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반려견

진돗개의 산후조리와 이유식, 미역국 먹이면 어떻게 될까?

우리밀맘마2014.08.29 07:08

진돗개의 산후조리, 출산한 개에게 먹여야 할 음식과 먹이지 않아야 할 음식 그리고 이유식은 어떻게?

 

울 깜순이 아기 일곱마리 놓고 산후조리 했습니다.

출산한 날이 6월 13일이니 이제 두 달하고 두 주가 더 지났네요.

이 두 달여 동안 참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오늘은 진돗개 산모견이 출산하고 난 뒤 조심해야 할 게 무엇이 있는지

출산견의 산후조리에 관해 말하고자 합니다.

 

 

깜순이_진돗개 출산 휴가 중인 울 깜순이..

 

 

진돗개는 임신한 후 두 달만에 출산한다고 하더군요.

첨엔 우리도 애가 임신한 줄 몰랐습니다.

생리하는 것도 몰랐거든요. 그만큼 깔끔하게 자기 관리를 하네요.

그러다 점점 젖이 커지고, 배가 임신한 것 같이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더 확실한 임신 증후는 신경이 무척 날카로워졌다는 것입니다.

울 깜순이 진돗개 흑구지만 너무 순해서 동네 아이들에게 인기가 만점입니다.

팬 클럽이 있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학교 수업 마친 후에

교회에 있는 깜순이 보러 하루에도 열 댓명이 와서 놀아주거든요.

 

 

깜순이_동네아이들 울 깜순이 동네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울 깜순이 아이들보고 짓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아주 친한 사람 아니고는 가까이 갈 때 상당히 신경질적으로 반응합니다.

아무래도 이상해서 병원에 데리고 가서 초음파 검사를 해봤더니

세상에나... 뱃속에 아기들이 한 가득 있는 겁니다.

초음파 상으로는 3마리가 보였지만 선생님 말씀으론 아마 몇 마리 더 있을거라고 하네요.

그리고 상태로 봐서 이삼일 안에 출산할 거라 합니다.

 

 

진돗개_출산 울 깜순이가 낳은 일곱 새끼

 

 

그래서 목사님께 말씀드렸더니

일단 교회에 있는 작은 방을 하나 비워서 깜순이를 거기 있게 하네요.

아기를 낳으려면 아무래도 안전한 공간이 필요하다면서요.

그렇게 하길 하루만에 울 깜순이 출산하였습니다.

아침에 보니 네 마리가 엄마 곁에서 있고, 또 저녁에 와보니 세 마리가 더 생겼네요. ㅎㅎ

 

 

 

개판완전 개판으로 변한 우리집

 

 

아기를 낳은 기쁨은 크지만 에구 울 깜순이 보니 정말 몰골이 말이 아닙니다.

하나도 아니고 일곱마리를 낳아 키우려니 얼마나 힘이 들었겠습니까?

목사님께서 깜순이 위해 쇠고기를 넣은 미역국을 맛있게 끓여 먹였습니다.

정말 잘 먹더군요.

 

 

그런데 한 사흘 지나니 문제가 생깁니다.

깜순이가 먹은 것을 토해내기 시작합니다.

걱정이 되어 병원에 데려갔더니 위가 전혀 활동을 못해서 그렇다고 하네요.

출산한 개들은 특히 위장 기능이 약해 있어서

출산견용 사료 외에는 될 수 있는대로 안먹이는 것이 좋다 합니다.

주위에서 미역국 끓여 먹이는 것이 좋다고 해서 그랬는데

그게 울 깜순이에겐 도리어 해가 된 것입니다.

 

 

 

진돗개_새끼 ㅎㅎ 이녀석은 한줄입니다. 엄마 옆에 붙어서 잠을 자죠.

 

 

그래서 사료가게에서 좀 비싸지만 출산한 산모견에게 좋은 고단백질 유기농 사료를 구입해 먹였습니다. 양은 산모가 먹고 싶은 만큼 줘야 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원하는대로 줬더니 ㅎㅎ 그 비싼 사료를 일주일도 채 안돼 다 먹어버립니다.

그런데 이 사료는 소화를 잘 시키더군요. 이렇게 고급 사료를 한 주 더 먹인 후에 그보다 질은 좀 떨어지지만 진돗개용 고단백 사료를 사서 먹였습니다.

15kg에 4만원 가량 하더군요. 울 깜순이 이것도 한 달만에 다 먹어버렸습니다.

그래서인지 이제 털에 윤기도 좀 나고, 슬슬 제 모습을 찾기 시작합니다.

 

 

강아지_이유식 엄마 밥통을 넘보기 시작하는 이놈들..드뎌 이유식을 할 때가 되었습니다.

 

한 달만에 병원을 찾아 의사선생님의 진찰을 받았습니다.

상당히 좋아졌지만 아직 건강상태가 완전하지 않아

다른 예방접종은 뒤로 좀 미루자고 하십니다.

대신 사상충 예방약을 복용하게 하였습니다.

이 약을 복용하면 기생충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하네요.

 

 

한 석 주쯤에 일곱을 혼자 키우는 깜순이가 불쌍해서

애견용 분유와 젖병을 사서 우리가 아기들을 하나씩 맡아 젖을 먹였습니다.

잘 먹더군요. 그런데 다음 날 문제가 생겼습니다.

애기들이 갑자기 토를 하는데, 그 속에서 기생충이 바글하네요.

하얗게 길쭉한 것이 꿈틀거리는데 넘 징그럽습니다.

그런데 울 깜순이 이걸 다 먹어치우려고 하는데, 제가 얼른 휴지로 치웠습니다.

울 깜순이 애기들 몸에서 나온 것은 모두 지가 먹어서 치워버리려고 합니다.

병원에 이야기를 했더니, 기생충약을 주는데, 의외로 아기들이 잘 먹습니다.

다행히 그 다음에는 기생충이 나오지 않더군요.

 

 

강아지 이 놈들 입에서 흰 기생충이 나오는데..어휴

 

 

한 달쯤 되니 아기들이 엄마 밥통을 넘보기 시작합니다.

의사선생님 말로는 이때가 바로 이유식을 할 때라고 합니다.

이유식이라고 따로 있는게 아니라 엄마가 먹는 밥을 물로 살짝 불려주라고 하네요.

그리고 그걸 잘 먹으면 다음부터는 그냥 먹게 하면 된다고 합니다.

한 사흘을 그렇게 물에 불려주었는데

울 아기들 그 다음부터는 물로 불려주지 않아도

엄마밥을 아주 오도독 소리나게 씹으며 잘 먹습니다.

이때부터 울 아기들 엄마밥도 먹고, 엄마젖도 먹고 그렇게 무럭무럭 자라네요.

 

 

진돗개_밥먹기 울 깜순이 이제 많이 건강해지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울 깜순이 밥먹다가 아기들에 떠밀려 밥통을 빼앗기기도 합니다.

그런데 아기들을 위해 밥통을 두 개를 만들어줘도 이놈들

꼭 엄마 밥통을 뺏어 밥을 먹네요.

 

 

 



 

 

 

by 우리밀맘마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우리집 반려견

경악! 강아지 눈에서 자라는 기생충 어떻게 치료해야 하나?

우리밀맘마2013.10.22 06:30


강아지 눈의 기생충, 애완견 눈에서 자라는 엄청난 수의 기생충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가? 기생충 치료방법

 

 

올 초에 지인이 울 남편에게 아주 귀한 진돗개 한 마리를 입양시켰습니다. 진돗개 중에서는 아주 희귀한 완전 검은털로 덮힌 검둥이 진돗개입니다. 첨에는 설마 이 녀석이 진돗개일까 했는데, 이렇게 완전 털이 검은 진돗개도 있다고 하네요. 암컷이고, 이름은 깜순이입니다.

첨엔 집에서 키웠습니다. 갓난 아기 때는 정말 이쁘고, 앙증맞았거든요. 그런데 한 달을 집에서 키우기가 힘들었습니다. 얼마나 쑥쑥 크는지, 첨에는 울 장군이보다 더 작았는데, 한달이 지나기 장군이보다 더 커지고, 그러다 보니 오줌이나 변을 보면 냄새가 장난이 아닙니다. 그리고 아직 어려서 대소변을 제대로 가리질 못하니 안되겠더군요.

그래서 교회 목사님과 식구들과 상의하여 교회에서 키우기로 했답니다. 첨에는 개를 싫어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워낙 순하고 사람을 좋아해서 지금은 우리 교회 마스코트가 되어버렸습니다. 완전 팬클럽이 있어서 아이들 학교 마치고 나면 교회에서 우리 깜순이랑 노는게 일과가 되어 버렸네요.

10개월이 지난 지금 엄청 커졌습니다. 그간에 종합백신이랑 광견병주사도 맞고, 이런 저런 예방접종을 하러 동물병원에 다녔더니, 여름이 되어서 의사선생님이 그러시더군요. 우리 깜순이처럼 눈이 큰 개들은 초파리들이 눈에 알을 잘 까니 조심해야 한다구요. 눈에 알을 까놓으면 거기서 기생충이 자라는데 나중에 큰 문제가 될 수 있으니, 혹 눈꼽이 자주 낀다든지 하면 빨리 병원에 와야 한다고 합니다.

그 때 들을 때는 그럴 수도 있겠구나 싶었거든요. 그런데 한 주전부터 우리 깜순이 눈에서 눈꼽이 심하게 끼기 시작합니다. 걱정이 된 울 남편 시간을 내서 깜순이를 동물병원에 데리고 갔답니다. 병원에서 마취를 하고, 검사를 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깜순이 눈 속에 기생충들이 살고 있네요. 의사선생님께서 이 기생충들과 눈에 보이는 알들은 일일이 손으로 제거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바로 수술대 위에서 우리 깜순이 눈에 있는 기생충 제거 시술을 시작했습니다.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눈꼽이 너무 심하게 끼여 병원에 온 깜순이 이제 마취가 제대로 되었네요.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울 깜순이가 온 곳은 양산 최희복 동물병원, 원장선생님 시술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선생님 두 분이 우리 깜순이 눈에 있는 기생충을 제거하기 시작합니다.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선생님 한 분은 제거작업 하는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하시네요.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저렇게 핀셋으로 눈꺼풀을 까집으니 그 안에 기생충이 드글드글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이렇게 잡은 기생충을 식염수 담긴 그릇으로 옮깁니다.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보이시나요? 이렇게 많은 기생충들이 있었다는게 믿지가 않네요.

 

기생충_애완견_깜순이기생충 부분을 확대했습니다.이게 겨우 절반도 안된다네요.

 



남편이 그렇게 시술한 장면을 핸폰으로 사진 찍어 보여주는데, 어휴~ 정말 보기에도 징그럽고, 이렇게 엄청난 수의 기생충이 울 깜순이 눈에서 살았다는게 정말 믿기지 않았습니다. 그간에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말도 못하고, 해도 주인이 알아듣질 못하니 정말 답답했을 것입니다.

의사 선생님 안약을 한 통 주시면서 하루에 한 번 눈에 넣으라고 하면서, 일단 지금은 눈에 있는 기생충을 모두 제거했지만, 아직 부화하지 않은 것들이 남아 있을 수 있다면서, 또 눈에 조금이라도 이상 징후가 보이면 바로 병원으로 데려오라고 하십니다.

다행히 요즘 우리 깜순이 눈이 초롱초롱합니다. 우리 깜순이 눈에 있는 그 많은 기생충 일일이 손으로 다 꺼내주신 최희복 동물병원장님 감사드립니다. 이제 추운 겨울이나 초파리들이 날뛰지 않겠지만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한번 이렇게 눈에 알까기 한 동물들은 내년에도 어김없이 이런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데, 어떻게 예방할 방법은 없을까요? 초파리가 앉지 못하도록 안경이라도 하나 맞춰줘야 하나요?(*)




 


by 우리밀맘마

애완동물이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 과학적인 이유
우리집 반려견 부부 꽃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
웃으면서 자는 쩍벌남 어이가 없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