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미국서 돌아온 남편 식당에서 안하던 행동을 하네요

우리밀맘마2010.08.23 06:00


 
 


오늘 아침 울 첫째딸 우가가 절 보더니. "엄마, 얼굴이 정말 편안해졌어요" 이렇게 아침 인사를 합니다. 정말 그런가 하고 거울을 보니 어제와 별다를 것이 없는 얼굴인데, 울 아이들은 그렇게 느껴지나 봅니다. 그런데, 미국서 한달 살다 귀국하여 첫날밤을 보낸 울 남편, 심기가 별로 좋지 않은 표정입니다. 제가 조금 걱정이 되어 물었지요. 

"여보, 아침에 뭐 안좋은 일 있으셨어요?" 

그러자 울 신랑 입을 삐죽히 내밀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요 녀석들은 내가 집에 돌아와도 별로 반갑지 않은 모양이야. 날 반겨주고, 내가 여기 있어서 좋다고 하는 사람은 오직 당신뿐이야. 여보 사랑해..당신밖에 없다.ㅜㅜ" 

그러면서 제 품에 안깁니다. ㅎㅎ 이럴 땐 정말 울 신랑 큰 애기 같습니다. 저도 남편의 응석에 장단을 맞추어 주었죠. 

"거봐, 나밖에 없지? 그래 나만 믿어, 괜찮아 괜찮아" 

그러면서 남편 어깨를 토닥이며 살짝 안아주었습니다. 헉 그런데 뒤통수가 좀 따끔그립니다. 슬며시 돌아보니, 울 아이들, 이런 엄마 아빠의 닭살 행각을 못봐주겠다는 눈빛으로 우릴 조용히 노려보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이윽고 우렁찬 아들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어허, 엄마 아빠는 빨리 떨어진다, 실시~"
 
마치 군대 교관처럼 명령조로 말하네요. 나참, '야~ 우린 부부야, 부부는 원래 이래도 되는거야!'라고 항변하고 싶었지만 꾹 참았습니다. ㅎㅎ 그리고 저녁이 되자 날씨도 덥고, 밥하기도 귀찮고, 뭘 먹을까 고심하는데 울 남편 외식하자고 합니다. 마침 TV에서 무한도전 재방송을 하는데, 정준하가 먹거리 배틀을 하고 있네요. 간장게장과 양념게장 둘 중에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가? 둘 다 밥도둑들인데.. 이 장면을 보고 있던 아이들 집 근처에 있는 게장을 맛있게 하는 집으로 외식하자고 하네요. 남편도 이집, 해물탕도 참 맛있다며 가자고 합니다. 

그래서 울 여섯식구 모두 밥도둑 집으로 출발, 그렇게 해서 해물탕과 간장게장, 양념게장이 푸짐하게 차려진 식탁에서 식사를 즐겼습니다. 정말 맛있더군요. 특히 서빙을 하는 직원들이 참 친절해서 좋았구요. 그 직원이 해물탕에 있는 각종 해물들을 먹을 수 있도록 간추려주다, 잠시 자리를 비웠습니다. 그런데 이때 울 남편 평소에 안하던 행동을 하네요. 

 
 

 
"맘마야, 2천원만 줘" 

"왜?" 

"그냥 줘봐" 

그래서 저는 지갑에 있는 천원짜리 두 장을 꺼내 남편에게 주었습니다. 그러자 그것을 집어든 남편, 서빙하는 아주머니가 오자 그것을 드리네요. 그런데 그 순간 제 얼굴이 좀 화끈거렸습니다. 왜냐면 겨우 2천원 팁으로 드리면 아주머니가 불쾌해하실 것 같았거든요. 그런데 그 분 아주 밝은 표정으로 남편에게 고맙다고 인사합니다. 

"여보, 여긴 미국이 아냐, 팁 안줘도 돼, 그리고 또 줄려면 최소 5천원정도는 주어야지, 겨우 2천원 드리면 받는 사람 기분 나쁘겠다." 

그러자 남편, 미국 팁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미국 식당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식당에서 주는 월급이 아주 약하답니다. 우리나라도 법적으로 최저 일당이 있지 않습니까?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내년 최저 시급이 4320원으로 정해졌다고 하네요. 올해보다 10원이 올랐답니다. 미국도 그런 제도가 있는데, 업주들은 이를 무시하고 대부분 그 절반 정도를 준답니다. 그리고 나머지는 팁으로 채우라는 것이죠. 그래서 미국에서 팁은 식당종업원들이 받아야 할 급여인 셈입니다.
 
이 팁도 어느 정도 원칙이 있는데, 간단하게 식사할 수 있는 작은 식당이나 셀프로 먹는 부페 같은 곳은 1달러 정도, 그리고 어느 정도 서빙을 받아야 하는 레스토랑의 경우는 음식값의 10%, 더욱 품격있는 고급 식당의 경우는 30%정도까지 팁을 주어야 한다네요.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 팁 주는 문화에 익숙하지 않아서 대부분 식사비만 치르고 나오다가 트러블을 일으키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 어떤 식당은 한국인들이 오면 아예 팁 받을 생각을 안하고 있다가, 팁을 주면 아주 고마워하기도 한다네요. 

"여보, 미국 다녀왔다고 너무 티내는 거 아냐?" 

제가 살짜기 시비를 걸어보았습니다. 그러자 남편 하는 말 

"아냐, 이전에도 이런 식당에 오면 서빙하는 분들에게 팁을 드렸어. 당신이 못봤을 뿐이지.그리고 조금이라도 팁을 드리면 받는 입장에서는 안받는 것보다는 훨씬 좋을 거 아냐.그럼 서빙할 맛도 더 날거고. 서로 좋은 거지 뭐" 

제가 보기에는 한 달 미국물 먹은 습관인 것 같은데, 울 남편은 아니라고 합니다. ㅎㅎ 하여간 오랜만에 우리 가족 모두 모여서 아주 맛있는 식사를 했구요, 또 울 남편 덕에 새로운 문화를 경험했네요. 




댓글과 추천해주시면 더욱 행복하실 거예요.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2010.08.23 06:07 신고 ㅎㅎ고생스러움을 알아주시는 남편이네요. 행복한 나날 되세요. 쭈욱~~잘 보고 가요.
  • 우리밀맘마2010.08.23 13:32 신고 한번씩 가족과의 외식도 즐거운 시간이지요. 항상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2010.08.23 07:54 신고 저도 아직 외국물을 못먹어봐서 ㅎㅎ~ 오늘 첨 알게됬어요..
    미국의 팁문화는 거의 생활화 되어있군요. 그 아주머니는 그래도 환하게 받으셨네요~ 중간에 아드님의 교관과도 같은 말투 재밌었습니다. ^^
  • 우리밀맘마2010.08.23 13:35 신고 생각외로 기분좋게 받으시더군요. 그런데 울 남편 식당갈때마다 그럴까봐 좀 걱정이네요. 좋은 것일까요? ㅎㅎ 울 부부의 애정표현에 울 아이들의 반응이 참 재미있답니다. 아이들이 있기에 더 즐거운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2010.08.23 09:14 신고 행복은 이런 게 아닐까 싶어요. 정말 멋진 가정 잘보고 갑니다.
  • 우리밀맘마2010.08.23 13:36 신고 그렇게 이쁘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seean.tistory.com BlogIcon 유아나2010.08.23 18:00 신고 우리도 왠지 팁문화가 발달해버리면 식당 주인들이 월급을 깎을 것 같다는 쓸 때 없는 생각이 ㅋㅋ
  • 우리밀맘마2010.08.24 13:29 신고 ㅎㅎㅎ 그럴수도 있겠네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오호라2010.08.27 12:31 신고 저는 식당에서 모임주관을 가끔하는 편인데요. 꼭 서빙하는 분들께 1~2만원씩 드립니다.그러고 나면 아무래도 서비스도 조금 달라지고요. 서로 기분좋은거죠.
    펜션이나 콘도같은곳에서도 정리를 잘하지 못하고 나올경우에도(난장판은 아니고요) 조금 놓고 오고, 일식집이나 참치집가면 꼭 스시해주는 분께 몇만원드리고 나면 올라오는게 달라지죠.
    뭐 대접받기 위한 제스추어라고나 할까요? 윈윈인듯합니다 ^^*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미국서 귀국한 남편 공항에서 못알아 본 사연

우리밀맘마2010.08.21 05:30


 
 



ㅎㅎ 제 얼굴이 좀 달라진 것이 느껴지시나요? 뭐가 달라졌냐구요? ㅎㅎ 자꾸 웃음이 나오네요. 한 달간 집나갔던 남편이 돌아왔답니다. 회사일로 미국에 한 달 출장을 떠났던 남편이 그저께 다시 우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공항에서 작별을 고할 땐 남편 없이 한 달을 어떻게 살 수 있을까 싶었는데, 그 한 달이 이제 다 지나갔네요.

일주일 전 미국서 전화가 왔습니다. 목요일 밤에 귀국하니까 마중나오라구요. 그래서 아이들이랑 시간을 잘 맞추어 공항으로 가서 기다렸답니다. 한 달간 떨어진 우리 신랑 어떻게 변했을까? 뱃살은 좀 들어갔을까? 아님 못먹어서 너무 수척해진 건 아닐까? 갈 땐 국산으로 치장을 했는데, 올 때 미제로 도배하고 온 것은 아닐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뚫어지게 나오는 입구에서 기다리는데 남편이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저와 우리 아이들, 왜 이리 아빠가 오지 않지 하고, 서로 걱정하며 이야기하고 있는데, 우리 가족 갑작스런 돌발사태에 기겁을 했답니다. 막내는 너무 놀라서 제 뒤로 와 숨었습니다. 무슨 일이냐구요? 얼굴에 털복숭이를 한 사내가 갑자기 우리 앞에 얼굴을 쑥 내미는 것이 아닙니까? 마치 지리산에서 10년은 도를 닦은 듯한 그런 모습을 한 사람, 정말 우린 너무 놀랬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사람이 우리 아이들 이름을 부르는 것이 아닙니까? 아니 아이들 이름뿐 아니라 제 이름까지도요.

"뚱이, 이삐, 맘마야.."

"으아악~~"

그런데, 이 사내, 우릴 보며 싱긋이 웃는게 어디서 많이 본 사람입니다. 허걱~ 울 남편입니다. 맙소사, 한 갈동안 미국서 수염도 머리도 깎지 않은채 원시인 모습으로 온 것이죠. 우린 모두 아빠의 그런 변신을 알아보지 못한채 완전 놀라버린 것이구요. 그런데요, 남편의 그 원시인 같은 모습, 은근 매력이 있더라구요. 저는 내심 울 첫째와 둘째의 반응이 궁금했습니다. 도대체 이 아빠의 변신을 보고 어떤 반응을 할까?

집으로 오는 차안, 울 셋째와 막내가 아직도 아빠의 모습에 적응이 안되는지 숙덕대고 있습니다. 그런 애들이 이뻐 보였는지, 신호에 걸리자, 차를 정지한 채 갑자기 뒤 돌아서며 '와웅~'하며 호랑이 흉내를 냅니다. 그런데 울 막내, '엄마야~'그러면서 숨네요. 그러는 자기도 우스운지 숨으면서도 깔깔대고 웃습니다. 또 아빠의 수염이 신기한지 손으로 슬슬 만져보기도 하구요. 그렇게 집에 도착했습니다.

"딩동~"

초인종 소리에 울 첫째와 둘째, "아빠야?" 하면서 문을 열어줍니다. 그런데 문을 열자마자 이 녀석들 소리부터 지릅니다.

"와악~ 울 아빠.. 아빠 이건 아니야."

"아빠 면도부터 해요.. 정말 이건 심하다.."

에구 예상은 했지만 이 녀석들 정말 이렇게 나올 줄 몰랐습니다. 좀은 서운하더라구요. 남편 여장을 풀자마자 세면대로 가더니 면도부터 합니다. 딸들이 워낙 성화를 부리니까 아주 서운한 눈빛을 하며, 면도를 하네요. 그런데 저는 좀 서운하데요. 그런데 면도를 하고난 뒤 남편의 첫 마디가 우리 가족을 쓰러지게 했습니다. 뭐라고 했냐구요?

"여보~ 내 얼굴에 적응이 안돼.."

미끈해진 남편, 지금까지 털복숭이로 살았으니 뭐 이런 말 할 법도 합니다. 우린 그런 털복숭이에게 적응이 안되었구요. 그런데 이나 저나.. 전 살맛이 납니다. ㅎㅎ 역시 부부는 같이 살아야하는가봐요.






즐거운 주말 행복하세요.
추천해주시고, 댓글 달아주심 더 행복하실거예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