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과 건강

1년 찬장에서 묵힌 땅콩 렌지에 넣어 구워봤더니

우리밀맘마2013.10.31 06:57


땅콩의 효능, 맛있는 국산 땅콩, 1년을 묵힌 땅콩 렌지에 구워보니

 


울 남편 어머니의 부름을 받고 본가로 갔습니다. 요즘은 다리가 많이 아프시다고 병원에 가야겠다며 또 아들을 부르시네요. 울 시어머니 몸도 편찮으신데도 아들 생각나면 불러서 마치 친정엄마가 딸에게 보내는 것처럼 이것 저것 잘 챙겨주십니다. 그리고 울 남편 마치 친정 온 딸처럼 필요한 것 없나 매의 눈으로 잘 살펴서, 필요한 것 이것저것 잘 챙겨서 옵니다. 그 엄마의 그 아들이랄까요?

그런데 이번에는 챙겨온 것이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저녁에 보니 저 몰래 뭔가 챙겨 왔더군요. 구수한 냄새가 납니다. 아니 고소한 냄새가 맞겠네요. 냄새를 따라 부엌에 가보니 울 남편 렌지에 뭔가를 돌리고 있습니다. 뭘까 하고 궁금해서 물어보니, 땅콩이랍니다.

"땡" 시간이 되었다는 울림, 울 남편 아주 기대만발한 표정으로 렌지에 구운 땅콩을 꺼내듭니다. 잘 익었네요. 다음엔 땅콩을 렌지에 맛있게 굽는 울 남편의 비법을 소개해드릴께요. 오늘은 땅콩 맛있게 굽는 방법이 아니라, 맛의 실험입니다.

남편이 렌지에 구운 땅콩, 렌지에서 꺼내니 일단 고소한 냄새가 이건 분명 국산땅콩입니다. 그것도 꽤 양이 많네요. 사기접시에 정말 제대로 잘 구웠습니다. 저도 땅콩을 좋아해서 같이 먹는 걸 거들었습니다. 이런 건 아주 잘한답니다. ㅎㅎ 그런데 이게 웬 일입니까? 헐 ~

땅콩_1년1년 찬장에 묵힌 땅콩 렌지로 구워봤습니다.

 

땅콩_1년 먹으려고 껍질을 까봤더니 이렇게 되었네요.

 



울 남편이 가져온 땅콩 상태가 이상합니다. 겉으로 보기는 멀쩡한데, 그리고 냄새도 고소하니 참 좋은데.. 굽기도 제대로 아주 적당하게 잘 구웠는데, 껍질을 벗기니, 이게 뭔가요?

너무 익혀 탄 것도 있긴 하지만,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시커멓게 된 것은 타서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익히면서 상태가 급변한 것 같습니다. 껍질을 까보니 안이 썩어 있는 것, 콤팡이 피어 있는 것, 반쯤 썩은 것 등등, 렌지에 넣기 전엔 모두가 다 괜찮아 보였습니다. 그런데 렌지로 구우니 썩은 것들은 모두 어김 없이 시커먾게 변해버리네요.

도대체 이게 뭔가 하고 남편에게 물어보니, 이 땅콩 어머니께서 주신 것이랍니다. 울 남편 땅콩을 좋아하는데, 어머니 댁에서 뭐 가져갈 것이 없나 하고, 여기 저기 뒤져보니, 찬장 안에 땅콩이 한 봉지가 들어 있더라네요. 이게 웬 땅콩이냐며, 이거 내가 먹어도 되냐고 물어보고는 가져왔다고 합니다. 

이 땅콩 어머니께서 작년 이맘 때 산 것인데, 원래 땅콩 좋아하는 아버지 줄려고 사놓았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아버님 지금 요양병원에 계셔서 이걸 먹지 못하셨다네요. 집안 식구 중에 땅콩 좋아하는 사람이 없어 그저 그렇게 방치되다가 무려 1년이 지난 것이죠. 겉으로 보기엔 멀쩡해서 또 말린 땅콩이라 일년 쯤 둔다한들 어떠리 싶었답니다. 그리고 아들이 땅콩 좋아한다니 가져가라 하신 것이죠.

울 남편, 1년 묵힌 땅콩 과연 그 상태가 어떨까? 반신반의하면서 렌지에 구웠는데 ㅎㅎ 영 기대가 어긋났네요. 까보니 3/4이 위 사진처럼 상했거나 먹지 못할 수준이구요, 심지어 곰팡이가 핀 것까지 있더라구요. 나머지 1/4 중에서도 원래 맛있는 땅콩 맛을 보존하고 있는 것은 극히 일부이고, 나머지는 맛이 변해서 무슨 맛인지 모를 것들과 겉으로는 멀쩡한데 먹어보니 썩은 맛이 나는 것이 잔뜩이랍니다. 이것만 그런 것이 아니라 다른 것들도 마찬가지더라네요.

에구 ~ 울 남편 좋다 말았습니다. 그래도 미련이 남았는지 애써 골라골라 먹네요. 땅콩을 참 좋아하긴 합니다. 그런데요~ 그렇게 먹다가 탈이 났습니다. 다음 날 하루 종일 설사하네요. 아내 말을 잘 들어야 자다가도 떡이 생기는데, 그렇게 먹지 말고 버리라고 해도, 엄니가 주신 것 아깝다며 찾고 찾아서 먹더니만 ..역시 말린 것이라도 1년이 지나면 이꼴이 되어버리네요. 옛말이 생각납니다. 

"아끼면  * 된다 "   






by 우리밀맘마

삼겹살 먹을 때 채소부터 먹어야 하는 이유가 있다
곶감의 효능 숙취제거에 좋다는 것 정말인가?
과일 적정 섭취량, 귤 많이 먹으면 살이 찐다는데 사실일까?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음식과 건강

과일 적정 섭취량, 귤 많이 먹으면 살이 찐다는데 사실일까?

우리밀맘마2012.11.30 06:52


과일의 적정 섭취량, 귤과 토마토, 당근과 땅콩의 하루 적정 섭취량, 과일에 대한 올바른 이해, 귤을 많이 먹으면 정말 살이 찔까?



저는 음식이나 약 등 아무리 몸에 좋다는 것도 적당하게 먹어야 한다는 주의입니다. 음식에 관한 정보를 찾아보니 제 생각이 맞더군요. 아무리 몸에 좋다는 것도 다 적정 섭취량이 있답니다. 놀라운 것은 귤을 많이 먹으면 살찔 위험도 있다네요. 오늘은 우리 몸에 좋다고 알려진 토마토와 당근, 땅콩 그리고 귤의 적정 섭취량은 어떤지 알아보겠습니다.



토마토 | 하루 1개(또는 주스 3잔)

최적의 비타민 C 공급원. 하루에 1개만 먹어도 필요한 비타민 C의 ⅔를 보충할 수 있다. 꾸준히 먹으면 피부가 고와지고 감기와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도 높아진다. 또한 토마토는 100g당 열량이 16㎉에 불과한 저칼로리 식품으로, 열량은 밥의 9분의 1밖에 되지 않지만 수분과 식이섬유는 풍부해 포만감이 크고 식사 전에 먹으면 다이어트 효과도 볼 수 있고, 비타민, 칼륨, 칼슘 등 미네랄이 풍부해 다이어트 중 부족해지기 쉬운 영양소도 채워주니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붉은색을 내는 항산화 성분인 라이코펜이 다른 채소에 비해 60%나 많이 함유되어 있어 항암작용과 노화 방지, 심혈관질환 예방, 혈당 저하 등의 효과가 있다. 혈압을 내리고 혈압을 튼튼하게 하는 루틴도 들어 있어 매일 토마토 주스 3잔을 꾸준히 마시면 동맥경화도 예방할 수 있다.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어 갱년기 여성에게는 필수식품이나 다름없다. 


토마토맛있기로 소문난 대저토마토입니다.



 
당근 | 하루 반 개


당근은 비타민 A가 풍부한 대표적인 채소다. 당근에 들어 있는 식물 색소인 카로틴은 몸속에 들어가 비타민 A로 변환되는데, 당근 100g에는 약 7300㎎의 카로틴이 함유되어 있다. 카로틴은 세포가 손상되는 것을 막아 몸을 젊게 유지해주는 항산화물질. 또한 당근은 점막의 저항력을 강하게 하여 눈의 피로와 천식, 위궤양도 예방해준다. 암 예방 효과가 있는 비타민 C와 칼슘, 철, 아연 등의 미네랄은 물론 변비 해소와 대장암 예방에 효과가 있는 식물섬유도 풍부하다.

식물섬유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과도 있다. 당근의 영양을 효율적으로 섭취하기 위해서는 기름에 볶거나 즙을 내 주스로 마시면 좋은데, 꾸준히 마시면 식욕이 좋아지고, 변비 해소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당근에 들어 있는 비타민 A는 지용성이기 때문에 기름에 볶으면 흡수율이 더 높아지기 때문. 우유와 찰떡궁합이고 달걀과도 좋으므로, 우유와 함께 갈아 하루 1번, 매일 아침 공복에 마시거나 달걀찜이나 말이를 할 때 넣도록 한다. 

 

당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데 탁월한 효능을 지닌 당근


 
땅콩 | 하루 10개(또는 호두 하루 3~4개)

땅콩은 약 60%가 지방이며, 비타민 B₁, C, E도 많이 들어 있다. 지방 중에서도 필수지방산인 리놀산과 아라키돈산 같은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다. 이들 필수지방산은 고혈압의 원인이 되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할 뿐만 아니라 혈관 벽에 붙어 있는 콜레스테롤을 씻어내는 효과가 있어 피를 깨끗하게 한다. 레시틴도 풍부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도 있다. 또한 땅콩 10개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E와 F의 필요량인 5㎎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어 노화 방지 효과를 볼 수 있다. 호두 3~4개로도 대체할 수 있다. 또한 호두에는 주요 영양성분인 지방을 비롯해 비타민 B₁, B₂와 불포화지방산의 일종인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두뇌 활동을 돕는다. 


땅콩_견과류땅콩과 각종 견과류


 
귤 | 하루 2개


감귤류에는 독특한 향기와 쓴맛 성분이 들어 있는데, 이들 성분이 항산화작용을 한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쓴맛 성분인 리모닌과 향 성분인 리모노이드. 특히 귤에 들어 있는 베타크립토산틴은 베타카로틴보다 강력한 항암물질로, 암 예방에 효과적이다. 또한 귤의 신맛은 구연산에 의한 것으로, 신진대사를 촉진해 피로를 풀어주고 피를 맑게 하며, 속 쓰림을 해소하는 효과가 있다. 귤은 아침에 먹으면 바로 에너지로 전환되므로 아침마다 2개씩 먹으면 좋다. 단, 하루에 6~7개 이상 먹으면 당분이 증가하여 중성 지방이 늘어나 살이 찔 염려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귤비타민C가 풍부한 귤




이상 우리밀맘마가 전하는 건강식품에 관한 정보였습니다.







by 우리밀맘마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을 위한 10가지 비결
다이어트 한다는 막내딸과 말리는 딸바보 아빠의 유쾌한 수다
부부성관계 자주할수록 건강에 좋은 10가지 이유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