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울 아들 아빠의 양심가격 천원이냐고 물은 사연

우리밀맘마2011.04.22 05:00

 
 

올 초에 정든 부산을 떠나 부산 근교의 작은 도시로 이사를 갔습니다. 워낙 부산과 밀접하게 있어서 여기가 부산인지 경상남도인지 아무런 감각이 없더군요. 그러다 남편이 낡은 주민등록증을 새롭게 갱신했는데, 주민등록증에 경상남도 양산시장의 직인과 주소가 경상남도로 되어 있는 것이 정말 신기하게 느껴졌습니다. 말로는 우린 이제 경남도민이다라고 해놓곤 난 아직 부산사람인데 그런 생각을 버리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지난 설날이 되어갈 때였습니다. 우리가족은 모두 명절을 쇠러 차를 타고 부산으로 갔습니다. 이전에 부산에 살 때 저희 가족은 다자녀로 작은 혜택을 받고 있었답니다. 동사무소에 다자녀 가족 신청을 하면 카드와 함께 자동차용 스티커를 줍니다. 그 스티커를 차에 부착하면 부산시가 관리하는 유료도로가 무료이고, 주차장은 50% 할인 혜택을 받습니다. 시댁과 친정 모두 광안대교를 건너는 곳에 있었고, 그 덕에 저희는 부모님을 뵈러 광안대교를 건너면서 자녀가 많은 혜택을 누리며 당당하게 건너갔더랬습니다. (광안대교 통행료가 1천원입니다.저희같이 자주 대교를 넘어야 하는 사람들에겐 이 혜택은 꽤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금액입니다.) 좀 흐뭇하더군요.






그런데, 이 날도 아무 생각 없이 광안대교를 무료로 휙 하니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대교를 타면서 그 아름다운 풍경을 즐기며 기분 좋게 시댁으로 갔죠. 그런데 가는 길에 울 아들이 시비를 거는 겁니다.

"아빠, 이제 우리는 경남도민이기 때문에 부산시의 다자녀 혜택을 받을 수 없는 것이 아닌가요?"

그 말을 듣는 순간 저와 울 남편 아차 싶은 마음이 들면서 잠시 고민이 되더군요.

"맞다, 이제 우리 경남도민이지. 뚱이 말이 맞네."

그러자 남편이 그 특유의 에어컨식 농담을 하는 겁니다. 듣고 나면 정말 썰렁해지는 그 농담. 그 날도 어김 없이 작렬하더군요.

"마~ 부산이나 경상도나 다 같이 대한민국 땅인데, 그게 뭐가 그리 중요하냐. 우리집 애가 넷이라는 건 부산시도 알고 경상남도도 다 아는 사실인데, 부산시도 이해할거다"

그러면서 제게 좀 힘을 실어달라는 신호를 합니다. 그런데 제가요.. 그런 일에 주변머리가 좀 없습니다. 제가 제일 잘 못하는 것이 슬쩍 둘러대거나 거짓말 하는 거, 남 속이는 거 이런 거 정말 못하거든요. 그리고 제 마음에 없는 말을 지어 말하는 거 잘 못합니다. 저에 비해 울 남편은 좀 능숙하게 하는 편이구요. 그래서 제가 잘 속아 넘어가죠. 울 남편 그런 절 놀리는 재미로 한 번씩 사람을 골탕 먹이기도 합니다.

"여보, 뚱이 말이 맞는 것 같네. 그냥 다음부터는 우리 돈 내고 다닙시다"

그러자 울 남편, 아무래도 그 돈 천원이 좀 아까웠나 봅니다.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는

"그래도..."

하면서 은근슬쩍 얼버무리려 하네요. 그런 아빠를 향하여 울 아들 사정없이 결정타를 날렸습니다.

"아빠, 아빠의 양심 값이 겨우 천원짜리예요?"

헉~~ 정말 가슴에 총맞은 것처럼 .. 백지영의 노래 가사가 절로 흘러나옵니다. 순간 당황한 울 남편 ㅋㅋ 머리에 식은 땀이 맺힙니다. 얼굴빛은 경직되었고, 동공은 무한 확장한 채로 아무 말 못하고 그저 앞만 보고 달리고 있습니다. 잠시 차 안에 정적이 감돌았고, 아빠가 어떤 말을 할지 우린 정말 긴장이 되어 숨도 제대로 쉬질 못했습니다. 이윽고 남편이 입을 여네요.

"뚱아, 아빠가 졌다. 아무리 그래도 아빠 양심이 겨우 천원짜리겠냐? 미안하다. 앞으로 정직하게 돈 내고 다니마"

남편의 이 말을 듣는 순간 우리 식구 모두 안도의 한 숨을 쉬었습니다. 이후 울 남편 인터넷으로 뭘 자꾸 뒤지더니 드뎌 하이패스 기기를 하나 구입하였습니다. 그리고 하이패스를 후불로 지급하는 신용카드도 하나 신청하더니 그걸 기기에 넣고 다닙니다. 우리 가족 모두 하이패스로 고속도로와 광안대교를 지날 때 마다 한 마디 합니다.

"야, 하이패스 다니 좋지? 10% 할인도 된다 야~~"

ㅋㅋ 저는 그 속마음 다 압니다. 이제껏 공짜로 다닌 길 다시 돈내고 다닐려니 무지 아까웠던 거죠. 하이패스를 달면 일단은 현금이 나가지 않고, 또 할인도 된다고 하니 울 남편 이전에 공짜로 다녔던 그 기분으로 광안대교를 달리는 거죠. 그리고 매달 카드값 값을 때마다 몇 만원 나온 청구서를 보며 한숨을 내쉽니다. ㅎㅎ 울 남편 귀엽죠?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궁시렁 낙서장

정관수술했는데도 임신한 내 친구, 우린 왜 이럴까?

우리밀맘마2010.03.23 05:00

남편 정관수술 했는데도 임신한 내 친구

 

오늘 친한 친구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고등학교 때부터 친구이구요, 이 친구 덕분에 교회에 나가게 되었답니다. 지금 이 친구는 서울에 있고, 저는 부산에 있어서 자주 만날 수는 없지만, 한번씩 전화로 1-2시간을 통화하는 사이이지요. 그런데 며칠 전 이 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 뭐하고 있었니?"

"응, 블로그에 글 읽고 있었어."

"너 블로그 한다고 했었지....."


한참을 수다를 떨다가 조금의 정적이 흘렀습니다.

"그런데, 오늘 특별한 얘깃거리가 있어서 전화한 것은 아니지."

"응, 사실은 얘기할께 있어...."


친구가 갑자기 뜸을 드리네요.

" 사실 나 임신했다."

"뭐~ 진짜~ 너 피임 안 했었니?"

"했지, 남편이 정관수술 했잖아. 둘째 빈이 낳고...."

"그런데, 임신이야? 그럼, 애 아빠는 누구니?"


제가 제 친구를 잘 알면서도 한번 장난 아닌 장난을 쳤답니다.

"내가 다른 사람을 사귄적도 없으니, 남편의 아기이겠지."

"얘~ 남편은 병원에 가봤어?"

"얘는 그게 중요하니? 내가 임신을 했다는데..."

"ㅎㅎ 울 남편도 두번 수술 했잖아, 묶는 거 말고, 레이저로 하면 100% 확실하데."

"됐어."

"얘 또 생기면 어떻하려고?"

"그럼 또 낳지."

"그래? 임신은 정말 축하한다.ㅎㅎㅎㅎ."

"정말 축하하는 거 맞아?"

"ㅎㅎㅎ 야~ 그럼 하나님이 주신 아기 감사하게 받고 나아야지 어떻하니?"

"그래, 당연히 나아야지. 그런데 지금 멍~ 하고 황당하고 그래. 며칠전에 이웃집에 할머니가 자꾸 태몽을 꾼다고 내게 얘기를 하는거야 할머니집도 아들들이 다 커서 손녀들이 초등학생이거든. 그런데 자기 아이들은 임신이 아니라고 한다면서, 이 태몽이 누구꺼지? 자꾸 나보고 그러는 거야~. 그런데, 내가 임신할 줄은 누가 알았겠니?"
 

 


40대인 울 친구는 첫째가 중2, 둘째는 초4이랍니다. 막내 아기가 태어나면 둘째랑은 10살차이가 나는 것이 되네요. 그런데요. 둘째아들 빈이가  몇달전부터 계속 쪼르더라네요. 

"빈이가 몇달전부터 이러는 거야. 엄마, 아기들이 넘 예뻐요. 엄마, 저도 동생 하나 나아주세요. 예~ 아기 하나 낳아주세요. 저도 남자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야~ 빈이가 동생달라고 하나님께 기도드렸나보다.ㅎㅎㅎ."

"빈이는 항상 기도를 많이 하긴하지..."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도중에도 친구의 임신이 믿기지도 않고 우습기도 해서 제가 연신 웃었답니다. 그러자 친구가 이런 얘기도 하네요. 

"얘, 요즘 사람들이 다 힘들어 해. 별로 웃을 일이 없다네. 그런데 내가 임신을 했다고 하니까. 사람들이 넘 좋아하면서 계속 웃어. 이 아이는 기쁨이가 맞나봐."

"ㅎㅎㅎ 그래 내가 아는 사람도 늦둥이를 낳았는데, 별명이 기쁨이더라. ㅎㅎ 이쁘게 키워. 분명 집안에 기쁨이 되는 존재일꺼야. 아무 걱정하지 말고 태교도 잘하고..."

"그래, 그래야지."
 

늦게 퇴근한 남편에게 이 이야길 했더니 울 신랑 잠자리에 들어서도 실실거리며 웃습니다. 제가 왜 그리 웃냐고 하니 엄청 고소하답니다. 짜식 너도 함 당해봐라.. 정관수술 두 번 하는게 얼마나 아픈지.ㅋㅋㅋ그러네요. 나 참~  (관련글-> 정관수술 후 임신한 아내,남편의 반응은?) 그러면서 또 웃습니다. 왜 또 웃냐니까 울 신랑님
 
"아구~ 고 고물고물한게.. 어그.. 고거 안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 양반 벌써 그새 아기를 낳았네요. 우리애도 아니면서 별 상상을 다합니다. 하여간 아기를 넘 좋아해요. 저도 좀 부럽긴 하구요. 아구..그아기 안으면 ..생각만해도 손발에 전류가 흐르는 것 같습니다. 엔돌핀이 팍팍 넘치네요. 친구가 그러네요. 외롭지 않게 하려고 주님이 주셨나보다. 사실 몇달전에 살짝 외로우려고 했는데, 이젠 평생 외롭지 않겠다구요. 계산을 해보니 아이가 대학생이되면 친구는 60대 할머니가 되는 거네요. ㅋ 그래도 주님이 주신 아기 예쁘게 키워야 겠지요. 울 막내도 어렵게 낳았지만, 크고 나니 얼마나 이쁘고 값진지요. 그나저나 올 10달에 아기가 태어난다고 하네요. 아기가 태어나면 한번 찾아가야 될 것 같아요. ㅎㅎ


울 친구에게 힘내라는 한마디 댓글 부탁드려요. 추천도 쿡 눌러주시구요. ㅎㅎㅎ ^^

 



 

 

by우리밀맘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