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즐기기

나가수 이번 주 우리집 평가단의 1위는 김범수 이유는?

우리밀맘마2011.06.21 05:30

 
 


오늘은 글이 좀 늦게 발행됐네요. 제가 이렇게 나가수에 대해 글을 계속 적을 줄은 몰랐습니다. 전 TV에 관계된 글은 거의 적지 않는데, 이상하게 나가수에 대해서는 아니네요. 어제 나가수 공연 3라운드 1차 경연이었죠. 이번 새로온 가수가 조관우씨 그리고 장혜진씨라고 해서 사실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전도 그랬지만 1차 경연은 좀 실험성이 높은 무대가 아닌가 싶습니다. 아직 2차 경연이 있기 때문에 1차 경연에서는 청중평가단보다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에 충실한 무대라는 느낌이 컸습니다. 그 덕에 정말 다양하고 새로운 음악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서 더 좋았구요.
이번 주 나가수 무대, 첫 주자로 나선 윤도현씨 정말 그 열정, 절 실망시키지 않네요. 그리고 1위를 한 BMK 역시 그녀는 죽지 않았습니다. ㅎㅎ 옥주현, 박정현씨의 무대 정말 좋았습니다. 특히 옥주현씨 나가수에 나와서 논란도 많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안티팬들이 점점 줄어드는 것 같네요. 특히 이번 무대에서 마지막 여운을 남기지 않고 '감사합니다'는 정말 깜놀이었습니다. ㅎㅎ 귀엽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에 새롭게 초대된 두 분, 조관우씨와 장혜진씨 역시 레전드 답더군요. 장혜진시의 슬픈 인연..뭐랄까 가슴이 먹먹해지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처음은 아주 절제된 감정으로 두번째는 가슴에서 나오는대로 표현되는데..음절 하나하나에 뭔가 빼버릴 수 없는 그런 감정을 갖는데.. 정말 뭐라고 말을 할 수 없더군요.

그에반해 조관우씨는 좀 실망했습니다. 여성키로 부른 이별여행, 정말 특이한 느낌이었지만 웬지 거북스러웠습니다. 거북하면서도 또 가슴이 탁 막히는 ..참 묘하더군요. 하지만 조관우씨는 아직 나가수의 무대가 어떤 곳인지를 잘 모르는 것 같았습니다. 다음 번에 어떻게 준비하고 나올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이번 경연은 두 가지면에서 재밌는 사실이 있었습니다. 하나는 하위 순위가 모두 신비모드의 인물들이라는 것입니다. 5위의 장혜진씨, 그리고 공동6위의 조관우, 김범수씨 모두 얼굴없는 가수의 대표자들인데, 어떻게 모두 나란위 뒤에서 1,2,3등을 거머쥐었습니다. 아마 공연을 통한 투표이기 때문에 그럴 것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1-6위의 격차가 겨우 6%라는 것은 모두가 1등이며 꼴찌라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다음 경연은 정말 숨막힐 것 같습니다. 

청중평가단과 달리 저희 가족 평가단이 뽑은 일위는 놀랍게도 김범수의 여름안에서였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혹시 아카펠라 했는데, 정말 아카펠라 버전이었습니다. 나가수에서 아카펠라라니..이런 행운을 경험하네요. 아마 김범수씨도 이번 경연에서 꼴찌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을 것입니다. 나가수의 무대 경연이 갖는 특색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죠. 그래도 그는 겁없이 그렇게 했고, 예상대로 꼴찌를 했습니다만 이제껏 들은 여러 무대 중 단연 최고였다고 생각합니다. 조금 느슨한 느낌이 들기도 했지만 아 이게 사람의 노래구나 싶었구요, 너무 편안하며 또 모골이 쏫는 그런 흥분을 맛보았습니다. 
 




우리 가족이 김범수를 1위로 꼽은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완벽한 화음..그 편안한 느낌의 노래..그 노래에 잘 어울리는 컨셉과 의상..정말 나가수를 대표하는 비주얼 가수로서 손색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두번째는 도전의식입니다. 상위권에 들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런 장르를 대담하게 도전하는 그 도전의식에 좀 더 많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이번 공연에서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시작부터 경연으로 하다보니 새로 초청된 가수들의 본 노래를 듣지 못하였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경연에 참여한 가수들이 숨돌릴 틈이 없기에 시청하는 저희들에게도 좀 부담이 되더군요. 첫번처럼 한 번은 자기 노래를 불러 경연과 관계없이 등수를 매기고, 그리고 2,3번째 미션곡을 통해 경연을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다음 주가 기다려집니다. 나가수 화이팅~~


 

 


2011/06/14 - [낙서장] - 나가수 신의영역과 음악의 서열화에 대한 평벙한 주부의 반론
2011/06/13 - [낙서장] - 나가수 이소라의 탈락 그런데 더 기대가 되는 이유는?
2011/06/11 - [낙서장] - 나는 가수다 신정수 PD에게 요구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