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가꾸는 지혜로운 사람, 하트경영시대와 예수님이 하신 좋은 밭의 비유

 


변화 관리 전문가 윤은기 씨는 21세기를 ‘하트 경영 시대’라고 정의하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 머리를 잘 쓰는 사람은 초반에는 성공하지만 언젠가는 한계에 부딪치게 됩니다. 그러나 마음을 잘 쓰는 사람은 점점 더 좋아지게 됩니다. 마음도 잘 쓰고 머리도 잘 돌아가게 되면 물론 더 잘됩니다. 그러나 사실은 마음을 잘 쓰면 머리도 잘 돌아가게 되어 있습니다. 반대로, 마음씨도 모자라고 머리도 나쁘면 큰 사고는 내지 않지만 마음씨가 나쁘면서 머리가 좋은 사람들은 대개 큰 위험을 겪게 마련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마음을 땅에 비유하셨습니다. 그 비유에는 길가와 흙이 얕은 돌밭, 가시 떨기가 많은 땅 그리고 좋은 땅, 이렇게 4가지 모습의 땅이 등장합니다. 중요한 것은 그 4가지 종류의 마음 밭이 태어날 때부터 정해진, 우리 힘으로는 절대로 바꿀 수 없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만약 그렇다면 예수님의 말씀은 태어날 때부터 그 운명이 정해진 우리들을 약올리는(?) 그런 말씀 밖에 되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가 아는 바대로, 예수님께서 그러실 리가 없습니다. 오히려 그 비유를 통해, 우리 모두의 마음이 옥토가 되기를 원하시는 예수님의 마음을 읽어야 합니다.

때문에 우리는 예수님의 비유 속에서 “희망”과 “가능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누구라도 그 마음이 예수님의 비유에 등장하는 옥토, 수십, 수백 배의 결실을 맺는 옥토가 될 수 있다는 그런 가능성 말입니다. 때문에, 예수님의 말씀은 우리를 절망시키는 말씀이 아니라 희망을 주시는 말씀인 것입니다.



익은 곡식마음밭이 좋아야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다.

 

 

마음을 잘 가꾼다는 것은 단지 하나님의 말씀을 잘 듣고 열심히 배우는 것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열심히 기도하는 것만을 의미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마음을 잘 가꾼다는 것은 매일 매순간의 일상생활 가운데에서 마음을 잘 쓰는 것을 의미합니다.

마치 아기를 가진 엄마가 좋은 것만 보고, 좋은 것만 들으면서 아기에게 아름다운 것을 주고 싶어 하듯이 자기 마음을 그렇게 돌보는 것입니다. 더러운 것을 대하지 않고 살 수는 없지만, 그것들이 내 마음에 자리잡지 못하도록 하며, 악한 생각들로부터 자유롭게 살 수는 없지만 그런 생각들이 나를 지배하고 내 입 밖으로 튀어나오지 않도록 하는 것이 마음을 가꾸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과 사람에 대한 사랑으로 마음을 가꾸고 다듬는 것입니다. 성경은 우리의 속사람을 단장하라고 강조합니다. 겉사람을 아무리 단장해도 속사람이 단장되지 않으면 언젠가는 표가 나게 되어 있습니다.

그 사람이 쓰는 언어를 자세히 관찰하면 그 사람을 알 수 있습니다. 늘 생각하고 있는 것들이 말을 통해서 표현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언어를 존재의 집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언어는 마음속에 집을 짓고 삽니다. 솔직하게 이야기하자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외모가 아름다운 사람에게 자신도 모르게 눈길이 갑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고개가 숙여지도록 만드는 아름다운 사람들은 한결같이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래서 누구나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말처럼 마음은 정원과 같습니다. 잘 가꾸면 아름답지만 방치해두면 금새 잡초로 뒤덮혀 악취가 나고 보기 흉해집니다. 마음에 잡초가 뒤덮혀 버리면 우리들의 말과 행동도 아름다울 수가 없을 것입니다.

혹 너무 바빠서 마음을 가꿀 여유가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일은 중요하기는 하지만 긴급한 일이 아니기에 항상 우선순위에서 밀려나는 일입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이 일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는 가입니다.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로마서 12:2)

위 글은 어느 목사님의 설교 내용을 제가 편집한 것입니다. 마음을 가꾸어야한다는 제목이 너무 가슴에 와닿았습니다. 오늘도 제 마음을 주님께서 아름답게 가다듬어 주시길 기도합니다.


 



 


by 우리밀맘마

소를 타고 다니는 명정승 맹사성 문지방에 머리를 박은 이유는?
☞40대 아줌마의 마음을 감동시킨 행복에 관한 명언들
☞탈북가수 한옥정 작은 시골교회에 주고간 큰 감동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