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진통간격 3분 산부인과에 오면 아직 멀었다하는데 갑자기 아기가

우리밀맘마2013.02.19 17:21

 
네번째  출산, 진통 간격 3분이 되어 산부인과로 가다

 


네번째 아이가 제 배에 있습니다. 세번째 울 아들를 임신했을 때까지는 어서 아이를 낳고 싶었는데요. 어떤 아이인지도 너무 궁금했구요. 어서 낳아 이쁘게 키우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네째 아이를 가진 저의 마음은 달랐습니다. 동생이 태어나면 울 아들이 많이 힘들어 하겠지요. 그래서 제 배속에 계속 있게 하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만삭이 되자  진통이 오기 시작합니다. 차츰 5분 간격이 되어가네요. 저는 남편에게 연락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내 3분간격이 되어 병원으로 갔습니다.

지금 생각해 봐도, 제가 참 어리석지요. 다른 곳을 알아보긴 했지만, 그래도 누구나 알아주는 큰병원이 응급시 안심이 되잖아요. 그래서 첫째는 관장실에서 태어났고,  둘째는 대기실에서 분만실로 뛰어가서 아기를 낳았던 그 산부인과에 네번째 아기를 낳으러 갔습니다. 다행히 대기실까지는 순탄하게 가게되었습니다. 그런데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는 분명 거의 3분간격이 되어 가고 있었는데요. 이게 웬일입니까? 차츰 진통이 5분, 6분, 7분 간격으로 멀어지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참 이상도 하지요. 하루가 지나도 아기는 나올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의사선생님께서 날짜가 조금 남았으니 퇴원을 하자고 하네요. 그래서 퇴원을 했습니다.  

그런데 집에 도착하자 차츰 진통간격이 줄어들고 있었습니다. 10분 간격의 진통이  7분..5분...다시 3분간격으로 오고 있네요. 다시 병원에 갔습니다. 이번에는 꼭 아기를 낳아 병원을 나오고 싶었습니다. 대기실에서 진통간격이 3분이다가도, 간호사가 손을 대고 간격을 재면 5분이 됩니다. 열시간이 지나도 제자리 걸음만 하는 것입니다. 세아이를 낳았지만 이런일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런 일이 한번도 없었는데, 이게 무슨 일일까요?

 

 

분만실

 



전 가만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왜 그럴까?   세아기를 낳은 경험으로 봐서는 벌써 아기를 낳았어야 하는데 왜 간격이 줄어들지 않은 것일까?  그리고 간호사가 진통간격을 재면 왜 진통간격이 더 늘어나는 것일까? 그러자 이런 답이 나왔습니다. '아하! 첫째는 관장실, 둘째는 대기실.... 내가 불안해서 그렇구나! 분만실에 가면 진통이 정상적으로 오게 되겠구나!' 이런 생각이 들자, 저는 간호사를 불러 사정을 했습니다. 시간은 새벽3시쯤이었습니다.

"간호사님, 제가  불안해서 진통간격이 줄지 않은 것 같은데, 분만실에 자리가 있으면 미리 가면 안될까요?"

너무 감사하게, 간호사는 그렇게 하자고 합니다. 그런데 다른 간호사에게 이렇게 말을 하네요.

"여기는 아직 멀었으니까, 지금은 링겔을 안줘도 됩니다."

드디어 편하게 분만실에 누웠습니다. 제 옆에서는 세번째 아이를 낳으려고 하고 있었습니다. 소리를 지르고 아주 시끄러웠지요. 곧 아기가 나온다고 하네요.

"아야~ 아고 죽겠네~아야~......."

역시 분만실에 눕자  진통간격이 급속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1시간도 안되서 거의 10-20초 간격으로  오고 있네요. 드디어 아기가 나오려는 신호가 느껴집니다. 이번엔 간호사에게 차분하게 얘기를 했지요.

"간호사님, 아기가 지금 나오려고 하는데요."

간호사는 이게 무슨 말인지 얼떨떨하게 저를 보았습니다.

"진짜네, 준비하자."

4명의 의사와 간호사는  아기를  볼 수 있게 저의 상체를 올려주었습니다.  저의 입구에서  아기가 나오는 것을 직접 볼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경이롭고 신기한 순간이었습니다. 간호사들이 기뻐하며 저마다 한마디씩 합니다.

"어~ 나는 아직 멀었는지 알았는데..."

"어떻게 아프다는 신음소리를 한번도 내지 않고 이렇게 이쁘게 낳죠?"

"와~ 나도 이렇게 아기 낳으면  좋겠다."

"정말 부러워요."

금방이라도 아기가 나올 듯 하던 옆 침대에 계신 분보다 제가 먼저 아기를 낳게 되었습니다. 간호사들은 정말 신기해하며 부러워하네요. 사실은 표현을 안해서 그렇지, 저도 정말 아팠는데요. 분만실에 눕게 되자, 진통이 정말 순조롭게 진행된 덕에 생각보다 빨리 낳게 되었네요. 그리고 예전처럼 아기에게 힘을 실어 주었답니다. '그래, 울 아기 잘한다...'

네번째 아기를 낳으면서 저는 새삼 마음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았습니다. 제가 이 병원에서 첫째와 둘째 아기를 낳을 때 많이 어렵게 낳았잖아요.  그런 불안한 마음이 없었다면 벌써 아기를 낳았을 텐데요. 어쨌든 저의 불안한 마음이 문제라는 것을 깨닫게 하시고 분만실에 들어가도록 지혜를 주신 하나님께 정말 감사를 드립니다. 

비록 영영 내배속에 두고 싶었던 아기이지만, 이렇게 아기를 낳고 안아보니 얼마나 사랑스럽고 이쁜지요. 울 셋째 아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벌써 네번째로 낳은  막내 딸에게 마음을 빼았기고 말았네요.


이렇게 해서 제가 네아이를 낳은 사연이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ㅎ ^^



 

 

by우리밀맘마

 


배테랑 간호사와 호랑이 태몽을 꾸고 낳은 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우리 막내 낙서 속에 담겨있는 속마음 훔쳐보기

우리밀맘마2010.07.30 14:44


 
 



막내의 낙서


오늘은 며칠전부터 약속한 바닷가에 가기로 한 날입니다. 새벽엔 날씨가 맑았는데, 출발을 하려고 보니 먹구름에 날씨가 흐리네요. 어떻게 할까 생각하다가 기상청을 확인해보니 비가 올 확률은 20%라고 해서 출발했습니다. 울 남편은 미국에, 울 우는 서울에, 울 히는 교회수련회에 갔네요. 그래서 저와 뚱이와 이삐, 이렇게 해운대바닷가에 갔습니다.

날씨가 구름이 끼고 흐린날에 바닷가를 가보니 좋은점과 나쁜점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좋은점은
첫째, 예상대로 사람이 많지 않아 공간이 여유로웠구요.
둘째, 파라솔을 빌릴필요가 없더군요.
셋째, 햇빛이 강할때는 썬크림을 발라도 많이 타잖아요. 그런데, 탈염려가 없더군요.

나쁜점은
첫째, 햇빛이 계속 없을때는 추워서 물에 들어가기가 힘들었습니다.
둘째, 파도가 너무 거칠어서 다칠 위험이 있더군요. 그래서인지 나중엔 튜브를 타고 파도타기하는 것자체를 금하였답니다.

비록 이런점이 좋지 않았지만 좀 추울때는 밖에서 공놀이도 하면서 즐거운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아이들과 놀때는 몰랐는데, 집에 돌아와보니 무리가 되었는지, 여기저기가 아프네요. 하지만 기분은 참 좋았습니다. 오랫만에 울뚱이도 낮잠을 늘어지게 자더군요. ㅎㅎ

저녁에 보니, 울 이삐가 연습장에 글과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조금후,  울 이삐가 제게 오면서 말을 하네요.

"엄마, 이 글 내가 봐도 잘 적은 것 같아요. 내가 읽어줄께요. "

하면서 글을 읽어줍니다.

다함께 스마일

친구를 버려.... 나는? 할게 없어....
친구없는 세상은 나도 없다.
소중한 마음, 작은 마음
웃자!
인생은 아름답다
울기;; 칭찬은 기쁨을 낳는다.
작지만 소중한 마음
사람속에 들어가 있는 마음. 그것이 사람의 전부이다.
하지마라, 원망. 거짓말은 마음에 적, 짐이 된다.
사람의 마음은 파도이다. 작게~ , 크게~ 상관없이 정성만 있어줘
난 절망따위 몰라.... 기쁨만 알아....
눈물보단 웃음. 기쁨으로 살아가라. 




이제 초등학교4학년인 이삐의 마음이 들어가 있는 글입니다. 조금은 고민도 나타나 있는 글인듯 하지만 그러면서 커가는 것이겠지요. ^^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nhicblog.tistory.com BlogIcon 건강천사2010.07.30 16:46 신고 이쁜 마음으로 크고 있는 자녀분을 보는 마음이 흐무하시겠습니다.
    고운 마음이 보이는 글귀들 입니다.
    흐린 겨울바다가 도 좋을 듯하지만 밝은 바다빛을 못보더라도
    한적한 여유를 만끽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
  • 우리밀맘마2010.07.30 20:12 신고 글을 보며, 울 이삐의 마음도 성장하고 있구나하는 생각을 했어요. 엄마라고 다 해 줄수도 없는 것을, 고민하는 것 같아 조금은 측은하네요. 정말 예쁘고 곱게 성장하면 좋겠네요.

    비록 날씨는 흐렸지만, 아이들과 마음껏 뛰어 놀 수 있어서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미국아빠2010.08.06 03:11 신고 가족을 버려.. 정말 나는 할게 없다
    이 곳 미국에서 나 홀로 살아간다는 것은 정말이지..
    하루 빨리 돌아가고 싶어
    울 이삐의 환한 미소, 울 뚱이의 은근한 마음, 울 우가의 당당한 조잘거림
    그리고 울 히의 예쁘게 날 유혹하는 예쁜 미소
    내 품에 안기는 울 마눌의 따뜻한 사랑..
    하는 슈렉이 되어 마법을 풀고자 맘마의 사랑을 담은 키스를 기다린다
  • 우리밀맘마2010.08.06 17:10 신고 ㅎㅎㅎㅎㅎ 슈렉처럼 소중한 남편으로,아빠로 돌아오세요. 빨랑~. ㅎㅎㅎㅎㅎ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