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엄마의 빈자리, 엄마가 곁에 있어서 행복했던거였어

우리밀맘마2012.12.29 07:23

미용실에서 엄마 이야기에 펑펑 울었던 사연 


정말 오랫만에 파마를 하러 미용실에 갔습니다. 
아마 이 미용실 파마하러 오기는 2년만에 처음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미용실 원장님 절 잊지 않고, 아주 반갑게 대해주시네요. 머리를 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중에 어쩌다 이야기의 주제가 "엄마"로 바뀌었습니다. 제가 원장님께 물었습니다.

"어머니는 연세가 어떻게 되세요?"

"재작년에 돌아가셨어요."

이런, 제가 괜한 이야기를 꺼낸 것 같아 죄송했습니다. 그런데 원장님 어머니를 여읜 그 때의 심정이 되살아나시는 듯 제게 그 때의 일을 이야기 하십니다.


" 그래서 작년엔 무지 힘들었어요. 요즘도 손님이 없고 좀 한가해지면 엄마 생각이 나서 괜시리 슬프고 우울해져요. "

그래도 시간이 꽤 지났는데 아직도 그러시는 것을 보니 어머니와 참 많이 친하게 지내셨구나 싶었습니다. 원장님 눈가에 살짝 물기가 묻어납니다.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엔 몰랐죠. 엄마가 어떤 존재인지.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야 알았어요. 그 전엔 남편이 잘해주면 기쁘고, 쇼핑해서 이쁜 옷을 사면 기쁘고, 맛있는 것을 먹으면 좋고 기뻤죠. 그건 남편이 잘해줘서 그런거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그게 아니더라구요. 엄마가 없으니 알겠데요." 

원장님 눈가의 비친 눈물을 훔치며 말을 이어가십니다. 

 "엄마가 돌아가신 후 남편은 이전보다 더 잘해주는데, 그전처럼 행복하지가 않은거야, 맛있는 것을 먹어도, 쇼핑을 해서 이쁜 옷을 사도, 그냥 조금 기쁘지, 예전처럼 그렇게 기쁘고 행복하지가 않아. 내가 그제서야 알았어요. 엄마가 내 옆에 있었기 때문에 내가 행복했었다는 것을..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야 알았어요. "


이야기를 듣고 있는 저도 어느 순간 눈물이 맺히네요.

"예~, 그럴 것 같아요. 저는 아직 살아계시지만 무슨 말인지 조금은 알것 같아요."


"그런데, 사람이 참 간사해요. 엄마가 병원에 있을 땐 엄마가 욕창이 생기고, 기저귀도 차고, 호흡기도 꼽고 그랬거든. 그래서 저래 사는 것보다 나 같으면 빨리 돌아가시는게 낫겠다고 생각했지요."

"그래도 그렇게라도 옆에 있어주니까 좋죠?"

"그래 말이야 나는 돌아가시고야 알았지. 나는 그것도 몰랐어요. 돌아가시고 나서야. 그렇게라도 있어주시는게 더 낫다는 것을 알았지요. 지금은 보고 싶어도 볼 수 없고, 만지도 싶어도 만질수가 없어요."

"맞아요. 그렇죠."

"다른 사람들은 아픈 부모님들이 돌아가시면 자신들이 편할 거라고 생각하지. 그런데 부모님들이 돌아가시면 자신들이 그 꼴이 되는거야. 그만큼 늙어 있는거지~."

"그래요. 맞아요. 그런 것 같네요. 그러니까 매일 매일 그순간 감사하며 사는 것이 맞는 것 같아요."

이야기를 나누는 내내 제 머리속에 수많은 생각들이 오고갔습니다. 가정을 이루게 하시고, 그 가정을 통해 살아가도록 하시는 하나님의 뜻이 너무 오묘하고, 어려워보입니다. 흔히 좋은 부모 나쁜 부모를 이야기하잖아요? 그런데 오늘 원장님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부모님이 그저 살아계신 것만으로 자녀들 삶의 버팀목이 되어준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눈시울 적시며 그렇게 이야기를 주고받다 보니 머리가 다 되었네요. 미용실 문을 나서는데 오늘따라 원장님이 더 힘이 없어 보입니다. 그전과 다른 느낌..그런데 제 마음도 많이 무거워져 있네요.
우리 시부모님도 친정엄마도 그래도 후회가 없도록 계실 때 잘해드려야 겠다는 생각을 더 하게 됩니다.

"어머니, 아버님, 그리고 친정어머니 사랑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
전국에 계신 부모님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by우리밀맘마



추천과 댓글은 제게 힘이 됩니다. 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2012.12.29 10:23 신고 부모님이 옆에 있어 한결 마음이 놓였던 거군요.
    이제 안계시면 그 빈자린... 어떤걸로도 채워지지 않겠지요?
    괜스레 쓸쓸합니다. 부모님을 모두 여읜 애들 아빤 어떨까 싶기도 하고
    울 부모님이 계신 부산으로 내려가고픈 맘도 굴뚝같고... 그렇네요.
  •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2012.12.29 10:28 신고 엄마란 단어가 가슴을 뭉클하게 합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엄친딸 이인혜 스타일로 변신해봤더니 남편이 하는 말

우리밀맘마2010.06.17 06:00

 
 



엄친딸 이야기

너무 더워요. 더위가 오는 것을 보고 한 달전부터 남편에게 머리 잘라도 되냐고 물었습니다. 울 신랑 대꾸도 안하더군요. 40대 아줌마의 긴생머리가 자기 스타일이라나요, 자르거나 볶거나 하면 이혼이라고 아예 협박입니다. 그런 걸로 뭐 이혼이냐고 제가 좀 따졌더니, 그럼 눈 감고 다닐테니 알아서 하랍니다. 허참, 이 나이 되어서 머리도 제 마음대로 못 가꾸나요?

날씨가 너무 더워져서 도저히 못참겠더군요. 그래서 좀 쎄게 나갔더니 세련되게 깎으면 봐준답니다. 에휴~ 그래서 어제 미용실에 가서는 남편의 이야기를 해주었더니, 미용사가 알았다며 자기에게 맡겨 달라며, 엄친 딸 이인혜 스타일로 만들어 주겠답니다. 보통 1시 정도면 다 되는데, 무려 세 시간이나 걸리네요. 미용사 하는 말이 저같은 머리는 이인혜 스타일처럼 가운데가 부풀어 오르면서 아래가 살짝 원형으로 말려지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조금씩 손을 봤다는 것입니다. 이 미용실 언니 나이는 어린데, 머리 하는 것을 보면 상당한 노하우를 갖고 있습니다. 거울을 보니 제 마음에는 쏙 드는데.. 울 아이들과 남편 어떻게 생각할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아이들과 남편을 기다렸습니다.

일단 아이들은 제 편이더군요. 잘 어울린답니다. 우리 아들도 고개를 끄덕이네요. 앗싸~ 이제 남편만 통과하면 됩니다. 늦게 들어온 남편 절 처음 보더니 아무 말이 없습니다. 그리고 입가에는 입술이 들어갔다 나왔다.. 뭔가 말하고 싶은데, 잘못 말하면 후환이 두려운 듯한 그런 태도네요. 남편이 먼저 말해주길 기다렸지만 제 인내의 한계가 왔습니다.

"여보, 어때? 괜찮지? 미용실 원장님이 정말 신경써서 해준 거야..이거 엄친 딸 스타일이래"

제 말에 남편 코웃음을 치면서 피식하고 웃습니다.

'이거 뭥미?'

남편의 그런 태도에 제 눈이 동그랗게 떠지면서 눈썹이 치켜올라가네요. 저의 반응에 두려움을 느낀 남편,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었는지 한 마디 합니다.

"응, 생기발랄한 고등학생 같다."

고등학생? 이거 좋아해야 하나요? 아님 다른 뜻이 있는 건가요? 제가 미심쩍어 하는 표정을 보이자 남편 하는 말,

" 이쁘긴 한데요.. 철 좀 드세요 아줌마"

드디어 본심을 밝히네요. 그런데, 날더러 어쩌라구.. 볶지도 말라.. 그럼 이런 스타일인데, 이러면 너무 어려보인다..남편 요구 사항이 너무 까다롭습니다. 하지만 이쁘다고 하니 용서해줄랍니다. ㅎㅎ

그런데, 오늘 아침 출근하는 남편 제게 묻습니다.

"내 머리는 어때?"

헉, 남편도 어제 머리를 깎은 것이네요. 그런데 저는 제 머리만 신경쓰다 남편이 머리 깎은 줄도 몰랐습니다. 은근히 속좁은 남편 몰라줬다고 삐진 것이 틀림없습니다. ㅎㅎ 하지만 지금은 다른 것 생각할 틈 없이 복수할 때입니다.

"괜찮네, 다행히 호섭이는 면했다..울 남편 멋져.."

저의 놀림에 어이없어 하면서 남편 사랑의 하트 하나 날려주고 휘적휘적 갑니다.

" 다녀와요^^ 짐승들의 초콜릿 복근보다 당신이 훨 멋져요."

제 말을 들었는지 못들었는지, 뒤도 돌아보지 않고 손만 흔들며 사라지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최정2010.06.17 06:44 신고 무뚝뚝해서 다들 표현하는것이 대한민국 남편들이 다 똑같죠

    하지만 항상. 마누라밖에 없다라고 생각하는것이

    세상에서 대한민국 남자가 최고입니다.
  • Favicon of http://roots42.tistory.com BlogIcon 꼬기님2010.06.17 07:30 신고 ㅋㅋㅋ전 맨날 호섭이로 잘라주던데 ㅠ
    알콩달콩 보기 좋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kkolzzi.com BlogIcon 생각하는 꼴찌2010.06.17 08:27 신고 글에 사랑이 묻어나네요^^ 생기발랄한 고등학생 같다는 판정은 제가 보기엔 예쁘고 맘에 든다는 표현 같은데요. 오랜시간 알콩달콩한 금실 저도 배우고 싶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