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엄마

대박이의 가출과 반려견의 빈자리 그리고 우리 엄마

우리밀맘마2011.12.14 07:02

 
 

우리 엄마 10년 전부터 시추 부부를 입양해 키웠습니다. 남편의 이름은 대박이, 아내의 이름은 이삐, 이 두 부부가 홀로 사시는 엄마의 가족이었죠. 엄마가 우리집에 들어오시는 날 이 부부도 함께 들어왔습니다. 우리 가족만 해도 여섯 식구인데, 반려견까지 아홉식구가 한 집에서 살게 된 것이죠. 집안에서 애완견을 키워보지 않은 우리 가족에게 대박이와 이삐는 정말 별난 존재였습니다. 이삐는 차도녀의 기질을, 대박이는 순진한 눈빛으로 우리 가족의 사랑을 독차지 했답니다. 하지만 전 대박이가 마냥 이쁠 수만 없었죠. 가장 힘든 것이 바로 대소변을 가리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거의 전쟁 수준이었죠.


기저귀 찬 대박이

배변으로 반항하다 결국 기저귀를 차게된 대박이






그렇게 한달이 지나자 대박이도 이삐도 완전 우리 식구로 적응이 되어 서로 정이 쌓여갈 때쯤 사건이 터졌습니다. 건강염려증에 치매기가 심해진 울 엄마, 저와 남편이 출근하고 나면 집에 가만 있지 못하고 두 강아지를 끌고 밖으로 나들이를 나온 것입니다. 목줄이라도 제대로 매고 나오면 좋으련만 목줄 맬 줄도 모르니 두 강아지를 껴안고 무작정 집을 뛰쳐 나왔습니다. 그렇게 나와서는 일단 사위 사무실로 갔는데, 마침 그 때 남편은 라면을 하나 끓여서 먹고 있는 중이었다고 합니다.




"어머니, 잠시만 기다리세요. 이거만 먹고요.."

갑자기 들이닥친 장모 일행에 놀란 사위, 먹던 라면 마저 먹는동안 잠시만 기다리시라고 했는데, 잠시 후 엄마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놀란 남편 그 때부터 엄마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 3시간을 헤맸지만 결국 못찾고 허탈한 마음으로 사무실로 돌아왔는데, 세상에 엄마가 사무실에 와 계시더라는 것입니다. 연유를 물어보니 갑자기 대박이가 밖으로 뛰쳐나가 한 손에는 이삐를 차고 대박이 잡으로 뛰어나갔는데, 대박이가 평소 가는 길로 가지 않고 반대편으로 달아났다는 것입니다.


대박이 부부

이렇게 같이 아침 볕을 쬐며 사랑하며 살았는데 이제 이삐 과부가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남편 대박이 찾으러 다시 온 동네를 헤매며 다녔지만 대박이의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동네에 방송도 하고, 벽보도 붙이고, 집집마다 찾아다니며 도움을 구했지만 도대체 어디를 갔는지...그래도 엄마 잃어버리지 않은 것만 해도 넘 감사하다고 생각하면서도 ..넘 마음이 아픕니다.

겨우 한 달 정들었을 뿐인데 마치 우리 식구 중 하나가 사라진 그런 느낌입니다. 길을 나서면 대박이가 바로 앞에 머리를 디밀고 따라올 것 같고, 집에 들어오면 그녀석 저랑 눈 마주치며 아주 간절한 눈빛으로 안아달라고 할 것 같습니다. 길 가다가 개짖는 소리만 들려도 우리 대박이 아닐까 싶구요. 그런데 저만 그런 것이 아니라 우리 가족 모두 같은 증세를 앓고 있더군요. 그래서 애완견이라고 하지 않고 반려견이라고 하는구나, 그 의미를 이제야 몸으로 느끼겠네요.


 
 


바깥나들이

차를 타고 동네 나들이 간 대박이 부부, 바깥 세상이 신기한가 봅니다.




겨우 한 달 정든 우리가 그런데 울 엄마는 어떻겠습니까? 태어나자마자 집에서 10년을 그렇게 자식처럼 키웠는데.. 또 그렇게 대박이가 사라진게 엄마탓이 크니 그 자책감은 이루 말할 수가 없죠.한동안 우울증이 심해지더니 치매와 겹쳐 엄마를 볼 때 한 번씩 겁이 덜컹 나기도 하더군요.  저러다 큰 일 나는 거 아닌가 싶어서요. 다행히 요즘은 안정을 많이 찾았습니다.






이제 포기할 때도 되었는데 울 남편 오늘 아침도 기도하면서 대박이 속히 집으로 돌아오게 해달라고 하네요. 빨리 돌아왔으면 ..그리고 예전처럼 사랑해달라고 드러누워 애교도 부리고, 안아달라고 간절하게 절 바라봐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더 잘해주지 못한 것이 못내 미안하기도 합니다.







대박아 돌아와줘 제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배변가리기를 거부하는 시츄 대박이 그 반항의 끝은?

우리밀맘마2011.10.29 07:29


 
 


우리집에 친정엄마가 함께 살면서 따라온 군식구가 둘 있습니다. 바로 애완견 시츄 대박이와 이삐 부부입니다. 애들은 엄마가 새끼를 배양해서 부업할 요량으로 들였는데, 이제는 10살이 넘은 노견이 되었습니다. 첨에 시작할 때는 그런대로 재미가 있었다고 하는데, 이제는 엄마와 10년을 넘게 살다보니 완전 한 가족이 되었습니다. 어떨 때는 딸인 저보다 둘을 더 애지중지 하는 모습에 살짝 시샘이 나기도 하더군요.



우리집 대박이

요녀석이 대박이입니다. 절 바라보는 눈빛이 좀 심상찮죠?




그런데 이 둘이 울 집에 들어오자 큰 문제가 생겼습니다. 바로 개 냄새입니다. 생각보다 심하더군요. 그래도 그 냄새는 참아줄만 한데, 제일 힘든 것이 바로 오줌과 똥입니다. 엄마 집에서는 정해진 곳에서 잘 해결하던 이 녀석들이 울 집에 와서는 완전 지 마음대로입니다. 그래도 이삐는 눈치 보며 잘 해결을 하는데, 숫컷인 대박이는 정말 이름 그대로 대박 사고치고 다닙니다.



이쁜 이삐

빨간 옷의 아가씨 이삐랍니다. 이름처럼 이쁘게 생겼죠? 하는짓도 이뻐요. 이삐야 개도 남편을 잘 만나야해~




아마 낯선 곳에서 자기 영역을 표시하려고 하는지 온 집안 구석구석에 오줌을 뿌리고 다니네요. 일단 오줌 누는 곳을 정해두고 제대로 하지 않으면 엄하게 야단을 쳐서 길을 들이라고 하는데, 이삐는 알아서 잘 하는데, 울 대박이 대박 말 안듣고 제 맘대로입니다. 그리고 정말 절 열받게 하는 것은 오줌을 누더라도 치우기 쉬운 공간에 하면 되는데, 구석 틈사이에 눠 버리니까 오줌이 가구 등의 틈사이로 스며들어버리는 겁니다. 이건 치우지도 못하고.. ㅜㅜ 나날이 저의 스트레스가 늘어나더군요. 






그래서 오줌을 받을 수 있는 패드를 구입해서는 온 집안 구석구석에 깔아두었습니다. 화장실 가는게 싫으면 여기서 눠라 그런거죠. 그런데 울 대박이 신기하게도 그 패드 틈 사이에 아주 교묘하게 눠 버리고 시침을 딱 떼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하루는 얼마나 화가 나던지 막 야단을 치며 몇 대 쥐어 박았더니 이녀석 이빨을 들이대며 절 물려고 하는 것이 아닙니까? 곁에 있는 엄마가 말리지 않았으면 대형 사고 날 뻔 했습니다. 

아무리 말해도 알아듣지 않는 대박이. 어떻게 해야 하나? 정말 저 개때문에 기도하게 되더군요. "하나님 제 감정 좀 조절해주세요." 그런데 그렇게 기도하고 마음을 잡았다 싶으면, 이 녀석 '당신 정말 참을 수 있겠어?' 하는 식으로 아주 비아냥 대는 태도로 또 오줌을 쌉니다. 그것도 제 보란 듯이 방금 야단 맞고는 구석에 쉬하고는 절 슬쩍 바라봅니다. 그러고는 유유히 제 갈 길을 가는 겁니다. 제 손이 순간 부르르 떨리더군요. 간신히 참았습니다. 정말 이러다가는 제 성질을 다 버릴 것 같기도 하구요. 


애교떠는 대박이

대박이 이녀석 남편 앞에서는 이렇게 애교 떨고 이쁜짓을 합니다.



그런 저와 대박이의 대결을 울 남편 아주 재밌게 즐기는 것 같습니다. 그런 모습이 또 화가나 한 번 쏘아줬더니 애견센터에 가서는 강아지 배변통과 간식 그리고 악취제거기까지 사가지고 와서는 직접 훈련을 시키네요. ㅎㅎ 그런다고 될까요? 비싼 돈들여 사온 것들 별로 도움이 되질 않더군요. 요녀석들 간식만 야금야금 먹고 말은 지독하게 안듣습니다. 그런거 뭐 이쁘다고 남편은 끌어안고 뒹굴고, 그러니 요 녀석들 남편 앞에서는 갖은 아양을 다 떱니다. 절 보면 슬금슬금 피하구요. 

뭔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겠다 싶어 인터넷을 뒤져봤는데 뭐 별다른 수가 없더군요. 다 저같은 방법으로 배변가리기 훈련을 하는데, 재밌는 것은 숫컷들이 원래 그렇게 말을 안듣는다고 합니다. 어떤 분의 글을 보니 너무 열받아서 미쳐버릴 것 같다는 푸념들이 많이 보이더군요. 속으로 'ㅎㅎ 나만 그런 것이 아니구나. 내가 그리 나쁜 사람이 아니구나. 쟤들이 사람을 열받게 하는구나' 뭐 그렇게 위안이 되긴 하더군요. 



미장원 가는 날

울 대박이와 이삐 미용실에 털깎으러 갑니다. 차안에서 보는 풍경이 신기한지 눈을 떼지 않네요



너희들이 화장실에서 쉬하는게 싫다면 이젠 베란다로 유배시켜버릴거다. 그렇게 통보를 했습니다. 알아들었을까요? 일단 통보를 했으니 바로 실행에 들어갔습니다. 배변할 모습이 보이면 베란다로 몰아내고 문을 닫아버렸죠. 그런데 거기서도 이삐는 참 이쁜 짓을 합니다. 그런데 대박이 으윽~~~ 그 많은 곳을 두고 구석진 곳, 치우기 힘든 곳에 쉬를 하네요. 그리고는 절 노려봅니다. 서로 눈이 마주치는 순간 제 눈에 살기가 돌더군요. 이 녀석 그걸 느꼈는지 어슬렁거리며 저 구석진 곳,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 숨어서 나오질 않습니다. 



베란다

베란다에 내 몰린 부부입니다. 햇살이 참 예쁘게 들어오죠?



하여간 일단 베란다에서 배변을 가리는 것은 되더군요. 그런데 문제는 냄새입니다. 배란다에 깔아논 타일 틈으로 배겨들어가네요. 잘못하다가는 아래층에 큰 실례를 끼치는 것 같아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배란다에 아주 방수가 잘되는 장판을 깔았구요, 구석진 곳이 없도록 했더니 괜찮네요. 하지만 울 대박이 이제 베란다에서 배변을 하기는 하지만 다른 방안에서도 여지없이 슬쩍 슬쩍 갈겨놓고 시침을 뚝 뗍니다. 이걸 어떻게 할까? 고민고민하다가 한 가지 번뜩 떠오르는 아이디어....ㅋㅋㅋㅋㅋ 이건 정말 대박입니다. 이걸 왜 미치 생각 못했을까? 뭘까요? ㅎㅎㅎㅎㅎ 바로 기저귀입니다. 평소에 기저귀를 채워두고, 배변하려고 하면 벗겨서 베란다로 내놓는 것이죠. 그런데 이건 정말 효과만점입니다. 대박이에게 기저귀를 채워두었더니 이녀석 완전 한풀 꺾이는게 보이더군요. 불편한지 처음에는 이거 스스로 벗겨볼려고 발버둥을 치더니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는지 이제 반항을 그치네요. 


기저귀 찬 대박이

ㅎㅎㅎ 이렇게 되었습니다. 짜식 그러게 엄마말 잘들어야지. 내가 어린이집에서도 애기들 한테 절대 밀리지 않거든..



 
 


그렇게 한동안 기저귀를 차고 다녔습니다. 어떨 때는 기저귀에 쉬를 하기도 하더니 이제는 숙달이 되어서 알아서 잘 가립니다. 그러더니 이젠 기저귀를 차지 않아도 배변을 잘 가립니다. 히유~ 글을 쓰면서 그간 고생했던 일들이 다시 생각이 나네요. 대박이~~~ ㅎㅎㅎ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