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과 건강

폭염 이기는 법 9가지 수칙 그리고 나만의 비결 하나

우리밀맘마2012.07.31 06:00

폭염 이기는 나만의 비법  

 

 

 

엄청나게 덥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몸에 배이고, 한 낮에 잠시 슈퍼만 다녀와도 정신이 어질어질합니다. 울 남편 9시 경에 테니스 한 시간 치고 와서는 하루종일 비실거리네요. 정말 장난이 아닙니다.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의 '응급실 기반 폭염 피해 응급진료 사례 감시' 결과를 보니, 절반에 육박하는 7건이 낮 12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집중됐으며, 장소별로는 실외가 대부분이랍니다.

 

그래서 갑작스러운 더위가 있는 날, 기온이 그다지 높지 않은 날이지만 습도가 높거나 바람이 약한 날 등 신체상태가 더위에 익숙지 않을 때 더욱 주의해야 하고, 또 폭염이 절정에 달하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되도록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실외에서 작업하는 경우 충분한 휴식과 수분 섭취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특히 고령자와 독거노인, 어린이, 야외근로자, 만성질환자(고혈압·심장병·당뇨·투석 등)는 폭염에 더욱 취약하니, 온열 질환 발생이 의심되면 즉시 가까운 병원으로 가 응급처치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폭염 시 건강보호를 위한 9가지 건강수칙도 알려주네요. 뭐 대충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내용들이지만 한 번 다시 살펴보는 것도 건강을 위해 좋을 것 같아 알려드립니다.

 

1. 식사는 가볍게 하고,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한다.

 

2.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염분과 미네랄을 보충한다.

 

3.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는다.

 

4. 무더운 날씨에는 야외활동을 삼가며 햇볕을 차단한다.

 

5. 가급적 실내에서 활동하며 냉방기기를 적절히 사용해 실내온도를 적정수준(26~28℃)으로 유지한다.

 

6.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활동의 강도를 조절한다.

 

7.주변 사람의 건강을 살핀다.

 

8.주정차 된 차에 어린이나 동물을 혼자 두지 않는다.

 

9.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나 1339로 전화한 뒤 다음과 같이 응급처치를 한다.

 

- 환자를 그늘진 시원한 곳으로 이동

 

-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재빨리 환자의 체온 낮춤

 

- 시원한 물 섭취 (의식이 없는 환자는 제외)

 

 

 

 

여기에 하나 더 제 자신의 예방책을 하나 소개한다면 실외에 나갈 때 저는 선크림을 바르고 꼭 모자를 쓰고 나가는데, 모자 안에 양배추를 한 잎 넣고 나갑니다.

 

예전에 야구선수들이 더위를 이기는 노하우를 공개하는데,

모자에 양배추를 넣는 것이 상당히 효과가 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도 그렇게 해봤는데 정말 효과가 있더군요.

여러분도 혹 한 낮에 거리로 나서야 한다면 모자에 양배추나 상추잎 같은 것을 넣고 다녀보세요.

생각보다 시원해집니다.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영혼의 양식

더워도 봉사는 해야지요???

우리밀맘마2010.08.22 16:56



 

 



오늘은 한달에 한 번 유아원에 봉사를 하러 가는 날입니다. 그런데 폭염이 장난이 아니네요. 이런 날은 봉사도 쉬어야 되는 것이 아닐까 혼자서 생각했지만, 그래도 울 동아리친구들도 보고 싶고, 또 유아원 아이들도 정이 든 지라 설레임이라는 아이스크림을 사들고 유아원에 갔답니다. 모이는 시간이 1시인데, 저는 20분 전 쯤 도착을 했습니다.

그런데 평소 못보던 고등학생 두 명이 보이네요. 2학년이라는데, 둘이서 조잘거리는 소리가 어찌 그리 이쁜지. ㅎㅎ 마치 우리 큰 딸이 제 옆에 있는 듯한 그런 느낌입니다. 그런데 울 동아리친구들 1시가 넘어도 모습이 보이지 않네요. 혹시 오늘이 아닌가? 그래도 이왕 왔으니 좀 더 기다려보자 싶어 유아원의 여기저기를 돌아다녔습니다. 그런데 유아원 한 편에 이런 시가 적혀있네요. 정말 마음에 와닿는 내용이라 여러분에게도 소개하고 싶어 이렇게 적어왔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기도할 수 있습니다.
열심히 노력한 끝에 좋은 결실을 얻었다면
그 순간은 바로 기도할 순간입니다.
기쁨에 찬 감사의 기도를 드려야겠지요.

아름다운 자연을 접했다면 마찬가지로 기도할 순간입니다.
아시시의 프란치스코
성인이 그랬던 것처럼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찬미의 노래를 불러야겠지요.

누군가로부터 깊은 상처를 받았다면 그 순간 역시 기도할 순간입니다.
더이상 내 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그 상처를 객관화시킬 수 있도록,
더불어 상처준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도록 기도할 순간입니다.

결국 기도의 핵심은 사랑입니다.
기도한다는 것은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역경속에서도 하나님 사랑안에서 영적진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하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삶이 비록 고통스럽지만 하나님을 찬양하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지금 용서하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시금 자신을 비워내고 있습니까?
그렇다면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일상적인 모든 만남 관계
오늘 접하게 되는 일상의 모든 사건들 안에서
하나님께서 활동하심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모든 것 안에서 하나님을 찾는 것 그것이 결국 기도입니다.


제가 예전에 마더 테레사의 기도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그 안에 쓰여진 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국 기도의 핵심은 사랑입니다. 이 구절이 제 마음에 깊이 와닿았습니다.

다행히 거의 1시간을 기다렸더니, 울 동아리 친구 두 명이 왔습니다. 비록 적은 인원이지만 제게는 천군만마와 같은 우군이 온 것 같습니다. 혼자서는 무얼할까 고민하다 유아원을 서성거리기만 했지만, 이렇게 두 명의 친구가 오니 할 일거리도 또 의욕도 솟습니다. 날씨는 무척 더웠지만 이렇게 좋은 일에 함께 하는 친구들이 있어서 기쁜마음으로 봉사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기분은 날아갈 것 같이 좋구요. 

언제 어디서든 기도할 수 있습니다.
다시 테레사 수녀님의 싯귀를 마음에 새겨봅니다.
오늘도 승리하시고, 행복하시면 좋겠습니다.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