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배움, 고주망태의 유래와 정약용선생님의 주도에 관하여

 

보통 술을 취해 정신을 못차리는 사람을 두고 '고주망태'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왜 이렇게 술에 취한 사람을 두고 고주망태가 되었다고 할까요? 우리밀파파의 우리말 강의, '고주망태'에 대해 알아봅니다. 
 
예로부터 동양은 술에 대해 참 관대한 문화를 갖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술 때문에 유명한 사람들도 참 많고, 또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을 영웅 취급하기도 합니다. 몇 사람 예를 들어볼까요?

중국의 백낙천이라는 사람은 자기 집을 취호(醉戶)라 했고, 도연명은 그가 자던 바위를 취석(醉石)이라 했으며, 사현은 한 섬의 술을 마셨기에 취호(醉虎)라고 했습니다. 또, 체옹이라는 사람은 한 섬의 술을 마시고 길가에 쓰러져 있어 취룡(醉龍)이라 했고, 이백은 취해서 글을 써도 착오가 없어 취성(醉聖)이라 했다고 합니다. 

진나라 주의라는 사람은 두 섬의 술을 마시고 보니, 같이 마시던 친구는 갈비뼈가 썩어 죽어 있었다고 합니다. 이게 사실인지는 모르겠으니 일단 책에 그렇게 쓰여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너무 잘 아는 화가 김홍도는 한 끼 양식이 없는데도 그림으로 모은 돈 800냥을 술값으로 썼다 합니다. 

이렇듯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술에 취한 상태를 '고주망태'가 되었다고 합니다. 사전을 찾아보면  ‘술을 많이 마시어 정신을 차릴 수 없이 취한 상태’ 로 풀이합니다. 이 '고주망태’ 는 ‘고주’ 와 ‘망태’ 의 합성어입니다.


누룩방동래산성막걸리를 만드는 누룩방

 



 ‘고주’ 는 옛말이 ‘고조’ 였구요, 이는  ‘술을 거르거나 짜는 틀’ 을 이르는 말입니다. 오늘날에는 ‘술주자’ 라고 하지요. ‘망태’는 ‘망태기’ 의 준말로 ‘가는 새끼나 노로 엮어 만든 그릇’ 을 이르는 말입니다. 즉 고주망태는 '술주자 위에 올려 놓은 망태'라는 말입니다. 술틀 위에 올려놓은 망태이니 항상 술에 쩔어 있는 것이죠. 그래서 고주망태는 항상 술에 쩔어 있는 사람을 빗대는 말이 된 것입니다.  

술은 넘치기 쉬운 음료이기에 선대의 조상들은 절제로 가다듬어 제자리에 앉히려는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이른바 관(冠) 혼(婚) 상(喪) 제(祭)에, 상견례(相見禮)와 향음주례(鄕飮酒禮)를 덧붙여 예절의 기본을 육례(六禮)로 규정했던 것만 보아도 이를 알 수가 있습니다.

‘향음주례’ 란 성균관이나 전국의 향교에서 행하던 일종의 주도(酒道)예절 행사로, 여기서 빈주백배(賓主百拜)의 공경지심(恭敬之心), 손을 씻고 잔을 씻어 상대방에게 권하는 청결지심(淸潔之心), 일미동심(一味同心)의 공동체 의식, 적절한 양으로 끝낼 줄 아는 절제의 사양지심(辭讓之心)을 가르쳤다는 것은 오늘의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하겠습니다.


 

기방난투극_신윤복신윤복 화백이 그린 기방난투극

 



다산 정약용 선생님은 자기 자녀들에게 술을 조심해야 한다며 편지로 주도에 관해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참으로 술맛이란 입술을 적시는 데 있는 것이다. 소가 물을 마시듯 마시는 사람들은 혀는 적시지도 않고 곧바로 목구멍으로 넘어가니 무슨 맛이 있겠느냐? 술의 정취는 살짝 취하는데 있는 것이다. 얼굴빛이 붉은 귀신같고 구토를 해대고 잠에 곯아떨어지는 자들이야 무슨 정취가 있겠느냐? 요컨대 술마시기를 좋아하는 자들은 대부분 폭사하게 된다. 술독이 오장육부에 스며들어 하루아침에 썩기 시작하면 온 몸이 망가지고 만다. 이것이 바로 크게 두려워할 일이다. 나라를 망하게 하고 가정을 파탄내는 잘못된 행동은 모두 술로 말미암아 비롯된다. 그리고 옛날에는 고라는 술잔을 만들어 절제하였다. " 


 



 


by 우리밀파파

 

*이 글은 2014.11.24.에 수정 update되었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