 산타 주거써~~" 

울 남편 맛있게 떡국 먹다가 체했는지 가슴을 칩니다. ㅋㅋ
그래도 뭐 두 그릇 뚝딱 해치우네요. 그 무시무시한 막내의 경고를 받았음에도 별로 먹는 것과는 관계가 없나 봅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이제 잘 시간.. 아빠는 오늘도 사무실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뭐~ 무서워서 못들어오는 것일수도 있구요.
그런데 9시쯤 울 막내 아빠에게 전화를 겁니다.


"아빠야? 응 이삐.. 오늘 있잖아..오늘 밤 12시까지 산타가 오지 않으면 내일부터 산타 잡으로 다닌다고 혹시 산타 할아버지 만나면 이야기 좀 전해줘..알았지? 나 잔다.. 내일봐~사랑해요"

아빠 말은 듣지 않고 그냥 전화를 끊어버리네요.
아우~ 저도 이제 잠이 와서 자야겠습니다. 마음은 12까지 산타가 과연 우리집에 들어올지 구경하고 싶은데.. 뭐 내일 확인해보죠..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하네요. 내일 일어난 일은 아침에 추가 스토리로 알려드릴께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울 막내가 만든 성탄카드에 산타가 다섯이 있는 이유

우리밀맘마2011.12.24 06:43

 
 


어 벌써 성탄절이 다가 왔네요. 전 남의 생일도 제 생일도 잘챙기지 못하는 스타일이라 그런지 기독교인이면서도 예수님 생신 챙긴다는 것도 잊어버리고 살아갑니다. 살짝 예수님께 미안해지려고 하네요. 그런데 이렇게 된 데는 울 목사님 탓도 큽니다. 울 목사님 올해 성탄절은 그냥 조용히 지내는게 좋다면서 교회에 트리도 장식하지 않고, 교회 외관에 조명도 하지 않았습니다. 여러분, 예수님의 마굿간도 없고, 별도 없고, 천사도 산타도 없는 그런 성탄절 교회 보셨나요? 우리 교회 오심 보실 수 있습니다. 보다 못한 성도 중 한 분이 목사님께 장식 좀 하자고 했더니 그냥 올해는 조용히 보내잡니다. 정부 정책따라 절전도 해야 하고, 안하면 또 원자력발전소 짓자고 할테니 우리라도 좀 참는게 좋겠다네요. 원자력 발전소 핑계를 대시지만 그건 이유로서 좀 약한 듯하고 아무래도 게을러지신 건 아닌지 ㅎㅎㅎ 진실은 어디에 있을까요?

방청소를 하다보니 몇 년 전 울 막내가 크리스마스 숙제로 만든게 있네요. 아직 고스란히 보관되어 있는 것을 보면서 그 때의 재밌었던 일이 살짝 떠오릅니다.

울 막내, 크리스마스 그림을 숙제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무엇을 그릴지 저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이전에 그려갔지만 통과하지 못했다며, 저의 의견을 물어왔지요. 그래서 저는 크리스마스 때 단란하게 모여있는 가족을 그리고 식탁엔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생일케익을 그리면 어떨까? 그런 제안을 해주었습니다. 울 막내 혼자 열심히 그리고 붙이고 하더니 드디어 완성해서는 제게 보여줍니다. 아주 뿌듯한 표정으로요.

 

빨간 색 바탕에 산타가 봇짐을 지고 있는 모습이 성탄의 분위기를 아주 잘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성탄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우리집 식구가 셋밖에 없습니다. 

" 이삐야, 그런데 왜 식구가 세 명이야? 우린 여섯인데.."

"ㅎㅎㅎ 이건 엄마, 아빠, 나 이렇게 3명이예요."

"언니, 오빠는 어디에 있어?"

"응, 모두 놀러갔어. 성탄절이라고 친구 만나러 가야한데"

ㅋ 울 막내 친구중에 외동딸이 있는데, 학교에서 엄마가 아이를 위해 활동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항상 외동딸을 잘 챙기는 그 엄마와 친구가 부러웠나 봅니다. 그래서 기회만 닿으면 자기를 우리집 외동딸이 되게 합니다. 그러고 보니 울 이삐 말대로 이녀석들 이젠 가족과 함께 하는 성탄이 아니라 친구와 함께 하는 성탄이 되었네요.  

"이삐야, 엄만 우리 여섯 식구가 다 있는게 좋은데...."






울 막내 저의 얘기를 맘에 두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며칠 후 또 막내가 크리스마스카드라고 저에게 보여줍니다. 마분지에 아주 크게 입체적으로 참 잘 만들었습니다. 일단 표지가 재밌습니다. 골판지를 이용한 배경처리와 별, 그리고 하트, 지팡이, 빨간 산타가 봇짐을 지고 웃고 있네요. "별따기의 우정?" 이건 모지? ㅎ 자 그럼 카드 속을 볼까요? 짜잔 ~







"엄마, 그림만 봐, 글은 크리스마스가 되면 봐요. "

"응? 넘 보고 싶은데, 먼저 보자, 크리스마스에 또 볼께."

"알았어."

어? 그런데 이번에도 산타가 하나 모자랍니다. 앞에 둘, 안에 셋. 

"어? 산타가 다섯명이네."

그러자 이삐가 신이나서 설명을 합니다.

"앞에 있는 이건 엄마 산타, 옆엔 나, 그리고 안에 있는 여긴 아빠 산타, 오빠산타...."

"그리곤 하나 밖에 안남네. 언니는 둘인데?"

"히히, 언니는 둘이 합체야 합체."

"ㅎㅎㅎ...."


울 막내 순간 순발력에 한바탕 웃었습니다. 6명을 만들려고 했는데, 그만 색종이가 다 떨어졌다지 뭡니까? ㅎㅎ 그래서 둘을 합체시켰답니다. 그런데 두 언니들 서로 합체했다면 별로 좋아하지 않을텐데..뒷 감당을 어찌하려누?

우리 이삐의 성탄 카드로 성탄절 인사를 드립니다.
예수님의 평화가 세상에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