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감동을 일으킨 치매 엄마의 보따리 안에 든 미역국

 

이번 주 월요일 그러니까 15일(2014.9)에 전국 네티즌들을 감동케 한  아름다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치매 엄마의 보따리 안에는' 이란 키워드가 검색어 1위를 차지했고, 그 내용에는 정말 폭풍 감동을 일으키는 아름다운 사연이 있었습니다.

 

그날  오후 2시쯤 서구 아미파출소에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머니 한 분이 보따리 두 개를 들고 한 시간째 동네를 서성인다는 것이죠.

달려간 경찰관들 할머니의 집을 찾기 위해 이런 저런 것을 물어도

그저 할머니는 "딸이 아기를 낳고 병원에 있다"는 말만 반복하며 하염없이 우는 것입니다. 

당시 슬리퍼를 신고 있었던 할머니의 차림새로 미루어

결찰은 인근 동네 주민일 것으로 판단했구요,

할머니를 아는 주민을 찾아 나섰습니다.

 

수소문 끝에 할머니를 아는 이웃이 나타났고,

경찰은 6시간 만인 오후 8시쯤

할머니를 딸이 입원한 부산진구의 한 병원으로 안내했습니다.

 

병원에 도착한 할머니는 딸을 보자

"어서 무라(어서 먹으라)"

며, 가지고 있던 보따리를 풀었습니다.

그  보따리 안에는 출산한 딸을 위해 준비한

미역국, 나물반찬, 흰 밥, 이불 등이 있었구요.

 

온전치 못한 정신에도 자신을 위해 미역국을 품에 안고 온 엄마를 본 딸

그저 암말 못하고  펑펑 눈물을 쏟아냈다고 합니다. 

 

 

 

 

저도 얼마 전까지 치매에 걸린 엄마를 모시고 살았습니다.

저희 엄마도 여기 나온 할머니처럼 보따리를 잘 싼답니다.

그런데 그 보따리 안에는 딸을 감동케 하는 미역국이 아니라

딸의 복장을 터지게 만드는 별의 별 것들이 다 들어 있고

그렇게 그것을 들고 가출을 하신답니다.

그러면 저희들은 정신 없이 엄마를 찾아 헤메구요

이제까지는 그래도 다행히 다 찾았는데

저희도 엄마를 찾을 때 경찰의 도움을 크게 받았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양산에서 엄마를 찾을 때 지역 경찰들은 마치 제 일인 양

정말 열심히 함께 찾아주었습니다. 어떤 때는 정신없이 길을 걷고 있는

엄마를 패트롤카에 태워오기도 했답니다.

 

그리고 한 번은 엄마가 양산에서 전라도 광주까지 간 적도 있었습니다.

엄마 고향이 목포라 고향 간다면서 무작정 고속버스를 타고 간 것이죠.

하지만 광주에 도착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 줄 몰라

한 손에는 보따리, 한 손에는 키우는 강아지를 들고

고속버스 터미널을 그저 서성거렸는데 이를 이상하게 여긴 경찰이

엄마를 집으로 무사히 돌려보내 주었답니다.

 

치매 엄마의 보따리에 든 미역국도 감동이지만

이렇게 민중의 지팡이로 자기 일에 충실한 그 경찰도 참 감동입니다.

미역국을 받아든 그 치매 할머니의 딸과 함께 저도 같은 마음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정말 잘하셨어요."

 

 

 

 



 

 

 

BY 우리밀맘마

 

 

신고
  1. 유익하게 보고 가요~ 멋진 주말 되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