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어머니와 행복만들기, 치매 어머니가 아무리 엉뚱한 일을 벌여도 절대 화내지 말라. 화내는 순간 지는 것이다.

 

제가 치매에 걸린 제 어머니의 이야기를 블로그에 올리면 이 글을 읽고 다양한 분들의 의견이 올라옵니다. 그 중엔 '그게 자랑이냐고 떠벌리냐?, 도대체 어머니를 그렇게 욕하고 싶냐? 어떻게 그리 대할 수 있냐?' 는 식으로 부정적으로 보거나 분개하는 분들도 꽤 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에게 한 가지 당부하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나날이 늘어나는 치매환자, 그 사람이 바로 여러분의 가족일 수 있습니다. 그 중의 하나가 또 저희 가족입니다. 치매환자와 함께 살아본 경험이 있는 분들은 제 글을 읽고는 그저 요양병원에 보내라고 권면해주십니다. 왜냐면 그게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거든요. 저도 살면서 그걸 많이 느낍니다.

하지만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래도 우리 엄마 함께 있을 수 있는 동안 모시고 싶고, 잘해드리고 싶고, 더 큰 바람은 행복하게 살고 싶답니다. 그럴려면 서로를 잘 이해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쓴 글이 같은 처지에 있는 다른 분들에게 그런 도움이 되길 바라구요, 그래서 치매 어머니와 행복을 만들어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치매환자들은 일반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일들을 잘 벌입니다. 우리 엄마도 자주 그러십니다. 그 중 우리 가족 모두의 분개를 사게 되는 일 중 하나는 밥입니다. 

분명히 제대로 쌀을 씻어 밥솥에 넣고 취사버튼을 눌렀는데, 어느 틈에 울 엄마 거기에 손을 댓는지 맛있게 익어 있어야 하는 밥이 설되어 있거나, 삼층밥이 되거나, 더 황당한 것은 그냥 쌀인 채로 있는 겁니다.

그래서 종종 맛없는 밥을 먹거나, 다시 한 시간을 기다려 밥을 지어 먹어야하는 경우입니다. 어떤 분은 뭐 그런 일 가지고 하실지 몰라도, 그게 바쁜 아침에 일어난 일어거나, 손님을 대접할 때이거나, 모두들 배고픔에 지쳐 있을 땐 그저 허허 웃고 지나기 힘든 일이랍니다.

그것도 한 두 번이 아니고 자주 그런 일이 있다면요. 그래서 밥을 하고 있을 땐 제가 엄마에게 꼭 일러둡니다. 

“엄마, 밥이 잘 되고 있으니까 확인 안 해도 돼요. 절대 열지마세요.”

 

밥솥_쌀밥 다 된 줄알고 솥뚜껑을 열었는데..

 



하지만 울 엄마, 제가 잠시 울 큰 딸과 반찬을 만드는 틈을 타서 또 밥솥을 열어버립니다. 

그 날은요~ 밥솥이 열리는 순간 제 머리 뚜껑도 열려버렸습니다. 우리 엄마에겐 화를 내면 정말 안되는데, 너무 답답하고 화가 나서 소리를 내며 말을 하게 되었습니다.

“엄마, 밥솥에 문을 열면 밥이 맛없게 된다고 열지 말라고 했잖아요.”

깜짝 놀란 울 엄마 놀라셨는지 작은 목소리로

“미안해.”

그러면서 당시 방으로 들어갑니다. '엉? 미안하다고?' 깜짝 놀랐습니다. 이때까지 울 엄마 당신이 저지른 일에 대해 미안하다고 말한 건 처음입니다.

'우와~ 우리 엄마가 미안하다고 말할 때도 다 있네..'

하지만 마냥 감탄할 게 아닙니다. 걱정이 앞섭니다. 

‘큰일났네. 내가 화를 내 버렸네. 엄마가 마음 상해서 또 분명히 사고를 치실텐데..어떻게 하실지 걱정이네’

방으로 들어가시는 엄마의 뒷모습을 보며, 전 식사 준비를 멈추고, 과일을 깎아서 가지고 엄마 곁으로 갔습니다.

“엄마, 제가 오늘 몸이 안좋아서 나도 모르게 큰소리로 말을 했네요. 삐졌어요?”

“그럼 삐졌지 안 삐지냐?”

“엄마 삐지지 마시고 이것 드세요. 배고프죠? 조금만 기다려요.”

울 엄니 그러자 제가 준비해온
과일을 먹긴 하시네요. 과일을 먹는 모습을 보면서 전 다시 부엌으로 와 저녁 준비를 했습니다. 밥상을 다 차려놓고 엄마를 불렀습니다.

“엄마 밥먹어요. 어서 오세요.”

울 엄마 불러도 대답이 없습니다. 방에 들어가 식사하자고 하니 끝까지 밥을 먹지 않겠답니다. 에구~ 많이 삐지셨네요. 이걸 어떻게 풀어드려야 하나?

조금 고민하다 엄마 방으로 이런저런 먹을거리를 좀 준비해서 엄마 곁으로 갔습니다. TV를 보고 있던 울 엄마, 절 본체도 않으시네요. ㅎㅎ 그런데 어떨 때는 엄마의 이런 모습이 좀 귀여울 때도 있습니다.

저도 같이 TV를 보면서, 제가 웃으며 이런 저런 말을 붙이면서 가져온 음식을 엄마 입에 넣어 드렸더니.. ㅎㅎ 드시네요. 배가 고프셨던지 꽤 많이 가져갔는데 그걸 다 드시네요. 딸이 먹여주니 좋은가 봅니다. 

그런데 저도 참 그렇네요. 오늘 낮엔 어린이집에서 울 아기들 밥 떠먹여주고, 저녁에는 늙으신 울 엄니 밥 떠먹여드리고 있네요. 이런 걸 보면 다른 사람 밥먹여주고, 잠재워주는 게 제 천직이 맞긴 한 모양입니다. 

그리고 다음날,
어제 일이 좀 걱정이 되어 엄마가 어떻게 행동하시는가 눈치를 살폈습니다. 
역시나 울 엄마 이불에서 일어나려고도 하지 않네요.

“엄마, 이제 일어나서 밥도 드시고 가야죠?”

“싫다. 그냥 이대로 죽을란다.”

아이고~ 어제 휴유증이 큽니다. 복지센터에서 엄마를 데리러 올 시간은 되어가고, 또 제 출근시간도 다 되어가니 제 마음이 바쁩니다. 거의 빌다시피 한참을 달래며 일어나게 하려해도 일어나질 않으시네요. 

흠! 이럴 땐 비장의 무기를 써야 합니다.  

“엄마, 바빠서 더 이상 얘기할 시간없어요. 일어나서 화장실 다녀오세요.”

단오하게 한마디하고 나서 밥을 차렸습니다. 그러자 울 엄니 10분후쯤 방에서 나오더니 식사를 하러 오십니다. 옷도 다 챙겨입으시고, 가방도 들고 나오시네요. 휴우~ 다행입니다. 오늘 아침은 감사하게 이렇게 넘기네요. ^^


 


 


by 우리밀맘마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