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과 육아

스승의 날에 쓰는 한 교수의 반성문 다시 읽어보다 울컥한 이유

우리밀맘마2013.05.28 06:00

스승의 날, 좋은 선생님, 스승의 날에 쓰는 한 교수의 반성문


 

모 대학의 한 교수님이 '스승의 날에 쓰는 교수의 반성문'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스승의 날에 스승이 쓰는 반성문, 조금은 신선하면서도 이채로운 사건이라 관심을 가지고 그 분이 쓴 글을 읽어보았습니다. 그 내용 중 제 마음을 울컥하게 한 내용들입니다.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주세요.

더보기




하버드대학-미국-설립자-동상미국 하버드대학의 설립자 존 하버드의 동상, 이 동상의 구두를 만지만 합격한다는 전설이 있어 이 구두를 만지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고 합니다. @사진 레몬박기자

 




반성할 것이 무려 40가지나 됩니다. 그런데 이 분의 글을 읽다보니 우리 대학의 현실이 너무 가슴 아파옵니다. 며칠 전 신문을 보니 각 대학마다 인문학이 퇴출되고 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정부에서 하는 교육 평가시스템이 취업 위주로 평가되고 있다보니, 취업에 약한 인문학 분야가 홀대를 받는다는 것입니다. 모든 학문의 기본이 되고, 대학의 꽃이라고 하는 인문학이 평가절하되며, 인문학이 설 자리가 없는 대학,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이 교수님도 대학이 이런 학문 연구보다는 취업교육기관으로 전락하고 있는 대학의 모습에 자괴감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도 들구요. 현실은 대학교수로 하여금 취업상담과 취업을 위한 정보제공자의 역할을 요구하는데, 그 속에서 스승이고픈 자기 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있는 현 대학의 현실이 양심 바른 교수님에게 이런 반성문을 쓰게 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교수를 갑으로 학생을 을로라는 문구도 비정규직 교수에 관한 언급 역시 마음을 울적하게 만드는 우리 대학의 현실이군요. 언제나 우리 사회에 갑과 을이 아닌 우정을 나누는 동료로서, 그리고 학교에서는 스승과 제자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