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과 건강

심하게 다리 떠는 아이를 고치기 위해 정성을 다한 선생님

우리밀맘마2013.02.12 06:00


다리떠는 사람, 다리떠는 습관 치료하기, 심하게 다리떠는 아이를 고치기 위한 담임선생님의 치료요법

 

벌써 몇 년 전 일이네요. 이전에 지구촌리포터라는 프로그램을 보니, 미국에 한 아이가 하루에 재채기를 1만 6천번이나 한다고 하네요. 병원에 가 보아도 원인을 모르고, 2주가 지났는데, 약을 먹고 있지만, 여전히 1분에 20번의 재채기를 하고 있더군요. 이젠 학교에도 다니지 못하고, 선생님께서 집으로 오셔서 숙제와 공부를 봐 주신답니다. 하루에도 몇 군데의 병원을 가야하지만 나을 수만 있다면 좋겠다는 아이는 정말 예쁜 초등학생 아이였어요. 너무 많이 재채기를 하다보니, 이젠 자신이 재채기를 하고 있는지도 모를 때도 있고, 상담도 받아보았지만,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제 추측에는 스트레스가 원인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상담사 또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조심해주고 편히 쉴 수 있도록 해줄 것을 권하더군요.
이 이야기를 아들에게 들려 주었습니다. 그러자 우리 아들은 스트레스로 발을 심하게 떠는 같은 반 친구의 이야기를 제게 들려 줍니다.  

"엄마, 한 아이가 스트레스로 발을 떠는 아이가 있었는데요. 아이가 학교에서도 계속 스트레스를 받으면 달달거리고 떠니까 선생님에게도 혼나고, 친구들도 짜증내고, 그래서 발을 못 떨게 하면 그것이 더 큰 스트레스가 되어 더 발을 떠는 거예요. 그런데 어떻게 아이가 나은줄 아세요?."

"어떻게?"

선생님이 아이를 위해 여러모로 고민하다 일단 당근을 주는 방법을 써보았다고 합니다.  

"스트레스로 발을 떠니까.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맛있는 초콜렛을 주었어요. 처음에는 조금 효과가 있는 것 같았는데 얼마 지나니 다시 또 그러데요."
 

백로_동국대나 지금 떨고 있니?

 



선생님이 다시 고민하다 이제는 채찍을 드는 방법으로 바꿔보았답니다. 그렇다고 아이를 때리거나 하진 않았구요.

" 엄마, 그래서 선생님이 이제는 발을 떨 때마다 초콜릿 대신 쓴약을 처방했어요. 먹으면 몸에는 좋지만 엄청 쓴 한약 같은 거 있잖아요. 그걸 아이가 다리를 떨 때마다 먹였어요. 아우 냄새~ 그런데 신기하게도 3달이 지나니까  쓴약 때문에 아이 혀는 노래졌지만, 탁탁 치는 버릇은 나았어요. 신기하죠? ㅎㅎ."

오 그런 방법이.. 제 생각에는 도리어 초코렛 작전이 성공했으면 했는데, 쓴 약처방이 성공을 했네요. 아마 다리를 떨 때마다 초콜렛을 주니 몸이 떨 때마다 초콜렛을 주는구나, 더 떨어라 그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흠~당근책도 아무 때나 쓸 것이 아닌가 봅니다. 

그 아이 아마 쓴 약을 먹을 때마다 뇌에 그 쓴맛이 각인이 되고, 그러다보니 발을 떨려고 할 때에 쓴맛이 되살아나서 스스로 자제할 수 있었던 것 같은데, 발을 떠는 증세야 고쳐졌겠지만 또 다른 문제가 생기지 않았을까 걱정되기도 합니다. 증세는 고쳐졌어도 여전히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이 되지 않았으니까 말이죠.

그래도 전 그 선생님이 정말 존경스럽네요. 가르치는 아이의 나쁜 버릇을 어떻게 하든 고쳐보려고 노력하고, 마침내 그런 결실을 얻을 수 있었다는 건 정말이지 대단한 정성입니다. 이런 선생님이 계셔서 아직 우리 교육에 희망이 있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스트레스가 우리의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이렇게 큰 데, 어떻게 하면 이런 스트레스에서 해방되어 재밌게 생활하게 할 수 있을까 그런 고민이 되더군요. 그러고 보니 스트레스에 관해 아들과 대화를 나누다보니 제 마음이 한결 시원해진 느낌도 드는 것보니 이런 마음이 오가는 대화가 스트레스를 이기는 좋은 처방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by 우리밀맘마

인생의 성공을 좌우하는 습관, 습관에 관한 성경 말씀
옛 선비들의 아침을 맞는 습관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
시간관리의 핵심은 돌부터 넣는 것이라구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