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양식

예수님이 부활한 것을 어떻게 믿었냐고 묻는다면

우리밀맘마2011.04.24 05:00

 
 



부활절입니다. 기독교인들에게 부활절은 정말 소중한 날이랍니다.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님이 다시 살아 부활하셨다는 이 소식이 기독교 복음의 핵심이거든요. 어떻게 사람이 죽어서 다시 살아날 수 있을까? 그리고 그 사람은 다시 죽지 않고 하늘나라로 올라가셨다니.. 어떻게 보면 황당한 이야기일 수도 있고, 지어낸 이야기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것이 어떻게 가능할까? 답은 아주 간단합니다. 예수님은 특별한 분이었기 때문이죠.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은 우리 인간들에게 두 가지의 놀라운 현실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하나는 우리 사람들의 근원적인 비극의 문제를 해결한 것입니다. 사람이 왜 불행한가? 그것은 하나님을 모르고 살아가는 죄 때문입니다. 흔히들 희생양이 되었다고 말하잖아요?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은 바로 우리의 죄를 대신 뒤집어쓰기 위한 희생양이 되신 것입니다. 그래서 인간이 갖고 있는 죄의 문제가 해결된 것입니다. 하나님께 용서받은 존재가 된 것이죠.

둘째는 죽음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인간의 가장 큰 약점은 죽음이죠. 언제나 이 죽음에 막혀 사람들은 살고자 발버둥치며, 어떻게 하든 죽지 않으려고 온갖 악을 행하며 살아갑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우리 인간에게도 이런 부활이 있음을 보여주었고, 하나님의 영원한 생명, 영생으로 인도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이 부활을 믿는 사람은 죄를 극복하며 살아가고, 또 죽음을 극복하며 살아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 인류 최고의 사건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이것이 핵심이 되어 신앙생활을 하는 것이 바로 그리스도인들의 기본적인 모습입니다.





그런데 솔직히 많이 힘드네요. 이 글을 처음 적을 땐 부활을 쉽게 전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쓸수록 과연 저의 이 말이 어떻게 들릴까 그런 걱정이 앞섭니다. 혹 당신은 어떻게 해서 이런 말을 믿게 되었느냐고 물으신다면 솔직히 딱히 뭐라 할 말이 없답니다. 어느 날 자연스럽게 믿게 되었다고 할까요? 신앙생활을 하다보니 그렇게 성경에서 들었던 예수님, 배웠던 예수님과 저도 모르는 사이에 실제 영적인 교감을 하게 되고, 그런 관계가 지속되고 또 배웠던 그런 사건들이 제 삶에서도 지속적으로 일어나다 보니 이제는 안믿는 것이 더 힘들게 되었다고 말하는 것이 정확할 것입니다. 한가지는 확실하게 이야기할 수 있답니다.

예수님의 부활 사건,
제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annapurna516.tistory.com BlogIcon 안나푸르나2011.04.24 08:54 신고 한때 나름데로 부활을 논리적으로 받아들이려고 엄청노력했으나... 결국은 포기했지요.. 그냥 보이는데로 믿는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4.24 22:12 신고 맞아요 그저 보이는대로 믿고 경험하는대로 믿는 것이죠.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더군요. 감사합니다.
  • 2011.04.27 21:32 신고 저는 예수와 관련된 고고학적인 공부를 해본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의 로마제국령에 포함되어 있었던 예수의 탄생지와 그보다 더 오래된(약 2500년 이상된) 수많은 신화들에 대한 연관성을 파악해본적이 있었지요. 흥미롭게도, 그 이전의 신화들이 예수에 대한 내용과 비교했을때에 완벽하게 일치하는것이 다수 발견되더군요. 예수의 탄생전에도 수많은 신화가 존재했었고.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도출해낸 결론은 크리스찬이 보기에는 굉장히 꺼려지는 것입니다.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예수가 존재했던 시절의 모든 사료를 조사해보면 예수에 대한 언급은 어떤 유명한 고고학자의 고서에 단 한줄로 언급되어 있습니다. 또한 성소피아성당에 보관중이라는 빌라도보고서의 경우에는 탄소연대기 측정 자체를 거부하고 있기도 하고요. 그것의 출처를 증명할수 있는 사람은 당시 그것을 발견했다고 말한 목사뿐입니다. 그 사람은 그것이 실제하는 예수님의 기록이라고 하면서 그것을 크리스찬에게 공론화시켰는데, 그것에 대한 여론이 강해서 과학계에서 분석의뢰가 불가한 실정입니다.

      최근에 발견된 유다의 복음에서는 예수는 인간이었다고 지목하고 있습니다. 종교계에서는 그것을 인정하지 않지만, 제 생각에는 오랫동안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것이 가장 믿을만한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종교가 있든 없든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목사들이 저지르는 성범죄가 심심치않게 언론에 보도되는것만 봐도 그것이 사실임을 어렵지 않게 알수 있을거 같습니다. 크리스찬의 패혜를 너무 많이 봐왔기 때문에 주저리주저리 댓글을 달았네요. 실례가 됬다면 죄송합니다. 님을 비난하고자 하는것은 절대 아닙니다.

    하지만 범죄자가 아니라는 가정하에, 종교가 없는 사람들이 종교가 있는 사람보다 더 범죄율이 낮은것은 사실입니다.

    성경은 사람의 손을타고 구전되어왔기 때문에 성경이 왜곡이 되었을 확률은, 인간 10억명을 모아놓고 그 중에서 단 한번도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없을 확률보다 더 높습니다. 왜냐면 너무 오랜시간 사람의 손을 탔으니까요.

    저는 가장 위험한것은 타인을 좌지우지하고자 하는 욕망과 그렇게 하려는 것의 정당화라고 믿습니다. 저는 설령 신일지라도 한 사람의 삶과 죽음을 좌지우지하고자 접근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진리 라는 단어만큼 위험한것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그 단어를 이용한 폭력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진리니까 복종해!' '넌 깊은뜻을 모르는거야!' 라고 하면 할말이 없죠. 설령, 그 결과를 완벽하게 증명할수 있어도 그러한 방식을 감당하는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 천국사랑2012.01.20 14:31 신고 윗글 "음"님은 공부를 더 많이 하셔야 할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대학까지 나오면서 배운 지식과 학식과 윤리와 도덕.성실 이런 것들을
    다 배운대로 다 실천하며 살진 못합니다.
    알고도 인간에 욕심과 정욕을 이기지 못하고 살아가는 것이지요.
    묻고 싶습니다.“음”님은 지금까지 한번도 불순한 일과 행동 하지 않았습니까?
    정죄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지 못하기에 하나님이 예수님이 필요합니다.
    병자가 의사가 필요 하듯이 말입니다.

    하나님이 지금도 살아계시고 예수님이 부활하신 것은 사람(크리스챤)이 범죄하고
    범죄하지 않는 것과는 전혀 무관한 것입니다.
    세상 모든 사람이 다 범죄자라 할 찌라도 하나님은 지금도 살아계십니다.
    크리스챤중에서도 유명한 박사, 석사, 과학자. 의사, 사회지도청 수많은 사람들이 고고학자들도 하나님을 인정하고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은 다 바보는 아니지요.
    님도 고고학적으로 예수님의 대해 더 알고 싶다면 교회에 나와 1년만 공부해 보세요. 놀라운 일이 일어 날 것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