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과 건강

DAUM희망해,도움드렸던 분이 쾌차하셨다는 반가운 편지

우리밀맘마2012.01.15 06:00

 
 


이젠 꽤 오래된 일이네요. 제가 다음의 희망해를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남아 있던 다음캐시(솔직히 공개하기 넘 적은 금액)을 기부해드렸고, 또 제 블로그를 통해 그 분의 사연을 소개해드렸습니다. 바로 송경환 목사님이십니다. 평생 어려운 이들을 돌보시며 살아오셨는데, 그만 목사님이 병에 걸리셨다는 사연이었습니다. 

2011/05/22 - 평생 이웃을 위해 헌신한 송경환목사님의 병을 고쳐주세요

 한 번씩 제 블로그 글을 뒤적거리다 이 분에 관한 글이 눈에 띄면 어떻게 되셨을까? 건강해지셨을까 그렇게 걱정하기도 했는데, 오늘 메일이 왔네요. 총 기부금액과 그리고 이후 수술경과 그리고 지금 어떻게 지내시는지 근황에 대한 소식을 보내오셨는데, 다행히 건강해지셨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제게 온 편지 내용을 소개해 드립니다.



지난 4월 7일 간이식 수술하고 8개월이 지난 송경환 목사입니다.

네티즌  여러분의 따스한 손길로 인하여 따스함이 더해지는 즐거운 새해 되시기 바랍니다. 5월 달에 있었던 다음해에서의 여러분의 관심과 후원으로 그리고 격려의 글들로 인해서 저는 너무도 감사했으며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인정이있고 소망이 있구나 생각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어린 눈과 도우심으로 저는 수술 이후에 안정되어가고 있습니다. 실은 제가 도움을 받을 것이 아니라 저에게 간을 기증해주신 목사님들께서 도움을 받았어야 했는데 제가 도움을 받아서 오히려 미안할 뿐입니다. 지난번 수술과 여러분들의 도우심으로 병원에 가서 치료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일상생활을 하는데 불편하지 않습니다. 제가 몸이 좋지 아니한 상태에서 새벽에 일어나는 것이 가장 힘든 일이었습니다. 새벽에 일어나 새벽기도회를 인도하지 못 할 정도로 힘든 생활을 했었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새벽에 일찍 일어나서 생활하는데 불편하지 않습니다.

 

 

교회에도 성도들이 살아난 저를 보면서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도우심으로 희망을 간직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호흡하며 사는데 있어서 자신감이 생겨났습니다.  저 말고도 많은 어려움 당하시는 분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격려와 도우심을 늘 간직하여서 세상사는 맛을 느끼면서 희망을 간직하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는 목회자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사연을 읽는데 순간 울컥하면서 제 눈에 눈물이 비치네요. 목사님 건강해지셔서 감사하구요, 그리고 또 함께 해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이런 일을 할 수 있도록 공간과 기회를 제공한 다음 희망해에게도 감사하구요.


목사님 더욱 건강하셔서 우리 사는 세상을 더욱 따뜻하게 하시길 소원합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