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패션디자이너가 꿈인 딸 학원에서 배워 직접 만들어준 원피스

우리밀맘마2012.02.29 05:30

 
울 큰 딸 중3 때 패션디자인을 공부하고 싶다고 하더군요. 어릴 때부터 그림에 소질이 있었는데 그림보다 패션이 더 재밌고, 관심이 있다며 학원을 보내달랍니다. 부산에 입시학원은 많이 있지만 전문 패션디자인 학원은 많지 않더군요. 여기저기 정보를 알아보던 중 남편의 제자가 부산역 근처에 있는 FIC 패션디자인 학원을 소개해줘서 거기서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학원 울 딸과 너무 잘 맞는 것 같습니다. 정말 즐겁고 재밌게 학원을 다니더군요.


2010/04/25  중3 큰 딸 패션디자인학원 1년을 다녔더니


그리고 그렇게 1년을 꾸준히 다니며 공부한 울 딸, 그 해 성탄절에 제게 잊지 못할 멋진 선물을 주었습니다. 바로 울 딸이 직접 디자인하고 재봉틀 돌려 만든 원피스입니다. 구석구석 좀 아마추어 다운 부분도 있지만 전 이걸 자랑스럽게 입고 다니면서, 이거 울 딸이 만드거예요 하며 자랑하고 다녔답니다. 차두리를 딸바보 아빠라고 하지만 전 완전 딸바보 엄마가 되었답니다. 어떤 옷인지 궁금하시죠? 제가 잘 차려입고 울 남편에게 사진 찍으라고 했더니, 제 미모가 옷의 아우라를 가린다면서 이렇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흥! 그래도 다 보인다..)



 




울 딸 패션공부도 열심히, 그리고 그림 연습도 필요하다며 그림 공부도 열심히 했습니다. 그래서 최근 국제대회에도 나가서 입선도 하였구요. 우리 딸의 그림 작품도 한 번 감상해보세요.



 




그림을 들고 있는 것이 큰 딸 우가랍니다. 아마 이 사진 올린 것 알면 난리가 날텐데 ㅎㅎ 일단 저질러놓고 봅니다.그리고 아래 사진은 우리 우가가 그린 패션 일러스트랍니다.



 

 

 

 

 

 

 

 




위 작품들은 모두 재작년 그러니까 2010년에 그린 작품들입니다. 울 우가가 고1일 때 그린 것이죠. 그리고 고1이 끝나가는 11월 울 우가 큰 사고를 냈습니다. 학교에서 피구하다가 다리를 겹질렀는데, 그만 인대가 파열되어서 1달을 목발짚고 다녔습니다. 그런데 그 때 제28회 대한민국패션대전이라는 큰 대회가 있었고, 울 딸 여기에 겁도 없이 도전하였습니다. 대한민국패션대전은 대통령상이 주어지는 명실상부한 우리나라의 최고의 대회라고 할 수 있답니다. 그런데 울 딸, 1,2,차 예선을 거쳐, 당당히 본선에 진출하였습니다. 고등학생이 본선에 진출하기는 이 대회 역사상 처음이랍니다. 최연소 입선자로 울 딸이 직접 만든 작품을 모델이 입고 런웨이하는 영광도 얻었답니다. 저도 그 덕에 난생 처음으로 우리 아이들과 함께 패션쇼라는 것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아래는 당시 울 딸이 출품한 작품입니다.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지만 가능성은 확인한 그런 시간이었습니다. 작년 29회 대회 때는 수학여행 간다고 이 대회를 포기했고, 올해 다시 도전해보겠다고 합니다. 꼭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해보겠다고 하는데ㅎㅎㅎ 울 딸의 꿈이 꼭 이루어지길 기도해봅니다. 작년 대회 때에는 같은 학원에 다니는 언니 둘이 또 입선했다고 하네요. 아마 서울 외 지역에서 입선하는 경우는 이 학원 출신들이 전부가 아닐까 싶습니다. 정말 좋은 학원 좋은 선생님을 만나 울 딸의 실력이 이렇게 커졌나 싶습니다. 거기다 자기 미래를 위해 열심히 기도하고, 또 부지런하게 실력을 쌓고, 꿈을 포기하지 않고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대견하기도 하구요.

요즘은 영국유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학원 선생님이 영국에 있는 세인트마틴 학교가 울 딸의 성향과 잘 맞을 거라면서 추천했다고 합니다. 저나 남편, 우리 살림 형편에는 도저히 안되는 일이기에 영국유학 꿈도 꾸질 못하는 일인데, 그런 걱정을 알았는지 국비장학생이나 기타 장학금으로 가겠다고 합니다. 안되면 되도록 하겠다며 얼마나 열심인지 우리 부부 요즘은 여기에 동화되어 정말 유학 갈 것 같은 생각이 든답니다. 얼마전에는 영국유학 가기 위한 영어시험까지 쳤습니다. 이거 칠려고 몇 달을 부산 경성대 앞에 있는 영국유학전문학원에서 공부했구요.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꿈은 이루어진다. 이 말은 솔직히 자신이 없습니다. 하지만 꿈꾸는 자가 그렇지 않은 것보단 훨씬 인생을 값어치 있게 산다는 것을 우리 딸의 모습을 통해 확인하고 있습니다. 우리 부부가 우리 딸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그저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 밖엔 없습니다. 그런데요 그거라도 할 수 있다는 것이 참 감사하고, 또 좀 덜 미안해지네요. ㅎㅎ

 

 



 

 

by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우가가 이루어 가는 꿈, 그리고 기적

우리밀맘마2010.08.04 18:21


 
 



고1인 우가가 대한민국패션대전 2차시험을 7월 28일에 서울에서 쳤습니다. 대부분 패션디자인과를 다니는 대학졸업반 언니들과 이미 대학졸업을 하고 패션 쪽에 일을 하고 있는, 패션이라면 자신있는  대한민국에 젊은이들이 모인 자리에 제일 어린나이로 당당히 2차 시험을 쳤습니다. 시험을 치고 나서 우가가 전화가 왔습니다.

"엄마, 대한민국도 참 넓다는 것을 느꼈어요. 생각보다 실력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어요. 총 96명중에 20명정도는 내가 봐도 실력이 월등했구요. 그리고 40명정도는 실력이 중간쯤이고, 나보다 못한 사람도 30-40명은 있어보였어요. 엄마, 기도도 하고 마음을 비우고 가서인지, 마음편하게 시험을 잘 쳤어요. 그래서 내 실력보다 조금 더 잘나온 것 같아요. 그리고 다른사람들이 하는 것도 보면서, 즐기면서 잘 쳤어요. 그런데 울 학원 언니세명은 자신의 실력보다 나오지 않아서 많이 속상해 했어요."

"그래? 사람이 욕심을 가지면 자신의 실력보다 잘나오지 않는거지. 마음을 비우고 내가 할 수 있는 최선만 다하고, 결과는 하나님께 맡겨야 되는데, 그래서 울 우가가 실력발휘를 했구나. 어쨌든 수고했다. 합격될 가능성은 있겠드나?"

"ㅎㅎㅎ 없어요. 그래도 중간정도는 한 것 같아서 기분좋아요. 그런데 엄마, 심사위원중에 대표가 저에게 와서 이것 저것 물었어요. 고1이 1차합격 했다는 정보를 입수한거지요. 제가 만든 것을 보면서 "와~." 하드라구요. 고1인데, 생각보다 잘 했다는 뜻인 것 같아요. 그리고 패션디자인고등학교냐고 묻길래. 그냥 인문계라고 했더니, 또 놀래데요. ㅎㅎㅎ 내가 만약 합격한다면 그분의 입김이 있을 것 같은데요."

"엄마가 보기엔 네가 2차 합격을 하면 그건 다 하나님의 은혜다. 하나님께서 우리가 알지 못하는 무언가 너를 향한 특별한 계획이 있으신 거겠지."

 
 

 
울 우가의 계획은 올 해는 1차합격, 내년엔 2차합격, 후내년엔 대상이거든요. 계획대로 되는 것이 도리어 축복이 아닐까 제 개인적으론 그렇게 생각합니다. 처음부터 넘 잘되면 그 기분에 들떠 중요한 것을 잃어버릴 것이 걱정이 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올해 만약에 울 우가가 2차합격을 한다면 그것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하나님만의 놀라운 계획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7월 30일에 2차합격발표예정일이었는데, 8월 4일로 연기가 되었다고 하네요. 크게 기대는 하지 않지만, 그래도 발표가 기다려지더군요. 바로 오늘이잖아요. 그런데 발표날이라는 사실도 잊어버리고 있는 순간 학원에 간다던 울 우가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엄마, 와~ ㅎㅎㅎㅎㅎ 와~......."

순간, 예가 왜이러나, 정신이 없나 이런생각이 들다가 한순간 제 머리속에 스치고 지나가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우가야, 합격했어?"

"응, 엄마. 합격했어요. 너무 좋아요. 기대도 안했는데...."

"그래. 너의 노력도 있겠지만, 하나님의 특별하신 은혜다. 정말 축하한다. 엄마도 눈물이 다 나려고하네."

중2 겨울방학 때 학원에 보내달라고 했을 때에도, 그리고 고1이 되어 한국에서 제일이라는 대한민국패션대전에 참가한다고 했을 때에도, 이런 날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을 하지 못했네요. 이제 본선진출입니다. 자신이 일러스트한 그림을 실제 옷으로 만들어서 본선 진출을 하게 됩니다. 아마 패션쪽에서는 우리 우가가 떠오르는 샛별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저도 가슴이 벅차 무슨말을 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우가에게 공부만 하게 했다면 이런 감격스러운 순간도 없었겠지요. 

모든 청소년들에게 얘기 하고 싶습니다. 자신의 꿈을 가지고 있다면 당당히 도전해 보라구요. 
대한민국 청소년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


1차합격에 대한 글을 읽고 합격을 축하하며, 2차합격도 기원해 주신 이웃블로그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고1 큰딸, 대한민국패션대전 1차 합격.....

우리밀맘마2010.07.24 06:00


 
 



울 우가가 패션디자인학원을 다닌지도 이제 1년 7개월이 되었습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것은 요즘 중,고등학생들에게 있어 너무나 큰  행운이요, 축복이 아닌가 생각하게 됩니다. 너무나 많은 아이들이 자신의 적성과 특기를 버리고 공부에만 매달려 있는 것이 요즘 현실이잖아요.

처음 울 우가의 꿈을 들었을 때가 생각이납니다. 부모로서 감당할 수 없는 꿈이었기에, 그리고 큰 꿈의 좌절로 인해 아이가 받을 상처를 생각하며, 현실에 맞는 꿈을 꾸길 바랬었지요. 그때 울 우가가 했던 말이 아직도 제 귀에 선합니다.

"엄마, 그래도 꿈은 꿔보야 하는 것이잖아요. 꿈이 있으니 되든 안되든 한번 해봐야 될 것 아니예요."

아이의 울부짓는  소리를 들으며, 그래 꿈을 위해 도전은 해봐야지 생각하며 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단 한가지 인 기도를 했었지요. 우가도 어려움의 순간에 항상 말씀과 기도로 용기를 얻으며 한발짝 한발짝 힘겨운 발을 내딛었습니다.


그런데 1년 7개월동안 울 우가 참 많이도 달라졌습니다.

첫째, 패션디자인학원뿐만아니라 공부도 얼마나 열심히 하는지요. 특히 초등학교 때 튼튼영어를 했지만 건성으로 공부했던 우가는 중학교 영어 첫시험에 70점대의 점수를 받고 부끄러워하고 힘들어 했었답니다. 그랬던 우가가 고1 1학기에 당당히 영어학업우수상을 받아 왔습니다. 담임선생님은 수학을 1등급만 올리면 네가 가고 싶은 국내대학은 어디든 갈수 있다고 말을 했다고 하더군요.

둘째, 학원에 가면 울 우가의 별명은 스마일맨이라고 합니다. 학원에서 막내인 우가는 학원 선생님과 언니들의 사랑을 톡톡히 받고 있더군요. 무엇보다도 자신이 하고 싶어하는 공부이기에 학원에 가면  좋아서 그저 웃음이 나온답니다. 이번 대한민국패션대전에  아이는 1차합격을 간절히 소원하며 준비했습니다. 하루는 학교선생님의 배려하에 조퇴를 하여 사흘밤을 새며 작품을 준비하였습니다. 그리고 고1이라는 어린나이에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대회라는 대한민국패션대전에 당당히 1차합격을 했답니다.

셋째, 아이는 유학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사실 우리가정 형편으로는 어림도 없는 일이지요. 하지만, 몇달전 지인으로 로타리클럽을 소개받았고, 지금현재 고등학교 장학금을 받고 있답니다. 우가가 장학금을 받고 오는 날 신이나서 얘기하더군요.

"엄마, 대학교도 장학금을 주신데요. 미국,일본...유학도 보내준다네요"

유학...그저 상상속의 얘기인 것만 같았는데, 이제 현실에서도 가능할 수 있다는 생각하게 됩니다.

 
 

 
우가가 대회를 준비하면서 이렇게 말을 했었답니다. 

"엄마, 올 해는 1차합격하구요. 내년에는 2차까지 합격하고, 3학년 때는 대상을 받을꺼예요."

간절히 소망하고 함께 기도했지만, 이렇게 1차합격을 하고나니 아이가 너무나도 대견하고 하나님께 얼마나 감사한지요. 아이가 1차합격의 통보를 기다리며 초초해 할 때 학원에 원장선생님께서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고 하더군요.

"우가야, 내가 가르치면서 느낀 건데, 4가지의 사람이 있는 것 같다. 첫째는  아무리해도 안되는 사람, 둘째는 타고 난 능력이 있지만 노력을 덜 하는 사람, 섯째는 능력이 없지만 열심히 해서 실력을 쌓는 사람, 넷째는 타고난 능력도 있으면서 열심히 하는 사람, 우가야 용기를 내. 내가 보기엔 우가는 네번째 사람인 것 같다. 너에게 맞는 것을 참 잘 찾은 것 같다."

중2 겨울방학에 아이가 패션학원에 보내달라고 할 때 참 잘 보내주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아이를 믿어보길 잘했지요. 물론 아직도 갈길이 멀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길이기에 힘들어도 즐겁게 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가가 하나씩 이루어가는 것을 보면서 울 둘째 히를 생각하게 됩니다. 언니와는 다르게 강인함이 부족하고 그저 너무 착하기만 한 아이이지요. 자신의 꿈을 펼치지도 못하고  부모의 걱정으로 날개가 꺽기어 버린 아이입니다. 울 히를 생각하니 맘이 아프네요. 울 히도 이제 중2입니다. 그래서 이제 울 히의 날개를 펼쳐줄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기회는 준비하는 자에게 오는 것이잖아요. 아이가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아이가 원하는 학원에 보내주고 싶네요. 남편만 허락한다면 말입니다.

참 여러분 울 우가가 이번달 28일에 2차 시험을 치러 서울에 갑니다. 원래 올 해는 1차합격이 목적이기에 배운다는 마음으로 임하며, 그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할 생각이라고 합니다. 잘 배우고 잘하고 올 수 있도록 여러분의 격려 한마디 부탁드릴께요. ^^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