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콩달콩우리가족

집에 TV가 고장나니 울 아이들이 변해갑니다

우리밀맘마2011.01.28 05:30

 
 


이번에 이사올 때 구형이긴 하지만 대형TV 한대를 이전 주인이 두고 가셨습니다. 인터넷을 신청하며, 쿡 TV도 함께 신청해서 이걸 이 TV에 연결했는데, 흡족하더군요. 특히 사운드가 빵빵한게 영화 볼 땐 더 실감나고 좋았습니다. 이거 첨에 샀을 땐 엄청 비싸게 샀을텐데, 아주 고마운 마음으로 잘 시청했습니다. 그런데 한 일주일쯤 지나고 나니 TV가 이상해지기 시작합니다. 화면이 나왔다 안나왔다를 반복하더니 마침내 아예 전원이 들어오질 않는 것입니다. A/S 기사를 불렀더니, 중요한 부품이 관리소홀로 타버렸고, 이 부품은 더이상 만들어지지 않아 고칠 수가 없다고 하네요. 졸지에 우린 TV 없는 가정이 되어버렸습니다. 울 아이들, 이곳 시골마을로 이사와서 유일하게 마음을 붙일 수 있는 친구였는데, 이 친구가 그만 떠나가 버린 것입니다. 이렇게 TV가 우리곁을 떠나자 우리 아이들 생활에 변화가 생깁니다.

첫째, 아주 아주 늦게 일어납니다. 일어나도 별 할 일이 없으니 확실하게 숙면을 취합니다. 이제껏 학교 다닌다고 얼마나 피곤할까 싶어 방학인데 그냥 실컷 자라고 했습니다. 뭐 방학할 때는 엄마아빠 따라 새벽기도도 가겠다고 참 이쁜 소리들을 하더니 그 약속은 허공 속에 묻힌 그 약속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실컷 자두면 건강에 좋지 않을까 싶어 그냥 내버려두고 있습니다.

둘째, 인터넷에 더 집중을 하려고 하네요.
보고 싶은 프로그램 다운 받아서 본다나요? 하지만 우리 집은 인터넷 사용시간이 엄격하게 정해져 있기 때문에 그것도 쉽지 않습니다. 이 녀석들 시간을 좀 더 확보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제발 애들아 책 좀 읽고, 다음 학기 미리 공부 좀 해라.


셋째, 엄마의 바람을 알았는지 공부를 알아서 합니다.
이건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심심해서 더이상 할 일이 없기 때문에 하는 것 같습니다. 갑자기 문제집을 사달라고 조르더니 열심히 풀고 있네요. 마치 공부놀이 하는 것 같습니다. ㅎㅎ

넷째, 가족이 모두 한 자리에 모이는 일이 없어져 버렸습니다.
이전 TV가 생존해 있을 때는 모두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이 방영될 때 모두 그 앞에 모여서 옹기종기 이야기를 나누고, 연예계에 대한 온갖 이야기들을 늘어놓았는데, 이젠 모두 따로 국밥입니다. 각기 제 방을 하나씩 갖고 있다 보니 더 그런 경향이 있네요.

아무래도 TV 사야겠습니다. 그냥 안사고 견뎌보려고 했는데, 가족 융화를 위해서도 하나 장만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전 TV가 없으면 애들이 더 열심히 공부하고, 가족 간의 대화가 풍성해질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네요. 물론 너무 TV에 매몰되는 것 당연히 좋지 않은 일이지만, 없을 때 그 대책이 있어야 하는데, 솔직히 딱히 떠오르는 대책이 없습니다. TV라도 있어야 가족이 함께 모일 수 있으니..

그래서 남편에게 TV 가격 한 번 알아보라고 했더니, 아우 ~ 입이 쩍 벌어지네요. 이전 살던 집보다는 이사 온 집이 더 크거든요. 집값은 이전 살던 집의 절반이지만..그러다 보니 이전에 갖고 있던 작은 TV는 어디 놓을 곳도 마땅치 않구요. 썰렁하니 이상합니다. 그래서 40인치 이상으로 구입하려고 하니 백만원이 훨 넘네요. 남편은 중고 사자고 하는데, 이번에 고장난 TV처럼 중고는 왠지 믿음이 가질 않습니다. 이래저래 남편과의 의견차 때문에 우리 아이들 이번 주도 TV보긴 힘들 것 같습니다. ㅎㅎ 설날까지는 살 수 있을지..



 

 



신고

댓글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2011.01.28 06:29 신고 TV없앴더니..며칠은 책보는 것 같습디다.
    그런데...인터넷으로 다 보는 것 있죠?
    ㅎㅎㅎㅎ
    이제 생활화 되어버렸으니 없으면 안 되는 존재가 되기도 합니다.

    잘 보고가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05 신고 저도 그걸 첨에는 몰랐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보니 그렇더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2011.01.28 07:10 신고 블로그를 하기전엔 티비 없이는 안될줄 알았는데..
    블로그를 하다보니.. 완전 티비는 왕따 신세가 되더라구요.저한테 만큼은..
    오랜만이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신년인사겸 우리설날겸) ㅎㅎㅎ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06 신고 감사합니다. 세라새님의 설날 인사 , 그러고 보니 벌써 설이네요. 흠 ~ 좀 걱정이 앞서기 시작합니다. 건강하세요.
댓글쓰기 폼

알콩달콩우리가족

내가 경험한 최고의 이삿짐센터는 이랬다

우리밀맘마2011.01.26 05:30

 
 


ㅎㅎ 정말 오랫동안 블로그를 쉬었네요. 그동안 기말고사에 졸업준비 그리고 남편이 직장을 옮기는 바람에 이사까지 했습니다. 정말 정신없이 새해를 맞았고, 그러다 보니 제 블로그는 주인의 버림을 받은 채 객들만 지나간 흔적이 남아있네요. 하여간 주인을 잘만나야 한다니까요. ㅎㅎ 이제 제 정신을 갖고 다시 블로그 잘 해보려고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런데, 감을 다 잃어버려서 제대로 잘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부족하니 여러분이 많이 도와주세요. 부탁^^

오늘은 이사 이야기를 할려고 합니다. 제 남편의 직업상 우린 이사를 자주하는 편입니다. 결혼 20년차에 이사만 벌써 6번을 했네요. 결혼할 때 남편이 그러더라구요. 우린 이사를 자주 다녀야 하니까 좋은 가구 살 필요없다. 대충 몇 년 쓸 수 있는 것으로 사고, 이사할 때 또 새것으로 사면 된다구요. 그래서 그런지 지금까지 변변한 가구 제대로 장만한 거 없어서 이사할 땐 사실 남편 책만 제대로 챙기면 되었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사정이 좀 다르네요. 한 곳에서 우리 생각에도 넘 오랫동안 있었나 싶습니다. 무려 7년을 한 아파트에서 살았거든요. 그 동안 울 남편 한 직장에서 오랫동안 잘 견뎌주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한계에 도달했는지 할 수 없이 짐을 싸게 되었습니다. 정들었던 부산을 떠나 인근에 있는 경상남도의 작은 마을로 이사하게 되었거든요. 형편이 그런지라 그 마을에 있는 작은 아파트에 월세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울 아이들 정든 친구들과 떠나는 것이 넘 힘들었지만 어쩌겠어요. 휴~~ 우리 속도 모르는 남편, 공기 좋은 곳에서 살게 되었다고 얼마나 좋아라 하는지.. 그 말을 듣고 있는 울 아이들의 뻥쪄 있는 표정 ㅎㅎ 상상이 가시죠. 하여간 그런 우여곡적 끝에 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사할 때 별로 가져갈 것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삿짐 센터에서 직원이 오더니 이것 저것 살펴보고는 견적을 내곤 가더군요. 견적은 110만원정도가 나왔습니다. 대충 예상한 가격이었구요, 몇 번 이사한 경력이 있는지라 경험상 돈이 좀 들더라도 몸이 편한 것이 최고더라구요. 그래서 대충 가져갈 것과 버릴 것을 구분하여 딱지를 붙여두었습니다. 예전 같으며 그릇도 이것저것 닦아가며 포장하고, 며칠을 이사준비하느라 진땀을 흘렸을 것인데, 이젠 그렇게 못하겠어요. 솔직히 뭐 가져갈 것도 없고 ㅎㅎ 그리고 감사한 것은 제가 이사할 곳의 이전 주인이 가구며, TV며, 웬만한 살림을 그냥 두고 가도 되겠냐고 해서 좋다고 했죠. 아마 그분들은 새집을 사서 들어가는데, 살림도 새것으로 하고 싶으셨나 봐요.

그렇게 이사하는데, 짐을 옮기던 이삿짐 센터 직원들 그날 날씨도 엄청 추웠지만 슬슬 볼멘 소리를 하기 시작합니다.
 
"사모님, 이거 견적을 잘못냈습니다. 집안 구석구석 숨겨둔 이삿짐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습니다."

첨엔 그냥 농담으로 하는 말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요, 정말 장난아니더군요. 우리 집에 이런 물건들이 있었나 싶은 것들이 줄줄이 들어오는데.. 정말 끝이 없네요. 가져오면서 이거 어디에 두어야 하냐구 묻는데, 저도 생판 못보았던 그런 물건들이 박스에 한없이 담겨 올라오는 것입니다.

"그거 버릴 건데요"

이 말이 입술까지 나왔다고 쑥 들어갔습니다. 제가 그렇게 말하면 이 분들 정말 화낼 것 같더라구요. 별 필요도 없는 물건, 앞으로 쓸 일도 없는 물건들을 7년동안 집안 구석구석에 어떻게 그리 살뜰하게 챙겨두었는지.. 그곳에 살 때는 언젠가 필요할 때가 있겠지 싶어 챙겨두었는데, 그렇게 잊혀졌다가 이제 이사할 때 부활한 것이죠. 하지만 부활한 그 날 이들은 생의 최후를 맞이해야 했습니다. 이삿짐 센터 직원들에게도 그리고 오랜 시간을 참고 부활의 날을 기다려온 이 물건들에게도 좀 미안하더군요. 하지만 어쩌겠어요. 마음 모질게 먹고 싸그리 버렸습니다. ㅎㅎ 속이 다 시원하더군요.

이렇게 이사를 마치고 우린 이사한 집에서 새로운 아침을 맞았습니다.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이제 본격적으로 짐 정리를 다시해야 하는데, 조금 비교가 되네요. 이번에 짐을 옮긴 회사도 직원들이 모두 친절하고 좋았습니다만 몇 가지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어쩌면 이번 회사가 아쉽다기보다는 이전에 짐을 옮겨준 업체가 너무 친절하지 않았었나 싶은 생각이 드네요. 크게 세 가지 면에서 차이가 났습니다.

1. 이전 이삿짐 센터에서는 제가 이사할 곳에 대한 간단한 정보를 갖고 와서 짐을 옮길 위치를 저희에게 물어보더군요. 이사하기 전에 짐이 들어갈 위치를 대략 정해두었기 때문에 알아서 척척척 일의 진행이 빠르더군요.

2. 청소하는 분이 하루 전 이사할 집에 가서 청소를 깨끗이 해주셨고, 또 이사가 마친 후에도 아주 깔끔하게 뒷정리를 해주시더군요. 이번 업체는 당일에 청소하는 분이 함께 오셔서 짐을 나르며 청소하다보니 이사를 마친 후에는 저희가 청소를 다시 해야 했습니다.

3. 이전에는 컴퓨터나 가전제품도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치해주셨는데, 이번에는 시간이 없으셔서 그런지 그런 부분에는 신경을 써주시지 않더군요. 다음 날 남편이 퇴근해서 돌아와 작업한다고 고생 좀 했습니다.


저희 이사하는 날 정말 추웠거든요. 나중에 비용을 계산해서 드릴 때 식사비는 따로 챙겨드렸습니다. 그런 날씨 속에서 친절하게 열심히 짐옮겨주신 이삿짐센터 직원들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신고

댓글

  • 최정2011.01.26 05:56 신고 그동안 바쁘셨군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이제 자주 자주 포스팅 기대할께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07 신고 ㅎㅎ 잘 지내시죠? 최정님에게도 올해 좋은 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강춘2011.01.26 05:58 신고 오랜만이네요...강산이 변하지 않았나요?
    다시 글을 보니 반갑습니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08 신고 아유 강춘님의 방문 넘 감사드려요. 제가 요즘 글은 쓰고 있지 않지만 글은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분발하도록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2011.01.26 06:36 신고 이사하셨군요. 정말 오랜만인듯...ㅎ
    이제 자주 뵐 수 있기를..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08 신고 노을님 감사해요. 저도 자주 찾아뵐께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2011.01.26 08:19 신고 우리밀맘마님 정말 오래간만입니다~ 앞으로 블로깅 하신다니 반가워요^^
    저는 내일 이사랍니다 ^^; 앞으로 자주 뵈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09 신고 내일 날씨가 좋아야할텐데..이사 잘하시구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2011.01.26 10:34 신고 좋은 분들 만나셔서 잘 처리하셨네요^^
    앞으로 자주 뵈었으면해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09 신고 네 라이너스님 감사해요.
  •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2011.01.26 11:15 신고 정말 그동안 너무 블로그를 오래 비우셨어요.
    오랜만에 다시 돌아오시니 반갑습니다.
    그동안 집에 많은 일들이 있었군요.
    이사업체도 정말 잘 선택해야 겠더라고요. 저희집도 이사하면 정말 할말 무지 많아서 댓글로는 다 풀어 놓을 수가 없네요. 다시 속상해지려고도 하고요.
    암튼 반가워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10 신고 초록누리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반겨주시니 넘 힘이 납니다. 앞으로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 2011.01.26 13:13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6 17:06 신고 제가 이번에 이 업체는 지인의 소개로 이사하게 된 것입니다. 이전 업체는 사장님께서 연세가 드셔서 더이상 일을 안하신다고 하네요. 저희로서는 상당히 아쉬웠고, 또 고마웠습니다.
  • 쵸코핫바2011.01.26 21:06 신고 지나가다 들렸는데~~~고생마니 하셨네요,,,정리하며 이곳저곳
    이젠 한숨 돌릴수 있겠어요^^^
    추운 날씨가 연일계속 되니 건강 조심하시구
    행복한 시간 되세염 - -^.^- -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07 신고 감사합니다.이사하하는 것 중에 가장 힘든 것이 버리는 것 같습니다. 아직도 버릴 것이 넘 많습니다. 감사합니다. 종종 들러주세요.
  • Favicon of http://www.lawcity.co.kr BlogIcon 뭘더2011.01.26 22:24 신고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군요.
    더군다나 추운날씨에 이사까지 하시고...
    모든게 마무리된 듯하니 앞으로 행복한 가족뉴스 많이 기대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08 신고 뭘더님 고마워요.추운날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brightkwon/?t__nil_login=myblog BlogIcon ellen2011.01.26 22:32 신고 정말 고생이 많으셨겠어요 저희도 이사를 앞두고있어 벌써부터 걱정이네요 훈훈한 가정의 향기 잘 맡아보고갑니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08 신고 감사합니다. 이사 준비잘하시구요. 종종들러주세요.
  • Favicon of http://iamdreaming.tistory.com BlogIcon 당당한삶2011.01.26 22:55 신고 이사하신다고 고생많으셨네요. 이제 본격적인 활동 기대할께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09 신고 ㅎㅎ 본격적이라는 말에 부담이 백배.. 그래도 열심히 해볼께요. 감사합니다.
  • lkjklj2011.01.27 09:47 신고 이사 하니까 생각나네요. 인터넷에서 나름 최저가로 알아보고,
    우리도 같이 이사를 도와서 가격을 저렴하게 하는 상품을
    선택했지요. 그런데 이사가 끝나고, 웃돈을 요구하더군요.
    원래의 말과 너무 다르더군요. 그래서 강하게 왜 말이 달라지시냐고
    한마디 했지요.

    그런데 그때 이사를 할때 2명의 인부가 이사를 도왔지요.
    말이 전혀 없더군요. 나중에 알고보니, 몽고 사람이였습니다.
    너무 외모가 한국사람과 똑같아서 몰랐지요.
    낯선 한국땅에 와서 그 고생 하는거 보고 참 마음이 아프더군요.
    얼굴까지 다쳐가면서 일했거든요.
    지금 생각하면 그 인부들한테는 따로 돈이라도 챙겨줬어야
    했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이사란게 아무리 견적을 잘 내도 결국에는 추가금이 들어가는게
    현실인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2011.01.29 11:10 신고 네 그런 것 같습니다.요즘 이렇게 힘든 일은 우리나라에 돈 벌러온 외국 사람들 몫인 것 같네요. 그 분들 모두 희망을 갖고 돌아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감사합니다. 종종 들러주세요.
  • Favicon of http://www.michael-jordanshoes.com BlogIcon Cheap Air Jordan2011.07.25 12:33 신고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