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 아들 방학숙제를 해야한다며 저를 부르네요.

"엄마, 숙제가 우리가족 태몽이야기를 적어야 되는데, 가르쳐 주세요."

그래서 우리 아이들을 낳으며 꾼 태몽을 차례대로 이야기해주었습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할수록 재밌네요. 또 시간이 그리 오래되었는데도 어제 일처럼 그렇게 생생하게 기억이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울 아이들의 태몽이야기를 한번 써볼까 합니다.

먼저 첫째입니다. 

잘생긴 누런 진돗개가 저에게 다가오는 것이 아닙니까? 몸집이 산만한 커다란 진돗개가 다가오니 제가 얼마나 무서웠겠습니까? 그래서 옆에 있는 방망이로 저리 가라고 계속 때렸습니다. 그러면 소리를 지르거나, 도망갈만도 한데, 이 진돗개 소리도 내지 않고 그저 그 자리를 계속 지키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더 무서워지데요. 그래서 더 심하게 계속해서 그 진돗개를 때리다 잠에서 깼답니다.

근대 울 큰 딸, 지금 성격으로 봐서는 맞고만 있을 애가 아닌데요. 

제가 그리 얘기 하니, 듣고 있던 큰 딸이 이렇게 말합니다. 

"엄마, 그 진돗개 뭐라고 생각하고 있었는지 아세요?"

"뭐."

"태어나면 두고 보자."

"ㅎㅎㅎ"




울 둘째의 태몽은 제가 꾸지 못하고, 작은 언니가 대신 꿨습니다. 
아주 커다란 조개가 있더랍니다. 그 조개가 갑자기 "떡" 하고 열리더니, 그 안에 고추 달린 남자 아기가 있었답니다. 언니가 얘기를 해줄 때 이러더군요.

" 고추가 달렸으니, 아들이겠지. 그런데 조개가 좀 맘에 걸린다."

ㅎㅎ 울 둘째, 뱃속에서 그리 심하게 발길질을 해서 아들인가 했는데, 태어나 보니 딸이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때는 완전 아들이었습니다. 딸인 것을 표내고 싶어, 이쁜 치마에 분홍색 토끼 머리띠까지 해줬는데도 "아이고 그놈 잘 생겼다"라고 하던지, 심하면 "그 녀석 장군감일세"라고 했답니다

하지만 지금은 환골탈태, 엄청난 미인이 되었습니다. 어릴 때는 자기 태몽이야기만 하면 "아니야, 아니야~." 하고 울었었는데, 이젠 도리어 지가 맞장구를 쳐가며 재밌다고 깔깔댑니다.





그리고 셋째 아들, 태몽을 정말 많이 꾸었습니다. 
아마 10번쯤은 꿨던 것 같네요. 아마 위로 딸 둘이 있어 이제는 아들이어야 한다는 강박증이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그 중에는 호랑이 꿈 2개, 강아지 꿈 2개, 개미1개, 물고기1개...좀 징그러운 태몽도 있었는데, 아들을 놀린다고 그 얘기를 하면 "이 엄마~정말 싫어" 하며 불쾌해 합니다. 

이전에 호랑이 꿈은 이야기했으니 (관련글 ->   호랑이띠 해에 호랑이 태몽을 꾸고 아들을 낳은 사연강아지꿈 이야기를 들려 드릴께요.

아주 귀엽고 작은 발바리가 저를 따라 오더군요. 저는 무서워 막 달렸습니다. 그러자 계속 저를 따라 달려오는데, 어찌나 빠른지요. 낭떠러지에다 밀어버렸는데 그래도 잘만 기어 올라옵니다. 그 모습을 보고 놀란 저는 어떤 집에 들어가 문을 닫았는데, 들어오려고 밖에서 문을 막 흔들어 대더군요. 그러다 잠을 깼습니다.



또 한번은 개미굼을 꾸었습니다. 개미가 수억마리는 있어보였습니다.
그런데. 이 개미가 모여서 모양을 만드는데, 커다란 집모양을 이루는 것입니다. 
정말 신기하더군요.

마지막 막내 차례입니다. 
한 원두막에 있는데, 장대비가 내렸습니다. 비사이로 과수원이 보이고 사과나무에 사과가 정말 탐스럽게 주렁주렁 열려 있더군요. 사과가 먹고 싶어 정말 맛있어 보이는 사과를 하나 땄습니다. 그리고 그 사과를 먹으려는 순간, 이게 웬일입니까? 맛있어 보이던 사과가 누우런 호박으로 변한 것입니다. 제 이야기를 듣던 막내 제게 이렇게 묻습니다.

"엄마, 그면 난 사과야, 호박이야?"

"글쎄~ ㅎㅎㅎ"





우리 가족의 태몽 이야기 어떠셨나요? 
한번씩 이렇게 아이들과 태몽이야기를 하니 그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아이들도 재밌어 하구요. 자신이 어떻게 태어났는지..

그것이 부모의 관심과 사랑이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면 더 좋겠죠.

(이글은 2017.8.15에 수정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by 우리밀맘마

저의 동맹블로그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댓글과 추천이 제겐 큰 힘이 됩니다.
다음뷰 추천은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되니 살짝 눌러만 주세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아로마 2010.01.15 06:19 신고

    ㅎㅎㅎ
    태몽 같은걸 꾸는걸 보면
    신기한 뭔가가 존재 하는것 같아요
    미신이라고 하기엔 신기한 그 무엇 ^^

  2. Favicon of http://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1.15 06:54 신고

    재밌네요. 울 엄니는 무슨 꿈을 꾸셨나? 예전에 들려주신 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네요.
    건강하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hls3790 BlogIcon 옥이 2010.01.15 07:28 신고

    저의집은 딸이 8명이라서요...엄마가 태몽도 헷갈려하셨답니다..ㅋㅋㅋ
    저는 2명의 아이라서요...태몽을 정확히 기억하고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1.15 07:41 신고

    ㅎㅎㅎ 태몽 이야기 재밌게 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killerich.iptime.org BlogIcon killerich 2010.01.15 08:23 신고

    아..태몽이 가물가물합니다..오늘물어봐야겠어요..갑자기 궁금해집니다~
    행복한 하루 시작하세요^^

  6. Favicon of http://muznak.tistory.com BlogIcon 머 걍 2010.01.15 09:28 신고

    한번에 다하시지 말고 좀 나눠서
    자세하게 하셔도 재미있을거 같은데요.
    태어나면 두고보자....가장 인상적이네요^^

  7.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01.15 09:48 신고

    우리집 아이들은 고모와 할머니, 저희 부부가 골고루 꿨더군요. 태몽 그러고보면 참 재밌고 신기하죠. 잘보고 갑니다.

  8. 이렇게 태몽이야기를 듣고 있는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생각하니..ㅎㅎ
    왠지 아주 흥미로웠을 것 같습니다.
    첫째 아이의 대답이 걸작이군요...ㅎㅎ

  9. Favicon of http://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10.01.15 12:11 신고

    태몽들이 참 특이합니다.ㅎㅎ.
    저도 태몽얘기를 풀어볼까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gsim1 BlogIcon 성심원 2010.01.15 17:19 신고

    저는 아이 셋을 그것도 남자 셋을 키웁니다.아내는 큰 애까지 포함해 남자 넷을 키운다고 하더군요.
    아이사랑하는 푸근하게 담겨 있어 감사합니다.
    주말 편안하게 보내시길,,,

  11.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0.01.15 20:28 신고

    전 별다르게 꿈을 꾼 기억이 없네요. 그런데 태몽이야기를 들어보면 대충은 맞아 떨어지네요.

    •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 2010.01.15 20:34 신고

      뭐가 맞아 떨어지는지.... 궁금하네요. 저녁은 즐겁게 드셨는지요? 항상 행복하세요. ^^

  12.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1.15 21:43 신고

    저는 아직도 태몽의 존재를 제대로 믿기가 힘든다는....
    꿔본 적도 없었고...
    그 대신 개꿈은 마니 꿔요~

  13. 뜨개쟁이 2013.01.19 07:52 신고

    우리 큰애는 제가 꿨는데
    작은애는 없어요.급기야 만들어서 얘기해줬네요.ㅎ
    너무 서운해 하길래...ㅋ

  14.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3.01.19 08:56 신고

    참 산신할머니가 진짜 있나봐예...ㅎ
    태몽이라는 걸 꾸는게 신기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홧팅하세요

  15.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3.01.19 09:03 신고

    첫째녀석은 많은 뱀이었는데요 ㅋㅋㅋ
    좀 더 크면 알려줘야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16. 푸른하늘(여행) 2013.01.19 10:03 신고

    와~~아이들이 4명이나~~~
    너무도 부럽습니다
    태몽이 모두들 재미있네요!!
    큰딸의 대답에 완전 빵 터졌습니다 ㅋㅋ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3.01.19 14:05 신고

    모두 재미있는 태몽이네요..
    특히 첫째 태몽에 대한 대응이 너무 재미있습니다..ㅎㅎ
    제 동생도 배에서 그리 발길질을 하더니 딸이 나왔습니다.
    지금도 엄청 활달해서 격투기 시키자고 할 정도죠..ㅎㅎ

  18.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3.01.20 23:51 신고

    너무 재미있는 태몽이에요.
    태어나면 두고보자...에 빵 터졌어요~

  19. Favicon of http://windmark.org BlogIcon 혜 천 2013.01.21 15:39 신고

    재미있는 꿈 이야기중 태몽에 대한 이야기는 보통 꾸는 꿈가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죠. 그런데 재미있는 꿈이야기네요?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3.01.21 16:04 신고

    아이가 넷이나??? 다 다르네요. 태몽이 말이죠.
    글구 재밌습니다. 한결 같지 않아서요.

    저는 꿈을 잘 꾸지 않아 어머니가 대신 꿨는데 코뿔소가 다 나가고 두마리만 물가에서
    계속 놀고 있더랍니다. 그래서 그렇게 저돌적이고 사나운 모양예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